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국어/외국어/사전
>
서양어
>
기타국언어

처음 에스페란토
정가 20,000원
판매가 18,000원 (10% , 2,000원)
I-포인트 1,00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기타국언어
출판사/발행일 진달래 / 2023.05.05
페이지 수 362 page
ISBN 9791191643909
상품코드 356737133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국어/외국어/사전  > 서양어  > 기타국언어

 
목차
목차(Enhavo) 옮기고 해설한 이의 들어가는 말 4 제1서 7 자멘호프 연보 12 구성 13 옮기고 해설한 이의 안내문 14 들어가는 말 16 교재 138 제2서 147 머리말 150 부록 296 편집자의 말 357 진달래출판사 간행목록 358
본문중에서
국제공용보조어 에스페란토 〈제1서〉와 〈제2서〉는 우리말로 치자면 〈훈민정음〉의 “예의” 부분과 “해례” 부분에 해당한다고 할 수 있다. 이는 에스페란토의 창안자 자멘호프가 직접 쓴 것으로, 〈제1서〉에서는 에스페란토 창안의 동기, 그리고 언어적 기본이 되는 문법과 기본 단어장을 제시하였으며, 〈제2서〉에서는 연습문과 좀 더 자세한 설명을 제시하였다. 그러니 이것은 〈훈민정음〉의 두 부분과 비슷하다고 하지 않을 수 없다. 한글의 처음 모습인 “훈민정음”을 창제한 세종 임금은 〈훈민정음〉이라는 책에서 아래와 같이 말하였다. “우리나라의 말이 중국말과 다르기 때문에 중국 문자로써는 서로 잘 소통할 수가 없다. 그래서 배우지 못한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뜻을 표현하고 싶어도 제대로 할 수가 없는 형편이다. 나는 이들을 불쌍히 여겨 새로 28글자를 만들었는데, 모든 사람이 이 글자를 쉽게 배워 일상생활에서 편하게 쓰기를 바랄 뿐이다.” 그래서 에스페란토를 창안한 자멘호프의 정신에 따라 위의 세종 임금의 말을 아래처럼 비슷하게 만들어 보았다. “세상의 말들이 서로 달라서 자신의 모국어만으로는 서로 잘 소통할 수가 없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다른 나라 사람들과 친구가 되고 싶어도 그렇게 할 수가 없다. 나는 이들을 불쌍히 여겨 새로 28글자를 만들었는데, 모든 사람들이 이를 쉽게 배워서 일상생활에서 잘 활용하기를 바랄 뿐이다.” 이것은 비록 내가 만들어낸 말이지만, 나는 이 말이 정말로 자멘호프의 생각 그대로라고 믿는다. 그리고 훈민정음이나 에스페란토 모두 그 글자의 수가 28자이니 이것 역시 재미있는 우연의 일치라 아니할 수 없다. 그리고 한글은 1443년에 창제된 후 3년간의 시험과 손질을 거쳐 1446년에 〈훈민정음〉이라는 이름의 책으로 공식적으로 발표가 되었는데, 나중에 그 책의 이름이 곧 그 글자의 이름이 되었다. 그러니, 이 또한 처음에 “에스페란토”라는 필명으로 이 언어를 발표하였다가 나중에 그 필명이 바로 이 언어의 이름이 된 에스페란토의 탄생 과정과 비슷하지 않은가? 나는 오래 전부터 이 두 책에 대해 무척 많은 관심을 가지고 꾸준히 연구해 오고 있었는데, 지난 2021년과 2022년에 기회가 있어, 이 두 책을 가지고 온라인으로 강의를 하게 되었다. 그리고 그 강의의 결과가 바로 여기 합권으로 펴내게 된 이 책이다. 이 자리를 빌려 그동안 두 강의에 함께하며 또한 여러 가지 도움말을 주신 모든 수강자 분들께 감사의 말을 전한다.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내가 더 말하게 내버려 두세요 | 오태영,클로드 피롱 | 진달래
A…B…C… 갑..을..병.. | 엘리자 오제슈코바 | 진달래
중단적가성 La Interrompita Kanto(중단된 멜로디)(에스페란토-중국어 대역) | 엘리자 오제슈코바 | 진달래
국제어 에스페란토 문법 | 박기완 | 진달래
개구쟁이 카지오 | 장정렬 | 진달래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