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아동
>
초등3~4학년
>
창작동화
>
외국창작동화

평점 :
10.0
(평가 5명)
펼쳐보기
파리 잡기 대회
정가 12,000원
판매가 10,800원 (10% , 1,200원)
I-포인트 60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외국창작동화
저자 ( 역자 : 최윤정 )
출판사/발행일 책과콩나무 / 2015.11.30
페이지 수 279 page
ISBN 9791186490129
상품코드 246344194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아동  > 초등3~4학년  > 창작동화  > 외국창작동화
 대량구매홈  > 아동  > 초등전학년  > 창작동화
 대량구매홈  > 아동  > 초등5~6학년  > 창작동화  > 외국창작동화

 
포니 13,500원 (10%)
선생님, 독후감 못 쓰겠어요! 11,700원 (10%)
열두 살,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한 비밀 11,700원 (10%)
우리 반 곰 친구 11,700원 (10%)
세상에서 가장 위대한 서점 11,700원 (10%)
          
 

 
책내용
책콩 어린이 39권인 『파리 잡기 대회』는 1910년 캐나다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일어난 ‘파리 잡기 대회’를 배경으로 한, 어떤 상황에서도 최선을 다해 행복해지려는 아이 윌리엄의 이야기다. 가난 때문에 느끼는 부끄러움과 갈등, 엄마와 여동생이 파리를 잡지 않았기 때문에 병에 걸렸다는 죄책감, 어떤 방법을 써서라도 대회에서 꼭 이기고 싶은 마음과 정정당당하게 승부하고 싶은 마음 사이에서 끊임없이 고민하면서도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는 윌리엄의 모습을 가슴 따뜻하게 그려내고 있다. “이길 거야, 나는 꼭 이기고 말 거야!” 파리 때문에 병에 걸려 죽은 엄마와 여동생을 위해서 ‘파리 잡기 대회’에서 꼭 이기고 말 거다! 그런데 나쁜 파리를 없애기 위해서라면 편법을 써도…… 괜찮을까? 아빠를 따라 낯선 캐나다에서 살게 된 윌리엄. 캐나다에서 삼촌을 만나면 모든 일이 잘 풀릴 거라고 생각했지만, 삼촌은 병에 걸리고 아빠와 살던 하숙집에서는 쫓겨나게 된다. 그때 윌리엄이 사는 해밀턴 시에서 해로운 병에 걸리게 하는 파리를 잡는 파리 잡기 대회가 열린다. 윌리엄은 꼭 일등을 해서 엄마와 여동생을 죽게 만든 파리에게 복수하고, 아빠와 삼촌과 함께 살 집도 구하려고 한다. 그런데 윌리엄의 같은 반 친구인 프레드는 갖은 편법을 다 동원하여 대회에서 이기려고 한다. 자신과 아빠를 가난한 아일랜드 사람이라고 무시하는 프레드에게 반드시 이기고 싶은 윌리엄. 친구들과 힘을 합쳐 정정당당하게 파리를 잡아 왔지만, 점차 프레드에게 이기기 위해 편법을 쓰고 싶은 마음에 사로잡힌다. 마지막 대회 날, 윌리엄은 편법으로 잡은 파리를 대회장까지 가져가지만, 결국 파리를 그동안 고생한 친구들과 동생들에게 나누어 주고 1등보다 값진 2등을 한다. 책콩 어린이 39권인 『파리 잡기 대회』는 1910년 캐나다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일어난 ‘파리 잡기 대회’를 배경으로 한, 어떤 상황에서도 최선을 다해 행복해지려는 아이 윌리엄의 이야기다. 가난 때문에 느끼는 부끄러움과 갈등, 엄마와 여동생이 파리를 잡지 않았기 때문에 병에 걸렸다는 죄책감, 어떤 방법을 써서라도 대회에서 꼭 이기고 싶은 마음과 정정당당하게 승부하고 싶은 마음 사이에서 끊임없이 고민하면서도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는 윌리엄의 모습을 가슴 따뜻하게 그려내고 있다. 나에게는 사소한 선물, 그런데 친구에게는……? 나와 다른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에 대한 이해심을 키워 주는 책 윌리엄은 아빠와 둘이 어렵게 살아가는 아이다. 하숙집에서 쫓겨나지 않기 위해 하숙집 주인의 구박도 참고, 교장 선생님에게 억울하게 매를 맞을 때도 꿋꿋하게 버텨 낸다. 오렌지가 먹고 싶지만, 얄미운 친구 앞에서 자존심이 상하기 싫어 몰래 쓰레기통에 버려진 오렌지 껍질을 씹는다. 잘못하면 신파로 흐를 수 있는 이야기지만, 작가는 윌리엄의 이야기를 치밀한 심리묘사를 통해 담담하게 풀어낸다. 윌리엄이 부잣집 친구에게 선물을 받을 때, ‘언제쯤 나도 친구에게 받은 만큼 돌려줄 수 있을까’ 하고 고민하는 모습을 바라보며 나와 다른 사람들의 삶에 대해서도 생각해 보게 한다. 나에게는 아주 사소한 호의가 타인에게는 어떤 무게로 다가갈 수 있는지 이야기를 읽으며 자연스럽게 느끼게 되는 것이다. 일등은 될 수 없어도 누구보다 정직하게 살아가는 모든 사람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는 이야기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노력하는 윌리엄. 하지만 이 이야기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노력하면 성공할 수 있다는 단순한 이야기만은 아니다. 윌리엄은 편법을 딱 한 번만 쓰면 우승할 수 있는데다, 우승 상금이 절실하게 필요한 상황에서도 유혹에 넘어가지 않는다. 옛날이야기에서처럼 양심을 지킨 윌리엄에게 요정이 나와 근사한 선물을 주거나 기적적으로 우승을 하는 일은 일어나지 않지만, 윌리엄이 2등상을 받을 때 함께 열심히 노력해 온 친구들과 식구들이 치는 마음에서 우러나온 박수소리가 회장 안을 가득 채운다. 온갖 편법을 다 쓴 프레드가 대회에서는 이겼지만, 사람들의 마음을 울렸던 건 정정당당하게 끝까지 대회에 참여한 윌리엄이었던 것이다. ‘이기기만 하면 된다’ ‘일등을 하지 않으면 소용없다’는 말이 가득한 요즈음, 자극적인 재미는 없지만 희망과 용기가 가득한 이 이야기가 각박한 세상을 살아가는 아이들에게 위로가 되길 바란다. 주요 내용 아빠를 따라 낯선 캐나다에서 살게 된 윌리엄. 캐나다에서 삼촌을 만나면 모든 일이 잘 풀릴 거라고 생각했지만, 삼촌은 병에 걸리고 아빠와 살던 하숙집에서는 쫓겨나게 된다. 그때 윌리엄이 사는 해밀턴 시에서 해로운 병에 걸리게 하는 파리를 잡는 파리 잡기 대회가 열린다. 윌리엄은 꼭 일등을 해서 엄마와 여동생을 병들게 한 파리에게 복수하고, 아빠와 삼촌과 함께 살 집도 구하려고 한다. 과연 윌리엄은 일등을 할 수 있을까?
목차
황제 호를 타고 새로운 시작 학교에서의 첫날 파리 잡기 대회 프레드의 제안 파리를 잡기 시작하다 삼촌을 찾아서 지니 싸움 집에서 쫓겨나다 학교를 빼먹다 파리 수를 세는 첫날 여름에 아기들이 더 많이 죽는다 진공청소기 매를 맞다 무디 아저씨 뜻밖의 이야기 아름다운 몰리 말론 공원 분수대에서 지독한 말똥 냄새 새로운 방법 레베카와의 갈등 시장에서의 소동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다 수많은 길 옮긴이의 말
본문중에서
“의사 선생님에게 네 엄마 얘기는 절대 하면 안 돼!” 아빠는 어떤 아주머니가 진료소에서 울며 나오는 모습을 보고 얼굴을 찌푸렸다. 리무스키에서 배에 올라탄 의사 선생님은 식당 모퉁이에 진료소를 차렸다. 식탁들과 벽 사이에 한 줄로 늘어선 승객들이 앞으로 나아갔다. “네 동생 얘기도.” 나는 알았다고 고개를 끄덕였다. 난 절대 말하지 않을 거다. 난 어린애가 아니다. 의사 선생님을 만나는 일이 얼마나 중요한지 정도는 잘 알고 있다. 아빠는 지난 토요일 밤에 우리가 영국을 떠날 때부터 계속 그 얘기를 했다. 나도 해야 할 말과 하지 말아야 할 말 정도는 안다. 배를 타고 있던 동안 우리는 엄마와 콜린이 아예 존재하지 않았던 것처럼 그들에 대해서는 거의 말을 하지 않았다. 가끔 나는 그냥 소리라도 지르고 싶었다. ‘왜 하필 내 동생이야? 왜 하필 우리 엄마냐고?’ 그래도 오늘은 아니었다. 평소처럼 흔들리는 배에서 나는 뱃 멀미를 했다. 올라가고 내려가고, 올라가고 또 내려가고. 파도는 14,500톤이나 나가는 ‘아일랜드의 황제 호’를 깃털처럼 들었다 놨다 하고 있었다. 나는 갑판으로 나가서 탁 트인 바다를 보고 시원한 바닷바람을 쐬고 싶었다. 하루 반나절 동안 심하게 덮여 있던 안개가 걷히고 나니, 공기가 아주 맑아져서 육지가 보일 것만 같았다. “우리가 폐병에 걸렸다고 생각하면 그 사람들이 우리를 격리소로 보낼 거야.” 아빠는 내가 아무것도 모른다고 생각하는 것 같았다. 앞에 서 있던, 냄새 나는 맥니번 영감님이 우리를 돌아보았다. 맥니번 영감님은 우리랑 같은 방에서 지내왔다. “큰 섬에 있는 격리소라고, 허! 너도 거기서 끝나고 싶은 건 아니지? 발진티푸스에 걸린 우리 할아버지도 그 섬에서 죽었단다.” -본문 7-8쪽

역자
최윤정
번역한 대표작으로는 [머리에 이가 있대요]가 있다.
   아기돼지 세 자매 | 최윤정 | 파랑새어린이
   푸른개 | 최윤정 | 파랑새
   유모차 나들이 | 최윤정 | 비룡소
   엉뚱이 소피의 못말리는 패션 | 최윤정 | 비룡소
   내 남자 친구야 | 최윤정 | 비룡소
   내가 대장 하던 날 | 최윤정 | 문학과지성사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포니 | R. J. 팔라시오,천미나 | 책과콩나무
넌 할 수 있어! | 마리나 지오티,김인경 | 책과콩나무
세상이 너를 기다리고 있어 | 책과콩나무
선생님, 독후감 못 쓰겠어요! | 사토 마키코,김지연 | 책과콩나무
우리는 두 번 태어나요 | 프레데릭 클레망,박선주 | 책과콩나무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