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역사와 문화
>
문화
>
세계문화

펼쳐보기
세계 헤어웨어 이야기 : 신화에서 대중문화까지
정가 17,000원
판매가 15,300원 (10% , 1,700원)
I-포인트 85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세계문화
저자 김영휴 , 원종훈
출판사/발행일 아마존북스 / 2022.01.10
페이지 수 328 page
ISBN 9788957752791
상품코드 354446157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역사와 문화  > 문화  > 세계문화
 대량구매홈  > 인문  > 문화  > 세계의 문화

 
책내용
-머리카락의 역사, 인간 욕망의 드라마 -인류 역사는 머리카락의 시간, 머리카락은 인류의 시간을 연결한다 -머리카락만큼이나 풍성한 고대, 중세, 현대의 헤어웨어 이야기 이 책의 모든 내용을 관통하는 키워드는 머리카락이다. 그렇다. 이 책은 머리카락을 사랑한 인간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머리카락과 인간사의 관계를 넘나드는 흥미로운 이야기의 향연이 쉴 새 없이 전개된다. 110여 장의 올 칼라 도판과 함께하는 머리카락에 대한 거의 모든 이야기 이 책에는 머리카락과 관련된 무수한 이야기들이 총망라되어 전개된다. 그 이야기들을 이어가는 조각과 고리들은 동서양의 그림, 일러스트레이션, 기업의 로고, 고문헌, 고지도, 우표, 영화포스터, 공연페스티벌, 소설, 인형, 애니메이션, 영화 등이다. 책 속에 수록된 110여 장의 특별한 그림들을 통해서 머리카락에 얽히고설킨 온갖 색깔의 이야기들을 만날 수 있다. 머리카락에서 가발, 그리고 헤어웨어의 신화와 전설, 종교, 혁명, 예술, 대중문화 속에서 펼쳐지는 드라마 이 책에는 화려한 색채의 드라마가 꿈틀거린다. 그리스로마 신화, 슬라브 신화, 켈트 민담, 북유럽 신화, 성서, 중국과 몽골의 전설, 삼국사기에서 건져낸, ‘신화와 전설’이라는 드라마로 시작한다. 그런가 하면 혁명, 전쟁, 셰익스피어의 작품, 황제의 초상화, 음악, 조선왕조실록, 조선의 풍속화, 조선의 미라, 백과사전을 재료로 하여, ‘혁명과 연애’라는 드라마가 탄생한다. 마지막은 문학, 애니메이션, 대중스타, 영화와 범죄 소설, 대중음악 등을 엮어 ‘전통과 자유’라는 드라마로 마무리된다. 헤어스타일의 변천사를 뛰어넘는 머리카락에 담겨 있는 세밀하고 매혹적인 파노라마 이 책은 헤어스타일의 변천사 이상을 다루고 있다. 그것은 인간이 머리카락을 어떻게 생각하고 느끼며 살아왔는지를 보여주는 데 있다. 이 책은 총 3개의 파트(Part)로 구성되어 있다. 파트1은 주로 신화와 전설의 세계에 등장하는 머리카락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고대 그리스와 로마제국에서, 중국과 몽골, 고대 이집트, 중세 북유럽, 한국의 삼국시대까지, 드넓은 시공간이 이어진다. 머리카락이 어떻게 신비와 과시와 신성의 결정체로서 표현되는지 접한다. 파트2는 혁명과 연애를 주제 삼아 머리카락의 이야기가 진행된다. 중세 유럽의 수도원에서 17, 18세기 유럽에서 소용돌이 친 혁명, 비슷한 시기의 중국 청나라, 조선 후기까지 연결된다. 그렇게 열정과 자유와 영원불멸을 꿈꾼 중세인들을 만난다. 파트3은 전통과 자유를 표현하는 머리카락의 이야기다. 조선의 신여성에서 출발하여 현대 대중문화까지, 20세기 전반을 관통하는 인간과 머리카락 사이의 매혹적인 관계가 이어진다. 씨크릿우먼 헤어웨어 창립 20주년 기념으로 집필하게 된 머리카락의 역사서이다! 아름다움의 주관적인 가치는 무엇인가? 그것은 시대와 공간(환경, 지역)이다. 아름다움은 시대와 공간에 따라 표현양식과 기준이 천차만별이다. 아름다움, 미(美)를 이해한다는 것은 무엇인가? 그것은 변하지 않는 인간 개개인에 내재된 본능적인 욕망과 매혹이 시대와 공간 속에서 어떻게 변모하고 진화해 왔는가를 알게 되는 것이다. 그리고 느끼는 것이다. 욕망과 매혹이 실현되어온 산물이, 매개체가, 상징이 인류 문화의 또 다른 세계가 아니었을까? 그 세계가 머리카락이다. 머리카락에는 감춰진 이야기들이 자리하고 있다. 때로는 강렬하고, 때로는 호사스럽고, 게다가 노골적이고 과시적이기까지 한 시선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목차
머리말 인간은 머리카락을 사랑했다 프롤로그 머리카락의 향연 PART 1 신화와 전설 : 신비, 과시, 신성 Story / 고구려 고분벽화 속의 여인들 chapter 1 | 신비로움과 마법, 그리고 유혹과 구원 01 그리스 신화 속 여신들 02 슬라브 신화, 물의 여인에게 빠져든 거장 03 켈트 민담, 대문호를 사로잡은 요정의 세계 04 중국의 전설, 기이한 이야기 05 몽골 설화, 새머리 모양의 기원 chapter 2 | 신화의 고리 06 황금가지의 터부 07 여왕 디도, 그 숙명의 고리 08 영원히 나무로 변신한 다프네 09 니소스 왕의 보랏빛 머리카락 10 복수와 자비의 여신 11 메두사라는 이름의 여인 12 성서, 삼손과 압살롬 13 악마의 속임수 14 삼국사기, 궁중에서 생긴 음모 15 라푼젤과 악마의 황금 머리카락 세 개 16 그 노래를 조심하라 chapter 3 | 감춰진 세계 17 고대 이집트인들이 숨긴 비밀의 코드 18 로마제국, 귀족의 품격과 주술 사이 19 장발長髮왕, 미발美髮왕 20 북유럽 신화, 시프의 황금빛 머리카락 PART 2 혁명과 연애 : 열정, 자유, 영원불멸 Story / 송나라 서긍의 눈에 비친 고려여인 chapter 1 | 신과 혁명을 위하여 21 톤슈라, 중세수도사들의 머리 모양 22 혁명의 승리를 위하여 chapter 2 | 너무 바쁜 중세의 사람들 23 격렬하고 열정적이며, 다채로운 아름다움에 대한 탐닉 24 줄리엣과 데스데모나를 찾아서 25 변발로 이어진 몽골, 고려, 청나라 chapter 3 | 위엄과 열정, 그리고 폭풍전야 26 위엄과 열정 사이 27 태양왕과 천자, 시대를 앞서간 패션 감각 28 퐁탕주 스타일의 창시자, 퐁탕주 공작부인 29 프랑스 대혁명의 전조 chapter 4 | 다른 세계, 같은 세계 30 동서양의 금지령, 여성의 멋 내기를 금지하다 31 동서양, 미인의 조건 32 전설의 화원이 본 조선의 풍습과 내면 chapter 5 | 영원불멸 33 조선의 미라, 규합총서, 쌍상투 PART 3 전통과 자유 : 스타일, 금지, 아이콘 Story / 20세기 초, 신여성, 모단걸 chapter 1 | 스타일의 창조 34 미미가꾸시와 히사시가미, 모단걸을 만나다 35 스타일의 창의성, 피그와 덕 36 할리우드의 은막, 철의 장막, 그 여인들을 조심하라 37 두 명의 슈퍼스타 38 머리카락으로 노래하다 39 고데와 장발, 표현과 금지 사이 chapter 2 | 남아 있는 전통 40 아기들은 왜 삭발을 하는 걸까 41 여성과 전통 42 근엄한 법정과 분노한 트레비스 chapter 3 | 대중문화의 아이콘 43 시대를 풍미한 아이콘 44 인형의 세계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45 노스탤지어, 소설과 만화 속 주인공들 에필로그 머리카락의 진화 참고도서 사진과 그림의 정보 미주
본문중에서
그렇다. 아름다움에는 전 세계 어디에서나 통하는 보편적인 요인이 있다. 아름다움에 관한 폭넓은 이해를 위해서는 변하지 않는 보편적 가치와 변하는 주관적 가치를 찾아 구분할 수 있어야 한다. 아름다움의 보편적인 가치는 무엇인가? 그것은 욕망과 매혹이다. 아름다움은 인간 욕망의 표현과 실현이자 타인의 마음을 사로잡는 매혹의 수단이다. 뛰어난 미모로 이름난 중국의 양귀비(楊貴妃, 719~756)는 20종 이상의 헤어스타일로 자신의 외모를 한층 돋보이게 했다고 전해진다. 양귀비는 당나라의 번영을 이끈 황제 현종(玄宗, 685~762)의 사랑을 독차지했다. 결국 황제의 권력은 양귀비의 화려한 헤어스타일에 취해 일순간 길을 잃고 권위에 오점을 남겼다. -12p, 프롤로그에서 여인들의 머릿결에서 형형색색의 빛이 흘러내렸다. 그것은 기묘한 일이었다. 유화, 연희, 도화랑. 세 여인들은 언제 그랬냐는 듯이 벽화 속에 고요히 서 있었다. 여인들의 자태는 긴 세월의 풍화 속에서도, 그 얼굴 표정과 숨결을 잃지 않았다. 천 오백 년 전 이 땅에 살았던 여인들. 유화, 연희, 도화랑은 죽은 자들의 옛무덤 속 그림이 아니었다. 고구려여인들의 아름다움을 고스란히 전해주는 실체였다. 여인들의 머리 모양은 시대의 징표였다. -35p, PART 1 신화와 전설 : 신비, 과시, 신성에서 항가리드는 딸도 있고 언어도 구사하는 한편 큰 매였다고 묘사하기도 한다. 항가리드의 실체는 반인반수(伴人伴獸)로 보인다. 사람의 몸을 하였으나 커다란 새의 날개를 가진 괴수의 형체. 항가리드Khangarid Bird의 항(Khan, 보통 칸으로 읽는)은 왕을 뜻하며 몽골의 땅을 창조했다는 새들 중의 왕, 조왕(鳥王)이다. 신화를 지배하는 새인 것이다. 항가리드는 가루다Garuda라는 별칭을 가지고 있기도 하다. 항가리드는 몽골인들이 성산으로 믿는 복드 항 산(Bogd Khan, 실제 울란바토르 남쪽에 위치함)의 주인으로 전해져 온다. 항가리드가 현재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의 휘장에도 등장하는 것을 보면 신화의 전통은 현재진행형인 것이다. -62p, PART 1 신화와 전설 : 신비, 과시, 신성에서 17세기 화가 안톤 반 다이크(Anthony Van Dyck, 1599~1641)는 삼손의 비참한 최후를 묘사한다. 작품명은 《삼손과 데릴라》(그림33). 머리카락은 잘려나가고, 포승줄에 묶이고, 군사의 철퇴가 당장이라도 내리칠 듯 다가오고, 몸부림치는 삼손. 손을 내민 데릴라를 향한 삼손의 울부짖음이 들리는 듯하다. 또 다른 17세기 거장 렘브란트(렘브란트 하르먼손 반 레인, Rembrandt Harmenszoon van Rijn, 1606~1669)가 본 삼손의 죽음은 더욱 상세해서 허망함이 감돈다. 작품명은 《눈 먼 삼손》(그림34). 잘라낸 삼손의 머리카락을 쥐고 도망치는 데릴라, 두 눈이 칼에 찔린 채 절망과 고통 속에서 나뒹구는 삼손. 뒤에서는 군사들의 칼날이, 정면에서는 창끝이 삼손의 숨통을 끊어놓기 직전이다. 삼손의 피울음과 군사들의 아우성과 데릴라의 조소가 한데 뒤섞여 있다. -100p, PART 1 신화와 전설 : 신비, 과시, 신성에서 3세기 고구려, 그 시대 미인의 선결조건이 있었다면 길고 탐스런 여인의 머릿결이었을 것이다. 중천왕이 관나부인에게 한껏 매료되었던 것도 구척이나 되는 머리길이에 있었던 것은 아닐까. 권좌에 앉은 중천왕의 속뜻을 알 길은 없으나 관나부인을 가차 없이 버렸다. 그는 오로지 전지전능한 심판관으로 등장하여 궁중에 갇힌 여인들의 괴로운 심정은 안중에도 없다는 듯이 판결을 내렸다. 관나부인의 미모와 긴 머리카락은 유혹과 과시를 한껏 뽐냈으나 그로 인해 저주의 도화선이 되었다. 늘 그렇듯이, 치정극의 결말은 차가운 핏빛으로 끝이 난다. 그러나 두 여인을 비극으로 몰아간 원인이 궁중이라는 거대한 질서에서 왔다는 의심을 거두기 힘들다. -112p, PART 1 신화와 전설 : 신비, 과시, 신성에서 그러면 시프의 새로운 머리칼로 내 가져오리, 해가 지기 전에 황금머리칼을. 허면 시프는 봄의 들판과도 같으리라. 노란 꽃무늬 옷을 걸친 들판과 같으리라. 로키는 깊은 지하세계로 향한다. 그곳에는 이발디Ivaldi의 아들들인 난쟁이들이 살고 있었는데 모두 특별한 재주가 있었다. 그들은 출중한 대장장이였다. 로키는 교활함으로 무장하고 현란한 말솜씨로 난쟁이를 속여 원하는 것을 얻어낸다. 황금을 가는 실처럼 만든 황금실을 가지고 돌아온다. 로키는 간신히 목숨을 구한다. 물론 시프는 황금빛 머리카락을 되찾고, 토르는 기뻐했다. -144p, PART 1 신화와 전설 : 신비, 과시, 신성에서 그런데 한때 루이 14세는 가발 금지를 지시한 적이 있었다. 국왕으로 즉위한 뒤에 가발금지령을 내려 루이 13세 때부터 궁중에서 유행하던 가발착용을 금지했다. 그는 숱이 많은 자기 머리를 좋아했고 가발을 경멸했기 때문이다. 그런 그가 어떤 연유로 가발애용자가 됐을까? 그뿐만 아니라 헤어패션의 유행을 이끄는 창조자가 됐을까? 루이 14세의 머리에는 지루성 낭포라는 혹131이 있었다. 머릿속 혹을 가리기 위한 방편으로 항상 가발을 착용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때로는 시대를 만들어가는 촉발제가 있다면 우연과 필연의 화학작용이 아닐까. 루이 14세는 침실 옆에 가발 전용 방까지 두었는데, 때와 장소에 맞춰 다양한 색깔의 가발을 애용했다. 그의 가발은 크고 두툼한 흑발이었으며 말년에는 가발에 분을 뿌려 머리가 하얗게 세는 걸 나타내도록 했다. -189p, PART 2 혁명과 연애 : 열정, 자유, 영원불멸에서 2012년 5월 10일 일간신문들은 앞 다투어 84세 영국인 노인의 사망소식을 다음과 같이 전했다. “여성 머리 모양을 혁신적으로 바꿔왔던”199, “전설의 헤어드레서”200, “머리 미용술의 일대 혁신을 일으킨 헤어아티스트” 그의 이름은 비달 사순(Vidal Sasson, 1928~2012)이다. 그에게 주목하는 특별한 이유는 보브 컷의 창시자이기 때문이다. 평범한 단발머리라는 뜻의 보브, 기하학적인 커팅을 합친 ‘보브 컷(Bob Cut, 일명 사순 컷 Sassoon Cut).’ 한때 한국에서는 ‘바가지 머리’라는 별칭으로 부르기도 했다. 1960년대 선보인 미니멀 스타일의 짧은 단발머리인 보브 컷은 특히 오피스 걸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수많은 오피스 걸들이 그가 창안한 단발머리에” 환호했다. 오피스 걸들이 긴 머리를 손질하는데 걸리는 시간과 번거로움에서 벗어날 수 있었던 것이다. 1960년대 여성에게는 새로운 해방의 때였다. -252p, part 3 전통과 자유 : 스타일, 금지, 아이콘에서 팝 음악 사상 ‘가장 위대한’ 이라는 수식어가 결코 어색하지 않은 아티스트. 1980, 90년대 대중문화를 집어삼킨 최고의 슈퍼스타가 있다. 마돈나 루이즈 치코니(Madonna Louise Ciccone, 1958~현재), 바로 그 유명한 팝 가수 마돈나다. 그녀의 이미지는 성적인 매력, 도발적인 자태로 연상된다. 마돈나는 팝 가수로서 앨범과 라이브 무대는 물론 영화배우로서 자신의 매력을 발산했다. 또한 음반제작자와 『영국의 장미들』 외 여러 편의 동화를 쓴 작가로서 독특한 모습을 지니고 있다. 이렇듯 다채로운 색깔을 지닌 엔터테이너이지만 일정하게 유지하는모습도 있다. 마돈나의 머리 모양, 헝클어진 헤어스타일이다. -285p, part 3 전통과 자유 : 스타일, 금지, 아이콘에서 인간에게 머리카락은 어떤 의미였을까? 엄밀히 머리카락 그 자체만으로 의미와 가치, 개념이 파생되지는 않는다. 머리카락에 인간의 노력과 열정과 욕망을 가열하면 머리 모양이 만들어지고, 그런 뒤에 하나의 스타일로 완성되어 세상의 무대 위에 나타날 때 비로소 의미가 생긴다. 그래서일까. 머리카락에 복잡하게 얽히고설킨 스토리는 참으로 특이하고 다채롭다. 다차원적이기까지 하다. 그동안 고대그리스신화에서 시작하여 20세기 후반까지 인류의 문화사에 새겨진 머리카락의 향연을 찾아 떠났던 긴 여정을 마치고 다시 돌아왔다. -301p, 에필로그에서

저자
김영휴
(주)씨크릿우먼 대표, 전 대전세종충남 여성벤처협회 회장. 2001년, 대한민국발명특허대전 동상 수상을 계기로 창업을 결심하게 된다. 이후 ‘헤어웨어’라는 이색 아이템으로 업계에 새로운 길을 열며, 씨크릿우먼은 ‘무에서 유를 창조한 기업’으로 평가받기에 이른다. 헤어웨어라는 새로운 패션 장르는 국내 고급 유통사에도 새로운 길을 만들어냈고 ‘빅3’ 백화점에 블루오션을 개척함으로써 독보적인 ‘여성 창업 벤처 기업가’로서 주목을 받게 된다. ‘대한민국 여성 CEO의 가능성, 여성성의 가치’를 재조명하는 데 일생의 뜻을 두고 있는 저자는, 창업에 대한 꿈을 가지고 있지만 어디에서도 해답을 얻을 수 없는 여성들의 애달픈 고민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이 책을 집필했다. 일.가정생활 양립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자기 일을 해내고자 사투하는 여성들의 다양한 질문에 대해 자신의 경험을 공유하고자 했다. 특히 스스로 경쟁력을 강화하는 해법, 현실적인 문제에 대처해나가는 돌파력을 가질 수 있도록 독려하고 묘안을 제시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포스트 크리에이터’라는 닉네임에 걸맞게 지금 이 순간에도 기업의 가치 혁신을 지속하며, 세계적 패션 리더를 꿈꾸며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 ‘머리도 옷처럼 간편하게 입는 새로운 패션 의생활’에서 나아가 ‘행운을 부르는 여자’라는 패션 패러다임을 탄생시킨 혁신적 시도는 여성의 무한한 잠재력과 파워를 보여줌으로써 많은 리더와 기업가들에게 귀감이 되었고 수많은 여성들의 롤모델이 되고 있다. 조선대 철학과를 졸업하고 KAIST 미래전략대학원에서 미래학 석사 과정을 마쳤다. 저서로는 <스타일을 파는 여자>(2007, 한스컨텐츠)가 있다.
   여자를 위한 사장수업 | 김영휴 | 다른상상
원종훈
영화시나리오작가 · 아키비스트. 영화 《가위》(2000) 시나리오로 데뷔. 주요작품으로 KBS 2 TV 추석특집드라마 2부작 《눈물 날 때 뛰어라》(2002) 극본 각색, 문화원형창작 드라마 3부작 《생존》(2009) 극본 등이 있다. 2016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드라마 공모전, 2017년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시나리오 공모전, 2018년 국세청 시나리오 공모전을 수상했다. 한남대학교 대학원 기록관리학 석사를 졸업하고 현재는 문화체육관광부 디지털 생활사 아카이빙 작업, 경기도 군포시 아카이빙 북 작가로 참여하고 있다.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