대량구매홈 >
아동
>
초등전학년
>
그림책

펼쳐보기
내 얘기를 들어주세요 (원제:Broutille)
정가 17,000원
판매가 15,300원 (10% , 1,700원)
I-포인트 85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그림책
저자 안 에르보 , 안 에르보 ( 역자 : 이경혜 / 그림 : 안 에르보 )
출판사/발행일 한울림어린이 / 2017.08.25
페이지 수 32 page
ISBN 9791187517290
상품코드 268910012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아동  > 초등전학년  > 그림책

 
거꾸로 앉으라고? 15,300원 (10%)
국경 너머 14,400원 (10%)
내 얘기를 들어주세요 15,300원 (10%)
소녀를 사랑한 늑대 10,800원 (10%)
곰 인형 미슈카 10,800원 (10%)
          
 

 
책내용
“왜 그렇게 슬퍼하니?” “아무것도 아냐, 아무것도.” “아무것도 아니라고?” “사실은 슬퍼. 고양이가 사라졌거든.” 내 슬픔이 제일 커! 《내 얘기를 들어주세요》는 어른들에게 공감받지 못할 때 아이가 느끼는 상실감과 외로움에 대한 이야기이며, 상실로 슬픔을 겪는 모든 이들에게 필요한 공감과 배려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브루가 길에서 만나는 다양한 인물들은 하나같이 자신의 슬픔과 자신의 문제만을 중요시합니다. 재산을 잃은 카우보이, 부상당한 까마귀, 자연재해로 고향을 잃은 난민은 물론, 환경과 사회, 나아가 세계적인 문제를 고민하는 조각상도 저마다의 상실과 아픔을 이야기할 뿐, 브루 개인의 슬픔은 어린아이의 사소한 일쯤으로 치부합니다. 브루가 어떤 고양이와 어떤 시간과 마음을 나누었는지, 지금 얼마나 슬프고 아픈지는 누구도 알려 하지 않죠. ‘그랬구나’라는 끄덕임 마음을 나눌 상대를 찾지 못한 채 걷고 또 걷는 동안 시간은 흘러가고, 브루는 이제 자신에게 일어난 일을 설명할 용기조차 잃어버립니다. 그리고 결국 북극에 다다르죠. 저자는 북극이라는 공간을 통해 공감의 부재로 대화가 단절되면서 감정마저 얼어붙은 현실의 모습을 보여 줍니다. 브루는 이곳에서 만난 소년을 보고도 어깨를 움츠릴 뿐, 아무 말도 하지 못하고 소년에게서도 아무런 이야기를 듣지 못합니다. 브루의 입에서는 추위 때문인지 한숨 때문인지 알 수 없는 입김이 뿜어져 나오죠. 바로 그때, 개 한 마리가 다가옵니다. 개는 브루의 슬픔에 대해 물어요. 그리고 고양이가 사라졌다는 이야기에 “그랬구나”라며 고개를 끄덕입니다. 세상의 많은 문제들은 문제대로, 개개인이 마음을 나눈 시간과 상실의 아픔은 또 그것대로 소중하고 의미 있다는 걸, 개는 알고 있습니다. 오랜 시간 먼 길을 돌아온 브루는 마침내 자신의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사람들에게 널리 퍼져 나갈, 다정한 소년 브루와 길들여지지 않은 고양이의 마음에 담긴 이야기를요. 안 에르보의 슬프지만 다정하고 아름다운 글과 그림 안 에르보는 크레용과 콜라주, 수채화 물감, 연필 등 다양한 재료를 단순화시켜 적재적소에 사용함으로써 등장인물들의 특징을 극명하게 느낄 수 있도록 합니다. 주인공 브루와 고양이, 강아지는 크레용으로만 표현해 아이다운 순수한 매력을 보여주고, 브루가 길에서 만나는 다양한 이들은 대표적인 이미지를 활용한 콜라주로 표현해 자신밖에 모르는 이기심을 형상화합니다. 때문에 독자들은 첫장을 넘기는 순간부터 헝클어진 머리에 반바지 차림의 주인공 브루의 슬픔에 공감하고, 브루가 자신의 이야기를 들어줄 이를 하루 빨리 만나기를 응원하게 되지요. 저자는 또한 각 장면마다 백색의 공간감을 부여해 독자들로 하여금 풍부한 상상력을 불러일으키면서 다양한 질문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도록 합니다. 상대의 슬픔에 공감하고 위로해 주세요 한편으로 저자는 어른과 아이, 소외된 개인의 문제와 우리가 해결하지 못한 사회 문제들을 대비시키며 근본적이고 강렬한 질문을 던집니다. 《내 얘기를 들어주세요》에 등장하는 모든 인물들은 저마다 상실의 아픔을 가지고 있습니다. 브루를 비롯해 카우보이와 난민, 이누이트처럼 일정한 거주지 없이 떠도는 이들도 많죠. 이들 모두에게 위로와 공감은 아픔을 딛고 한걸음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힘의 원천이 되어 줍니다. 귀 기울이기, 공감하기, 배려하기는 4~7세 누리교육과정에서부터 등장하는 중요한 주제지만, 우리 모두는 너무 자주, 너무 쉽게 이 가치를 잊어버리곤 합니다. 자신의 주장을 내세우느라 상대의 이야기에 귀를 닫고, 잘 모르는 분야의 일들은 무시해 버리기 일쑤지요. 상대가 어린아이와 같은 약자일 때 이런 경향은 더 심하게 나타나곤 합니다. 누군가가 고민을 이야기한다면, 흘려듣거나 “별것도 아닌 걸 가지고”라며 핀잔을 주는 대신, 진지하게 집중해서 들어주세요. 개인의 문제, 소수의 문제라는 이유로 혼자 울게 내버려 두지 마세요. 함께 슬퍼하고 함께 아파하며 공감할 때, “응, 그렇구나” 위로할 때, 우리 아이와 이웃, 나아가 세상은 한걸음 더 나아갈 수 있을 것입니다.
목차
이 책은 목차가 없습니다.

저자
안 에르보
1976년 벨기에 위클리에서 태어났으며, 브뤼셀 왕립미술학교에서 일러스트레이션과 만화를 전공했습니다. 1999년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에서 [달님은 밤에 무얼 할까요]로 새로운 예술상을 수상하였으며, 철학적인 이야기로 독자들과 소통할 수 있고 어린이들에게 풍부한 상상력을 불어넣어 주는 작가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작품으로는 [파란 시간을 아세요?], [바람은 보이지 않아], [편지], [시간이 들려주는 이야기] 등이 있습니다.
   산 아래 작은 마을 | 안 에르보 | 미래아이
   나뭇가지 아이와 하나이면서 다섯인 이야기 | 안 에르보 | 한울림어린이
   비가 올 거야 | 안 에르보 | 한울림어린이
   꼭두새벽을 보았니? 아침냥 이야기 | 안 에르보 | 한울림어린이
   엄마 아빠랑 난 달라요 | 안 에르보 | 한울림어린이
안 에르보
저자 안 에르보는 벨기에 위클에서 태어났다. 왕립 브뤼셀 미술대학에서 일러스트레이션과 만화를 전공했으며, 카스테르만 출판사 편집자의 눈에 띄어 졸업과 동시에 그림책을 내기 시작했다. 눈에 보이지 않고 손에 잡히지 않는 추상적인 개념을 시각적이며 시적으로 표현하는 능력이 뛰어난 그림책 작가로 인정받고 있다. 쓰고 그린 책으로는 《나뭇가지 아이와 하나이면서 다섯인 이야기》, 《내 얘기를 들어주세요》, 《바람은 보이지 않아》, 《숲의 거인 이야기》, 《산 아래 작은 마을》, 《빨간 모자 아저씨의 파란 집》, 《시간이 들려주는 이야기》, 《파란 시간을 아세요》, 《달님은 밤에 무얼 할까요》 등이 있으며, 《달님은 밤에 무얼 할까요》로 1999년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에서 새로운 예술상을 받았습니다.
   나무와 숲이 생겨난 이야기 | 안 에르보 | 교학사
   꼭두새벽을 보았니? 아침냥 이야기 | 안 에르보 | 한울림어린이
   비가 올 거야 | 안 에르보 | 한울림어린이
   나뭇가지 아이와 하나이면서 다섯인 이야기 | 안 에르보 | 한울림어린이
   산 아래 작은 마을 | 안 에르보 | 미래아이

역자
이경혜
1960년 진주에서 태어나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불어교육학을 전공했고, 1987년 동화 [짝눈이 말]을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1992년 문화일보 동계문예 중편 부문에 과거 순례로 당선되었고 2001년 [마지막 박쥐 공주 미가야]로 어린이 부문 한국백상출판문화상을, [우리 선생님이 최고야!]로 SBS 어린이 미디어 대상 번역 부문 우수상을 받았다. 지은 책으로 [형이 아니라 누나라니까요!], [어느 날 내가 죽었습니다], [유명이와 무명이]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내 사랑 뿌뿌], [웬델과 주말을 보낸다고요?], [내가 만일 아빠라면], [내가 만일 엄마라면], [다시는 너랑 안 놀거야], [우리 선생님이 최고야], [잘 자라, 프란시스], [가스파르와 리자 이야기] 시리즈 등이 있다.
   우리 선생님이 최고야 | 이경혜 | 비룡소
   우리의 오두막 | 이경혜 | 재능교육
   그리고 사람들은 집에 머물렀습니다 | 이경혜 | 책속물고기
   바람의 우아니 | 이경혜 | 곰곰
   누가 사자의 방에 들어왔지? | 이경혜 | 봄볕
   에드워드 호퍼 | 이경혜 | 문학과지성사

그림
안 에르보
1976년 벨기에 위클리에서 태어났으며, 브뤼셀 왕립미술학교에서 일러스트레이션과 만화를 전공했습니다. 1999년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에서 [달님은 밤에 무얼 할까요]로 새로운 예술상을 수상하였으며, 철학적인 이야기로 독자들과 소통할 수 있고 어린이들에게 풍부한 상상력을 불어넣어 주는 작가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작품으로는 [파란 시간을 아세요?], [바람은 보이지 않아], [편지], [시간이 들려주는 이야기] 등이 있습니다.
   산 아래 작은 마을 | 안 에르보 | 미래아이
   꼭두새벽을 보았니? 아침냥 이야기 | 안 에르보 | 한울림어린이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곰동아, 이 닦아 줄게 | 채상우,이상교 | 한울림어린이
찾았다, 권리 침해! | 쥐스틴 두헤,라미파 | 한울림어린이
지구가 뜨거워지는 건 소 방귀 탓 | 상드린 뒤마 로이,라미파 | 한울림어린이
다랑쉬굴 아이 | 김미승,이소영 | 한울림어린이
전쟁이 좋아하지 않는 것들 | 시모 아바디아 | 한울림어린이

이 분야 신간 관련상품
이순신을 찾아라 | 정지윤,김진 | 천개의바람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