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아동
>
단행본 세트
>
초등5~6학년

펼쳐보기
Letters from Korean History 세트(전5권) : 한국사 편지(영문판)
정가 79,000원
판매가 71,100원 (10% , 7,900원)
I-포인트 3,95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초등5~6학년
저자 박은봉 , 박은봉 ( 역자 : 벤 잭슨, 벤 잭슨 / 그림 : 류동필 )
출판사/발행일 책과함께어린이 / 2016.05.05
페이지 수 1400 page
ISBN 9791186293461
상품코드 253634248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아동  > 단행본 세트  > 초등5~6학년
 대량구매홈  > 국어/외국어/사전  > 영어일반  > 영어독해/번역
 대량구매홈  > 아동  > 초등5~6학년  > 역사/인물  > 한국역사

 
Letters from Korean History 5 16,200원 (10%)
Letters from Korean History 3 13,500원 (10%)
Letters from Korean History 4 14,400원 (10%)
Letters from Korean History 2 13,500원 (10%)
Letters from Korean History 1 13,500원 (10%)
          
 

 
책내용
For young readers
Letters from Korean History is published for young readers overseas who re curious about Korea and its people, and for young Korean readers keen to earn more about their own history while improving their language skills as global citizens.
[한국사 편지] 영문판은 한국과 한국인에 대해 알고 싶은 외국의 젊은이, 그리고 세계 속의 한국인으로 살고자 하는 한국의 젊은이를 위한 책입니다. 세계 어느 곳에서 살든, 한국을 알고자 하는 친구들에게 이 책이 유익한 길잡이가 될 수 있다면 참으로 기쁘겠습니다.
- 저자 박은봉(Park Eunbong)

어린이 역사책의 베스트셀러 [한국사 편지]를 영어로 만난다!
출간부터 지금까지 어린이 역사책의 기본서로 350만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온 [한국사 편지]가 영문판으로 찾아왔습니다. 영어를 공부하는 독자, 외국인 친구들과 한국사를 공유하고 싶은 독자, 한국의 역사와 문화가 궁금한 외국인 독자까지. 모든 독자의 바람을 담은 한국사 편지 영문판 [Letters from Korean History](전 5권)이 지금 출간되었습니다.

* 독자들의 기다림에 답하는 책
어린이 역사책의 필독서로 손꼽히는 [한국사 편지]는 대중 역사책을 써온 저자 박은봉이 어린이에게 꼭 맞는 역사책의 필요성을 느껴 펴낸 책입니다.

"역사도 매우 재미있다는 것을 어린이들에게 알려주자."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춘 글쓰기를 하자."


두 가지 목표 아래 꼼꼼한 사료 연구와 균형 있는 가치관, 그리고 엄마가 아이에게 들려주는 다정한 문체로 쓰인 [한국사 편지]는 한국사 통사책 사상 최초로 350만부를 돌파한 책, 초등 국정 사회과 교과서에 4년 연속 유일한 참고도서로 수록된 책, 역사 선생님이 가장 많이 추천하는 한국사 책입니다. 초등학생부터 어른까지 온 가족이 읽는 한국사책으로 국내뿐만 아니라 국내뿐만 아니라 외국에 있는 독자들에게도 호평을 받았고, 해외 판매는 할 수 없는지, 영문판 계획은 없는지 여러 요청을 받아왔습니다. 그 가운데 직접 번역을 하겠다고 제안을 하는 독자분도 있었습니다. 한국사를 왜 영문으로 읽어야 할까요?
"[한국사 편지]는 네게 꼭 들려주고 싶었던 우리 역사 이야기야. 네가 앞으로 당당한 한국인으로 살아가려면 반드시 알아 두어야 할 내용이기도 해." 저자가 1권 머리말에 붙인 이야기입니다. 한국사를 영어로 읽고 싶은 마음은 우리 역사, 우리 문화를 제대로 알고, 세계에 알리고 싶다는 마음일 것입니다. 이러한 독자들의 바람에 부응하여 오랜 기간의 준비와 번역, 감수를 거쳐 [Letters from Korean History](전 5권)가 탄생하였습니다.

* 명확한 번역, 매끄러운 영어 문장
[한국사 편지]는 엄마가 아이에게 편지를 보내는 형식으로 되어 있습니다. 그렇다면 영문판도 아이에게 보내는 편지로 되어 있을까요? [Letters from Korean History]는 원서의 장점을 그대로 담되, 한국의 역사가 친숙하지 않을 영미권 독자들을 고려하여 편지글을 다듬고, 어휘를 조정하였습니다. 흥미를 돋우는 그림과 사진 자료를 크게 부각했던 각 장의 도입부는 주제를 담은 발췌문이 돋보이도록 간결하게 다시 디자인하였고, 어린이 독자를 위해 본문에 실었던 단어 한자 풀이를 삭제하고, 찾아보기의 단어에 한자를 병기하였습니다. 한 걸음 더 깊이 있는 한국사 공부를 하려는 독자들에게 작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이처럼 세심한 조정을 거쳐 어린이들에게 부치는 '한국사 편지'가 한국에 대해 잘 모르는, 한국이 알고 싶은 독자에게 보내는 '한국사 편지'로 거듭났습니다.
영문판 출간 작업은 2013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었습니다. 단순히 한글을 영문으로 옮기는 일이었다면, 굳이 한국어에 능통한 외국인 번역자를 찾을 필요가 없었을 것입니다. 영국 출신의 역자 벤 잭슨(Ben Jackson)은 런던대학교에서 한국 문학을 전공했으며, 유창한 한국어 실력으로 다양한 영상 매체와 지면을 넘나들며 활동했습니다. 이후 서울셀렉션에서 편집자로 활동하며 한국의 박물관과 미술관, 문화유산을 소개하는 책을 펴낸 실력을 바탕으로, [한국사 편지]가 정확하게 독자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저자 박은봉과 긴밀하게 의견을 나누며 한글을 영문으로 옮겼습니다. 더불어 경험이 풍부한 전문 번역가와 오랫동안 한국에 거주하며 한국의 문화와 매력을 국내외에 알리는 일을 하고 있는 전문가의 감수를 거쳐, 완벽한 문장의 3요소인 명확성(lucidity), 간결성(simplicity), 활음조(euphony)를 살린 매끄러운 영문으로 다듬었습니다.

* 1권 13쪽 :
What did the first people look like? Monkeys? Well, yes. Unlike people today, they did look a bit like monkeys. Since then, with the passing of time, we've gradually evolved to look the way we do today. The very first people had to pass several milestones on the long road to becoming modern humans.
"최초의 사람은 어떻게 생겼을까?"
"원숭이!"
그래, 세운이 말마따나 최초의 사람은 오늘날과는 달리 원숭이와 비슷하게 생겼을 거야. 시간이 흐르면서 조금씩 조금씩 변해 오늘날과 같은 생김새가 되었지. 최초의 사람이 오늘날과 같은 사람이 되기까지는 아주 중요한 고비를 몇 번 넘어야 했어.

* 2권 63쪽 서희의 담판 :
Seo Hui had realized that the Khitans' aim in attacking Goryeo was not to win the latter's territory but to sever its relations with Song. Not only that: he had prepared thoroughly and was able to rebut every one of the Khitans' claims.
It seems Seo had a very good grasp not only of Goguryeo's own history but also of his country's contemporary situation, neighbored as it was by the Jurchens, Khitans and Song, and of international relations. That's why he deliberately claimed that Goryeo was the successor to Goguryeo and that its capital was at Pyeongyang, not Gaegyeong.
서희는 거란이 공격해 온 의도가 고려를 송두리째 손에 넣으려는 것이 아니라, 다만 고려와 송의 관계를 끊는 데 있다는 것을 간파하고 있었어. 나아가 서희는 거란의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할 만큼 준비를 충분히 하고 있었지.
서희는 고구려의 역사는 물론이고 여진, 거란, 송에 둘러싸인 당시 고려의 처지와 국제 관계를 아주 잘 알고 있었던 것 같아. 그래서 고려는 고구려의 뒤를 이은 나라라고 대답하면서 일부러 수도를 개경이 아닌 평양이라고 한 것이란다.

* 4권 75쪽 봉산 탈춤의 한 대목 :
Malttugi: Shhh! Look who's coming! It's the yangban! But don't be fooled: he's not exactly the "high-flying" sort of yangban you hear about with their scholastic factions and dazzling civil service careers! This gentlemen is certainly not prime minister material.
Yangban: Hey! Just who do you think you are?
말뚝이: 쉬이, 양반 나오신다! 양반이라고 하니까 노론, 소론, 호조, 병조, 옥당을 다 지내고, 삼정승, 육판서를 다 지내고, 퇴로 재상으로 계신 양반인 줄 아지 마시오. 개잘량이라는 '양'자에 개다리 소반이라는 '반'자를 쓰는 양반이 나오신다는 말이오.
양반: 야, 이놈 뭐야?

* 5권 112쪽에 실린 김소월의 시 :
Kim Sowol's 'Azaleas'
When you're sick of me and you leave,
don't think I'll try and stop you.
No, I'll pick myself an armful of azaleas
and scatter them across your path as you leave.
You can give them a good trampling
with every step you take from my door.
So leave when you've had enough
as long as you don't expect me to cry.김소월 [진달래꽃]
나 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말없이 고이 보내 드리오리다
영변에 약산 진달래꽃
아름 따다 가실 길에 뿌리오리다
가시는 걸음걸음 놓인 그 꽃을
사뿐히 즈려밟고 가시옵소서
나 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죽어도 아니 눈물 흘리오리다

* 자신만만한 십대부터 외국인 독자까지! 글로벌 시대의 필독서
원시 시대부터 21세기 현대에 이르는 한국사를 72통의 편지에 담은 [한국사 편지]는 단순히 각 장이 시간 순서대로 이어진 게 아니For young readers Letters from Korean History is published for young readers overseas who re curious about Korea and its people, and for young Korean readers keen to earn more about their own history while improving their language skills as global citizens. ≪한국사 편지≫ 영문판은 한국과 한국인에 대해 알고 싶은 외국의 젊은이, 그리고 세계 속의 한국인으로 살고자 하는 한국의 젊은이를 위한 책입니다. 세계 어느 곳에서 살든, 한국을 알고자 하는 친구들에게 이 책이 유익한 길잡이가 될 수 있다면 참으로 기쁘겠습니다. -저자 박은봉(Park Eunbong) 어린이 역사책의 베스트셀러 ≪한국사 편지≫를 영어로 만난다! 출간부터 지금까지 어린이 역사책의 기본서로 350만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온 ≪한국사 편지≫가 영문판으로 찾아왔습니다. 영어를 공부하는 독자, 외국인 친구들과 한국사를 공유하고 싶은 독자, 한국의 역사와 문화가 궁금한 외국인 독자까지. 모든 독자의 바람을 담은 한국사 편지 영문판 ≪Letters from Korean History≫(전 5권)이 지금 출간되었습니다. * 독자들의 기다림에 답하는 책 어린이 역사책의 필독서로 손꼽히는 ≪한국사 편지≫는 대중 역사책을 써온 저자 박은봉이 어린이에게 꼭 맞는 역사책의 필요성을 느껴 펴낸 책입니다. “역사도 매우 재미있다는 것을 어린이들에게 알려주자.”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춘 글쓰기를 하자.” 두 가지 목표 아래 꼼꼼한 사료 연구와 균형 있는 가치관, 그리고 엄마가 아이에게 들려주는 다정한 문체로 쓰인 ≪한국사 편지≫는 한국사 통사책 사상 최초로 350만부를 돌파한 책, 초등 국정 사회과 교과서에 4년 연속 유일한 참고도서로 수록된 책, 역사 선생님이 가장 많이 추천하는 한국사 책입니다. 초등학생부터 어른까지 온 가족이 읽는 한국사책으로 국내뿐만 아니라 국내뿐만 아니라 외국에 있는 독자들에게도 호평을 받았고, 해외 판매는 할 수 없는지, 영문판 계획은 없는지 여러 요청을 받아왔습니다. 그 가운데 직접 번역을 하겠다고 제안을 하는 독자분도 있었습니다. 한국사를 왜 영문으로 읽어야 할까요? “≪한국사 편지≫는 네게 꼭 들려주고 싶었던 우리 역사 이야기야. 네가 앞으로 당당한 한국인으로 살아가려면 반드시 알아 두어야 할 내용이기도 해.” 저자가 1권 머리말에 붙인 이야기입니다. 한국사를 영어로 읽고 싶은 마음은 우리 역사, 우리 문화를 제대로 알고, 세계에 알리고 싶다는 마음일 것입니다. 이러한 독자들의 바람에 부응하여 오랜 기간의 준비와 번역, 감수를 거쳐 ≪Letters from Korean History≫(전 5권)가 탄생하였습니다. * 명확한 번역, 매끄러운 영어 문장 ≪한국사 편지≫는 엄마가 아이에게 편지를 보내는 형식으로 되어 있습니다. 그렇다면 영문판도 아이에게 보내는 편지로 되어 있을까요? ≪Letters from Korean History≫는 원서의 장점을 그대로 담되, 한국의 역사가 친숙하지 않을 영미권 독자들을 고려하여 편지글을 다듬고, 어휘를 조정하였습니다. 흥미를 돋우는 그림과 사진 자료를 크게 부각했던 각 장의 도입부는 주제를 담은 발췌문이 돋보이도록 간결하게 다시 디자인하였고, 어린이 독자를 위해 본문에 실었던 단어 한자 풀이를 삭제하고, 찾아보기의 단어에 한자를 병기하였습니다. 한 걸음 더 깊이 있는 한국사 공부를 하려는 독자들에게 작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이처럼 세심한 조정을 거쳐 어린이들에게 부치는 ‘한국사 편지’가 한국에 대해 잘 모르는, 한국이 알고 싶은 독자에게 보내는 ‘한국사 편지’로 거듭났습니다. 영문판 출간 작업은 2013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었습니다. 단순히 한글을 영문으로 옮기는 일이었다면라, 장마다 각기 다른 주제로 시대를 바라봅니다. '신라'를 이야기할 때에도 '삼국문화의 키워드, 불교'와 '골품의 나라, 신라'라는 두 장을 제시함으로써 하나의 나라를 '종교'와 '신분제'를 중심으로 들여다볼 수 있게 구성해 놓았습니다. 한국사를 간략하게 한 권으로 갈무리한 가벼운 역사책, 수많은 지명과 인명, 사건들이 빼곡하게 정리된 딱딱하고 무거운 역사책. 그 사이에서 균형 잡힌 한국사 입문서를 찾는 독자들의 선택이 [한국사 편지]를 어린이 역사책의 기준으로 자리 잡게 하였습니다.
이와 같은 장점이 고스란히 살아 있는 [Letters from Korean History]는 영어 텍스트로 한국사를 공부하고, 나아가 세계와 교류하고 싶은 학생부터 한국사를 제대로 된 영문 텍스트로 읽고 싶은 재외국민, 한국이 궁금한 외국인들과 늘 만나는 관광/교육 분야 종사자, 한국사가 궁금한 외국인까지. 자신만만한 세계인이 되고 싶은 십대와 입체적인 시선으로 한국에 대해 이해하고자 하는 영미권 독자들에게 최고의 필독서가 될 것입니다.

BOOK 1 From prehistory to Unified Silla and Balhae | 원시 사회부터 통일 신라와 발해까지
BOOK 2 From the Later Three Kingdoms to Goryeo | 후삼국 시대부터 고려 시대까지
BOOK 3 Joseon - from founding to later years | 조선 건국부터 조선 후기까지
BOOK 4 From Late Joseon to the Daehan Empire | 조선 후기부터 대한제국 성립까지
BOOK 5 From the Daehan Empire to North-South rapprochement | 대한제국부터 남북 화해 시대까지

* 독자들에게 보내는 지은이와 옮긴이의 메시지
The English version of Letters from Korean History is published for young readers overseas who are curious about Korea and its people, and for young Korean readers keen to learn more about their own history while improving their language skills as global citizens. I hope that readers will not feel obliged to start at the beginning of Volume I and plow all the way through; rather, each letter contains a historical episode in its own right, and can be chosen and read according to the reader's particular area of interest. The text is complemented by plenty of photos and illustrations, giving a more vivid sense of history - reading the captions that accompany these should enhance the sense of historical exploration.
- Park Eunbong

Progressing from the stones and bones of prehistory all the way to the turbulent twentieth century in the course of five volumes, Letters from Korean History can be browsed as a reference text or plowed through from beginning to end. As with most histories that cover such a long period, the density of information increases as the narrative approaches the present. The relatively recent Joseon period, for example, accounts for two of the five volumes (III and IV), rich as it is in events and meticulously recorded historical data.
Letters from Korean History has been a great success in its native country among Korean readers. I hope that this translation will now be of help to ethnic Koreans overseas, others interested in Korea or history in general, Koreans looking to study history and English at the same time, and anybody else who believes that exploring the past is a good way to try and make sense of the confusing, flawed and wonderful present.
- Ben Jackson, 굳이 한국어에 능통한 외국인 번역자를 찾을 필요가 없었을 것입니다. 영국 출신의 역자 벤 잭슨(Ben Jackson)은 런던대학교에서 한국 문학을 전공했으며, 유창한 한국어 실력으로 다양한 영상 매체와 지면을 넘나들며 활동했습니다. 이후 서울셀렉션에서 편집자로 활동하며 한국의 박물관과 미술관, 문화유산을 소개하는 책을 펴낸 실력을 바탕으로, ≪한국사 편지≫가 정확하게 독자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저자 박은봉과 긴밀하게 의견을 나누며 한글을 영문으로 옮겼습니다. 더불어 경험이 풍부한 전문 번역가와 오랫동안 한국에 거주하며 한국의 문화와 매력을 국내외에 알리는 일을 하고 있는 전문가의 감수를 거쳐, 완벽한 문장의 3요소인 명확성(lucidity), 간결성(simplicity), 활음조(euphony)를 살린 매끄러운 영문으로 다듬었습니다. *1권 13쪽 : What did the first people look like? Monkeys? Well, yes. Unlike people today, they did look a bit like monkeys. Since then, with the passing of time, we’ve gradually evolved to look the way we do today. The very first people had to pass several milestones on the long road to becoming modern humans. “최초의 사람은 어떻게 생겼을까?” “원숭이!” 그래, 세운이 말마따나 최초의 사람은 오늘날과는 달리 원숭이와 비슷하게 생겼을 거야. 시간이 흐르면서 조금씩 조금씩 변해 오늘날과 같은 생김새가 되었지. 최초의 사람이 오늘날과 같은 사람이 되기까지는 아주 중요한 고비를 몇 번 넘어야 했어. *2권 63쪽 서희의 담판 : Seo Hui had realized that the Khitans’ aim in attacking Goryeo was not to win the latter’s territory but to sever its relations with Song. Not only that: he had prepared thoroughly and was able to rebut every one of the Khitans’ claims. It seems Seo had a very good grasp not only of Goguryeo’s own history but also of his country’s contemporary situation, neighbored as it was by the Jurchens, Khitans and Song, and of international relations. That’s why he deliberately claimed that Goryeo was the successor to Goguryeo and that its capital was at Pyeongyang, not Gaegyeong. 서희는 거란이 공격해 온 의도가 고려를 송두리째 손에 넣으려는 것이 아니라, 다만 고려와 송의 관계를 끊는 데 있다는 것을 간파하고 있었어. 나아가 서희는 거란의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할 만큼 준비를 충분히 하고 있었지. 서희는 고구려의 역사는 물론이고 여진, 거란, 송에 둘러싸인 당시 고려의 처지와 국제 관계를 아주 잘 알고 있었던 것 같아. 그래서 고려는 고구려의 뒤를 이은 나라라고 대답하면서 일부러 수도를 개경이 아닌 평양이라고 한 것이란다. *4권 75쪽 봉산 탈춤의 한 대목 : Malttugi: Shhh! Look who’s coming! It’s the yangban! But don’t be fooled: he’s not exactly the “high-flying” sort of yangban you hear about with their scholastic factions and dazzling civil service careers! This gentlemen is certainly not prime minister material. Yangban: Hey! Just who do you think you are? 말뚝이: 쉬이, 양반 나오신다! 양반이라고 하니까 노론, 소론, 호조, 병조, 옥당을 다 지내고, 삼정승, 육판서를 다 지내고, 퇴로 재상으로 계신 양반인 줄 아지 마시오. 개잘량이라는 ‘양’자에 개다리 소반이라는 ‘반’자를 쓰는 양반이 나오신다는 말이오. 양반: 야, 이놈 뭐야? Kim Sowol’s ‘Azaleas’ When you’re sick of me and you leave, don’t think I’ll try and stop you. No, I’ll pick myself an armful of azaleas and scatter them across your path as you leave. You can give them a good trampling with every step you take from my door. So leave when you’ve had enough as long as you don’t expect me to cry. 김소월 ≪진달래꽃≫ 나 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말없이 고이 보내 드리오리다 영변에 약산 진달래꽃 아름 따다 가실 길에 뿌리오리다 가시는 걸음걸음 놓인 그 꽃을 사뿐히 즈려밟고 가시옵소서 나 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죽어도 아니 눈물 흘리오리다 *5권 112쪽에 실린 김소월의 시 : * 자신만만한 십대부터 외국인 독자까지! 글로벌 시대의 필독서 원시 시대부터 21세기 현대에 이르는 한국사를 72통의 편지에 담은 ≪한국사 편지≫는 단순히 각 장이 시간 순서대로 이어진 게 아니라, 장마다 각기 다른 주제로 시대를 바라봅니다. ‘신라’를 이야기할 때에도 ‘삼국문화의 키워드, 불교’와 ‘골품의 나라, 신라’라는 두 장을 제시함으로써 하나의 나라를 ‘종교’와 ‘신분제’를 중심으로 들여다볼 수 있게 구성해 놓았습니다. 한국사를 간략하게 한 권으로 갈무리한 가벼운 역사책, 수많은 지명과 인명, 사건들이 빼곡하게 정리된 딱딱하고 무거운 역사책. 그 사이에서 균형 잡힌 한국사 입문서를 찾는 독자들의 선택이 ≪한국사 편지≫를 어린이 역사책의 기준으로 자리 잡게 하였습니다. 이와 같은 장점이 고스란히 살아 있는 ≪Letters from Korean History≫는 영어 텍스트로 한국사를 공부하고, 나아가 세계와 교류하고 싶은 학생부터 한국사를 제대로 된 영문 텍스트로 읽고 싶은 재외국민, 한국이 궁금한 외국인들과 늘 만나는 관광/교육 분야 종사자, 한국사가 궁금한 외국인까지. 자신만만한 세계인이 되고 싶은 십대와 입체적인 시선으로 한국에 대해 이해하고자 하는 영미권 독자들에게 최고의 필독서가 될 것입니다. BOOK 1 From prehistory to Unified Silla and Balhae | 원시 사회부터 통일 신라와 발해까지 BOOK 2 From the Later Three Kingdoms to Goryeo | 후삼국 시대부터 고려 시대까지 BOOK 3 Joseon - from founding to later years | 조선 건국부터 조선 후기까지 BOOK 4 From Late Joseon to the Daehan Empire | 조선 후기부터 대한제국 성립까지 BOOK 5 From the Daehan Empire to North-South rapprochement | 대한제국부터 남북 화해 시대까지
목차
BOOK 1 From prehistory to Unified Silla and Balhae BOOK 2 From the Later Three Kingdoms to Goryeo BOOK 3 Joseon - from founding to later years BOOK 4 From Late Joseon to the Daehan Empire BOOK 5 From the Daehan Empire to North-South rapprochement
본문중에서
*1권 13쪽 : What did the first people look like? Monkeys? Well, yes. Unlike people today, they did look a bit like monkeys. Since then, with the passing of time, we’ve gradually evolved to look the way we do today. The very first people had to pass several milestones on the long road to becoming modern humans. “최초의 사람은 어떻게 생겼을까?” “원숭이!” 그래, 세운이 말마따나 최초의 사람은 오늘날과는 달리 원숭이와 비슷하게 생겼을 거야. 시간이 흐르면서 조금씩 조금씩 변해 오늘날과 같은 생김새가 되었지. 최초의 사람이 오늘날과 같은 사람이 되기까지는 아주 중요한 고비를 몇 번 넘어야 했어. *4권 75쪽 봉산 탈춤의 한 대목 : Malttugi: Shhh! Look who’s coming! It’s the yangban! But don’t be fooled: he’s not exactly the “high-flying” sort of yangban you hear about with their scholastic factions and dazzling civil service careers! This gentlemen is certainly not prime minister material. Yangban: Hey! Just who do you think you are? 말뚝이: 쉬이, 양반 나오신다! 양반이라고 하니까 노론, 소론, 호조, 병조, 옥당을 다 지내고, 삼정승, 육판서를 다 지내고, 퇴로 재상으로 계신 양반인 줄 아지 마시오. 개잘량이라는 ‘양’자에 개다리 소반이라는 ‘반’자를 쓰는 양반이 나오신다는 말이오. 양반: 야, 이놈 뭐야? *5권 112쪽에 실린 김소월의 시 : Kim Sowol’s ‘Azaleas’ When you’re sick of me and you leave, don’t think I’ll try and stop you. No, I’ll pick myself an armful of azaleas and scatter them across your path as you leave. You can give them a good trampling with every step you take from my door. So leave when you’ve had enough as long as you don’t expect me to cry. 김소월 《진달래꽃》 나 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말없이 고이 보내 드리오리다 영변에 약산 진달래꽃 아름 따다 가실 길에 뿌리오리다 가시는 걸음걸음 놓인 그 꽃을 사뿐히 즈려밟고 가시옵소서 나 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죽어도 아니 눈물 흘리오리다

저자
박은봉
역사를 알면 사람을 사랑하게 되고 세상을 이해하게 된다는 생각으로 글을 쓴다. 고려대학교 사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한국사를 공부했다. 아이에게 읽힐 역사책을 찾다가 직접 쓰게 된 『한국사 편지』로 제45회 백상출판문화상을 수상했다. 그 밖에 『엄마의 역사 편지』, 『한국사 상식 바로잡기』, 『한국사 100장면』, 『당신에게 들려주고 싶은 세계사』 등을 발표했다.
쉰 살의 어느 날, 마음의 고통에 맞닥뜨려 일상생활이 어려운 상태가 된 뒤 정신과 치료, 심리상담, 명상, 걷기, 일기 쓰기 등의 치료 과정을 거쳐 9년 만에 터널을 빠져나왔다. 뒤늦게 심리학 공부를 시작하여 동국대학교에서 명상심리상담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고통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작은 위안과 희망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 책을 썼다.
   한국사 상식 바로잡기 | 박은봉 | 책과함께
   치유 일기 | 박은봉 | 돌베개
   Letters from Korean History 5 | 박은봉 | 책과함께어린이
   Letters from Korean History 4 | 박은봉 | 책과함께어린이
   Letters from Korean History 3 | 박은봉 | 책과함께어린이
박은봉
역사를 알면 사람을 사랑하게 되고 세상을 이해하게 된다는 생각으로 글을 쓴다. 고려대학교 사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한국사를 공부했다. 아이에게 읽힐 역사책을 찾다가 직접 쓰게 된 『한국사 편지』로 제45회 백상출판문화상을 수상했다. 그 밖에 『엄마의 역사 편지』, 『한국사 상식 바로잡기』, 『한국사 100장면』, 『당신에게 들려주고 싶은 세계사』 등을 발표했다. 쉰 살의 어느 날, 마음의 고통에 맞닥뜨려 일상생활이 어려운 상태가 된 뒤 정신과 치료, 심리상담, 명상, 걷기, 일기 쓰기 등의 치료 과정을 거쳐 9년 만에 터널을 빠져나왔다. 뒤늦게 심리학 공부를 시작하여 동국대학교에서 명상심리상담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한국사 상식 바로잡기 | 박은봉 | 책과함께
   엄마의 역사편지 | 박은봉 | 책과함께어린이
   한국사 편지 생각책 1: 원시 사회부터 통일 신라와 발해까지 | 박은봉 | 책과함께어린이
   한국사 편지 생각책 2: 후삼국 시대부터 고려 시대까지 | 박은봉 | 책과함께어린이
   한국사 편지 생각책 3: 조선 건국부터 조선 후기까지 | 박은봉 | 책과함께어린이
   한국사 편지 생각책 4: 조선 후기부터 대한제국 성립까지 | 박은봉 | 책과함께어린이

역자
벤 잭슨
영국 출신으로 런던대학교에서 한국 문학을 전공했습니다. 서울셀렉션에서 매거진 편집자로 일하면서 한국의 박물관과 미술관, 건축을 소개하는 책을 펴냈습니다. 유창한 한국어 실력으로 영상과 지면을 두루 아우르며 번역자와 작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Letters from Korean History 1 | 벤 잭슨 | 책과함께어린이
   Letters from Korean History 5 | 벤 잭슨 | 책과함께어린이
   Letters from Korean History 4 | 벤 잭슨 | 책과함께어린이
   Letters from Korean History 3 | 벤 잭슨 | 책과함께어린이
   Letters from Korean History 2 | 벤 잭슨 | 책과함께어린이
벤 잭슨

그림
류동필
경상남도 합천에서 태어났고, 1988년에 홍익대학교 시각디자인과를 졸업했습니다. [테크니컬 정밀 묘사]를 저술했고, 개인전 1회와 다수의 그룹전을 열었습니다. 주요 작품으로는[백과사전 세밀화], [한국 생활사 박물관],[한국사 편지],[탑돌이],[은혜 갚은 소년],[소가 된 게으름뱅이]등이 있습니다.
   가장 넓은 땅을 정복한 칭기즈 칸 | 류동필 | 한국톨스토이
   기드온의 삼백용사 | 류동필 | 한국톨스토이
   너의 발이 땅을 디딜 때 | 류동필 | 한국헤르만헤세
   Letters from Korean History 1 | 류동필 | 책과함께어린이
   Letters from Korean History 2 | 류동필 | 책과함께어린이
   Letters from Korean History 3 | 류동필 | 책과함께어린이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늑대 소녀 고르고 | 톰 홀랜드,김미선,제이슨 콕크로프트 | 책과함께어린이
100가지 사진으로 보는 동물의 신비 | 다니엘라 테라치니,안젤라 리자,다니엘 롱,Hoare, Ben,이정모 외 | 책과함께어린이
갓을 쓴 아이 | 오승민 | 책과함께어린이
100가지 사진으로 보는 지구의 신비 | 다니엘 롱,캘리 올더쇼,안젤라 리자,맹승호,김미선 | 책과함께어린이
어쩌다 고고학자들 | 네이선 해킷,세라 앨비,김미선 | 책과함께어린이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