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역사와 문화
>
한국사
>
현대사

용산, 빼앗긴 이방인들의 땅 2: 효창원과 만초천 주변
정가 18,000원
판매가 16,200원 (10% , 1,800원)
I-포인트 180P 적립(1%)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현대사
저자 이순우
출판사/발행일 민족문제연구소 / 2022.02.07
페이지 수 382 page
ISBN 9788993741377
상품코드 354552074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역사와 문화  > 한국사  > 현대사

용산, 빼앗긴 이방인들의 땅 2: 효창원과 만초천 주변 16,200원 (10%)
용산, 빼앗긴 이방인들의 땅 1: 일본군 병영지와 용산역 16,200원 (10%)
        
 

 
책내용
용산은 어떤 곳인가? 근대 이후 서울 용산은 일본군 주둔지로서 일제침략의 교두보를 거쳐 강압적 식민지배의 본산으로 자리 잡았다. 해방이 되면서 미 점령군이 이를 이어받았으며 한국전쟁을 계기로 장기간 주한미군의 중추로 기능해왔다. 한 세기 넘게 외국군의 핵심 주둔지라는 멍에를 쓰게 되면서 이곳은 우리에게 사실상 이방인들의 땅으로 각인되고 말았다. 식민과 분단 시대의 상흔이 오롯이 담긴 한국근현대사의 그늘을 상징하는 공간이 된 것이다. 그런데 지난 2004년 12월 미군기지 평택이전협정이 체결되고, 2009년에 「용산공원조성특별법」이 마련됨에 따라 변화가 시작됐다. 현재 주한미군사령부와 미8군사령부는 이전을 마쳤고, 기지의 각종 편의시설도 폐쇄된 상태다. 하지만 2008년 말로 명기된 반환 시한은 이미 지난 지 오래다. 10여 년의 세월을 훌쩍 넘긴 지금도 언제 이전 절차가 끝날지 알 수 없는 채 안타까운 시간이 흐르고 있다. 그러나 한편으로 역사문화와 환경생태적 측면에서 환골탈태를 위한 대전환은 이미 시작되고 있다. 지난 세기를 넘어 미래 100년을 내다보는 원대한 시각으로 우리는 이곳에 새로운 역사를 써나가야 할 것이다. 어떤 역사를 만들 것인가? 그 답은 어쩌면 용산이 겪어온 지난날의 경험에서 찾는 것이 가장 쉬울지도 모른다. 폭과 깊이를 더한 용산의 근대사 용산에 대한 탐구는 일본군 군영지의 조성 과정이나 일대의 일제잔재 등에 초점이 두어졌으나, 최근에는 공원화 계획을 둘러싼 활용 방안과 역사문화적인 보존가치에 주목하는 경향이 두드러지고 있다. 그런데 저자는 용산 기지 자체의 연혁과 공간변화를 포괄하면서도, 배후지로 시야를 넓히고 미시적 접근을 시도했다. 그는 일본군 병영지 안쪽은 물론이고 그 배후 지역을 이루고 있는 용산역, 남영동, 후암동, 효창원, 그리고 옛 용산 지역인 원효로 일대의 공간변천을 두루 조망하는 한편, 그간 지역사 연구에서 크게 주목을 받지 못했던 다수의 근대 역사 공간들을 새롭게 소개한다. 누구도 눈길을 주지 않았으나 결코 의미가 적지 않은 역사의 흔적들을 추적 발굴한 것이다. ▲ 이태원 쪽에서 용산 보병영 일대의 전경을 담아낸 사진자료이다. 언덕 바로 아래에 보이는 구역이 보병 제78연대이며, 그 너머로 연병장이 보이는 구역이 보병 제79연대(지금의 전쟁기념관 자리)리가. 왼쪽에 보이는 길은 용산병영지를 동서로 가로질러 삼각지 방향으로 직통하는 도로(지금의 이태원로)이다. (민족문제연구소 소장자료) 수록된 방대한 자료들은 책의 가치를 한층 돋보이게 만든다. 민족문제연구소가 소장한 희귀 실물자료와 저자가 조사한 사료들은 저자의 해석에 설득력을 더해 주면서 자칫 지루해 질 수 있는 전문해설서의 단점을 효과적으로 보완하고 있다. 욱일기는 어떻게 전범기가 되었을까 일본군 주둔지 주변의 깨알 같은 역사 「용산, 빼앗긴 이방인들의 땅」(전2권)은 일본군 병영지와 용산역 일대에 관한 것을 1권으로 하고, 효창원과 옛 용산 지역에 관한 것을 2권으로 하고 있다. 경부선 철길과 만초천 물길을 기준으로 그 동쪽 일대가 1권이고, 서쪽 일대가 2권에 해당한다. 우선 1권은 용산 지역 외국군의 주둔 내력과 함께 러일전쟁 이후 일본군 병영지의 조성과정과 공간이 재배치되는 과정, 용산 주둔 일본군 주력부대인 보병 제78연대 및 제79연대의 편성과정 등에 대한 설명을 담고 있다. 이에 곁들여 침략전쟁의 선봉에 선 일본군의 특징적인 면모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이들이 사용한 욱일기(旭日旗)와 각 부대의 군기, 침략군대의 정체를 감추기 위해 사용했던 각 부대 암호명의 역사도 함께 다루고 있어 이채롭다. 이밖에 용산총독관저를 비롯하여 육군무선전신소, 군악대 음악당, 육군장교의 사교클럽인 용산해행사 등 일본군 병영지 안에 포진하고 있는 각종 부속시설의 연혁과 그 배후공간에 자리했던 침략전쟁의 기념공간인 용산육군묘지, 조선판 야스쿠니신사였던 경성호국신사, 변두리 재개봉관의 대명사 성남극장(옛 경룡관), 용산중학교를 비롯한 각종 일본인 학교의 내력도 살피고 있다. 특히 저자는 용산연병장 앞에 있다고 하여 생겨난 ‘연병정(練兵町)’이 해방 이후 그 유래를 알 수 없는 ‘남영동’으로 돌변한 과정을 추적하면서 아직까지도 지명에 버젓이 남아있는 고약한 일제잔재를 깨끗이 청소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한다. 강제동원의 출발지 용산역 빼앗긴 조국, 끌려간 사람들 1권에서는 일제가 침략전쟁 때마다 대규모 병력의 ‘출정’과 ‘귀환’을 반복했던 곳, 무수히 많은 조선인 청년들이 징병·징용으로 머나먼 이역에 끌려가야 했던 강제동원의 출발지인 용산역에 관한 내용도 본격적으로 다룬다. 또한 용산역 일대에 흩어진 철도관련 시설로서 용산철도병원, 철도순직자조혼비의 소재지인 용산철도공원, 철도구락부로 옮겨진 개성 연복사탑중창비의 내력, 한강철교와 인도교, 삼각지의 유래, 한때 군수공업의 원료공급처로 활용됐던 용산와사제조소, 일본인 유곽의 대명사인 야요이쵸(彌生町)의 존재도 함께 소개하고 있다. 노름꾼 친일귀족 이지용의 흥망성쇠 용산 만초천 주변의 공간변천사 제2권에서는 효창원과 만초천 주변에 흩어져 있는 다양한 역사공간들을 포착하여 이에 대한 세밀한 자료발굴을 통해 공간변천의 내력을 알차게 담아낸다. 일제의 인위적인 공간변경에 따라 청파배다리가 사라지고 갈월동 굴다리가 생겨난 이유를 비롯하여 일제패망기에 난데없이 등장한 연합군포로수용소(신광여고 자리), 도량형법의 산실인 상공과 용산분실 자리, 조선고무신의 대명사였던 대륙고무공장, 당고개 지역에 있던 카토신사(加藤神社)의 유래와 그 흔적을 추적한다. 옛 용산 지역에 해당하는 원효로 끝자락에 일진회장 이용구의 묘지가 있었던 사실이라든가, 노름꾼 친일귀족 이지용의 흥망성쇠가 어린 용산강정(龍山江亭)에 대한 자료추적도 흥미를 더해준다. 또한 저자는 이 지역에 유달리 일본인 불교사찰들이 많이 몰려 있던 연유를 살펴보고, 용산 전원국으로 사용된 군자감 터의 변천, 한강변 용산발전소, 용산과 마포의 경계를 이뤘던 별영창 구역의 공간변천사도 자세히 밝히고 있다. 조선왕조의 유산인 효창원이 애국선열 묘역으로 거듭난 사연은? 숙명여자전문학교가 효창원 인근에 자리한 까닭은? 저자는 효창원의 역사도 주요하게 다룬다. 조선 시대 이래 효창원의 공간변화와 함께 이곳이 왜 일제의 기념물로 가득한 공간이 되었는지 효창원의 수난사를 조명한다. 또 해방 이후에도 효창원의 수난은 그치지 않았기에 왜 효창원의 공간 훼손의 역사는 단절되지 않았는지 의문을 던진다. 물론 왕조시대의 유산이었던 이곳이 난데없이 애국선열의 묘역으로 탈바꿈하게 된 경위도 더불어 밝히고 있다. 효창원의 공간수난사와 관련하여 일제강점기 총독부 고관들과 친일귀족들의 골프장 이야기, 한국병탄을 영구히 기리고자 기획된 ‘기념식수일’의 연원에 관한 풍경들도 다룬다. 숙명여자전문학교가 효창원에 인접하여 들어선 연유, 이토 히로부미가 학교명을 지어줬다는 선린상업학교의 연혁, 그리고 누에치기 열풍 속에 뽕나무 밭으로 변한 만리창 일대, 총독부 관변단체의 하나인 수양단 조선본부와 행려병인 수용소였던 경성불교자제원 등의 존재도 저자가 이 책에 꼼꼼히 담아내고 있는 꼭지들이다. 연화봉 자락에 걸쳐 있던 친일귀족 민병석의 별장 터와 이곳 산등성이에 자리했던 오포대(午砲臺), 그리고 을미사변의 대역죄인 이주회의 묘지가 자리했던 용산 서룡사 등도 관심 있게 살펴볼 용산 지역의 역사공간들이다. 이러한 내용 외에도 드물게 남아 있는 일제 침탈에 대한 항거지로서 제1권에서 소개된 후암동 고봉근 집터(김상옥 의사의 총격전 현장), 이른바 ‘철도파괴범’의 처형지였던 도화동 공동묘지에 대한 내용이 담겨 있으며, 제2권에서는 효창원 앞쪽에 있던 이봉창 의사의 집터에 대한 흔적을 재구성하여 소상하게 담아냈다. 식민과 분단의 상흔 따라 우리 근현대사 읽기 용산의 어제와 오늘에서 민족의 미래를 묻는다 ▲ 옛 보병 제79연대의 병영은 전쟁기념관 건립과정에서 일괄 철거되고 지금은 여기에 보이는 건물 1동만이 보존한 상태이다. 용산은 오랜 세월 외세의 영향 아래 놓인 지역으로 우리 근현대사의 어두운 측면이 응축되어 남아 있는 곳이다. 이제 우리는 ‘이방인들의 땅’ 용산이 어떻게 거듭나야 하는지 지혜를 모으기 위해 머리를 맞대고 있다. 변화는 이미 시작됐다. 앞으로 용산에 어떤 역사를 써나갈 것인가? 미래세대에게 어떤 모습의 용산을 물려줄 것인가? 이미 사라졌거나 잊혀지고 있는 지난날의 역사에서 그 답을 찾아보는 것은 어떨까. 이 책이 역사탐방과 교육자료를 넘어 미래를 구상하는 조그만 디딤돌이 되기를 기대한다.
목차
『용산, 빼앗긴 이방인들의 땅』 2 - 효창원과 만초천 주변 제1부 옛 용산과 만초천 물길 01 삼남으로 가는 길목인 청파 배다리는 왜 사라졌을까? 10 02 만초전 물길이 남겨놓은 흔적, 갈월동 굴다리 21 03 식민지 조선에도 난데없이 연합군포로수용소가 만들어진 까닭은? 34 04 평식원(平式院) 혹은 상공과 용산분실 자리의 공간 내력 47 05 대륙고무(大陸護謨), 친일귀족세력과 일본자본의 결합체 63 06 카토신사(加藤神社), 당고개에 터를 잡은 왜군장수의 추모공간 79 07 용산 주변에 유달리 일본인 불교사찰들이 많이 몰려 있는 이유는 ? 91 08 조선은행권 지폐를 찍어내던 총독부 인쇄소의 공간 내력 105 09 이지용의 용산강정(龍山江亭), 노름꾼 친일귀족의 흥망성쇠가 어린공간 121 10 용산 한강변 언덕에 터를 잡았던 일진회장 이용구(李容九)의 묘지 143 11 용산에 있던 경성전기의 발전소가 끝내 당인리로 옮겨진 까닭은? 160 12 한강변의 절경지로 알려진 읍청루(?靑樓)는 어떻게 사라졌을까? 176 제2부 효창원과 연화봉 일대 13 효창원, 일제의 기념물이 그득했던 수난의 공간 194 14 효창공원, 결국 애국선열묘역으로 남다 211 15 “그깟 종묘의 어보를 읽었다고 꼴푸놀이도 못한단 말이요?” 231 16 한국병탄의 대업을 영구히 기리고자 기획된 식목일 행사의 기원 241 17 누에치기 열풍 속에 뽕나무 밭으로 변한 만리창(萬里倉) 일대 256 18 친일파인사 35명이 요리집 식도원(食道園)에 급히 모인 까닭은? 273 19 ‘미도리가오카’ 신흥 주택지로 변신한 친일귀족 민병석의 별장 터 287 20 연화봉 산등성이에서 매일 오포(午砲)소리가 울리던 시절 303 21 효창원 구역에 터를 잡은 숙명여자전문학교의 건립 내력 319 22 동포상애와 유한단련을 기치로 내건 수양단(修養團)의 정체는? 331 23 하마터면 오쿠라상업학교가 될 뻔했던 선린상업학교 345 24 행려병인 수용소였던 경성불교자제원(京城佛敎慈濟院)의 공간 내력 358 25 용산 서룡사, 일진회의 배후인 일본인 승려 타케다의 활동근거지 368

저자
이순우
고려대학교 정치외교학과를 나왔고 현재 '우리문화재자료연구소' 소장이다. '제자리를 떠난 문화재에 관한 조사보고서, 하나', '제자리를 떠난 문화재에 관한 조사보고서, 둘', '테라우치 총독, 조선의 꽃이 되다', '그들은 정말 조선을 사랑했을까?' 등의 책을 썼다. 그가 꾸려가는 공간으로 다음카페 '일그러진 근대 역사의 흔적(http://cafe.daum.net/distorted)'이 있다.
   용산, 빼앗긴 이방인들의 땅 1: 일본군 병영지와 용산역 | 이순우 | 민족문제연구소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신흥무관학교 교관 원병상 회고록 | 민족문제연구소
조선인요시찰인약명부 | 민족문제연구소 | 민족문제연구소
재일조선인단체사전 1895~1945 | 재일조선인단체사전한일공동편찬위원회 | 민족문제연구소
용산, 빼앗긴 이방인들의 땅 1: 일본군 병영지와 용산역 | 이순우 | 민족문제연구소
겨레의 큰별들 | 민족문제연구소

이 분야 신간 관련상품
간도특설대(큰글자도서) | 김효순 | 서해문집
혼돈의 지역사회(상) | 박찬승 | 한양대학교출판부
한국 근대 여성지식인 | 김성은 | 경인문화사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