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역사와 문화
>
역사학
>
역사학 이론

평점 :
10.0
(평가 7명)
펼쳐보기
문화의 수수께끼 :
정가 18,000원
판매가 16,200원 (10% , 1,800원)
I-포인트 90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역사학 이론
저자 마빈 해리스 , 마빈 해리스 ( 역자 : 박종렬, 박종렬 )
출판사/발행일 한길사 / 2017.08.18
페이지 수 364 page
ISBN 9788935670376
상품코드 269036468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역사와 문화  > 역사학  > 역사학 이론
 대량구매홈  > 인문  > 인류학  > 인류학의 이해
 대량구매홈  > 역사와 문화  > 문화  > 세계문화
 대량구매홈  > 인문  > 문화  > 세계의 문화

 
책내용
인류학의 거장, 마빈 해리스 마빈 해리스는 미국의 대표적인 문화인류학자다. 그는 문화의 발전과정을 이해하는 열쇠로 ‘생식압력→생산증강과정→생태환경의 파괴·고갈→새로운 생산양식의 출현’이라는 도식을 제시한다. 이러한 생태학적 적응양식을 통해 가족제도와 재산관계, 정치·경제적 제도, 종교, 음식문화 등의 진화와 발전 원리를 이해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해리스는 브라질, 에콰도르 등지에서 현지조사를 했고 문화생태학적 측면에서 식민지주의의 영향, 저개발국가의 문제, 인종과 민족적 상호관계에 대한 비교문화를 연구했다. 1953년부터 컬럼비아 대학 교수를 지냈으며 플로리다 대학 교수 및 미국 인류학협회의 인류학 분과회장도 맡았다. 그는 2001년 사망하기 전까지 문화인류학이라는 넓은 지평을 문화유물론의 관점으로 횡단했다. 해리스의 문화유물론적 관점은 그의 저서 『인류학 이론의 발생』(The Rise of Anthropological Theory), 『문화유물론: 문화과학을 위한 투쟁』(Cultural Materialism: The Struggle for a Science of Culture), 『문화의 수수께끼』(Cows, Pigs, Wars and Witches: The Riddles of Culture), 『식인과 제왕』(Cannibals and Kings: The Origins of Cultures) 등에서 잘 드러난다. 그중에서도 『문화의 수수께끼』는 인류학 전공자를 위한 전문서라기보다는 일반 대중을 위한 에세이 형식의 교양서이기 때문에 초심자들도 흥미롭게 책을 읽어나갈 수 있다. 해리스의 문화이론의 정수이자 핵심도 잘 담겨 있다. 암소숭배의 비밀에서 시작하는 문화의 수수께끼 이 책에서 해리스는 ‘힌두교도가 암소를 숭배하는 이유’ ‘유대인과 이슬람교도가 돼지고기를 싫어하는 이유’ ‘원시전쟁이 발생하는 이유와 그 의미’ ‘남녀의 불평등한 관계’ ‘포틀래치와 유령화물이 생겨난 근본원인’ ‘기독교 문명의 본질’을 탐구한다. 이러한 각기 다른 생활양식은 서로 무관해보이지만 사실 유기적으로 연결된다. 따라서 제1장부터 해리스의 논지를 차근차근 따라가다 보면 자연스럽게 다음 장의 내용을 이해할 수 있으며 마지막 장에 도달했을 때는 『문화의 수수께끼』에서 해리스가 말하려는 바를 총체적으로 이해할 수 있게 된다. 이는 독자에게 새로운 독서 경험이 될 것이다. 암소숭배의 비밀에서 시작하는 문화의 수수께끼 이 책의 목적은 외견상 비합리적일 뿐만 아니라 설명할 수 없을 것처럼 보이는 생활양식들의 근거를 밝혀보는 것이다. 여기에 나오는 수수께끼 같은 관습 가운데 어떤 것들은 문자 이전의 인간들이나 얼마나 부자인지 과시하기 위해 재산을 불태우는 허풍스러운 아메리칸인디언 추장들 같은 원주민에게서도 찾아볼 수 있다. 또 어떤 관습은 굶어 죽을지언정 쇠고기를 먹지 않는 개발도상 사회의 힌두교도에게서도 찾아볼 수 있다. 다른 어떤 관습들은 주류문명의 한 부분을 이루고 있는 마녀와 메시아들과도 여전히 관계가 있다. (29쪽) 가장 처음 등장하는 ‘힌두교도가 암소를 숭배하는 이유’를 간단히 살펴보자. ‘먹을 것이 없어 굶주리는 인도인들은 암소를 왜 잡아먹지 않고 오히려 숭배하며 떠받드는 것일까?’ 서구인들은 이해할 수 없는 이러한 행태를 동양의 신비한 정신 때문이라고 생각하거나 비합리적인 힌두교 교리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물론 이해할 수 없는 것을 종교적이거나 비이성적인 것으로 치부하는 행위는 지극히 간편한 일이다. 그러나 과연 인도인들은 합리적이지 않기 때문에, 신비로운 특유의 문화 때문에 굶어 죽으면서도 살찐 암소를 잡아먹지 않는 것일까? 암소 여신 카마데누 조각 인도 농부들은 암소를 한 가족처럼 생각해 목에 화환을 걸어주고 몸을 치장해준다. 해리스는 유물론적 관점에서 이 물음에 대한 해답을 제시하려고 한다. 쉽게 말해 비용편익 분석이 인도인들의 행동 저변에 깔려 있다는 것이다. 인도인들이 이성적이지 않고 무지해서 이런 행동을 하는 것이 아니다. 그들 역시 철저한 계산에 입각해 비용보다 이익이 높은 쪽을 선택한 것이다. 자세히 살펴보자. 노동력이 부족한 인도 농부들은 암소의 노동력을 극한까지 사용한다. 암소의 우유를 짜내고 암소의 똥을 연료로 사용하고 암소에게 마을의 쓰레기를 먹게 한다. 하루 종일 쟁기를 끌며 농사일을 하게 한다. 결국 인간은 암소에게 수많은 서비스를 제공받는다. 콰키우틀족은 교역자들을 모으기 위해 마을 앞 모래사장에 우리가 토템기둥(totem poles)이라고 잘못 부르는 통나무 조각상을 세워 눈에 잘 띄게 했다. 여기에 조각된 것들은 조상 대대로 마을 추장들에게 붙인 칭호를 상징화해 표현한 것들이다. 물론 심각하게 배가 고프면 암소를 잡아먹어 허기를 채울 수는 있겠지만 이럴 경우 그들은 곧 후회하게 된다. 암소의 노동력을 장기적으로 사용할 수 없게 되기 때문이다. 즉 인도인들에게는 암소가 살아 있음으로써 자신들이 얻는 이익이 암소를 잡아먹음으로써 얻을 수 있는 이익보다 크다. 그렇기 때문에 인도인들은 암소 도살을 금기시한다. 해리스의 관점을 따른다면 굶어 죽으면서까지도 암소를 잡아먹지 않는 인도인의 행동이 합리적이고 오히려 그들을 이해하지 못하는 서구인들의 시각이 비합리적이다. 해리스는 말한다. 생활양식의 배경에 감춰진 원인들을 그토록 오랫동안 지나쳤던 주된 이유는 모든 사람이 ‘그 대답은 신밖에 모른다’고 믿어왔기 때문이다. _마빈 해리스 생활양식의 배경에 감춰진 원인을 스쳐지나가지 않고 적극적으로 규명한다면 암소숭배는 물론 이후에 등장하는 모든 문화현상의 본질까지 파악할 수 있다. 마빈 해리스 문화인류학 3부작의 제1권 『문화의 수수께끼』는 문화현상의 본질을 꿰뚫는 문화인류학의 향연으로 독자를 안내할 것이다.
목차
문화의 수수께끼를 찾아서 옮긴이의 말 15 생활양식의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머리말 23 프롤로그 29 거룩한 어머니 암소 현실의 삶과 전통적 생활양식 37|생태계: 단절과 지속 43 금기의 근원 49|관습에 대한 카스트 간의 상이한 의미전달 54 돼지숭배자와 돼지혐오자 합리와 비합리 사이 67|자연공동체와 문화공동체의 갈등과 조화 74 숭배와 축제의 심리극 81|도살제와 단백질 공급전쟁 89 원시전쟁 전쟁, 그 원인과 결과 99|인구증가와 전쟁 104 의식의 순환: 생태계의 균형 113|종족보존과 유아살해 117 미개족의 남성 여성차별과 위계질서 125|남성 우월주의의 극단: 야노마모족 130 결투의 의미 135|승리: 여자의 약탈 142|야노마모족: 개화와 도태 146 포틀래치 과시욕 157|선물의 사회경제학 163|호혜성의 원리 170 호혜성의 파괴: 강자의 선물 175 유령화물 화물과의 접촉과 숭배 185|초기 선교사들의 표리 197 화물숭배: 보상과 처벌 204 구세주 신앙양식의 차이 211|성서 속의 해방전쟁 218|그리스도의 활동 226 메시아적 예언자와 강도 231|전투적 메시아니즘의 교훈 233 평화의 왕자의 비밀 그리스도의 삶과 역사적 상황 239|메시아적 삶의 비밀 246 죽음과 부활 254|메시아의 계시 260|야고보와 바울의 갈등 265 빗자루와 악마연회 마녀와 마법사 273|종교재판 278|광란의 뿌리 285 마녀광란 체제유지와 이단 293|체제유지와 성전 298|마녀사냥 제도의 비밀 303 마녀의 복귀 반문화의 태도와 이론 313|샤머니즘적 초의식 320|반문화와 기독교 326 에필로그 333 문화의 수수께끼 속에 감춰진 사회경제적 의미 개정판을 내면서 341 참고문헌 345 찾아보기 355

저자
마빈 해리스
미국의 대표적인 문화인류학자로 문화유물론의 발전에 큰 영향을 미쳤다. 그는 지성사적 관점에서 마르크스와 엥겔스의 영향을 받았지만 문화에 대한 자신만의 독특한 유물론적 접근을 규정했다. 1953년부터 1981년까지 컬럼비아 대학에서 교수로 지내다가 플로리다 대학으로 옮겼다. 미국 인류학협회 인류학분과 회장도 맡았다. 2001년 사망하기 전까지 주요 저서 [문화의 수수께끼](Cows, Pigs, Wars and Witches: The Riddles of Culture), [음식문화의 수수께끼](The Sacred Cow and The Abominable Pig: Riddles of Food and Culture),[식인과 제왕](Cannibals and Kings: The Origins of Cultures) 등을 남겼다.
마빈 해리스
이미 '작은 인간: 인류에 관한 102가지 수수께기', '문화의 수수께끼', '문화 유물론', '식인과 제왕' 등의 책을 통해 국내에도 폭넓은 독자를 갖고 있는 마빈 해리스는 브라질, 에콰도르, 모잠비크, 인도 등의 현지 조사를 통한 수많은 이론서와 대중적인 문화분석서를 출간했다.
   음식문화의 수수께끼 | 마빈 해리스 | 한길사

역자
박종렬
서울대 고고인류학과와 같은 대학 인류학과 대학원을 수료하고 미국 버클리 퍼시픽 종교학교에서 신학을 공부했다. 인천 사랑방교회 목사, 월간 [사회평론 길]의 발행인과 한국기독학생회총연맹 총무 등을 역임했다. 옮긴 책으로는 F. 파농의 [대지의 저주받은 자들], J.B. 리바니오의 [정치와 영성의 해방] 등이 있다.
박종렬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