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역사와 문화
>
한국사
>
삼국시대

삼국유사 : 현실과 환상이 만나고 다투다가 하나 되는 무대
정가 28,000원
판매가 25,200원 (10% , 2,800원)
I-포인트 1,40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삼국시대
저자 일연 ( 역자 : 서철원 )
출판사/발행일 아르테(arte) / 2022.11.08
페이지 수 440 page
ISBN 9788950942427
상품코드 355900521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역사와 문화  > 한국사  > 삼국시대

의산문답·계방일기 19,800원 (10%)
삼국유사 25,200원 (10%)
징비록 24,000원 (0%)
        
 

 
책내용
지성의 광장, 클래식 아고라 지루하기만 한 고전은 가라! 흥미진진한 몰입감을 선사하는 새로운 품격의 고전 시리즈! 중역과 낡은 번역으로 점철된 고전이 아니라 젊은 학자들의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는 고전의 새 시대가 열립니다. 01 징비록 유성룡 지음 | 장준호 번역·해설 | 368쪽 | 24,000원 02 삼국유사 일연 지음 | 서철원 번역·해설 | 440쪽 | 28,000원 아르테의 고전 회복 운동은 계속됩니다. (이하 출간 예정) 의산문답·계방일기 홍대용 지음 | 정성희 번역·해설 논어 공자 지음 | 서진희, 권민균 번역·해설 목민심서 정약용 지음 | 함규진 번역·해설 하멜표류기 헨드릭 하멜 지음 | 문지희 번역·해설 성학십도 이황 지음 | 강보승 번역·해설 난중일기 이순신 지음 | 장준호 번역·해설 삼국사기 김부식 지음 | 기경량 번역·해설 사기열전 사마천 지음 | 김병준 번역·해설 열하일기 박지원 지음 | 김현미, 김영죽 번역·해설
목차
『삼국유사』 제목과 그 뜻 11 1편 기이, 정치 현실과 신성한 환상 (상) 19 2편 기이, 정치 현실과 신성한 환상 (하) 109 3편 흥법, 불교의 전래 197 4편 탑상, 탑과 불상 223 5편 의해, 불교의 뜻 303 6편 신주, 밀교의 신통력 363 7편 감통, 여러 세상의 공감과 소통 375 8편 피은, 숨은 은자들 405 9편 효선, 효도와 선행의 실천 425 발문 437
본문중에서
『삼국유사』는 여러모로 『삼국사기』와 비교되곤 하였다. 이를테면 『삼국사기』가 왕권의 강약과 귀족 세력의 부침에 따른 정치사를 바탕으로 서술되었다면, 『삼국유사』는 불교와 고유 신앙의 대립과 화해, 향가를 비롯한 문학과 미술 작품, 건축물의 조성 등 종교를 중심으로 한 문화사의 영역을 해명하고 있다. 이에 따라 『삼국사기』가 본기와 열전에 수록된 현실 세계의 역사를 지향하는 것과는 대조적으로, 『삼국유사』는 기이편과 감통편을 비롯한 여러 대목에서 비현실적인 존재들을 만나고 체험하는 과정에 관심을 기울여 왔다. _『삼국유사』 제목과 그 뜻, 11쪽 다섯 가야 - 『가락기찬駕洛記贊』을 살펴보면 자줏빛 끈 하나가 내려와 둥근 알 6개를 주었다고 한다. 다섯 알은 각각 작은 나라들로 떠났지만, 하나는 성에 남았다. 그리하여 하나는 수로왕首露王이 되고, 남은 다섯은 각각 다섯 가야의 군주가 되었다. 그러므로 금관가야는 다섯에 들어가지 않아야 마땅하다. 그러나 고려의 『사략史略』은 금관가야까지 합쳐 세었고, 창녕까지 함부로 보태었으니 잘못되었다. _1편 기이, 정치 현실과 신성한 환상(상), 47쪽 643년 16일 자장은 당나라 임금이 하사한 불경, 불상, 가사, 폐백을 가지고 귀국하였다. 선덕여왕에게 탑 쌓을 일을 아뢰자, 여러 신하와 함께 의논하였다. “백제에 기술자를 청해야 가능하겠습니다.” 좋은 비단으로 백제에 부탁하니, 명장 아비지阿非知가 와서 목재와 석재를 맡았다. 용수라고도 불리는 김춘추의 아버지 용춘 이간도 200명의 기술자를 관리했다. 첫 기둥을 세우는 날, 아비지는 백제가 망하는 꿈을 꾸었다. 그래서 의심스러운 마음이 들어 공사를 중단하자, 갑자기 큰 지진이 나고 하늘이 어두워졌다. 그 와중에 어느 노승과 장사가 본당의 문에서 튀어나와 기둥을 세우고는 없어졌다. 그러자 아비지도 생각을 바꿔 9층탑을 완성했다. 탑의 중심기둥에 대한 기록[찰주기, 刹柱記]에는 철로 된 토대 위아래 높이가 44~80m 정도라 했다. 자장이 오대산에서 받은 부처님의 사리 100알을 황룡사 9층탑의 중심기둥과 경남 양산 영축산의 통도사通度寺, 자신이 울주에 창건한 태화사大和寺 탑 등에 나누어 모셨다. 이 탑을 세우고 천하가 태평하며 삼한이 통일되었으니, 정말 신통하지 않은가! _4편 탑상, 탑과 불상 원효는 태어날 때부터 특별해서, 스승을 따라 배우지 않았다. 그가 수행했던 자취와 여러 업적은 당나라의 『속고승전』과 행장에 다 실려 있으므로, 여기서 되풀이하지는 않겠다. 전해지는 특이한 일 한 두 가지만 살펴보자. (중략) 이때 요석궁瑤石宮에 과부가 된 공주가 살았다. 원효를 맞이하려고 사자를 보내 찾아, 경주 남산 내려와 문천교에서 만나게 되었다. 원효는 일부러 물에 빠져 옷을 젖게 했다. 그러자 사자는 요석궁으로 원효를 모시고, 옷을 벗어 말리도록 했다. 이렇게 요석궁에 묵었고, 공주는 임신하여 설총을 낳았다. 설총도 태어날 때부터 총명해서, 유학의 경서와 역사에 통달하여 신라 10대 현자 중 1인이 되었다. 한국어 발음으로 중국과 신라의 풍속이며 사물의 이름을 다 나타낼 수 있었고, 유학의 경서에 다 주석을 달아 아직도 우리나라의 경서 주석에 끊임없는 영향을 끼치고 있다. _5편 의해, 불교의 뜻, 335~336쪽 얼마 후 대성은 사고로 죽었는데, 그날 밤 김문량金文亮 재상의 집에 하늘의 소리가 들렸다. “모량리 아이 대성을 이 집에 맡기노라.” (중략) 대성은 자라면서 사냥을 좋아하게 됐다. 하루는 토함산에서 곰 한 마리를 잡고, 아랫마을에서 잘 때 꿈에 곰이 나타나 혼냈다. “왜 나를 죽였느냐? 내 너를 잡아먹으리라.” 대성은 놀라 용서를 빌었다. “그러면 나를 위해 절을 짓겠느냐?” “그러겠소!” 잠에서 깨니, 이불이 흠뻑 땀에 절어 있었다. 그래서 사냥을 끊고 곰을 사냥했던 자리에 장수사라는 절을 지었다. 그러므로 느낀 바 있어 신앙심이 두터워졌다. 그리하여 현생의 양친을 위해 불국사를 짓고, 전생의 부모를 위해 석불사[석굴암]를 지었다. 불국사에 신림, 표훈 등 성현을 모시고 석굴암에 큰 불상도 만들어 키워주신 은혜를 갚았으니, 한 몸으로 두 시간대의 부모님께 효도한 일은 예로부터 드물다. 대성이 밭을 바쳤던 기부의 효험을 안 믿을 수 있겠는가? _9편 효선, 효도와 선행의 실천 430~431쪽

저자
일연
속명은 김견명(金見明)이다. 자는 일연(一然)이고, 시호는 보각(普覺)이다. 경상북도 경산(慶山)에서 태어났다. 1214년(고종1년) 9세에 전라도 해양(海陽:현재 광주) 무량사(無量寺)에 들어가 학문을 닦다가 1219년 승려가 되었다. 1227년 승과(僧科)에 급제, 1237년 삼중대사(三重大師), 1246년 선사(禪師), 1259년 대선사(大禪師)가 되었다. 1261년(원종2년) 왕명으로 선월사(禪月寺) 주지가 되어 목우의 법을 이었다. 1268년 운해사(雲海寺)에서 대덕(大德) 100여 명을 모아 대장경 낙성회(大藏經落成會)를 조직, 그 맹주가 되었다. 1277년(충렬왕3년) 운문사(雲門寺) 주지가 되어 왕에게 법을 강론, 1283년 국존(國尊)으로 추대되고 원경충조(圓經沖照)의 호를 받았다. 1284년 경상북도 군위(軍威)의 인각사(麟角寺)를 중건하고 궁궐에서 구산문도회(九山門都會)를 열었다. 저서로는 '삼국유사(三國遺事)'를 비롯하여 '어록(語錄)', '계승잡저(界乘雜著)', '중편조동오위(重編曹洞五位)', '조도(祖圖)','대장수지록(大藏須知錄)', '제승법수(諸僧法數)','조정사원(祖庭事苑)', '선문점송사원(禪門拈頌事苑)'등이 있다.
   삼국유사 | 일연 | 신원문화사
   삼국유사(하) | 일연 | 범우
   삼국유사(상) | 일연 | 범우
   번역과 해설 삼국유사 | 일연 | 서연비람
   삼국유사(큰글자책) | 일연 | 돋을새김

역자
서철원
경기도 평택에서 출생하여 고려대학교 국어국문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신라 향가의 서정주체상과 그 문화사적 전개(2006)라는 논문으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경남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전임강사로 있었따. 주요 논문으로 신라 문학사상의 전개와 고전시가사의 관련 양상, 교주 가곡집을 통해 본 20세기의 고시조 향유와 전승 양상, '광개토왕릉비문'의 수사방식과 세계관 등이 있으며, 공저로 향가의 깊이와 아름다움이 있다. 현재 고려대 민족문화연구원 연구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고려대, 경기대, 상명대 등에 출강해 왔다.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혐오: 우리는 왜 검열이 아닌 표현의 자유로 맞서야 하는가? | 홍성수,유민석 | 아르테(arte)
크리처스 5: 신라괴물해적전 지귀 편(상) | 곽재식,안병현,정은경 | 아르테(arte)
젠슈의 발소리 | 이선희,사와무라 이치 | 아르테(arte)
의산문답·계방일기 | 홍대용 | 아르테(arte)
언젠가 완벽한 너를 만난다면 | 권영주 | 아르테(arte)

이 분야 신간 관련상품
가야로 가야지 | 김훤주 | 피플파워
고발 역사의 수레바퀴(큰글자도서) | 곽형석 | 이담북스
가야인, 나라 세우러 온 것 아니다 | 오운홍 | 시간의물레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