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역사와 문화
>
동양사
>
중국사
>
중국사일반

펼쳐보기
지금은 중국을 읽을 시간 2 : 중국어 교사들이 알려주는 진짜 중국, 중국인
정가 15,000원
판매가 13,500원 (10% , 1,500원)
I-포인트 75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중국사일반
저자 중국을읽어주는중국어교사모임 , 중국을 읽어주는 중국어교사모임
출판사/발행일 도서출판 민규 / 2021.02.25
페이지 수 320 page
ISBN 9791197196133
상품코드 348354063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역사와 문화  > 동양사  > 중국사  > 중국사일반
 대량구매홈  > 역사와 문화  > 문화  > 중국문화

지금은 중국을 읽을 시간 2 13,500원 (10%)
지금은 중국을 읽을 시간 1 12,600원 (10%)
        
 

 
책내용
중국을 제대로 알고 싶어 하는 독자들을 위한 책 이 책으로 진짜 중국, 중국인을 만난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대부분 한자와 중국 역사를 공부하고 『삼국지』등 중국 고전을 읽으면서 자라왔기에 중국에 대해 많이 알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것은 ‘착각’일 뿐입니다. 실제 중국은 수천 년의 역사와 세계에서 4번째로 큰 땅덩이, 56개 민족이 모여 사는 다민족 국가로 제대로 알기가 쉽지 않은 나라입니다. 그렇다고 나 몰라라 할 수 있는 나라도 아닙니다. 가장 가까운 이웃으로 함께 가야 하는 나라이니까요. 가장 많은 교류가 이루어지는 나라로 서로 발전해 나가야 하니까요. 이 책은 중국에 대한 보다 넓은 이해를 위해 쉬운 어투로 중국의 여러 사정을 깊이 있게 알려줍니다. 중국의 역사와 정치, 경제는 물론, 교육, 지형과 국내외 갈등 요인, 문화와 국민성, 풍속과 놀이 등, 52개의 주제별 설명이 매우 현실적입니다. 따라서 중국에 대해 좀 더 깊이 알고 싶은 일반인이나 청소년, 특히 유학을 준비하는 학생과 학부모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52개의 퍼즐로 완성한 중국, 중국인 “친구는 선택할 수 있지만, 이웃은 선택할 수 없다.” 우리나라와 중국의 외교 관계에서 자주 등장하는 표현입니다. 두 나라는 지난 수천 년 동안 이웃으로 지내왔고, 앞으로도 많은 시간을 이웃으로 함께 할 것입니다. 현재 정치, 경제, 문화 등 분야를 가리지 않고 한·중 정부와 민간 차원의 교류는 역대 최고 수준입니다. 하지만 좋은 관계로만 함께하지 않고 때론 동북공정 문제로 혈압을 올리고, 사드나 북한을 두고 심리전을 펼치기도 합니다. 부딪치고 맞닥뜨리며 함께 가야 하는 나라입니다. 그런데, 그러한 중국을 우리는 얼마나 알고 있을까요? 경제야 G2에 올라설 만큼 쭉쭉 뻗어 가고 있다지만, 그래 봤자 ‘지저분하고 시끄럽고 거친’,나라라고 내심 무시하고 있지는 않은가요? 베이징, 홍콩, 황허 강, 천안문, 만리장성, 실크로드, 공자, 맹자 등에 대해 단편적이고 낡은 정보만으로 중국을 규정하고 있는 건 아닌지요. 메가바이트 속도로 발전하고 변화하는 중국을 도대체 얼마나 제대로 알고 있을까요? 이 책의 저자인 ‘중국을읽어주는중국어교사모임’은 여러 차례 중국을 취재하고 여행하면서 중국과 중국문화의 저력을 발견하고 중국을 제대로 알리기 위해 노력해 왔습니다. 무엇보다 우리 청소년들에게 중국을 바로 알리고 싶어 했습니다. 1권이 그 결과물로 나왔습니다. 생각보다 반응이 좋았고 중국에 대해 더 알고 싶어 하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조금 더 깊이 있는 진짜 중국을 보여주자며 2권을 냈습니다. 이웃이 먼 나라가 되지 않도록, 무엇보다 동반성장의 좋은 모델을 연구하고 찾을 청소년들에게 진짜 중국과 중국인을 알게 해주자는 뜻에서 나온 책입니다.
목차
추천사 4 작가의 말 10 01 중국 탁구, 여전히 만리장성? 18 02 기네스북 등재 중국 기록 지구 한 바퀴 24 03 중국에서 즐기는 디즈니랜드 29 04 억대 방송인, 방송인 억대 40 05 밀레니엄 세대, 링링허우가 움직이기 시작했다 50 06 더치페이로 깔끔한 데이트 57 07 먹고 먹히고. 자원 전쟁, 기술 전쟁 62 08 월스트리트의 지진 진앙지는 어디? 67 09 마음대로 땅을 살 수도, 이사를 할 수도 없다고? 73 10 만만디, 만만하게 봐선 곤란해 79 11 211 공정, 985 공정, 대학진흥 프로젝트 84 12 샤브샤브의 국적은? 91 13 훠궈, 참 끌리네! 97 14 친절의 자막? 필요의 자막? 104 15 표정 연기 + 목소리 연기 = 완벽 배우 109 16 짱깨, 되놈, 짱꼴라의 유래와 매너 있는 사람 114 17 스마트폰 하나만 가지고 다니면 되는 나라는? 119 18 중국인들이 한국 드라마에 빠지는 이유 123 19 한국 교복 부러워할 만하네 127 20 이국인 듯 중국, 홍콩·마카오 130 21 성 평등은 주방에서부터 135 22 낮잠 시간, 체조 시간이 따로 매일 138 23 어디까지 가봤니? 대륙 횡단 스케일! 142 24 아, 세계문화유산 148 25 중국 구경 좀 해볼까? 155 26 중국의 하늘 길 어떻게 달라질까? 160 27 드론 택배 코앞에 165 28 글자야, 그림이야? 169 29 중국이 마약에 깐깐한 이유 178 30 양꼬치엔 칭따오 183 31 세계를 흔드는 중국 브랜드 190 32 겨울에는 하얼빈보다 상하이가 더 춥다? 200 33 춘제, 축제야 전쟁이야? 207 34 중국 은행은 일요일도 영업한다? 214 35 컴퓨터나 스마트폰에서 중국어 입력하기 220 36 다수의 소수 민족 228 37 조선족, 한국과 중국을 잇는 다리 236 38 메이드 인 차이나, 관점을 바꿀 때 244 39 결혼, 빚잔치 아닌 기쁨 잔치되길 249 40 한복 VS. 치파오 256 41 권장하던 춤이 제지하는 춤이 될 줄이야 260 42 중국 황실의 반려견은? 265 43 공안은 기관인가, 직업인가 270 44 중국어 과외 선생, 푸다오 275 45 중국 음식은 기름덩어리라는 편견 280 46 땅은 넓은데 모두 같은 표준시 285 47 최고, 최대, 최장, 대륙 스케일 289 48 건전한 스포츠 게임, 마작 294 49 술 한 말에 시 백 편, 중국의 술 문화 301 50 미래투자, 상부상조 중국의 ?시 문화 307 51 중국에선 열 발자국, 100m 갈 때마다 KFC나 맥도날드가 하나씩 312 52 중국의 시·소설 315
본문중에서
중국에서는 인터넷 개인방송을 직접 방송한다는 의미로 즈보(直播)라고 해. 2008년 무렵부터 소소하게 시작된 인터넷 방송 시장은 2015년부터 본격적으로 발전하기 시작하는데, 당시 유저는 약 1억 9,500만 명 정도였어. 그런데 2년 만에 유저가 두 배를 넘더니, 2017년에는 약 4억 1,700만 명, 2020년에는 약 5억 6000만 명까지 증가했어. 이 수치는 중국 전체 인터넷 사용자인 약 9억 4백만 명의 61.95%에 달하는데, 중국사람 세 명 중 한 명은 인터넷 개인 방송을 본다는 말이지. 시장규모를 금액으로 따지면 2012년에 약 10억 위안에서 2018년에 약 400억 위안으로 엄청나게 증가했고, 2022년에는 약 1,100억 위안약 18조 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어. 특히 2020년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재택근무, 온라인 수업 등이 활성화 되면서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진 사람들이 다양한 방법으로 더 많은 시간 동안 인터넷 방송을 즐기게 되면서 폭발적인 성장을 이루었지. - 억대 방송인, 방송인 억대 중에서 중국에서는 사업을 하거나 어떤 협정을 맺을 때처럼 큰일은 물론이고, 서명을 하거나 미팅을 잡는 것 등 작은 일에도 시간이 오래 걸리는 경우가 많아. 그런데 중국인들이 정말 만만디인 경우는 사람을 검증할 때야. 서로에 대해 잘 모르는 상태에서 일을 서두르다 보면 일을 그르치게 되는 경우가 많고 자신이 책임을 져야 할 수도 있기 때문에, 저 사람을 얼마나 믿을 수 있는지, 사람 됨됨이는 어떤지, 형제와 같은 정을 나눌 수 있는지를 꼼꼼히 따져보고 점검하면서 많은 시간과 노력을 기울이지. - 만만디, 만만하게 봐선 곤란해 중에서 중국 정부는 세계 일류 대학 육성계획을 발표했는데, 이른바 ‘211 공정(211 工程)’과 ‘985 공정(985 工程)’이라는 대학진흥 프로젝트야. 먼저 ‘211 공정’은 덩샤오핑(?小平)이 문화대혁명으로 퇴보된 중국 경제를 다시 일으키기 위해서는 반드시 엘리트 인재가 필요하다고 주장하면서 인재양성을 국가 중점 프로젝트로 삼았는데, 21세기를 대비해 100곳 이상의 대학을 중점적으로 육성하겠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야. 중국이 과학과 교육으로 국가를 진흥시키겠다는 전략을 구체화하기 위해 실시한 21세기 전략 프로젝트인 거지. 중국 교육부의 자료에 따르면 2017년 중국의 ‘211 공정 대학’은 모두 112곳으로, 그중 베이징 소재의 대학이 26곳이야. - 211공정 985공정, 대학진흥 프로젝트 중에서 현재 중국은 신용카드 결제가 안 되는 가게는 있어도 스마트폰 결제가 안 되는 가게는 거의 없을 정도야. 온라인 쇼핑몰에서 물건을 구매하는 것은 물론이고, 식당·슈퍼마켓·각종 상점, 또 더 나아가서 노점상까지도 스마트폰 결제가 가능하니까. 결제만 하는 것이 아니라 주문도 해. 식당에선 테이블에 있는 QR코드를 스캔하면 메뉴판이 스마트폰에 뜨고, 스마트폰으로 바로 주문한 다음 식사 후 다시 스마트폰으로 결제를 하는 가게까지 생겼으니까. 요즈음에는 택시도 스마트폰 없이는 잡기 힘들어. 스마트폰으로 택시를 부르고, 스마트폰 앱에서 목적지를 설정한 다음, 도착지에서 스마트폰 결제 서비스로 택시비를 내는 시스템이 정착되었거든. 길거리에서 손을 흔들어 택시를 잡고, 현금으로 결제하는 사람이 이젠 드물지. - 스마트폰 하나만 가지고 다니면 되는 나라는? 중에서 아마 ‘凸’는 인터넷에서 자주 본 글자일 텐데 무슨 뜻인지 생각해 본 적 있어? 이게 한자라는 사실을 모르고 있던 사람도 많을 거야. 저 글자는 우리나라 발음으로는 ‘철’이라고 읽는 한자이기도 한데, 저 애랑 짝꿍인 글자는 ‘凹’, ‘요’라고 읽는단다. ‘?’도 분명 上이라는 글자와 下라는 글자라는 건 알겠는데, 두 개를 합쳐놓은 글자라니 저건 뭐지 싶을 것 같아. 대체 ‘?’는 한글 ‘쓰’와 뭐가 다를까 싶기도 할 테고 말이야. ‘?’, 이 글자는 뭔가 상상력을 자극하지? - 글자야, 그림이야? 중에서

저자
중국을읽어주는중국어교사모임
중국어 교육에 열정을 갖고 한국과 중국의 문화 발전에 노둣돌 역할을 담당하는 중국어 교사들의 모임이다. 현재 40여 명의 회원이 전국 각 지역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으며, 중국어 학습 교재 개발, 수업 방법 연구는 물론 중국의 인문학적 지식과 여행, 음식 등 다양한 콘텐츠 제작을 중국어 교사가 해야 할 사회적 의무라고 생각하고 있다. 중국에 대한 그릇된 인식과 편견을 바로잡아 중국을 올바르게 널리 알리는 데 힘쓰고 있다.
   지금은 중국을 읽을 시간 1 | 중국을읽어주는중국어교사모임 | 도서출판 민규
중국을 읽어주는 중국어교사모임
중국어 교육에 열정을 갖고 한국과 중국의 문화 발전에 노둣돌 역할을 담당하는 중국어 교사들의 모임이다. 현재 40여 명의 회원이 전국 각 지역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으며, 중국어 학습 교재 개발, 수업 방법 연구는 물론 중국의 인문학적 지식과 여행, 음식 등 다양한 콘텐츠 제작을 중국어 교사가 해야 할 사회적 의무라고 생각하고 있다. 중국에 대한 그릇된 인식과 편견을 바로 잡아 중국을 올바르게 널리 알리는 데 힘쓰고 있다.
   지금은 중국을 읽을 시간 1 | 중국을 읽어주는 중국어교사모임 | 도서출판 민규
   한 권으로 끝내는 차이나 이야기 | 중국을 읽어주는 중국어교사모임 | 도서출판 민규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지금은 대만을 읽을 시간 | 도서출판 민규
지금은 베트남을 읽을 시간 | 심형철,박계환,홍경희,조윤희,응우옌 티타인떰 | 도서출판 민규
지금은 일본을 읽을 시간 | 심형철,장은지,이선우,한윤경,김미정 | 도서출판 민규
한 권으로 끝내는 차이나 이야기 | 중국을 읽어주는 중국어교사모임 | 도서출판 민규
미대입시 ‘64’ | 유장열 | 도서출판 민규

이 분야 신간 관련상품
1937 상하이 전투(큰글자도서) | 한국학술정보 출판번역팀,뤼보 | 이담북스
미국이 길러낸 중국의 엘리트들 | 이화승 | 글항아리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