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아동
>
초등전학년
>
어린이만화
>
일반/명랑만화

달에 간 땡땡 : 달 탐험 계획 + 달나라에 간 땡땡
정가 25,000원
판매가 22,500원 (10% , 2,500원)
I-포인트 1,25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일반/명랑만화
저자 에르제 ( 그림 : 에르제 )
출판사/발행일 / 2019.07.20
페이지 수 128 page
ISBN 9791160200881
상품코드 311191450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아동  > 초등전학년  > 어린이만화  > 일반/명랑만화
 대량구매홈  > 아동  > 어린이만화  > 명작/고전만화

 
책내용
“땡땡, 아폴로호보다 먼저 달나라에 가다!” 50개 언어, 60여 나라에서 3억 부가 넘게 팔린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땡땡의 모험’ 시리즈 인류 최초 달 착륙 50주년 기념 특별판 출간! ‘땡땡의 모험’ 시리즈는 호기심 많고 모험심 강하며 재치 넘치는 소년 기자 땡땡이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갖가지 사건을 해결하는 과정을 담고 있습니다. 동양과 서양은 물론 아프리카와 사막, 극지방, 바닷속, 달나라 그리고 실다비아나 보르두리아 같은 상상의 공간까지 아우르는 ‘땡땡의 모험’은 ‘세계 역사와 문화의 백과사전’이라 불릴 만큼 그 내용이 알차고 풍부한 것으로 유명합니다. 흥미진진한 구성과 수준 높은 그림, 기발한 재치와 유머로 거대한 서사를 이야기하고 있지만, 교과서처럼 지루하지도 딱딱하지도 않습니다. 특히 유럽 가정의 과반수가 이 책을 즐겨 읽고 있다는 사실에서 알 수 있듯이 어린이와 어른이 함께 읽는 가족 만화의 고전이며 걸작입니다. “인간은 자신의 꿈을 믿음으로써 꿈을 현실로 바꾼다.” ―에르제 2019년은 인류 최초의 달 착륙이 이루어진 지 5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이를 기념하여 『땡땡의 모험 16―달 탐험 계획』과 『땡땡의 모험 17―달나라에 간 땡땡』을 한 권으로 엮은 특별 한정판을 출간합니다! 에르제의 기발한 상상력으로 가득한 이 두 모험기는 우주여행이 단지 꿈이었던 시절, 미래를 예언하기라도 한 듯 등장해 수많은 독자들의 열광적인 반응을 불러일으켰습니다. 1. 달 탐험 계획 얼떨결에 인류 최초 달 탐사 일원이 된 땡땡 아독 선장, 그리고 기억상실증에 걸린 해바라기의 포복절도 웃음기 ‘검은 황금’을 가로채려는 지하세력을 일망타진한 땡땡과 아독. 성에 도착하자마자 해바라기의 전보를 받고 급히 실다비아의 슈우욱 연구소로 향합니다. 절친한 해바라기의 부탁이라 서둘러 찾아오긴 했지만, 비밀경찰의 감시에서부터 망할 놈의 광천수까지 온통 맘에 안 드는 것투성이. 해바라기는 한술 더 떠 “자기가 만든 우주 비행선을 타고 함께 달나라 여행을 떠날 친구들”이라며 땡땡과 아독을 소개하고, 슈우욱 연구원들의 도에 넘치는 찬사를 받게 합니다. 볼이 부을 대로 부은 아독은 ‘어릿광대 짓’이라며 해바라기의 달 탐험 계획을 흉보고, 이에 흥분한 해바라기 박사는 기억상실증에 걸립니다. 다혈질 술고래 아독과 반 귀머거리 해바라기 박사가 펼쳐가는 좌충우돌 ‘달 탐험 준비 작전’이 독자들에게 물리학에 관한 수준 높은 정보와 독특한 웃음을 자아냅니다. 『달 탐험 계획』은 왜 재미있을까요? 하나. 아폴로호보다 더 먼저 달 탐험 계획을 그려낸 에르제의 놀라운 능력! 1969년 7월 20일 전 세계 10억 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인간은 지구 아닌 다른 천체에 첫 발을 내딛었습니다. 미국의 아폴로 11호의 우주 비행사들이 달 표면에 착륙한 것이죠. 하지만 놀랍게도 에르제는 그보다 앞선 1953년에, 엄밀한 자료 조사에 기초한 정확한 예측을 통해 달 탐험을 성공적으로 그려내고 있습니다. 땡땡 일행이 착용하게 될 헬멧이나 우주복 실험, 로켓 추진체를 만드는 과정이나 땡땡 일행이 타게 될 로켓의 내부 구조 등을 정확히 그려낸 부분은 물론, 후편 『달나라에 간 땡땡』의 세밀하게 묘사된 달 표면을 보고 있으면, ‘과연 에르제야!’라는 감탄사가 절로 터져 나옵니다. 둘. 진지하면서도 유쾌함을 잃지 않는 『달 탐험 계획』 달 시리즈의 첫 번째 권인 『달 탐험 계획』에는 매우 전문적인 용어들이 많이 나옵니다. 하지만 곳곳에 에르제 특유의 위트가 혼재돼 있어 자칫 지루해지기 쉬운 주제를 유머러스하면서도 흥미롭게 풀어나가죠. 예를 들어 핵분열을 설명할 때 한 마디씩 거드는 아독 선장의 재치 넘치는 대답이나 잘 알지도 못하면서 버럭 화를 내는 모습, 또 방사능에 노출되지 않도록 보호복을 갈아입는 대목에서 밀루가 내뱉는 깜찍한 불평 등은 자칫 지루해지고 딱딱해지기 쉬운 스토리에 유쾌한 긴장감을 불어넣어줍니다! 셋. 무식무미무취의 특징 없는 연구원 ‘울프’의 등장! 땡땡 시리즈의 등장인물들은 하나같이 개성이 넘칩니다. 금방이라도 책 속에서 튀어나와 한바탕 욕을 퍼부어 줄 것 같은 아독 선장에, 말귀를 제대로 못 알아들어―그보다는 제멋대로 알아들어―아독은 물론 다른 등장인물들의 성질까지 돋우는 해바라기 박사, 사건 해결은커녕 문제만 일으키는 얼렁뚱땅 예측불허의 뒤뽕 형제까지! 그런데 『달 탐험 계획』에서는 색깔이 분명치 않은 아저씨 하나가 등장합니다. 바로 해바라기 박사의 보조 연구원으로 나오는 ‘울프’! 사건에 끼어드는 법도 없고 사건을 일으키는 법도 없으며 의심받을 짓이라고는 손톱만큼도 하지 않는 무색무미무취의 캐릭터입니다. 그냥 자리에 나무처럼 서서 가끔씩 필요한 대사를 받쳐주는 도우미라고나 할까? 그래도 너무 무시하지는 말자구요. 그에게도 피치 못할 사정이 있을 테니까요. 2. 달나라에 간 땡땡 “여러분, 우리는 인류 역사상 가장 극적인 모험을 마치고 돌아온 겁니다!” 슈우욱 연구소를 출발, 인류 최초로 달 탐험에 나선 땡땡 일행은 두려움과 불안함 속에서 점점 달에 가까이 가는데…. 제 버릇 남 못 준다고 틈만 나면 술을 마셔대는 진정한 술꾼 아독 선장의 눈물겨운 알코올 사랑과 엉뚱하기로 치면 누구도 따를 수 없는 뒤뽕 형제의 코믹한 행동이 웃음을 자아내며, 무색무미무취로 전편 『달 탐험 계획』에서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던 울프 연구원의 정체가 서서히 드러나는 가운데 이야기는 클라이맥스로 치닫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달에 착륙, 최초로 달 위를 걷게 되지만 손 하나 까딱 않고 모든 부와 명성을 거머쥐려는 적의 음모로 우주 미아가 될 위기에 처한 땡땡 일행의 운명은 과연 어떤 결과로 치닫게 될까요? 『달나라에 간 땡땡』은 왜 재미있을까요? 하나. 치밀한 묘사를 통해 사실성을 더한 에르제의 놀라운 능력! 인류 최초로 달에 첫발을 내딛는 땡땡이 한 발 한 발 걸음을 옮기면서 내뱉는 대사 한 마디 한 마디는 실로 놀라지 않을 수 없습니다. 달 중력은 지구 중력의 6분의 1밖에 안 된다는 사실과 함께, 달에는 공기가 없기 때문에 폭발이나 지진이 일어난다 해도 소리가 나지 않아 알아채기 힘들다는 점, 또 바람 한 점, 구름 한 점 없이 온통 적막한 곳이라는 설명 또한 실감나게 느껴집니다. 육지와 바다가 존재하지만 달의 바다는 지구의 바다와 달리 물이 흐르지 않는 분지라는 것과 달 표면이 매끄럽고 완만한 것이 아니라 수많은 분화구 모양의 지형과 울퉁불퉁한 산악 지형으로 이루어져 있다는 점 등 에르제는 『달나라에 간 땡땡』 한 권을 통해 달에 대한 많은 정보를 가능한 세밀하고 정확하게 묘사해내려고 했던 것 같습니다. 한 장씩 천천히 읽고 있노라면 마치 독자 자신이 달 위를 걷고 있는 듯한 착각에 빠질 정도입니다. 둘. 진지하면서도 유쾌함을 잃지 않는 『달나라에 간 땡땡』 달 시리즈의 마무리편인 『달나라에 간 땡땡』 역시 전편과 마찬가지로 매우 전문적인 용어들이 많이 나옵니다. 하지만 자칫 보고서처럼 딱딱하게 흘러버리기 쉬운 주제에 에르제 특유의 위트가 더해진 달 탐험기는 처음부터 끝까지 지루하거나 어렵지 않고 유쾌하기만 합니다. 유난스러울 정도로 술 사랑이 지극한 아독 선장이 로켓 내에서는 절대 금주라는 규칙을 어기고 책 속에 숨겨온 술을 홀짝홀짝 마시는 장면이나, 무중력 상태가 되어버린 우주선 내에서 술이 동그란 공 모양이 되어 둥둥 떠다니는 장면 또한 재미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온갖 치밀한 척은 다 하면서 오전과 오후도 제대로 구분 못하는 엉뚱이 두 경관들의 행동 역시 웃음을 자아내게 만듭니다. 이 외에도 에르제는 시시때때로 겪는 자그마한 사건 사건들마다 잔재미를 부여하는 데 이어, 산소가 모자라 모두 죽을지 모르는 절박한 상황에 악당까지 끌어들여 이야기에 더욱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습니다. 셋. 무색무미무취의 특징 없는 연구원 ‘울프’의 실체가 드러나다! 전편 『달 탐험 계획』을 읽어 본 독자들이라면 시종 일관 특징 없는 표정과 행동으로 일관한 연구원 울프를 기억할 것입니다. 이제까지 땡땡 시리즈에 등장한 인물들 치고 이처럼 개성 없는 인물도 드물 거라 생각했겠지만, 이번 편에서는 울프 연구원의 모든 실체가 드러나게 됩니다. 그리고 그 정체는…….
목차
이 책은 목차가 없습니다.

저자
에르제
1907년 5월 22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태어났다. 본명은 조르주 프로스페 레미(Georges Prosper Remi)이다. 대표작은 '탱탱의 모험' 시리즈이다. 1983년 3월 3일 세상을 떠났다.『땡땡의 모험』을 쓰고 그리는 데 평생을 바쳤다.『땡땡의 모험』은 1929년 작가가 편집장으로 있던 어린이 잡지『르쁘띠벵티엠』에 연재하기 시작해 1930년 첫권을 시작으로 모두 24권이 출간되었다. 그 동안 50개 언어, 60개국에서 3억부가 팔리며 어린이와 어른 모두에게 세계 최고의 교양 만화로 꼽히고 있다. 또한 프랑스 대통령 드골이 "나의 유일한 라이벌은 땡땡이다"라고 찬사를 보낼 만큼 존경과 사랑을 받는다. 에르제를 위해 팝아트의 거장 앤디 워홀이 초상화를 그렸고, 벨기에 우주 항공국은 화성과 목성 사이의 소행성에 에르제라는 이름을 붙였다. 프랑스 국립 만화센터에는 그의 흉상이 세워졌다.
   소비에트에 간 땡땡 | 에르제 | 솔
   콩고에 간 땡땡 | 에르제 | 솔
   미국에 간 땡땡 | 에르제 | 솔
   파라오의 시가 | 에르제 | 솔
   푸른 연꽃 | 에르제 | 솔
   부러진 귀 | 에르제 | 솔

그림
에르제
1907년 5월 22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태어났다. 본명은 조르주 프로스페 레미(Georges Prosper Remi)이다. 대표작은 '탱탱의 모험' 시리즈이다. 1983년 3월 3일 세상을 떠났다.『땡땡의 모험』을 쓰고 그리는 데 평생을 바쳤다.『땡땡의 모험』은 1929년 작가가 편집장으로 있던 어린이 잡지『르쁘띠벵티엠』에 연재하기 시작해 1930년 첫권을 시작으로 모두 24권이 출간되었다. 그 동안 50개 언어, 60개국에서 3억부가 팔리며 어린이와 어른 모두에게 세계 최고의 교양 만화로 꼽히고 있다. 또한 프랑스 대통령 드골이 "나의 유일한 라이벌은 땡땡이다"라고 찬사를 보낼 만큼 존경과 사랑을 받는다. 에르제를 위해 팝아트의 거장 앤디 워홀이 초상화를 그렸고, 벨기에 우주 항공국은 화성과 목성 사이의 소행성에 에르제라는 이름을 붙였다. 프랑스 국립 만화센터에는 그의 흉상이 세워졌다.
   소비에트에 간 땡땡 | 에르제 | 솔
   콩고에 간 땡땡 | 에르제 | 솔
   파라오의 시가 | 에르제 | 솔
   푸른 연꽃 | 에르제 | 솔
   부러진 귀 | 에르제 | 솔
   검은 섬 | 에르제 | 솔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문학과 예술의 다시 개벽 | 임우기 | 솔
동백 | 육근상 | 솔
바이마르에서 무슨 일이 | 안삼환 | 솔
등대 | 김민환 | 솔
달리지 마 | 오봉옥 | 솔

이 분야 신간 관련상품
흔한남매 이무기 2 | 흔한컴퍼니,도니패밀리,흔한남매,이종혁 | 미래엔아이세움
쥬크리브의 괴물도감: 서양괴물 | Team. Story G | Oldstairs(올드스테어즈)
극장판 포켓몬스터: 성도지방 이야기, 최종장 | 학산문화사 편집부 | 학산문화사
무한의 계단 공식 캐릭터 대도감 세트 | 서울문화사 편집부 | 서울문화사
무한의 계단 공식 캐릭터 대도감 2 | 서울문화사 편집부 | 서울문화사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