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아동
>
초등1~2학년
>
그림책

평점 :
10.0
(평가 14명)
펼쳐보기
책 먹는 여우의 여름 이야기
정가 13,000원
판매가 11,700원 (10% , 1,300원)
I-포인트 65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그림책
저자 프란치스카 비어만 ( 역자 : 송순섭 / 그림 : 프란치스카 비어만 )
출판사/발행일 주니어김영사 / 2022.07.18
페이지 수 88 page
ISBN 9788934951056
상품코드 354894778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아동  > 초등1~2학년  > 그림책
 대량구매홈  > 아동  > 초등1~2학년  > 창작동화

 
책내용
베스트셀러 ‘책 먹는 여우’ 시리즈 신작! 겨울을 지나 무사히 여름으로 도착한 ‘여우 아저씨’의 비밀 가득한 모험! 우리나라에서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책 먹는 여우》 시리즈의 신작이 발표되었다. 《책 먹는 여우의 겨울 이야기》로 겨울을 보내고, 도착한 이번 여름 이야기는 해적들의 섬으로 떠난다. 해적들의 섬에서 여우 아저씨는 과연 어떤 이야기를 만나게 될까? 이 모험이 끝나면 다른 계절 이야기를 출간할 계획이다. 재밌고 맛있는 이야기를 찾아 사람이 살지 않는 섬으로 향했다, 그러나 모험 시작부터 어질어질 불안불안 엉망진창!? ‘책 먹는 여우’의 책꽂이에는 다양한 이야기가 가득하다. 오늘은 어떤 이야기로 맛있는 식사를 해 볼까? 낭만적인 이야기? 멋진 판타지 이야기? 아니면……, 시간을 훌쩍 뛰어넘는 시간 여행자의 이야기는 어떨까?! 여우의 책꽂이는 이렇게 두근거리고 맛있는 이야기로 채워져 있다. 그런데 단 하나. ‘섬의 모험’ 이야기를 모아두는 책장이 텅 비어 있다. 여우는 텅 빈 책장을 채우기 위해 섬으로 여행을 떠나기로 한다. 섬의 주인인 호세와 여우만의 비밀스러운 공간에서 벌어질 사건들이 기대된다. 그런데 섬으로 가기 위한 배에 오른 건 호세와 여우, 이 둘만이 아니었다. 여우 앞에 나타난 화려한 차림의 ‘프라이데이 박사’. 조금 이상하고 많이 까칠한 여자 프라이데이, 친절하지만 어딘가 의심스러운 남자 호세, 그리고 책 먹는 여우! 이 셋은 아무도 없는 ‘이졸라 아그네스섬’에서 무사할 수 있을까? 그러나 이 여우는 그냥 여우가 아니다. 이야기를, 특히 맛있는 이야기를 사랑하는 책 먹는 여우는 섬에 숨겨진 무언가를 기어코 찾아내고 마는데……. 서로 다른 목적을 가진 셋, 해적의 보물 지도로 뭉쳤다! 책 먹는 여우가 재미난 이야기를 찾으러 섬에 온 거라면, 프라이데이 박사는 체크무늬 앵무새를 찾으러 온 것이다. 그리고 단순히 관광 사업가인 줄 알았던 호세는 진실을 감추고 있었다. 사실 이 섬은 호세의 고고고조 할머니의 섬이었고, 할머니 아그네스는 그 유명한 해적, ‘공포의 아그네스’였다는 것. 여우는 해적 섬에 감춰져 있을 보물을 찾기 위한 단서를 모은다. 아그네스가 남긴 일기장이라면 단서가 있을 법도 한데, 일기장에는 보물에 대한 힌트가 조금도 적혀 있지 않았다. 그래도 아그네스의 이야기는 무척 맛있는 냄새를 풍겼다. 여우는 평소에 하던 대로 소금, 후추 툭툭 뿌려 먹으려고 했으나, 남의 일기장을 함부로 먹는 건 안 된다. 대신 혀만 살짝 내밀어 종이를 핥았다. 그 순간, 비어 있던 종이에 보물 지도가 드러났다! 해적들의 섬에서 발견한 금은보화보다 더 귀중한 보물들 지도에 표시된 곳에는 금은보화가 넘쳐났다. 하지만 이건 아그네스가 약탈한 것들이었다. 프라이데이 박사는 주인들에게 다시 돌려주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호세와 여우는 그 말을 따르기로 한다. 눈앞에서 보석을 놓쳤다고 해서 절망할 것 없다. 이 셋은 보석보다 더 귀중한 보물을 발견했으니. 여우는 공책에 빼곡하게 적은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끌어안고 다시 자신의 집으로 돌아간다. 손에 넣으면 어마어마한 부자가 될 수 있는 보석만이 보물은 아니다. 여우의 이야기 공책, 프라이데이 박사의 열렬한 탐구 정신, 집주인 호세의 삶에 대한 갈망. 이 모든 것이 전부 아름답다. 어린이들은 이 책을 읽고 삶에서 무엇보다 귀중한 것이 무엇일지 다시금 생각해보게 될 거다.
목차
이 책은 목차가 없습니다.
본문중에서
원하는 여행지를 찾는 건 여우 아저씨에게 쉬운 일이 아 니었어요. 인터넷 검색창에 ‘고요한 섬’, ‘건빵밖에 못 먹는 곳’, ‘해적의 공격’ 같은 것을 검색해 보았는데 정말 아무것도 찾을 수 없었어요! 그러다 여우 아저씨에게 흥미로운 광고 하나가 눈에 띄었어요. 광고 아래쪽에는 전화번호가 적혀 있었어요! 여우 아저씨는 가격도 비싸지 않고 섬에서 완전히 혼자 지 낼 수 있다는 게 마음에 쏙 들었어요. 본문 12쪽 호세는 한 시간 전부터 아무 말이 없었어요. 뭔가 이상한 지 조타 손잡이 옆에 빨래집게로 집어 놓은 바다 지도를 자 꾸 들여다보았어요. 혹시 방향을 잘못 잡은 걸까요? “유-육-육지다! 육지가 보인다!” 여우 아저씨는 망원경으로 살펴보다가 육지를 발견하고는 기뻐서 소리를 질렀어요. 그 소리에 놀란 프 라 이 데 이 박사는 하마터면 포대에서 떨어질 뻔했어요. “그렇게 고래고래 소리치지 말아요!” 프라이데이 박사는 잠에 취한 채 여우 아저씨를 향해 쏘아붙였어요. “망원경을 제가 한번 봐도 될까요?” _본문 24~25쪽 “이게 공포의 해적이라고 알려진 제 고고고조 할머니 아 그네스의 일기장이에요. 이졸라 아그네스섬은 사실 여자 해 적들이 숨어 사는 곳이었어요!” 여우 아저씨는 입이 떡 벌어졌어요. 이럴 수가! 전혀 예상 하지 못한 일이 벌어졌어요. 진짜로 해적들의 섬에 온 거였어요. 여우 아저씨는 아그네스의 일기장을 냄새부터 맡아 보 았어요. 킁킁! 아주 흥미진진한 모험 냄새가 났어요! _본문 53쪽

저자
프란치스카 비어만
독일 함부르크의 전문대학(FHS)에서 조형미술을 전공했으며 함부르크 아틀리에 공동체인 ‘프로이덴함머’의 창단 멤버이기도 합니다. ‘영리한 딸들’이란 이름으로 안체 폰 슈템과 함께 공동으로 그래픽, 웹 디자인, 출판관련 일을 하기도 했습니다. <<책먹는 여우>>(트로이스도르프 상 수상)를 비롯해 <<윌마의 소원>>과 같은 책들은 비평가들로부터 큰 찬사를 받았습니다. 현재 가족들과 함께 함부르크에 살고 있습니다.
   책 먹는 여우 | 프란치스카 비어만 | 주니어김영사
   게으른 고양이의 결심 | 프란치스카 비어만 | 주니어김영사
   실수쟁이 꼬마 돼지의 하루 | 프란치스카 비어만 | 주니어김영사
   THE FOX WHO ATE BOOKS(책먹는 여우 영문판) | 프란치스카 비어만 | 주니어김영사
   책 먹는 여우와 이야기 도둑 | 프란치스카 비어만 | 주니어김영사
   자석 삼킨 강아지 | 프란치스카 비어만 | 주니어김영사

역자
송순섭
한국외국어대학교 독일어교육과를 졸업하고 독일 프라이부르크 대학 슬라브어문학과에서 체코 문학을 전공했다. 1993년부터 한국외국어대학교 체코슬로바키아어과에서 강사로 재직했다. 공동 저서로 학술진흥재단의 지원으로 「한국문학의 외국어 번역」(2004)과 「한국문학의 해외 수용 현황」(2005)이 있다. 옮긴 글로는 밀란 쿤데라의 희곡 「야곱과 그의 주인」과 바츨라프 하벨의 희곡 「재개발」, 보후밀 흐라발의 단편과 리보르 코발의 시집, 레나타 푸치코바의 「드보르자크의 삶과 음악」 등을 번역했다. 그 외 프란치스카 비어만의 「책 먹는 여우와 이야기 도둑」, 「잭키 마론과 악당손」 등 현재까지 독일 아동 문학 작품 50여 편을 번역했다.
   책 먹는 여우와 이야기 도둑 | 송순섭 | 주니어김영사
   만화로 보는 드보르자크의 삶과 음악 | 송순섭 | 오즈의마법사
   잭키 마론과 악당 황금손 | 송순섭 | 주니어김영사
   잭키 마론과 검은 유령 | 송순섭 | 주니어김영사
   잭키 마론과 사라진 이야기 모자 | 송순섭 | 주니어김영사
   책 먹는 여우의 여행일기 | 송순섭 | 주니어김영사

그림
프란치스카 비어만
독일 함부르크의 전문대학(FHS)에서 조형미술을 전공했으며 함부르크 아틀리에 공동체인 ‘프로이덴함머’의 창단 멤버이기도 합니다. ‘영리한 딸들’이란 이름으로 안체 폰 슈템과 함께 공동으로 그래픽, 웹 디자인, 출판관련 일을 하기도 했습니다. <<책먹는 여우>>(트로이스도르프 상 수상)를 비롯해 <<윌마의 소원>>과 같은 책들은 비평가들로부터 큰 찬사를 받았습니다. 현재 가족들과 함께 함부르크에 살고 있습니다.
   겁이 날 때 불러 봐 뿡뿡유령 | 프란치스카 비어만 | 웅진주니어
   책 먹는 여우와 이야기 도둑 | 프란치스카 비어만 | 주니어김영사
   바람 저편 행복한 섬 | 프란치스카 비어만 | 논장
   책 먹는 여우의 여행일기 | 프란치스카 비어만 | 주니어김영사
   책 먹는 여우의 겨울 이야기 | 프란치스카 비어만 | 주니어김영사
   책 먹는 여우(20주년 에디션) | 프란치스카 비어만 | 주니어김영사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그리고 미희답게 잘 살았습니다 2: 비를 훔치는 거인 | 태 켈러,송섬별 | 주니어김영사
그리고 미희답게 잘 살았습니다 1: 냉장고 너머의 왕국 | 제랄딘 로드리게스,태 켈러,송섬별 | 주니어김영사
놓지 마 속담 1: 일상생활 | 정상은,나승훈,신태훈 | 주니어김영사
고민 싹둑! 코알라 미용실 2 | 윤정,박현주 | 주니어김영사
백년학교 1: 모퉁이 교실에서 생긴 일 | 황선미,김정은 | 주니어김영사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