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역사와 문화
>
한국사
>
조선시대

펼쳐보기
하룻밤에 읽는 조선시대사
정가 18,000원
판매가 16,200원 (10% , 1,800원)
I-포인트 90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조선시대
저자 이문영
출판사/발행일 페이퍼로드 / 2022.12.20
페이지 수 412 page
ISBN 9791192376127
상품코드 356179390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역사와 문화  > 한국사  > 조선시대

 
책내용
한글과 합리적인 통치 체계를 만들어낸 나라 외세에 국권을 빼앗긴 나라 조선의 빛과 그림자를 들여다보다 이 책은 정치사의 중요한 사건들을 위주로 조선시대사를 간결하고도 명쾌하게 펼쳐나간다. 이 책에서 보여주려는 것은 조선시대의 큰 그림이기 때문이다. 조선이 어떻게 세워져서 나라의 기틀을 갖추게 되었는지, 그렇게 갖춘 기틀을 바탕으로 어떻게 발전해 갔는지를 먼저 살펴본다. 그런 다음 조선이 오랜 평화 끝에 닥쳐온 전쟁에 어떻게 대처했는지, 두 차례의 전란으로 황폐해진 후에 어떻게 성리학적 질서를 더 확고히 했는지, 시대의 변화에 대처할 기회를 어떻게 잃었는지 이야기한다. 이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5백 년 조선사의 큰 흐름은 차곡차곡 머릿속에 정리된다. 독자들이 각 시기의 전체적인 시대상을 파악할 수 있도록, 각 장의 맨 앞에 각 시기를 개관하는 페이지를 넣었다. 당시 세계사의 판도도 함께 볼 수 있도록, 각 시기 연표에는 한국사와 세계사의 주요 사건들을 시간순으로 나란히 놓았다. 정치사만으로 다루지 못한 조선사 속 다채로운 이야기들은 칼럼과 각 꼭지 끝의 역사 메모에 담았다. 조선은 수차례의 전란으로 외국 군대에게 국토를 짓밟혔고, 결국은 외세에 의해 멸망했다. 그 때문에 조선에는 온갖 부정적인 인식들이 덧씌워졌다. 하지만 조선은 당쟁이나 하다 나라를 말아먹었다고만 생각한다면 우리는 역사에서 아무것도 배울 수 없다. 그렇기에 이 책에서는 조선의 빛과 그림자를 모두 들여다본다. 조선은 고려보다 더 중앙집권적이고 효율적인 통치 체계를 가졌고, 우리가 오늘날 편하게 사용하고 있는 한글을 만들어냈다. 왜란과 호란에 아무런 방비도 하지 않은 것도 아니다. 조선 조정은 전란을 대비해 유능한 장수들을 변경에 배치하고 산성을 수리했다. 물론 국왕이 백성들을 적의 수중에 남겨두고 도망쳤던 것은 명백한 과오다. 이렇게 이 책은 세간에 전해져 오는 속설이나 미디어에서 만들어진 이미지를 넘어, 균형 잡힌 시각으로 조선사를 바라본다. 역사는 불변하는 진실이 아니다 우리가 익히 알던 역사에 의문을 제기하다 역사는 완성되고 불변하는 진실이 아니라, 끊임없이 수정되며 새로워지는 것이다. 그래서 이 책은 우리가 익히 알던 역사에 의문을 제기한다. 조선은 정말 신하들에게 휘둘리는 나라였을까? 폐비 윤씨는 정말 질투심이 심해 폐출되었을까? 명량해전은 정말 명량해협에서 벌어졌을까? 저자는 사료를 근거로 당시의 정황을 하나하나 판단하면서 기존의 역사 상식과는 다른 결론을 내린다. 합리적인 추론을 바탕으로 한 저자의 새로운 역사 해석은 독자들에게 신선하게 다가올 것이다. 저자는 자신의 역사 해석 또한 절대적인 진실이라고 우기지 않는다. 지금은 진실로 여겨지던 것이 나중에 언제든지 뒤집힐 수 있다니 역사학이 못 미덥게 느껴질 수도 있다. 그러나 타당한 근거를 토대로 한다면, 다양한 해석들을 통해 우리는 역사를 더 입체적이고 생생하게 파악할 수 있다. 이 책은 더 역동적이고 복합적인 역사를 만날 수 있는 또 하나의 통로가 되어줄 것이다.
목차
서문 책머리에 … 5 제1장 나라를 만들다 기생 때문에 생긴 일 … 16 이성계라는 장군 … 22 ◆ 조와 종은 뭐가 다른가? … 30 조선을 건국한 사람들은 누구인가? … 33 개국 초의 권력 다툼 - 왕자의 난 … 40 ◆ 고려 왕족 왕씨들의 운명과 점쟁이 … 46 조선 최초의 반란, 조사의의 난 … 49 조선은 노예제 국가였을까? … 54 실질적인 창업 군주 태종 … 60 음란한 여인의 이름을 기록한 자녀안 … 66 쓰시마 정벌의 빛과 그림자 … 71 제2장 평화의 시대 성군의 시대 - 세종 … 80 조선 왕실이 위기를 넘기는 법 - 계유정난 … 90 ◆ 사육신의 난 뒤에 남은 슬픈 이야기 … 95 조선은 공신들의 나라였을까? … 99 ◆ 세조, 하늘에 제사를 지내다 … 105 이시애의 난과 남이 장군 … 108 ◆ 목은 잘릴 수 있으나 붓은 잘릴 수 없다 … 116 성종, 나라의 틀을 완성하다 … 120 폐비 윤씨의 진실은 무엇일까? … 126 사화의 시대 … 132 연산군의 애첩, 장녹수 … 138 ◆ 백정의 딸을 아내로 맞은 양반 … 144 중종반정 … 149 기묘한 기묘사화 … 154 ◆ 이 모든 게 자라 탓? … 159 심사손 살해 사건 … 163 조선판 마르탱 게르의 귀환 - 유유 실종 사건 … 170 외척의 등장 … 179 천인에서 정1품 정경부인까지 … 184 ◆ 장애인 부인을 얻은 스승과 제자 … 189 제3장 전란의 시대 붕당의 발생 … 198 ◆ 태산이 높다 하되 … 203 이순신은 어떻게 발탁되었는가? … 205 임진왜란은 어떤 전쟁인가? … 210 임진왜란의 전개 … 217 ◆ 기문포 해전과 원균 … 230 정유재란의 전개 … 235 기적과 같았던 명량해전 … 240 ◆ 조선에 남은 외국인들 … 252 광해군의 시대 … 254 인조반정과 이괄의 난 … 262 정묘호란과 병자호란 … 267 ◆ 홍도야 울지 마라 … 286 가도의 역사 … 289 효종과 흑룡강 원정 … 296 제4장 성리학의 나라 예송 논쟁 … 306 숙종과 환국 정치 … 311 내시의 처 … 318 영조의 탕평 정치 … 323 ◆ 어린 왕비의 지혜 … 328 정조와 어찰 정치 … 332 ◆ 억울함을 호소하라 … 340 제5장 왕조의 황혼 세도 정치하의 조선 … 348 강화도령, 철종 … 356 대원군의 치세 … 361 고종, 나라를 말아먹다 … 369 ◆ 프랑스 유학파 홍종우 … 385 이완용, 나라를 팔아먹다 … 391 참고문헌 … 408 도판 출처 … 410
본문중에서
역사는 현재의 해석으로 보는 과거이다. 현재의 해석은 학문의 발전, 새로운 사료의 등장으로 인해 변화할 수 있다. 다양한 해석이 존재한다는 것이 역사학이 오락가락한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고, 오히려 풍부하게 인간 정신을 고양시키는 역할을 한다는 점을 이해해야 한다. 이 책에서도 여러 해석들이 선보이게 될 것인데, 절대적인 진실로 제시하는 것은 아니며 현재의 시점에서 가장 합리적이라고 생각하는 모습으로 재구성하여 독자 여러분께 보여주고자 하는 것이다. … 이 책을 통해 조선시대의 큰 그림을, 그리고 새로운 시각을 볼 수 있다면 참으로 반가운 일일 것이다. - 「책머리에」 중에서, 6~7쪽 새 정치 세력은 영웅을 통해 새 왕조를 만들었지만, 그 영웅이 없이도 지속되는 나라를 만들고 싶어 했다. 그를 위해서는 현명한 신하들이 권력을 지녀야 했다. 하지만 영웅의 후계자들은 그런 시스템을 용납하지 않았다. 그런 결과 조선 초는 왕권과 신권의 충돌로 얼룩졌다. 태종 이방원과 정도전이 부딪친 왕자의 난은 왕권의 승리를 가져왔고, 이로 인해 조선 내내 지속된 강력한 왕권의 수립을 이루어낼 수 있었다. - 제1장「나라를 만들다」 중에서, 15쪽 세종의 정책 역시 모두 잘되고 올바른 것이라고 할 수는 없다. 하지만 그가 백성을 위한다는 방침을 가지고 국가의 정책을 만들어나갔다는 점을 생각해야 한다. 조선은 왕조 국가이고 국왕이 모든 권력을 쥐고 있었는데 세종은 스스로 그 권력을 제한하는 방법을 만들고 모든 사람들이 잘 살 수 있는 방향을 모색했던 것이다. 그 모색의 절정이 훈민정음 창제였다. - 제2장「평화의 시대」 중에서, 87~88쪽 역사로부터 무엇인가를 배운다고 한다면 왜 이렇게 실패했는지를 살피고 이렇게 실패했을 때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가를 궁리하는 데 있다고 하겠다. 막연하게 조선은 당쟁이나 하다가 나라를 말아먹었다고 생각하고 말한다면 굳이 역사를 공부할 이유도 없는 셈이다. -제3장 「전란의 시대」 중에서, 215쪽 정조는 개혁 군주일까, 아닐까? 정조는 조선을 철저히 개혁하고자 했으나 비운에 쓰러진 군주라는 이미지가 매우 강하다. 하지만 정조는 25년을 왕좌에 있었다. 그 긴 기간 동안 개혁을 이루지 못했다면 얼마나 더 시간이 필요했을 것인가? 더구나 정조는 정정당당하게 정치를 했다기보다는 뒤에서 조종하는 공작 정치를 통해 목적을 달성하려 했다. 우리가 생각하는 정조의 이미지는 과연 실상과 일치할까? -제4장 「성리학의 나라」 중에서, 332쪽 고종의 즉위는 조선의 마지막 기회였다. … 하지만 고종은 성장하는 민간 사회와 힘을 합할 줄 몰랐고, 그 결과 처절한 동학 농민 전쟁과 의병 전쟁도 소용없이 외교권, 군사권 등 주권이 차례로 일본에 넘어가게 되고 말았다. -제5장 「왕조의 황혼」 중에서, 346~347쪽

저자
이문영
저자 이문영은 서강대학교 사학과를 졸업하고 ‘초록불의 잡학다식’ 블로그를 통해 역사 콘텐츠를 쓰고 있다. 재미있는 이야기를 세상과 나누고 싶어 소설가가 되었다. 추리· SF·판타지 소설, 게임 시나리오에 이르기까지 전천후로 이야기를 만들고 있다. 청소년 소설 《오리지널 맨》 《어쩌다 보니 왕따》(공저) 《사마천, 아웃사이더가 되다》, 동화 《색깔을 훔치는 마녀》 《신라 탐정 용담》을 지었고 주목 받는 신예 작가들이 거쳐 간 청소년 글쓰기 사이트 〈글틴〉에서 6년 넘게 소설 쓰기를 지도했다. 현재 여러 베스트셀러를 낸 장르소설 전문 출판사의 편집주간으로 재직 중이다.
   색깔을 훔치는 마녀 | 이문영 | 비룡소
   역사 속으로 숑숑 1: 고조선 | 이문영 | 토토북
   역사 속으로 숑숑 2: 고구려 | 이문영 | 토토북
   역사 속으로 숑숑 3: 백제 | 이문영 | 토토북
   역사 속으로 숑숑 4: 신라 | 이문영 | 토토북
   역사 속으로 숑숑 5: 삼국통일 | 이문영 | 토토북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영친왕 : 조선의 마지막 황태자 | 페이퍼로드
뇌전증 이야기 | 김흥동 | 페이퍼로드
부자들의 지식 창고에는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 | 최성락 | 페이퍼로드
절망의 벼랑에서 새들은 깃을 갈고 둥지를 튼다 | 김종두 | 페이퍼로드
모래전쟁 | 고선윤,이시 히로유키 | 페이퍼로드

이 분야 신간 관련상품
유성룡 기축옥사 | 양성현 | 매거진U
임진왜란과 경상좌도의 의병활동 | 박순진 | 경인문화사
조선의 옥사 바로 알기(큰글자도서) | 김재영 | 한국학술정보
의산문답·계방일기 | 홍대용 | 아르테(arte)
김해에는 정현석 동래에는 정현덕 | 선인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