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아동
>
초등1~2학년
>
창작동화

평점 :
10.0
(평가 25명)
할머니 어디가요 쑥 뜯으러 간다 : 옥이네 봄 이야기
정가 15,000원
판매가 13,500원 (10% , 1,500원)
I-포인트 75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창작동화
저자 조혜란 ( 그림 : 조혜란 )
출판사/발행일 보리 / 2009.03.15
페이지 수 57 page
ISBN 9788984285811
상품코드 202050659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아동  > 초등1~2학년  > 창작동화

 
열두 달 역사 체험 15,300원 (10%)
무슨 말이야? 2 16,200원 (10%)
열려라 말놀이 18,000원 (10%)
산 들 바다 자연 탐험 19,800원 (10%)
아빠하고 나하고 봄나들이 가요 13,500원 (10%)
          
 

 
책내용
봄나물에 얽힌 엉뚱하고 발랄하고 신나는 세 가지 봄 이야기 《할머니 어디 가요? 쑥 뜯으러 간다!》에는 쑥개떡, 엄나무 순, 고사리 나물에 얽힌 엉뚱하고 재미있는 옥이와 할머니의 봄 이야기가 담겨 있습니다. - 쑥개떡이 다 팔렸어! 뭉텅뭉텅 잘린 머리를 붙여내라고 소리 지르던 옥이가 쑥을 캐러 갑니다. 옥이 바구니에는 쑥이 반 풀이 반입니다. 옥이와 할머니는 쫄깃쫄깃 쑥개떡을 만들어 시장에 갑니다. 옥이와 할머니는 붕어빵 포장마차 앞에서 쑥개떡을 팝니다. 옥이네 쑥개떡도 붕어빵 아저씨네 붕어빵도 순식간에 팔립니다. - 쌉쌀한 엄나무 순, 쌈 싸 먹고 무쳐 먹고 떠돌이 개한테 코를 물려 우는 옥이에게 옥이 할머니는 엄나무 순 판 돈으로 검정 강아지 깜돌이를 사 줍니다. 꿀병에 돈이 없어도 옥이와 할머니는 깜돌이가 있어서 뿌듯하기만 합니다. - 고불고불 고사리 고것 참 고소하다! 고사리 쑥쑥 올라오느라 땅이 꿈틀대는 5월. 옥이 할머니는 반찬 투정 하는 옥이한테 비눗방울 잔치를 열어 줍니다. 동네방네 비눗방울이 가득한 오늘은 선물 받고, 노래하고, 춤추고, 맛있는 것 많이 먹는 어린이 날입니다. 봄에 나는 ‘맛난 반찬 귀한 반찬’이 뭐야? 옥이 할머니가 광주리 한가득 담아온 봄나물로 맛난 반찬 귀한 반찬을 만듭니다. 향긋한 쑥을 쌀과 함께 반죽해서 납작하게 빚어 찌면 쫀득쫀득 쑥개떡, 뾰족뾰족 엄나무 순을 살짝 데쳐 물기를 꼭 짜면 쌉쌀한 엄나무 순 쌈, 꼬들꼬들 잘 말린 고사리를 푹 삶아 갖은 양념을 넣고 살짝 볶으면 고소한 고사리 나물. 옥이 할머니가 차린 맛나고 소박한 밥상을 《할머니가 어디가요? 쑥 뜯으러 간다!》에서 만나 보세요. 자연 속에서 사는 소박하고 예쁜 사람들 이야기 철마다 만나는 〈옥이네 이야기〉시리즈는 봄,여름,가을,겨울 자연 속에서 착하게, 신나게, 예쁘게 살아가는 사람들 이야기를 담은 그림책입니다. 자연 속에서 사는 이웃. 그런 이웃이 그리울 때 이 책을 펼쳐 보세요. 옥이 할머니와 옥이, 영식이 할머니, 별이 할아버지, 홍택이 할머니, 모래 할머니, 정심이 언니, 순이 언니, 지게 소년. 옥이네 마을에 사는 이 예쁜 사람들은 자연 속에서 있는 그대로 자연을 만나고 소박하고 정직하게 살아갑니다. 《할머니가 어디가요? 쑥 뜯으러 간다!》는 이 시대에 우리가, 우리 아이가 꼭 만나야 할 정겨운 사람과 소중한 자연의 모습을 재미있고 진솔하게 담은 귀한 그림책입니다. - 천방지축 더벅머리 옥이 할머니 손에 자라지만 하루하루가 신나고 재미있는 우리 옥이 예쁜 옥이는 자연에서 나는 것을 실컷 보고, 먹고, 노는 아이입니다. 어린이가 마땅히 누릴 참다운 삶을 마음껏 누리는 우리 옥이는 우리가 꼭 만나야 할 우리 아이들의 참 모습입니다. 그림책 작가 조혜란이 전하는 독특한 그림책의 세계 진지하지만 엉뚱하고, 화려하지만 소박하고, 발랄하지만 깊이 있는 작가 조혜란. 작가는 이 그림책에 자신의 과거와 미래, 유머와 따뜻함, 자연과 사람들을 신명나게 담아냅니다. 서산의 산과 들, 갯가, 시장, 마을을 구석구석 돌아다니며 적고, 쓰고, 그리기를 5년. 생생한 취재와 화려하고 개성 있는 채색은 자연의 화사함, 사람 맛 나는 구수함, 나누어 먹는 소박함이 한 데 어우러져 보는 이에게 풍성한 기쁨을 가져다줍니다. 또한 재치 있는 문체와 노랫말 같은 대화 글은 화사하고 정겨운 그림과 함께 따뜻한 웃음과 깊은 여운을 남깁니다. 자연과 하나가 되어 살아가는 예쁜 사람들을 담아낸 조혜란. 그의 따뜻하고 개성 넘치는 시선을 《할머니 어디가요? 쑥 뜯으러 간다!》에서 만나 보세요. - 작가의 말 큰 아이가 열 살 쯤 되었을 때 서울 생활에 답답함을 느끼다가 지금 살고 있는 서산에 이사를 왔다. 서산은 어린 시절 소리 없이 나를 품어주던 자연의 모습을 한 눈에 보여 주었다. 산과들 강과 바다, 그 안의 무수한 생명들이 나를 반기는 듯 했다. 그때 분홍색 윗도리를 입은 할머니와 더벅머리 옥이가 “이리 와, 이리 와!” 하며 나를 부르고 있었다. 옥이 할머니는 나의 미래의 모습이고 옥이는 나의 지난 모습이다. 한없이 주기만하는 자연 속에 살아가는 사람들, 자연과 하나가 되어 살아가는 예쁘디 예쁜 사람들 모습을 이 책에 담고 싶었다. -서산에서 조혜란
목차
쫀득쫀득 쑥개떡이 다 팔렸어! 쌉쌀한 엄나무 순 쌈 싸 먹고 무쳐먹고 고불고불 고사리 고것 참 고소하다!

저자
조혜란
1965년 충남 서천 시골 마을에서 나고 자랐습니다. 집에서 토끼, 염소, 개, 닭을 길렀는데, 밥 주는 일을 맡았습니다. 동물들과 형제처럼 자랐어요. 특히 개하고 친했습니다. 엄마 몰래 개밥을 참기름에 비벼 주기도 했거든요. 그때의 어린이 마음으로 그림책을 만들고 있습니다. 어른이 되어 도시에 살았지만, 지금은 다시 시골에서 가족들과 함께 고양이를 키우며 살고 있습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 [참새], [할머니, 어디 가요? 앵두 따러 간다!], [할머니, 어디 가요? 쑥 뜯으러 간다!], [할머니, 어디 가요? 밤 주우러 간다!], [할머니, 어디 가요? 굴 따러 간다!]가 있고, [똥벼락], [달걀 한 개], [조선의 여걸 박씨 부인], [삼신할머니와 아이들], [옹고집전] 들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할머니 어디가요 앵두따러 간다 | 조혜란 | 보리
   할머니 어디가요 굴 캐러 간다 | 조혜란 | 보리
   할머니, 어디 가요? 밤 주우러 간다! | 조혜란 | 보리
   할머니 어디가요 세트 | 조혜란 | 보리
   노야네 목장은 맨날 바빠 | 조혜란 | 사계절

그림
조혜란
홍익대학교 동양화과에서 그림을 공부하였습니다. 어린이들이 즐거운 마음으로 세상을 바라볼 수 있도록 도와주기 위하여 어린이 책에 아름다운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특히 우리나라의 옛 분위기와 맛이 풍부하게 살아 있는 그림을 잘 그립니다. 그동안 그림을 그린 책으로는 [똥벼락] [둥둥 북을 쳐요] [배 장수와 신선] [삼신할머니와 아이들] [이리 굴에 도청기를 단 토끼들] [할머니 어디 가요?] 시리즈 등이 있습니다.
   똥벼락 | 조혜란 | 사계절
   다자구야 들자구야 할머니(한겨레 옛이야기 11) | 조혜란 | 한겨레신문사
   또랑물 | 조혜란 | 보리
   옹고집전 | 조혜란 | 창비
   달걀 한 개(보리피리 이야기 01) | 조혜란 | 보리
   주몽의 나라 | 조혜란 | 알마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발 주물러 병 고치기 | 보리
책 읽는 교실 어떻게 할까? | 이영근 | 보리
초등수학, 개념을 그리자 1~3 세트 | 김한조,신동영 | 보리
초등수학, 개념을 그리자 3: 도형과 측정 편 | 신동영 | 보리
삼국사기와 삼국유사 | 김부식 | 보리

이 분야 신간 관련상품
목기린 씨, 타세요!(출간 10주년 기념 특별 리커버) | 창비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