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아동
>
초등1~2학년
>
창작동화

평점 :
9.9
(평가 45명)
그림 도둑 준모
정가 10,500원
판매가 9,450원 (10% , 1,050원)
I-포인트 52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창작동화
저자 ( 그림 : 최정인 )
출판사/발행일 낮은산 / 2003.05.30
페이지 수 101 page
ISBN 9788989646075
상품코드 1679624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아동  > 초등1~2학년  > 창작동화
 대량구매홈  > 아동  > 초등3~4학년  > 창작동화  > 한국창작동화

 
선녀 아들이 왜 축구를 못 해? 10,800원 (10%)
이야기가 사는 숲 9,450원 (10%)
수다쟁이숲에 놀러 와! 8,550원 (10%)
꼴까닥 꼴까닥, 내 명줄 줄어든다! 9,450원 (10%)
내 이름은 이순덕 9,450원 (10%)
          
 

 
책내용
‘상 한번 받아보는 게 소원인데……’ 초등학교 3학년 준모는 평범하기 이를 데 없는 아이이다. 특별히 잘하는 것도, 못하는 것도 없는 그야말로 딱 중간이다. 이런 준모에게도 고민은 있다. 상(償) 한번 받아서 엄마를 기쁘게 해주는 것. 엄마 역시 준모의 ‘소질’을 찾아 주지 못해 안달이다. ‘내 아이에게 감춰진 놀라운 재주’를 기대하는 보통의 엄마들처럼. 어느 날, 준모는 낙서처럼 그린 그림 때문에 수업시간에 벌을 서게 되는데, 엉뚱하게도 이 일은 그토록 찾아 헤매던 준모의 ‘소질’을 발견(?)하는 계기가 된다. 엄마는 벌을 받은 준모를 꾸중을 하는 대신,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는 ‘그림에 대한 열정’을 칭찬해준다. 내친 김에 그날로 준모를 미술학원에 등록시키고, 각종 그리기 대회를 겨냥해 맹렬한 연습에 들어간다. 준모는 정말 그림을 훔쳤을까? 그러나, 그토록 기다리는 상(償)은 좀처럼 주어지지 않는다. 엄마 못지않게 준모의 실망도 커간다. 때마침 교내 불조심 그림 그리기 대회에 맞춰 준모는 다시 한번 심기일전한다. 그러나 옆에 앉은 예린이의 그림을 보는 순간, 상(償)에 대한 기대는 물거품이 되어버린다. 예린이의 그림에 비하면, 자기 그림은 유치원생이 그린 것보다 못하다. ‘나는 정말 못난 아이인가?’ 준모의 입에서 탄식이 저절로 나온다. 방과 후, 두고 온 책을 가지러 빈 교실을 찾은 준모. 우연히 교탁 위에 쌓여 있는 그림들을 본다. 낮에 그렸던 그리기 대회 그림들이다. 준모는 아쉬운 마음에 다시 한번 자기 그림을 살펴보지만, 이내 속이 상해 구겨 버리고 만다. 반면, 예린의 그림은 너무나 찬란하게 제일 윗자리에 빛나고 있다. 우연히 그림 뒷면을 보니 이름이 빠져 있다. 예린이 이름을 써줘야 하나 망설이는 찰나, 교실 문이 열리더니 선생님이 들어오신다. 갑작스런 선생님의 등장에 당황한 준모는 ‘그림에 이름이 쓰여 있지 않’다고 중얼거리고, 선생님은 나중에 써넣으시겠다며 준모를 이끌고 교실 밖으로 나온다. 경황이 없는 사이, 준모가 미처 하지 못한 말 한마디. ‘빠진 이름은 제 이름이 아니라 예린이 이름이에요.’ 이 작은 실수가 그토록 큰 오해를 불러일으킬 줄은 아무도 몰랐다. 갈팡질팡하는 부모, 흔들리는 아이 며칠 뒤, 준모는 드디어 상(償)을 받는다. 불조심 그림 그리기 대회 우수상. 하지만 준모의 그림은 꾸겨버리지 않았던가! 상 받은 걸 너무나 좋아하는 엄마 앞에서, 준모는 진실을 말할 수가 없다. 이때부터 준모의 마음속에 남모르는 갈등이 시작된다. 설상가상으로 그림 대회 입상작들은 학교 게시판에 전시될 예정이다. 자기 이름으로 예린이 그림이 걸리는 것을 떠올리자 준모의 갈등은 극에 달한다. 선생님께 사실대로 말한다 해도, 이미 때는 늦었다. 감당하기 벅찬 현실 앞에서, 준모의 선택은? 준모는 운동장 한편에 있는 가파른 은행나무를 오르기 시작한다. ‘차라리 이 나무에서 떨어져서 많이 다쳤으면 좋겠어. 그러면 사람들이 그림 대회 같은 건 다 잊어버릴 거 아냐 (…) 오래 정신을 잃었다가 깨어나 보면 이미 그 일은 다 끝나 있는 거다. 다시 행복한 옛날로 돌아가 있는 거다.’------------본문 중에서 『그림도둑, 준모』는, 아이들을 무한 경쟁으로 내모는 어른들의 욕심과, 그 속에서 상처받는 아이의 마음을 그리고 있다. 누구보다 착하고 성실한 아이 준모가, 왜 스스로를 ‘못난 아이’라고 여길 수밖에 없을까? 우리 모두의 숙제거리가 아닐 수 없다. ‘상을 받지 못해도. 특별하지 않아도, 절대로, 절대로 스스로를 못난 아이라고 생각하지 말 것!’ 작가가 이 작품을 통해 아이들에게 전하는 메시지이다.
목차
엄마한테는 정말 상이 중요하지 않을까?...9 내 소질, 발견되다...20 나는 못난 아이인가?...32 불조심 그림 그리기 대회...44 거기, 이름이... ...50 드디어 상을 받다...63 하늘나무 꼭대기에서...73 준모야, 다시는 그러지 마...93 나무처럼, 우뚝 서서...99

그림
최정인
홍익대학교에서 판화를 공부했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그림 그리기를 좋아했고, 지금도 변함없이 그림을 그릴 때 가장 행복하답니다. 그린 책으로는 《그해 유월은》《내 이름은 독도》《바리공주》《그림 도둑 준모》《일투성이 제아》《차오프라야강이 보내 준 선물》《나비 부자》《호랑이 형님》 등이 있어요.
   제닝스 동물 구출에 나서다 | 최정인 | 사계절
   내 이마위의 흉터 | 최정인 | 창비
   피양랭면집 명옥이 | 최정인 | 웅진주니어
   울어도 괜찮아 | 최정인 | 푸른책들
   거짓말쟁이는 힘들어 | 최정인 | 미래엔아이세움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속 깊은 무관심 | 김수현 | 낮은산
커피는 내게 숨이었다 | 이명희 | 낮은산
다이어트, 배달 음식, 트위터 | 박미소 | 낮은산
만 년 동안 살았던 아이 | 나가노 하루,조지혜 | 낮은산
내가 그릴 웹툰 | 나오미양,신지명 | 낮은산

이 분야 신간 관련상품
목기린 씨, 타세요!(출간 10주년 기념 특별 리커버) | 창비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