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역사와 문화
>
동양사
>
중동사

펼쳐보기
전쟁으로 보는 중동역사 : 수메르에서 콘스탄티노플 함락까지
정가 20,000원
판매가 18,000원 (10% , 2,000원)
I-포인트 1,00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중동사
저자 김균량 , 김균량
출판사/발행일 북랩 / 2021.03.31
페이지 수 456 page
ISBN 9791165396930
상품코드 348473323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역사와 문화  > 동양사  > 중동사

 
목차
머리말 5 1장 문명의 시작 1. 메소포타미아 문명 13 2. 이집트 문명 17 2장 카데시 전투 - 두 강대국의 충돌과 최초의 평화조약 1. 히타이트의 발견 31 2. 히타이트의 역사 36 3. 카데시 전투 44 4. 카데시 전투 이후 57 5. 해양민족의 침입과 혼란 62 3장 가우가멜라 전투 - 헬레니즘 시대의 시작 1. 아시리아의 성립과 멸망 73 2. 페르시아의 발전과 그리스와의 전쟁 83 3. 가우가멜라 전투 105 4. 알렉산드로스의 죽음과 헬레니즘 시대 133 5. 기병의 위력과 등자 140 4장 1차 유대전쟁 - 디아스포라(Diaspora)의 확산 1. 로마의 팽창과 헬레니즘 시대의 종말 147 2. 유대인의 역사 162 3. 1차 유대전쟁 187 4. 2차 유대전쟁과 그 이후 243 5. 유대인은 왜 하나의 신만 섬겼을까? 246 5장 바드르 전투 外 - 이슬람교의 성립 1. 로마와 파르티아 그리고 사산 왕조 페르시아 253 2. 아라비아의 상황 262 3. 무함마드의 이슬람교 창시 266 4. 바드르 전투 外 280 5. 이슬람의 팽창과 번영 312 6장 십자군 전쟁 - 기독교 세계의 반격 1. 전쟁의 기원 331 2. 전쟁의 시작과 예루살렘 탈환 337 3. 살라딘과 이슬람의 반격 359 4. 십자군의 변질과 십자군 국가의 소멸 378 5. 십자군 전쟁의 의미 388 7장 콘스탄티노플 함락 - 로마의 최후 1. 이슬람 세계의 위기 - 몽골의 침략 395 2. 오스만 왕국과 티무르 제국 404 3. 오스만 제국의 부활 414 4. 콘스탄티노플 함락 420 5. 오스만 제국의 팽창과 그림자 447 참고자료 454
본문중에서
전쟁은 수많은 사람이 피 흘리고 죽을 수밖에 없는, 절대 일어나면 안 되는 일이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인간의 역사는 전쟁을 통해 발전하고 변화하는 과정을 겪었다. 전쟁을 빼고 인간의 역사를 얘기할 수 없으며 역사를 이야기할 때 전쟁은 중요한 주제가 될 수밖에 없다. 마찬가지로 중동의 역사에서도 전쟁은 커다란 역사적 변동을 초래하였기 때문에 전쟁을 통해 중동의 역사를 들여다보고자 한다. 그리고 그 속에서 개인 혹은 집단이 가졌던 당시의 생각과 사상을 이해하고 오늘날 가지고 있는 의미가 무엇인지 설명하고자 했다. _‘머리말’ 중에서 그리스 전쟁영웅들의 말로가 좋지 못했다. 아테네인은 기질적으로 영웅을 싫어했다. 영웅은 독재자가 될 수 있기 때문이었고 민주정에 방해가 되었다. 마라톤 전투를 승리로 이끌었던 밀티아데스는 권한 남용 협의로 감옥에서 죽었고, 살라미스 해전의 영웅 테미스토클레스는 도편추방제로 추방되었을 뿐만 아니라 페르시아와 내통했다는 모함으로 사형선고까지 받자 곧바로 적국이었던 페르시아로 망명하여 그곳에서 쓸쓸히 죽음을 맞이했다. 플라타이아 전투의 지휘관이었던 스파르타인 파우사니아스는 페르시아를 공격해 비잔티움을 함락시키며 승승장구하였으나 개인적 권력욕에 페르시아와 내통하다 걸려 체포 위기에 놓이자 아테나 신전으로 숨어 들어갔다. 이에 신성한 신전에서 살인 행위를 할 수 없었던 그리스인들은 신전의 입구를 벽돌로 막아 버렸고 그는 그곳에서 굶어 죽었다. _98쪽 자발적인 자비 부담의 군대에서는 궁수병, 투석병, 창병과 같은 병종을 지정해주거나 강제하는 사람이 없었고 엄청나게 비싼 말과 전차를 운영할 만한 귀족도 없었기 때문에 그리스 군대는 순전히 중무장 보병으로만 구성될 수밖에 없었다. 가끔 크레타섬이나 스키타이에서 고용된 궁수들이 있기는 했지만, 일반적인 것은 아니었다. 시간이 흐르면서 초기에는 제각각이었던 무장의 형태는 무기와 방패, 갑옷 등을 전문 제작하는 기술자가 나오면서 통일을 기할 수 있었다. 문제는 농사를 짓다 달려 나온 자작농들의 개별 전투능력이 형편없었기 때문에 과거 트로이 전쟁 때의 아킬레우스와 헥토르와 같은 전문적인 전사의 전투력을 거의 기대할 수 없었다는 것이다. 그래서 이들이 선택한 것이 전투의 집단화인 밀집대형이었다. 일명 팔랑크스(phalanx)라는 전술은 전장에서 ‘영웅시대’의 종식을 의미했다. _101~102쪽 가우가멜라 평원 앞에 있는 언덕에 진지를 구축하고 페르시아군을 내려다본 마케도니아 장군들은 페르시아군의 군세에 놀라고 두려워했다. 부사령관이었던 백전노장 파르메니오는 알렉산드로스에게 어둠을 이용한 기습 공격을 건의했다. 하지만 알렉산드로스의 대답은 간단했다. “나는 승리를 훔치러 오지 않았다.” _121~122쪽 파르티아가 강력한 로마군을 번번이 패배시킬 수 있었던 것은 다음과 같은 전술이 있었기 때문이다. 우선 파르티아는 가볍게 무장을 한 경기병으로 로마군의 밀집대형에 화살 세례를 날렸다. 그러면 로마군 기병대가 출동하여 이들을 추격하기 시작한다. 하지만 도망가던 파르티아 경기병은 추격하는 로마 기병에 화살을 날려 오히려 추격하는 로마 기병을 말에서 떨어뜨렸다. 파르티아 기병이 달리는 방향과 반대로 몸을 돌려 화살을 날렸기 때문이었다. 이런 기병의 활쏘기를 로마인은 ‘파르티아식 활쏘기’라 불렀다. 로마군의 기병 공격이 실패로 돌아가면 파르티아 기병은 다시 돌아와 로마군 보병 밀집대형에 화살을 날렸다. 시간이 흘러 점차 보병의 진영이 무너지기 시작하면 갑옷을 두껍게 입은 창기병이 돌진하여 보병대를 무너뜨리고 전투를 마무리 지었다. _256쪽

저자
김균량
성균관대학교 역사교육학과, 서강대학교 교육 대학원 역사교육과를 졸업했다. 현재는 경기도 부천에 있는 공립고등학교에서 역사 교사로 재직 중이다. 논문으로 「고등학교 세계사 교과서의 십자군 전쟁 서술 비교 · 분석」이 있다.
   단숨에 읽는 중동전쟁 | 김균량 | 북랩
김균량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문장, 살아갈 힘을 얻다 | 육이일,양지욱,송기홍,김나라,글빛혁수 외 | 북랩
그런 시절 2: 등잔불 | 김홍균 | 북랩
유혹의 말 | 북랩
삼국지와 고구려 | 우재훈 | 북랩
바람의 아들 이승만 | 북랩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