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인문
>
기호학/언어학
>
언어학의이해

펼쳐보기
수상한 단어들의 지도 : 꼬리에 꼬리를 무는 어원의 지적 여정 (원제:Strange to Say)
정가 19,800원
판매가 17,820원 (10% , 1,980원)
I-포인트 99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언어학의이해
저자 데버라 워런 ( 역자 : 홍한결 )
출판사/발행일 윌북 / 2023.10.16
페이지 수 324 page
ISBN 9791155816493
상품코드 356809491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인문  > 기호학/언어학  > 언어학의이해

 
책내용
V 교양과 재미가 동시에 쏙쏙 꽂히는 새로운 형태의 영어 어원 이야기 V 오은(시인) · 안현모(국제회의통역사) 강력 추천 “넷플릭스에도 없는 재미난 지도” V “변화하는 언어에 대한 폭넓은 호기심과 관심과 포용력” 《월스트리트 저널》 ‘단어에도 맥락과 족보가 있다’ 단어가 걸어온 길을 되짚어보는 신기한 경험 우리가 매일 먹고, 타고, 입고, 쓰는 모든 것에는 이름이 있다. 그리고 각 이름에는 그 대상만큼이나 긴 역사가 서려 있다. ‘빵’이라는 이름에 관한 역사는 ‘빵’ 자체의 역사만큼이나 흥미롭다. 그리고, 그 이름의 역사를 알면 자연스레 대상에 관해서도 알게 된다. 이것이 어원이 그토록 흥미로운 이유다. 저자는 “단어는 생명체처럼 진화한다”고 말한다. 《하버드 매거진》 역시 이 책을 “단어의 진화에 대한 확실하고 재미있는 안내서”라며 추천했다. 단어는 살아 있는 생물처럼 형태가 바뀌기도 하고, 그 안에 실린 의미가 바뀌기도 한다. 그래서 단어를 잘 알려면 어원과 변이 과정을 살펴봐야 한다. 앞뒤 맥락이 잘린 채 사전에 실린 뜻만으로는 그 단어를 제대로 이해하기 힘들다. 억지로 뜻만 외운 단어는 뒤돌아서면 잊어버리지만, 사연을 아는 단어는 웬만해선 까먹지 않는다. 예를 들어 캡모자(cap), 수도를 뜻하는 캐피털(capital), ‘처음으로 돌아가라’는 뜻의 음악 용어 다 카포(da capo)가 모두 머리를 뜻하는 라틴어 ‘caput’에서 왔으며 프랑스에서는 p가 f로 바뀌며 주방의 대장을 뜻하는 셰프(chef)가 되었다는 것을 알면 각 단어를 일일이 외우지 않아도 저절로 그 의미가 이해된다. 단순히 a=b라는 식으로 단어를 외우기만 할 거라면 사전이나 단어장으로도 충분하다. 하지만 진짜 재미있는 이야기는 사전의 짧은 정의에 다 들어갈 수 없는 법이다. 누군가는 “어원이라니? 안 물어봤어, 안 궁금해!”라고 할 수 있지만, 단어를 요모조모 살펴가며 뒷이야기까지 들춰 보기 좋아하는 사람들은, 캐고 캐도 끊이지 않고 이어지는 『수상한 단어들의 지도』의 어원 이야기에서 오히려 더 큰 재미를 느낄 것이다. 라틴어·영어 교사,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시인 독특한 이력의 여행 메이트와 함께하는 어원 여행 『수상한 단어들의 지도』를 읽다 보면 재미있는 옛날이야기를 듣고 있는 것 같은데 저절로 영어 단어가 머리에 들어오는 신기한 경험을 하게 된다. 그것은 아마 라틴어와 영어 교사로 활동해온 저자 데버라 워런의 경험 때문일 것이다. 워런은 능숙한 선생님들이 그러하듯 배워야 할 내용과 재미있는 이야기를 절묘한 비율로 배합해놓았다. 그리고 독자들이 호기심을 따라 스스로 지식을 넓힐 수 있도록 이야기를 책 곳곳에 배치해놓았다. 단어 암기에 지친 학생과 영어 공부를 지속하고자 하는 성인 모두에게 부담 없으면서도 알찬 시간을 선사할 것이다. 또한 워런은 한때 프로그래밍 언어로 컴퓨터 코드를 짜던 개발자였다. 그래서 『수상한 단어들의 지도』에서는 세상을 논리적으로 이해하고 구조화하고자 하는 개발자의 감수성이 엿보인다. 언어를 유전 정보를 담은 DNA에 비유하고 영어의 두 유전자로 라틴어와 앵글로색슨어를 지목한 것이나, 이진숫자 비트에 관한 설명 등은 그의 이력에서 기인한 독특한 접근이라고 할 수 있다. 현재 워런은 미국에서 시인으로 활동하며 다수의 시집을 출간하고 있다. 출간한 시집 대다수가 문학상을 받았을 정도로 평단의 인정도 받고 있다. 그중 『행복의 크기(The Size of Happiness)』는 두음전환을 활용한 말장난으로 “호들갑의 절정(The Highs of Sappiness)”이라고 부르기 좋아한다고 하는데, 말장난을 좋아하는 그답게 『수상한 단어들의 지도』에도 잘못 말하거나(말라프롭) 잘못 듣는(몬더그린) 말실수, 신데렐라의 가죽 구두를 유리로 바꾸거나 판도라의 항아리를 상자로 바꾼 우연한 실수 등도 다양하게 소개해놓았다. 사소한 말장난이나 어처구니없는 실수도 우리의 언어생활을 더욱 풍부하게 만들어주기 때문이다. 구석구석 골목골목 빠짐없이 그려진 단어의 지도 『수상한 단어들의 지도』는 파면 팔수록 쏠쏠한 재미가 쏟아지는데, 저자가 단어의 여정에 있어 커다란 길을 중심으로 뻗어나간 샛길들까지 살뜰하게 담았기 때문이다. 역사 깊은 도시일수록 진짜 노포는 골목골목에 숨어 있듯이, 『수상한 단어들의 지도』 역시 곳곳으로 뻗어나간 샛길마다 진풍경이 펼쳐진다. 예를 들어 청바지(jean)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서, 청바지의 탄생에 엮여 있는 남유럽의 두 도시 이야기를 꺼내고, 그중 이탈리아의 도시 제노바에서 jean이라는 단어가 유래했다는 이야기까지는 아직 큰길 한가운데이지만, 저자는 여기서 제노바라는 도시에 대한 샛길로 우리를 안내한다. 제노바가 상인들이 빈번하게 드나드는 기항지였다는 사실과 이곳에서 출발한 배가 시칠리아에 페스트를 옮겼고, 그 후 흑사병이 유럽 전역으로 퍼졌다는 이야기로 역사적 교양이 쌓이고 나면, 이제 이탈리아에서는 병의 잠복기를 감안해 외부에서 입항한 배를 앞바다에 40일간 기다리게 했다는 사실 또한 알게 되기에 이른다. 이 샛길의 끝에서 만날 수 있는 단어는 ‘격리’를 뜻하는 영단어 quarantine이다. 이탈리아어로 숫자 40이 quaranta이며, 프랑스에서는 바다에서 상륙을 기다리는 그 기간을 quarantaine이라 했고, 이것이 영어의 quarantine이 되어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한 ‘격리’를 뜻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이런 샛길이 속속들이 그려진 『수상한 단어들의 지도』는 그 어떤 어원을 다룬 책보다 우리의 일상과 맞닿아 있다. 저자가 이끄는 대로 새로운 샛길로 들어갔다가 나오면 어느새 두 손이 무겁도록 상식과 교양이 들려 있을 것이다.
목차
추천의 말 옮긴이의 말 초대의 말 이런 말 저런 말 1 말 바꾸기: 단어의 진화 2 한 입으로 두말하기: 앵글로색슨어와 라틴어 3 발 없는 말: 이동 4 먹고 사는 이야기: 음식 5 말이 오락가락: 술 6 건강한 언어 생활 7 꽃에 담긴 말 8 웃기는 이야기 9 이 옷으로 말하자면 10 떠도는 말: 유랑 좋은 말 나쁜 말 11 악담 12 믿음이 가는 말 13 애들 이야기 14 주문을 외워보자 15 마지막 한마디 동물의 세계 16 고양이 소리 17 개 짖는 소리 18 말발굽 소리 무엇이라 부르랴 19 성씨의 기원 20 이름의 기원 21 족보와 정치 22 장안의 화제: 지명 23 나오는 대로, 들리는 대로: 말라프롭과 몬더그린 말도 가지가지 24 하나 둘 셋 25 감옥살이 말글살이 26 피리 부는 사나이 27 대신하는 말 28 입 운동: 스포츠 29 게임의 언어 30 각양각색: 색깔 31 때를 이르는 말: 시간과 시기 32 몸으로 말해요: 신체 부위 33 참 이상한 말들 34 언어의 끝없는 여정
본문중에서
‘어원=진화’입니다. 다시 말해, 언어는 돌연변이의 연속입니다. 진화가 그렇듯이, 이 책도 정해진 목표가 없습니다. 단어가 가는 길을 누가 알겠어요? 그리고 진화가 그렇듯이, 저도 어원 이야기를 할 때 가끔 횡설수설합니다(참고로 ‘횡설수설하다’를 뜻하는 meander는 터키의 구불구불한 강 이름에서 왔어요). _12쪽 파이(pie) 이야기로 가볼까요. eat humble pie(잘못을 달게 인정하다)라는 표현은 언뜻 연상되는 것과는 다른 유래를 지닙니다. 농민들은 예전에 ‘umble’로 만든 파이를 먹었습니다. umble이란 사냥으로 잡은 짐승의 내장으로, 고급 음식과는 거리가 멀었습니다. 다른 말로 하면 offal(내장), 즉 고기를 다듬을 때 ‘떨어져 나가는(fall off)’ 부위였죠. 그런데 ‘humble(변변찮은)’의 h가 예전에는 묵음이었기에 말장난을 하기에 딱 좋았습니다. 세월이 흐르면서 런던 동부를 제외한 영국 전역에서 h 소리를 내게 됐지만, umble은 영어에서 아예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한편 humble은 라틴어 humilis에서 왔습니다. humus가 ‘땅, 흙’이고 humilis는 그 형용사형이었거든요. _38~39쪽 rye(호밀) 이야기를 해보면, 소설 『호밀밭의 파수꾼(The Catcher in the Rye)』의 제목은 시인 로버트 번스가 쓴 〈호밀밭 사이로(Comin’ Thro’ the Rye)〉라는 노래의 가사에서 따왔습니다. 노래의 멜로디는 일반적으로 〈올드 랭 사인(Auld Lang Syne)〉(스코틀랜드어로 ‘old long since’ 즉 ‘오랜 옛 시절’의 뜻)과 같게 부릅니다. 〈올드 랭 사인〉은 12월 31일 자정에 보통 술이 거나하게 취해서 부르는 캐롤이에요. _59쪽 프랑스어에서 온 포푸리(potpourri)는 문자 그대로 해석하면 ‘썩은 단지(rotten pot)’입니다. 방향제를 뜻하는 말 치고는 어감이 좋지 않죠. 그렇지만 potpourri의 원래 뜻은 먹고 남은 음식으로 만든 스튜였습니다. 그러다 뜻이 확대되어 ‘혼합물’을 일반적으로 가리키게 되면서, 말린 꽃잎과 향료를 섞어 단지에 넣은 방향제도 그렇게 부르게 된 것이죠. 혼합 이야기가 나왔으니 말인데, ‘섞다’를 뜻하는 프랑스어 meler(멜레)에서 파생된 단어로는 melee(아수라장)도 있고 여러 노래가 뒤섞여 흘러나오는 곡을 뜻하는 medley(메들리)도 있습니다. _74쪽 데님을 골드러시 때 리바이 스트라우스(Levi Strauss)가 처음 만들었다고 알고 있나요? 아닙니다. 청바지의 탄생에는 남유럽의 두 도시가 연관되어 있습니다. 첫째, denim은 ‘프랑스 비단’을 뜻하는 ‘세르주 드 님(serge de Nimes)’에서 유래했습니다. 님(Nimes)은 프랑스 남부의 도시로, 로마 유적지가 많아서 관광객이 많이 찾는 곳이죠. 세르주, 즉 서지(serge)는 명주실로 짠 천의 일종으로, 어원은 ‘비단(silk)’을 뜻하는 라틴어 sericus입니다. 둘째, 진(jean)은 젠(Genes)이라는 도시에서 능직 방식으로 짠 천이었습니다. 젠은 콜럼버스의 출생지로 잘 알려진 이탈리아 도시 제노바(Genova)를 프랑스에서 부르는 이름이었지요. _112쪽 도시의 이름은 그 역사를 말해주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탈리아의 나폴리(Napoli)는 원래 그리스의 ‘새 도시’를 뜻하는 Neapolis였습니다. 그리스는 한때 마그나 그라이키아(Magna Graecia, 대그리스)라는 이름으로 이탈리아 남부를 식민화했죠. 그리스어 polis에서 라틴어 politicus(정치의)도 유래했습니다. ‘콘스탄티누스 황제의 도시’, 콘스탄티노폴리스(Constantinopolis)는 원래 그리스에서 ‘시내(inside the city)’라는 뜻으로 eis tan polin이라 부르던 도시입니다. 거기에서 이스탄불(Istanbul)이라는 오늘날의 이름이 유래했죠. 그리스 도시국가의 언덕을 부르던 이름 아크로폴리스(acropolis)는 ‘높은 도시’라는 뜻입니다. 슈퍼맨의 활동 무대인 가상의 대도시 메트로폴리스(Metropolis)는 ‘어머니 도시’이고요(그리스어 meter =‘어머니’). _230쪽 단어란 자음과 모음으로 이루어진 무의미한 소리에 지나지 않습니다. 숨소리 한번 내는 것과 다를 게 없죠. 그러나 단어는 곧 역사입니다. 만약 우리가 오로지 언어가 변천해온 모습을 통해서만 과거를 살펴볼 수 있다면 어떻게 될까요? OK, 큰 문제는 없지 않을까 싶네요. 전쟁과 국경선, 유물도 중요하지만, 단어야말로 우리 조상들이 겪었던 평범한 일상과 비범한 모험을 생생히 전해주는 수단이니까요. 단어는 스냅사진이 아니라 천년짜리 영상입니다. 그리고 지금 이 순간도 나아가고 있습니다. 언어는 멈추지 않습니다. 아무리 많이 해도 다 할 수 없는 게 ‘말’이니까요. _321~322쪽

저자
데버라 워런
하버드대학교에서 영어를 공부하고 라틴어 교사, 영어 교사,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일했다. 출간한 시집으로는 『벌레 미식가(Connoisseurs of Worms)』 『행복의 크기(The Size of Happiness)』 등이 있으며, 『본초자오선(Zero Meridian)』은 뉴 크라이티리언상을 수상했고, 『꽃과 과일 그릇의 꿈(Dream With Flowers and Bowl of Fruit)』은 리처드 윌버상을 수상했다. 로마 시인 아우소니우스 시선 『모셀라강 외』를 번역하기도 했다. 《뉴요커》 《파리 리뷰》 등에도 기고했다. 9명의 자녀가 있으며, 현재 잠수함 탐지용 탑이 있는 매사추세츠의 옛 군사 부지에서 살고 있다. 취미는 라틴어와 프랑스어 독서다.

역자
홍한결
서울대학교 화학공학과와 한국외국어대학교 통번역대학원을 나와 책 번역가로 일하고 있다. 쉽게 읽히고 오래 두고 보고 싶은 책을 만들고 싶어 한다. 옮긴 책으로 『신의 화살』, 『진실의 흑역사』, 『걸어 다니는 어원 사전』, 『책 좀 빌려줄래?』 등이 있다.
   고래 책 | 홍한결 | 단추
   소금차 운전사 | 홍한결 | 단추
   오래된 우표, 사라진 나라들(1840~1975) | 홍한결 | 흐름출판
   내겐 너무 무거운 | 홍한결 | 단추
   위대한 전투 | 홍한결 | 단추
   소리 잃은 음악 | 홍한결 | 마티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빅팻캣(Big Fat Cat) 세트 | 타카시마 테츠오,무코야마 다카히코,김은하 | 윌북
삶은 공학 | Hammack, Bill,권루시안 | 윌북
밥 프록터 부란 무엇인가(큰글자도서) | 밥 프록터,이주만 | 윌북
내 머릿속 생각 끄기(큰글자도서) | 스콧 샤프,체이스 힐,송섬별 | 윌북
신을 구한 라이프보트(큰글자도서) | 미치 앨봄,장성주 | 윌북

이 분야 신간 관련상품
번역의 정석 | 이종권 | 좋은땅
중 일 한 자음어 대조연구 | 한증덕 | 제이앤씨
우리말의 어원과 그 문화(하) | 박갑수 | 역락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