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아동
>
초등5~6학년
>
창작동화

평점 :
9.9
(평가 52명)
펼쳐보기
5번 레인 : 제21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정가 12,500원
판매가 11,250원 (10% , 1,250원)
I-포인트 62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창작동화
저자 은소홀 , 은소홀 ( 그림 : 노인경, 노인경 )
출판사/발행일 문학동네 / 2020.09.14
페이지 수 240 page
ISBN 9788954674638
상품코드 339151071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아동  > 초등5~6학년  > 창작동화
 대량구매홈  > 아동  > 초등5~6학년  > 창작동화  > 한국창작동화

 
꼬맬까말까 수선집과 비밀의 책 10,350원 (10%)
아미골 강아지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실종 사건 10,800원 (10%)
동희의 오늘 10,350원 (10%)
저절로 알게 되는 파랑 10,800원 (10%)
긴긴밤 10,350원 (10%)
          
 

(1개)
 
책내용
“건강하고 당당한 여성 아동 주체가 탄생했다” 심사위원들의 유례없이 강력한 지지로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 열세 살 수영부 아이들의 고락을 그린 『5번 레인』은 우리 아동청소년문학에서 드문 스포츠물이라는 점, 그 수영이라는 소재로 ‘몸과 마음의 성장’이라는 주제 의식을 훌륭하게 구현했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받았다. 자신의 미래를 진지하게 고민하고, 스스로 선택한 길을 향해 힘차게 나아가는 아이들의 건강한 모습은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심사위원 전원이 특히 한목소리로 찬사를 보낸 지점이다. 청소년으로의 길목에 있는 초등학교 6학년은 많은 변화가 일어나는 시기이며 동시에 변화해야만 하는 시기이기도 하다. 내일에 대한 고민이 부쩍 깊어진 아이들을 위한 길잡이 동화가 『5번 레인』이라는 모습으로 찾아왔다. 수영에 대한 자신감과 야망을 숨기지 않고 제 마음속 어둠까지도 독자에게 가감 없이 내비치는 주인공 나루는 전에 없이 입체적인 인물상이다. 이처럼 당당하고 주체적인 여성 아동을 만나 볼 수 있게 한다는 데서 이 작품의 의의와 성취를 또 한 번 발견할 수 있다. 초등학교 고학년 아이들의 연애를 진지한 시선으로 균형감 있게 다루는 작가의 솜씨 또한 탁월하다. 아무도 없는 학교 수영장의 투명한 물이나 무더운 날 갑자기 쏟아지는 소나기처럼 맑게 그려진 첫사랑의 순간들은 읽는 이마저 설레게 한다. “초등학생 시절 반드시 경험했으면 하는 멋진 이야기들의 종합 선물 세트”라는 심사평은 그러므로 적확하다. 열세 살 아이들의 고민과 선택, 좌절과 성장, 그리고 우정과 사랑이 고루 담긴 이 반짝이는 물빛을 띤 동화는 수많은 독자를 매료시킬 수밖에 없다. 작가는 아이들이 세계와 싸우며 거대한 모험을 하는 이야기 대신 저마다의 빛과 그림자를 통과하며 자신의 터치패드에 정정당당하게 도달하는 이야기를 선택했다. 이토록 현실적이며 촘촘한 시선이 이 작품을 반짝거리게 한다. _송미경(동화작가) “시합은 이기려고 하는 거잖아요. 저는 이기고 싶어요.” 강나루, 열세 살, 주 종목은 자유형. 전국소년체전에서 메달을 척척 따내는, 명실상부한 한강초 수영부의 에이스다. 라이벌 김초희의 등장으로 ‘2등’을 상징하는 ‘5번 레인’에 서고부터, 나루의 마음속엔 의심과 불안, 걱정과 고민이 휘몰아치기 시작한다. 게다가 ‘이기고 지는 게 수영의 전부는 아니며, 때로는 어떻게 지느냐가 더 중요하다’라는 코치님의 말은 알쏭달쏭하기만 하다. 이렇게 어지러운 마음으로 올여름 전국 수영대회를 잘 치를 수 있을까. 레인의 끝에 무엇이 기다리고 있을지 아직은 알 수 없는 채로, 나루는 초등학교에서의 마지막 여름을 누구보다 뜨겁게 맞이한다. 거듭되는 패배로 인해 나루의 마음속엔 그림자가 드리운다. 그러나 나루는 결국 스스로의 부족한 모습을 정면으로 마주하게 된다. 치열하게 물을 헤쳐 온 자신의 땀방울 앞에 떳떳해지기 위해서, 그리고 물 밖으로 도망치지 않기 위해서. 그렇게 “이기는 법과 지는 법을 배우는 것이 결국은 같은 것임을, 비상할지 추락할지는 스스로 선택하기에 달렸음을 자기 몸과 마음으로 알아낸다.”(송미경) 자신의 실수를 하나하나 되짚은 후에야 앞으로 나아가는 나루의 모습은 묵직한 감동을 주고, 그 잔상은 오래도록 남는다. 나루가 선 ‘5번 레인’은 무너져 머무르는 자리가 아니라 다시 일어나 나아갈 발판이 되는 성장의 자리였음이 분명해진다. 책을 읽은 후에 아이들은 기꺼이 자신이 정말 좋아하는 자기만의 어떤 세계로 날아오르고 싶어질 것이다. 한 세계에 몸을 던지는 순간 왜 꼭 그래야 하는지를 질문해 낼 것이고 마땅히 자기만의 답을 찾을 것이다. _송미경(동화작가) 자신만의 터치패드를 향해 나아가는 한 명 한 명의 눈부신 레이스 은소홀 작가는 앞날에 대한 고민이 시작되는 변화의 길목, ‘열세 살’이라는 나이를 수영하는 아이들의 눈을 통해 다각도로 보여 준다. 수영을 계속하기 위해 체육 중학교에 진학할지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나이이기도 하고, 몸과 마음의 한계에 부딪혀 기록이 멈춰 버리는 때이기도 하고, 또 누군가에게는 본격적으로 수영을 시작할 마지막 기회이기도 하다. 나루를 비롯한 아이들은 같은 수영장에 몸을 담그고 있지만 제각기 다른 마음을 안고 있다. 그리고 유년기의 마지막 순간에 어떤 선택을 할 것인지, 자신이 향해야 할 터치패드는 어디인지를 저마다의 방식으로 고민한다. “남의 일은 다 쉬워 보이니까.” 자신의 길은 오롯이 스스로 결정해야 하는 것임을 알고 그 선택의 무게를 능히 감당해 내는 아이들의 목소리가 근사하게 다부지다. 이 작품이 이토록 빛나는 것은 주인공 나루 외의 아이들 한 명 한 명 앞에 펼쳐진 레인이 모두 또렷하고 선명하게 그려져 있는 덕분이다. 메달을 따든 따지 않든, 수영을 하든 하지 않든, 모든 아이들을 주인공으로 바라보는 작가의 시선이 따뜻하고도 믿음직하다. 이야기에 등장하는 모든 아이들에게 넉넉히 자리를 내어 주는 작품은 구석진 곳까지 살피고 보듬는 동화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한다. 은소홀 작가의 다음 작품이 벌써부터 기대되는 이유다. 아이들 앞에 푸르른 레인이 펼쳐져 있다. 그 끝에 “자신이 꼭 열어야 할 문이 있다”며 물로 뛰어드는 아이들의 모습이 눈부시다. 목이 터져라 응원하는 목소리에 보태고 싶어진다. 이런 독자의 마음은 곧 작가의 마음과도 같다. 작가는 각자의 레이스에 최선을 다해 임하고 있을 모든 이들을 응원하는 마음으로 이 작품을 썼다. 태양이가 편지에 꾹꾹 눌러써서 나루에게 건네는, “난 항상 네 편이야. 혹시 네가 네 편이 아닐 때에도.”라는 말은 작가가 독자들에게 건네는 말이기도 하다. 배 속의 수박 씨앗이 자랄까 봐 걱정하는 아이들, 물속을 날아다니는 시합장의 선수들, 그런 반짝이는 순간들을 마주할 때마다 나 혼자 보고 있기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실 내가 한 일은 마블링 물감처럼 물 위에 아름답게 떠 있는 그들의 모습을 살짝 종이에 묻혀 본 것뿐이다. _은소홀 작가 수상 소감에서 [등장인물들의 한마디] 환한 불빛, 코가 뻥 뚫리는 시원한 냄새, 바닥의 타일이 훤히 비치는 투명한 물과 곧게 뻗은 레인 줄. 내가 이곳에 있는 이유는, 너와는 조금 다를지도 몰라. ◆ 강나루 “나루야, 수영이 세상의 전부는 아니야.” “아니, 나한테는 전부야.” ◆ 김초희 “승리의 부적보다 센 게 있다는 걸 알았어.” “그게 뭔데?” “나.” ◆ 정태양 “한 번쯤은 나도 제대로 해 봐야 할 것 같아요. 더 늦기 전에. 이대로는 아쉬워. 계속 생각이 나.” ◆ 지승남 “나는…… 5 대 5. 더 하고 싶은 마음 반, 여기까지다 싶은 마음 반.” ◆ 강버들 “수영은 할 만큼 해 봐서 별로 아쉽지가 않아. 그리고 다이빙이 은근 재밌더라고. 뛰면서 계속 생각해. 최고로 아름다운 비행을 해야지.” ◆ 김사랑 “봤지? 스타트는 큐피드의 화살 같은 거야. 앞으로 직진. 온 힘을 다해서.” ◆ 박세찬 “복잡한 건 질색이야. 그래서 수영을 해. 처음부터 끝까지 앞으로만 가면 되는 게 좋아서.” ◆ 신동희 “난 언제든 맨발인 게 좋아. 세상의 신발들은 내 발을 담기에 그릇이 너무 작거든.” 이 작품을 읽을 때면 자꾸만 귀가 열린다. 그것은 수영 경기장의 응원 소리나 몸이 수면과 마찰하며 내는 소리만이 아니다. 아주 조용하고도 강하게 심장이 뛰는 소리다. 그 소리를 듣고 있으면 가슴이 두근거린다. _송미경(동화작가)
목차
[스타트] 01장 5번 레인, 강나루 …… 9 02장 머리끝의 물기 …… 23 03장 김초희의 수영복 …… 36 04장 엘리트와 아마추어 …… 44 05장 롤 모델 …… 54 06장 교내 수영 대회 …… 68 [턴] 07장 환상의 콤비 …… 81 08장 열셋, 열넷, 열다섯 …… 96 09장 사랑의 스타트 …… 112 10장 비밀 채팅 …… 121 11장 거짓말 …… 132 [터치] 12장 물속의 고백 …… 145 13장 팝콘처럼 부풀어 올라 …… 156 14장 다이빙대 위에서 …… 169 15장 행운의 부적 …… 187 16장 물 밖의 고백 …… 201 17장 테이크 유어 마크 …… 218 수상 소감 …… 229 심사평 …… 231

저자
은소홀
『5번 레인』으로 제21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은소홀
『5번 레인』으로 제21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희망의 질감 | 은소홀 | 문학동네

그림
노인경
홍익대학교에서 시각디자인을 공부하고 이탈리아로 건너가 순수미술을 공부했다. 그림책 [숨] [곰씨의 의자] [코끼리 아저씨와 100개의 물방울] [고슴도치 엑스] [책청소부 소소] [기차와 물고기] [너의 날] [나는 봉지]를 쓰고 그렸으며, 동시집 [맛있는 말] [삐뽀삐뽀 눈물이 달려온다] [엄마의 법칙], 동화 [5번 레인] [제후의 선택] [별별마을의 완벽한 하루] 등에 그림을 그렸다. [책청소부 소소]로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에서 2012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선정되었고 [코끼리 아저씨와 100개의 물방울]로 2013 브라티슬라바 국제원화전시회(BIB) 황금사과상을 수상했다. [고슴도치 엑스]로 2015 화이트 레이븐에, [숨]으로 2019 IBBY 사일런트북에 선정되었다.
   말썽부려 좋은 날 | 노인경 | 계림북스쿨
   은이의 손바닥 | 노인경 | 웅진주니어
   두근두근 걱정 대장 | 노인경 | 비룡소
   미술왕 | 노인경 | 한겨레아이들
   고슴도치 엑스 | 노인경 | 문학동네
   사자책 | 노인경 | 재능교육
노인경
1980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2000년 국제 디지털 아트 페스티벌에서 우수상을, 2002년 서울동화일러스트레이션상을 받았다. 홍익대학교에서 시각디자인을 공부하고 이탈리아로 건너가 순수미술을 공부했다. ‘밤이랑 달이랑' 시리즈와 그림책 『숨』 『고슴도치 엑스』 『곰씨의 의자』 『코끼리 아저씨와 100개의 물방울』 『책청소부 소소』 등을 쓰고 그렸으며, 동시집 『맛있는 말』 『삐뽀삐뽀 눈물이 달려온다』 『엄마의 법칙』, 동화 『5번 레인』 『제후의 선택』 등에 그림을 그렸다. 『책청소부 소소』로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에서 2012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선정되었고 『코끼리 아저씨와 100개의 물방울』로 2013 브라티슬라바 국제원화전시회(BIB) 황금사과상을 수상했다. 『고슴도치 엑스』로 2015 화이트 레이븐에, 『숨』으로 2019 IBBY 사일런트북에 선정되었다.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는 그림책 작가 모임 ‘바캉스'의 프로젝트에서 시작된 그림책이다.
   말썽부려 좋은 날 | 노인경 | 계림북스쿨
   내 방귀 실컷먹어라 뿡야 | 노인경 | 창비
   생각 깨우기 | 노인경 | 푸른숲
   고양이가 맨 처음 CM를 배우던 날 | 노인경 | 미래엔아이세움
   맛있는 말 | 노인경 | 문학동네
   책 청소부 소소 | 노인경 | 문학동네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작별하지 않는다 : 한강 장편소설 | 문학동네
밝은 밤 : 최은영 첫 장편소설 | 문학동네
흐르는 강물처럼 | 문학동네
제12회 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2021) | 문학동네
오 자히르 : 파울로 코엘료 장편소설 | 문학동네

이 분야 신간 관련상품
우리가 여기 먼저 살았다 | 크리스털 D. 자일스,김루시아 | 초록개구리
5-6학년 어휘력 필독서 세트(2022) | 정명섭,노기동 | 풀과바람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1개의 서평이 있습니다.
아이가 재미있다고 하네요.  | duswjdsk*** | 2022/04/07 | 평점
.  | yrs*** | 2021/04/29 | 평점
5학년 딸아이가 쉬지도 않고 쭉쭉 읽어내려가네요  | indream*** | 2021/08/05 | 평점
5학년 아이가 재밌다고 하네요.  | cysdol*** | 2021/07/24 | 평점
감동  | schizo020*** | 2022/06/18 | 평점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 s0b*** | 2021/01/07 | 평점
기개되는도서  | lerefe*** | 2021/12/02 | 평점
기다리던 책 너무 좋아하네요  | hyosu*** | 2021/09/13 | 평점
기대됩니다   | ij7*** | 2020/10/20 | 평점
기대됩니다~ 잘 읽을게요^^  | k00000000*** | 2022/01/25 | 평점
1 | [total 1/1]
 

(1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