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아동
>
초등3~4학년
>
창작동화

펼쳐보기
마음 그릇
정가 10,000원
판매가 9,000원 (10% , 1,000원)
I-포인트 50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창작동화
저자 정승현 ( 그림 : 최해영 )
출판사/발행일 파란정원 / 2021.10.15
페이지 수 120 page
ISBN 9791158682033
상품코드 354187854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아동  > 초등3~4학년  > 창작동화

 
신조어를 통역해 드립니다 10,800원 (10%)
그 비밀 나한테 팔아! 10,800원 (10%)
우정 자판기 10,800원 (10%)
마음 그릇 9,000원 (10%)
경복궁: 돌아온 왕의 부탁 10,800원 (10%)
          
 

 
책내용
내 마음속에 그릇이 있다고? “네? 그릇이요?” 할머니가 은우의 가슴팍을 가리키며 낮은 목소리로 말했어. 은우는 왠지 약간 오싹한 기분이 들었어. 살짝 몸을 움츠리곤 덩달아 낮은 목소리로 물었어. “…… 여기예요?” “그래. 요술 그릇들은 가끔씩 자기가 사는 그릇 마을에서 내려와 사람 마음속에 몰래 들어가거든.” “네?! 들어간다고요?” 은우가 할머니의 말에 호들갑을 떨자 할머니는 가자미눈을 하고선 은우를 째려봤어. 은우는 입을 다무는 시늉을 하며 작게 말했어. “조, 조용히 들을게요. 히히.” “아무튼, 흠흠. 그렇게 마음속에 들어간 그릇은 사람들의 마음이 약해져 있을 때 마음을 조종하곤 하지. 그러면 사람들은 엄청난 화에 사로잡히거나 자신도 모르게 나쁜 말이나 행동을 하게 된단다. 그리고 사람들의 이런 나쁜 마음을 먹은 못된 그릇은 ‘나쁜 그릇 괴물’이 되어 버리지.” “괴물이요?!” -본문 중 보통 ‘마음 그릇’은 마음의 크기를 빗대어 말할 때 사용해요. 속이 좁은 사람에게 “마음 그릇이 그리 작아서 어찌하나? 마음을 좀 크게 써 봐. 마음 그릇을 크게 가지라고!” 하고 말이에요. 그런데 진짜로 요술 그릇이 우리 마음속에 몰래 들어와 숨어 있다지 뭐예요. 그래서 나도 모르게 욱하고 화를 내기도 하고 괜스레 실실 웃게 되기도 한대요. 요술 그릇이 만들어 내는 심술이 내 마음을 조종한다니 마음속에 숨어 있는 요술 그릇을 찾아 따져 보아야겠어요. 내 마음속에는 어떤 요술 그릇이 들어와 있을까요? 그 그릇을 예쁘게 다듬다 보면 심술쟁이 그릇이 아니라 천사처럼 예쁜 마음을 가진 반짝이는 그릇이 될 거예요. 《마음 그릇》에서는 마음 씀씀이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습니다. 만드는 사람에 따라 그 모양이 제각각 다르고, 무엇을 담느냐에 따라 그 쓰임 또한 달라지는 것이 그릇인 것처럼, 우리 마음 그릇도 내가 어떤 마음을 채우느냐에 따라 그 크기도 씀씀이도 달라집니다. 이 마음 그릇에 무엇을 담을지는 우리 친구들의 몫입니다. 친구들도 주인공 깨랑이처럼 착한 마음을 마음 그릇에 가득 담아 따뜻한 사람이 되길 바랍니다.
목차
1. 짜증 나, 오민수 / 2. 마녀 할머니 / 3. 조수 김은우 / 4. 대왕 그릇을 찾아서 5. 은우야, 조금만 기다려 / 6. 이젠 안녕 / 7. 영원한 내 친구 깨랑이

저자
정승현
아이들과 동물을 매우 좋아하며 땅콩색 강아지와 함께 살고 있다. 메마른 일상 속 소소한 행복을 찾아 마음이 따듯해지는 글을 쓰고 싶다. 매주 어른을 위한 동화 《분홍숲깨비》를 SNS(@pseee09)에 연재하고 있다.
   내 비밀, 지켜 줄 거지? | 정승현 | 개암나무

그림
최해영
어릴 때부터 그림 그리기를 좋아했고, 골목대장이었다. 어린 시절 만날 골목에서 뛰어놀던 추억을 떠올리며 재미있고 따뜻한 그림을 그리려 한다. 그린 책으로는 《말 잘하고 글 잘 쓰는 표현사전》, 《선사 시대 제물이 된 찬이》, 《또 하나의 가족 반려동물》, 《우리말도 못 알아듣는 바보》 등이 있다.
   우리말도 못 알아듣는 바보 | 최해영 | 아르볼
   또 하나의 가족 반려동물 | 최해영 | 아르볼
   선사시대 제물이 된 찬이 | 최해영 | 키큰도토리
   말 잘하고 글 잘 쓰는 표현사전 | 최해영 | 킨더랜드
   콧수염은 힘이 세다 | 최해영 | 책과콩나무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