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예술/대중문화
>
사진/영상
>
사진이론/역사/비평

사진기호학 : 표현에서 해석까지
정가 30,000원
판매가 27,000원 (10% , 3,000원)
I-포인트 1,50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사진이론/역사/비평
저자 진동선
출판사/발행일 푸른세상 / 2015.05.12
페이지 수 552 page
ISBN 9788992953283
상품코드 238902457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예술/대중문화  > 사진/영상  > 사진이론/역사/비평
 대량구매홈  > 인문  > 기호학/언어학  > 기호학의 이해

 
책내용
기호학, 사진 표현과 해석에 다가서다 우리는 사진에 대해서 얼마나 알고 있을까? 사진기호학은 사진으로 무엇을 보았는지, 어떻게 보았는지, 어떻게 표현하고 어떻게 보아야 할지를 깨닫게 해주는 방법론이다. 사진이란 찍는 사람, 사진을 보는 사람, 그리고 사진을 이용하는 사람의 관성이 제각각 어우러져서 모순을 빚어내는 만남의 자리이자 대결의 장이다. 그 대결장에서 눈에 보이지만 잡히지 않는, 바라보고 있지만 감춰진 은닉과 누설의 미학이 사진미학의 본질이라면, 그것을 해독해주는 것이 사진기호학이다. 이 책에서는 기호학의 개념과 사진 표현과 해석을 둘러싼 코드들을 접목시킨다. 앙드레 케르테츠, 다이안 아버스,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 스티븐 쇼어 등 세계적인 사진가들과 구본창, 배병우, 이갑철 등 국내 사진가들의 주요 작품들을 통해 사진기호학의 이론과 실전에서의 활용을 다루고 있다. 사진기호학의 이론편에서는 기호학이란 무엇인지, 그것이 사진표현과 사진해석에 어떤 도움을 주는지, 또 어떻게 활용하면 사진의 깊이와 사진 역량을 배가시킬 수 있는지 사진기호학의 기초 개념과 맥락, 표현에 있어 코드화의 법칙, 그리고 실전에 활용되는 이론적 측면을 살펴본다. 사진기호학의 실전편 ‘조형과 사진심리’에서는 실제 현장에서 사진가가 마주하는 세계와 대상들 앞에서 어떤 조형적 요소를 간과해서는 안 되는지, 또 그것들을 어떻게 사진심리와 결합시켰을 때 사진의 힘이 강해지고, 사진기호로서 형식과 내용을 갖출 수 있는지 살핀다.
목차
■ 차례 이론편 나는 무엇을 보았는가 선택의 권리 기호의 제국 사물의 질서 이미지와 언어적 표상 사진의 본성과 기호문법 사물의 표상 혹은 시각과 언어 지각론-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이미지 수사학-타나토스 이미지 수사학-멜랑콜리 이미지 수사학-노스탤지어 이미지 수사학-게슈탈트 기호 이론의 모델들-소쉬르의 기호학 기호 이론의 모델들-롤랑 바르트의 기호학 기호 이론의 모델들-옐름슬레우의 기호학 기호 이론의 모델들-퍼스의 기호학 기호 이론의 모델들-로만 야콥슨의 기호학 기호문법-발화적 지표기호 기호화법-이미지-텍스트 텍스트 기호학-움베르토 에코의 ‘장미의 이름’ 개념기호와 인지심리 기호화법과 시간 형상 기호 공간과 코드 구조 기호학으로서의 유형학 지향기호와 성질기호 조형기호와 오캄의 면도날 메타기호학-사진도상 예술기호와 픽토리얼포토그래피 무의식의 기호 색채기호학 실전편-조형과 사진심리 선 원근법 기하학 프레임 구성 크기 거리 앵글 시간 심도 키 빛과 그림자 톤 콘트라스트 디테일 차원 방향 색 오브제 시퀀스 디렉팅 *사진기호학에 도움이 되는 책들 *찾아보기
본문중에서
세상의 모든 사진은 ‘무엇을 보았는가’에서 시작된다. 이 바라봄은 작가에게도 일어나고 관객에게도 일어난다. 사진을 본다는 것은 작가가 이미 보았던 것을 뒤따라 보는 것이다. 즉 보았던 것을 다시 보는 ‘환원성’이다. 원래의 마음으로 되돌아가보는 것이다. 세상의 모든 사진은 작가가 보았던 것을 관객이 다시 보기 위해 존재한다. 그 환원의 어려움이 사진의 어려움이다. 사진기호 체계의 어려움이기도 하다. 바로 이것을 연구하는 학문이 사진기호학이다. ―16쪽 사진기호학의 핵심은 ‘본다는 것’에 대한 파악이다. 형식에서 내용까지, 사태에서 사건까지 본다는 것과 보고 있는 것에 대한 파악이고 판별이다. 우리의 일상적인 삶에서 보고 느끼고 판단하는 것과 같다. 사진도 바라보는 사람에 따라서, 그것을 어떻게 파악하느냐에 따라서 저마다 다르게 느낀다. 저마다의 지식, 경험, 학습 혹은 사진을 둘러싼 여러 환경과 현상과 각양의 실마리, 유추, 텍스트, 제목으로부터 사진은 파악되고 판별된다. 이것이 사진기호의 해석이다. 이 같은 과정은 문학과 영화를 해석하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 소설이나 영화를 보는 것처럼 사진도 ‘읽기’로써 해석하는 것이다. ―18쪽 기호로서 사진을 해석하는 데 요구되는 것은 사건과 형상에 대한 정보와 지식이다. 이것들은 사회 구성원들 사이에서 축적되고 약속되고 통용되는 어떤 ‘약호(코드codes)’들을 바탕으로 한다. 사진 해석은 결코 작가 혼자서 비밀스럽게 만든 기호를 해석하는 것도 아니고, 또 관객이 은밀하게 혼자 힘으로 어떤 기호를 파악해야 하는 것도 아니다. 작가와 관객을 둘러싸고 끊임없이 일어나는 지적, 심리적, 사회적 현상들과 사회적 약호들을 파악하는 것이다. 관객의 정신을 이루고 있는 이러한 약호들이 상호작용하여 이루어지는 일반적인 사진의 기호 체계가 사진기호학의 주된 체계이다. ―18~19쪽 사진은 언어처럼 내용을 동반한다. 형상을 통해서 의미를 표현하므로 내용 없는 사진은 없다. 또 대상을 지시하지만 내용을 감추고 있기 때문에 해석이 필요하다. 그렇기에 해석이 필요 없는 사진은 사진기호학의 대상이 아니다. 누구나 아는 평범한 사진 역시 사진기호학의 주된 대상이 아니다. 모호한 사진, 해독이 어려운 사진, 표현하기 쉽지 않은 사진이 사진기호학의 대상이다. 사진의 난해함과 모호함이 사진기호학을 호출한다. 무엇을 찍었는지는 알아도 왜 찍었는지 알 수 없을 때, 뭔가 있는 것 같은데 그 무언가를 정확히 알기 어려울 때, 보면 볼수록 무언가가 흘러나올 때 사진기호학이 필요하다. ―24쪽 결국 사진기호학을 알아야 하는 이유는 세상을 올바르게 파악하기 위해서이다. 사진기호학은 사진을 잘 찍는 방법, 사진을 잘 만드는 방법을 알려주는 것이 아니다. 사진으로 무엇을 보았는지, 어떻게 보았는지, 어떻게 표현하고 어떻게 보아야 할지를 깨닫게 해주는 방법론이다. 사진이란 찍는 사람, 사진을 보는 사람 그리고 사진을 이용하는 사람의 관성이 제각각 어우러져서 모순을 빚어내는 만남의 자리이자 대결의 장이다. 사진은 이것들 사이에 있고 또 움직인다. 온갖 생각의 기호들이 난무하므로 사진에서 오해와 오독, 모순과 모호성은 필연적이다. 모든 사진은 그 대결장 속에서 처음 당면한 시간의 몸짓이다. 또 처음 겪는 사건의 의미들이다. 눈에 보이지만 잡히지 않는 의미, 바라보고는 있지만 감춰진 의미의 다발이다. 은닉과 누설의 미학이 사진미학의 본질이라면 그것을 해석해주는 방법이 사진기호학이다. ―24~25쪽 사진이 수많은 ‘선택의 놀음’이라는 사실은 회화와 비교할 때 매우 극명해진다. 회화에서 화가의 외재적 선택은 너무도 간단하다. 캔버스와 물감과 붓만 있으면 된다. 그런데 사진은 어떤가. 대상의 선택에서부터 카메라의 선택, 렌즈의 선택, 필름의 선택, 앵글의 선택, 거리의 선택이라는 물리적인 선택의 권리가 따른다. 여기에 조리개, 셔터 속도, 노출, 심도, 밝기, 콘트라스트, 또 샤프니스와 디테일, 색상과 화질, 톤의 거칠고 부드러운 정도까지 일일이 언급하기도 어려울 만큼 다양한 선택의 권리가 뒤따른다. 그렇기 때문에 사진의 어려움은 선택의 적절성, 선택의 최적화와 맞닿아 있다. 사진기호학이 언어기호학의 모습일 수 있는 것도 이 지점에서다. 사진도 언어처럼 적절한 형식과 내용을 고려한다. 수많은 단어와 문장을 선택해야 하는 글쓰기에서의 선택에 비하면 사진의 선택은 대단치 않을 수 있다. 그러나 대상과 마주하고 대상에 대한 의미를 최적화하기 위해 고민하는 사진의 선택지 또한 결코 가볍다고 할 수 없을 것이다. ―28~29쪽 사진기호학이 차이의 감각을 중요시하는 것은 그것이 언어의 빛깔 혹은 문체처럼 감정을 흔들기 때문이다. 사진에는 설명하기 어려운 미묘한 감각들이 존재한다. 결국 이것

저자
진동선
사진작가, 사진평론가, 전시기획자.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 사진학과와 미국 위스콘신대학 예술학과를 졸업했으며, 뉴욕주립대학 예술대학원에서 사진비평을,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에서 미술비평을 전공했다. 사진평론가로서 중앙대학교 사진학과, 상명대학교 예술대학원, 경일대학교 사진영상학과, 한성대학교 대학원 사진학과에서 강의했으며, 전시기획자로서 2000년 광주비엔날레 전시팀장, 2008년 대구사진비엔날레 큐레이터, 2009년 울산국제사진페스티벌 총감독을 맡았다.
주요 저서로 [좋은 사진], [한 장의 사진미학], [영화보다 재미있는 사진 이야기], [사진, 영화를 캐스팅하다], [노블 앤 뽀또그라피], [현대사진가론], [현대사진의 쟁점], [한국 현대사진의 흐름], [사진가의 여행법], [쿠바에 가면 쿠바가 된다], [그대와 걷고 싶은 길], [올드 파리를 걷다], [사진철학의 풍경들], [시칠리아노 G minor] 등이 있으며, 현재 현대사진연구소 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현대사진가론 | 진동선 | 태학원
   노블 앤 뽀또그라피 | 진동선 | 시공사
   한국 현대사진의 흐름 | 진동선 | 아카이브북스
   사진의 메카를 찾아서 | 진동선 | 태학원
   쿠바에 가면 쿠바가 된다 | 진동선 | 비온후
   좋은 사진 | 진동선 | 북스코프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함께 하소서 | 김상호 | 푸른세상
큰 솔의 꿈 | 푸른세상
그대여 내 사랑의 길로 | 푸른세상
세상은 살만하다 | 푸른세상
빛에 겨운 그림자 | 푸른세상

이 분야 신간 관련상품
쉽지 사진 | 쉬운 정보 연구소 | 소소한소통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