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역사와 문화
>
동양사
>
중동사

펼쳐보기
만화로 보는 중동, 만들어진 역사 : 중동을읽는자가세계를읽는다! 중동과미국의갈등은어떻게만들어졌는가? (원제:Les Meilleurs Ennemis Premiere Partie 1783/1953)
정가 23,000원
판매가 20,700원 (10% , 2,300원)
I-포인트 1,15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중동사
저자 장피에르 필리유 , 장피에르 필리유 ( 역자 : 권은하, 권은하 / 그림 : 다비드 베 / 감수 : 김재명 )
출판사/발행일 다른 / 2019.11.20
페이지 수 328 page
ISBN 9791156332718
상품코드 321793385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역사와 문화  > 동양사  > 중동사

 
책내용
“중동을 읽는 자가 세계를 지배한다.” 시야가 두 배는 넓어지는 중동 만화 트럼프 정부의 친이스라엘 정책은 많은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미국의 중동 정책은 가면 갈수록 더 긴밀하게 엮어 돌아간다. 이 영향에서 한국도 자유로울 수 없다. 미국과 중국의 패권 전쟁에서 중동의 석유는 중요한 요소다. 한국은 미국에 정치, 경제적으로 가장 크게 의존하며, 중동에서 80퍼센트 이상의 석유를 수입해 온다. 실제로 2010년 부시 행정부는 이란의 경제 제재에 한국이 동참하길 요구했다. 이명박 정부 당시에는 석유를 뺀 이란과의 교역을 대부분 중단했고, 이란 멜라트은행 한국지점이 문을 닫는 일이 있었다. 미국 전쟁사 학자 앨프리드 머핸은 “중동을 읽는 자가 세계를 지배한다”라고 말했다. 미국과 중동의 관계는 세계 패권의 흐름을 바꾸며, 내 삶에 직결되는 문제다. 하지만 이런 국제 정세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이는 적다. 그들이 왜 싸우고 상황이 어떻게 돌아가고 우리에게 어떤 점이 유리한지 모른다. 대부분 기껏해야 중동이 테러의 주범이라는 얕은 인식만 가지고 있을 뿐이다. 만약 중동 문제의 원인을 알고 맥을 짚어낸다면 세계를 바라보는 시야가 다른 이보다 훨씬 넓어질 것이다. 이런 시각을 키우기 위해, 이 책은 가해자와 피해자를 이분법으로 나누지 않는다. 글 작가 장피에르 필리유는 프랑스 외부무 고문역을 맡고 중동 현지에서 전문가로 활동한 이슬람 전문 역사가로, 제3자 입장에서 미 정부와 중동 국가의 배반과 모략의 역사를 균형 잡힌 시작으로 전한다. 프랑스 독립만화의 기틀을 다진 그림 작가 다비드 베는 특유의 강렬한 흑백 그림 스타일로 미국, 중동의 지도자들을 정치 성향에 따라 개성 넘치는 캐릭터로 만들어냈다. 미국은 항상 좋은 의도로 중동 문제에 개입하지 않았다 이 책의 결론은 “미국은 항상 좋은 의도로 중동 문제에 개입하지 않았으며 언제나 최악의 순간에 문제에서 빠졌다”라고 끝맺는다. 오스만 제국 시절, 중동 지역 해적과 미군은 서로 포탄을 날리며 싸우고, 미국뿐 아니라 영국, 프랑스 등 열강이 영토를 확장하기 위해 중동 지역을 침략했다. 외부 세력인 미국은 중동 지역 세력과 결탁하거나 대립하고 독재 정권 뒤에서 교묘하게 쿠데타를 조작하기도 했다. 외부자로 남아 내부 문제를 야기해 이권을 취하겠다는 태도는 현재 미국이 펼치는 중동 정책에서도 계속되는 전략이다. 미국과 중동 문제는 단순히 테러의 역사가 아니다. 오스만 제국 때는 열강들이 영토를 확장하는 방법이었으며, 냉전 때는 이데올로기 싸움이었고, 현재는 패권 전쟁이 일어나는 장이었다. 미국과 중동의 싸움이 중동지역에 어떤 불행의 씨앗을 뿌렸는지, 최근 오바마 정부 정책까지 어떤 흐름이 있었는지 살펴보며 현 중동 문제의 근본적 원인을 이해하고 파악하는 눈을 키우길 바란다.
목차
추천의 글 _ 김재명 〈프레시안〉 국제 분쟁 전문기자 주요 등장인물 1부 1783~1953년, 열강이 만든 중동 1. 옛날이야기 2. 해적과의 싸움 3. 석유의 시작 4. 쿠데타가 남긴 것들 2부 1953~1984년, 미국이 만든 중동 5. 6일 전쟁 6. 두 전쟁 사이에서 7. 1979년 8. 레바논 내전 3부 1984~2013년, 새로운 질서와 싸움

저자
장피에르 필리유
이슬람 역사 전문가이다. 요르단, 시리아, 튀니지, 미국 등에 머물며 프랑스 외무부의 고문으로 활동했다. 레바논 내전 당시 민간인의 비극에 대한 보고서를 UN의 인권위원회에 제출하거나, 아프가니스탄의 지역에서 인도주의 프로젝트를 담당하는 등 전쟁 중 발생하는 인권 문제에 관해 연구하기도 했다. 저서로는 [미테랑과 팔레스타인Mitterrand et la Palestine](2005), [지하드의 경계Les Frontieres du jihad](2006)가 있고, [이슬람의 종말L'Apocalypse dans I'Islam](2008) 로 프랑스 역사 협의회의 최고 상인 오귀스탱티에리상을 수상하였다. 2009년에는 [9개의 목숨을 가진 알카에다Les Neuf Vies d'Al-Qaida]를, 2011년에는 [아랍 혁명La R?volution arabe]을 출간했다. 미국의 캘리포니아 대학교와 조지타운 대학교의 객원 교수였으며, 현재 파리 정치 대학교 파리 국제 관계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끊임없이 현대의 이슬람 및 이슬람 세계 안팎의 충돌에 대해 다각적인 시각으로 연구하고 있다.
   아랍의 봄 | 장피에르 필리유 | 이숲
장피에르 필리유

역자
권은하
미국 UCLA에서 정치학을 공부하고 유엔, 국제원자력기구 등에서 인턴 생활을 거친 후 귀국하여 국가출연연구소에서 십수 년 근무했다. 현재 바른번역 소속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시진핑의 중국몽 | 권은하 | 시그마북스
   다섯 번째 위험 | 권은하 | 비즈니스맵
   혐오와 차별은 어떻게 정치가 되는가 | 권은하 | 위즈덤하우스
권은하

그림
다비드 베
프랑스 만화계의 ‘새로운 만화’ 운동을 이끌고 있는 대표 만화가다. 만화소설의 걸작으로 알려진 자전적 작품 《발작》으로 2005년 이그나츠상 작가상을 수상했고, 2011년 허무주의 시인 가브리엘레 단눈치오의 이야기를 담은 《검은 길에서》로 뛰어난 역사 만화에 주어지는 샤토드슈베르니상을 수상했다. 1990년 동료 만화가들과 독립 만화 출판사 라소시아시옹을 설립해 활발한 작품 활동을 해나가고 있다.

감수
김재명
감수_김재명
중동, 발칸반도, 아프가니스탄, 동티모르, 쿠바 등 전 세계 분쟁 현장을 취재해온 국제 분쟁 전문기자다. 현재 〈프레시안〉의 기획위원, 국제 분쟁 전문기자로 일하면서 성공회대학교에서 겸임 교수로 ‘국제 질서의 이해’, ‘국제 분쟁과 국제기구’, ‘국제 분쟁과 세계질서’ 등을 가르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오늘의 세계분쟁》, 《눈물의 땅, 팔레스타인》, 《세상에 대해서 우리가 더 잘 알아야 할 교양57: 시리아전쟁》 등이 있다.
   세상에 대하여 우리가 더 잘 알아야 할 교양 12: 군사 개입 과연 최선인가? | 김재명 | 내인생의책
   블럭바이블: 구약 | 김재명 | 갓키즈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조선 소녀 찔레 | 심진규 | 다른
댓글 달기 전에 생각해 봤어? | 정정희 | 다른
중등 교과연계 역사소설 필독서 세트 | 안오일,김미승,이호영 | 다른
중등 교과연계 국어 필독서 세트 | 박용진,김영선,신승미,박균호 | 다른
어떤 불시착 | 정서윤 | 다른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