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사회과학
>
사회학 일반
>
사회학일반

펼쳐보기
과학이 만드는 민주주의: 선택적 모더니즘과 메타 과학 (원제:Why Democracies Need Science)
정가 22,000원
판매가 19,800원 (10% , 2,200원)
I-포인트 1,10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사회학일반
저자 해리 콜린스 , 로버트 에번스 , 해리 콜린스 , 로버트 에번스 ( 역자 : 고현석, 고현석 / 감수 : 김기흥, 이충형 )
출판사/발행일 이음 / 2018.06.08
페이지 수 249 page
ISBN 9788993166804
상품코드 285406059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사회과학  > 사회학 일반  > 사회학일반
 대량구매홈  > 인문  > 서양철학사조  > 과학철학
 대량구매홈  > 자연과 과학  > 과학일반  > 과학사상/철학

 
책내용
‘제2의 물결’을 넘어 ‘제3의 물결’로 이처럼 과학기술학의 ‘제2의 물결’의 철학적 원칙은 인식론적 상대주의다. 초창기의 콜린스도 이러한 사회구성주의적 입장에 따른 상대주의적 원칙을 유지하고 있었다. 하지만 1985년이 지나면서 콜린스의 입장에 미묘한 변화가 나타난다. 그는 당시 사회구성주의자들이 공유하고 있던 인식론적 상대주의를 버리고 방법론적 상대주의로 입장을 선회하게 된다. 이러한 입장은 인류학자들이 현장 연구를 하면서 현지인들에 대해서 아무런 편견 없이 접근하려고 노력하는 것처럼, 과학적 논쟁에 대해서는 방법론적으로 그 결과를 모르는 것처럼 입장을 유지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는 또한 사회적인 것과 과학적인 것이 적어도 방법론적으로 분리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입장이기도 하다. 물론 실제 상황에서 관찰자의 배경 지식과 관찰 대상의 관계는 서로 복잡하게 얽혀 있기에 따로 분리하기는 대단히 어렵다. 하지만 콜린스는 방법론적으로 이 두 가지 요소를 분리하여 과학과 사회의 관계를 새롭게 고찰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과학적 가치는 민주주의를 발전시킬 수 있다! ‘제2의 물결’의 시기의 사회구성주의자들에 따르면 과학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는 서로 구분하기 매우 힘들다. 그렇기 때문에 가치중립성을 유지하려는 과학기술에도 민주주의라는 사회적 가치를 강화시킬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강하게 제기되어왔다. 반면에 이 책에서 ‘제3의 물결’을 주장하는 콜린스와 에번스의 입장은 과학과 사회가 분리 가능한 영역이라는 것이며, 과학이 민주주의적 가치를 방어할 수 있는 기제로서 선한 가치를 갖고 있다는 것이다. 콜린스가 보기에 ‘제2의 물결’은 과학의 권위를 무너뜨리기는 했지만 다시 짓지 않았던 점에서 ‘제3의 물결’로 보완할 필요가 있었던 것이다. 그렇다면 과학에서 어떻게 민주주의를 발전시킬 수 있는 선한 가치를 발견할 수 있을까? 콜린스의 해답은 간단하다. 과학이 민주주의에 기여할 수 있는 역할은 과학적 가치에 존재하고 있는 기대와 열망 때문이라는 것이다. 즉, 과학에는 사회적 가치로 환원할 수 없는 과학적 가치 체계가 존재하고 있으며, 그 가치 체계는 민주주의를 발전시킬 수 있는 요소를 담고 있다는 것이 콜린스와 에번스의 핵심 주장이다. 이 책은 민주주의를 위한 과학적 가치는 과학자들이 갖고 있는 전문적 지식이 아니라, 과학자들이 갖고 있는 과학적 열망임을 보여주고 있다.
목차
이 책을 읽을 독자들에게 머리말 제1부 서론 제1장 도덕적 선택으로서의 과학 과학적 가치와 도덕 과학의 세 가지 물결 드러냄과 증명 이 책의 구성 제2부 선택적 모더니즘 제2장 과학을 선택하는 것 과학적 가치와 기술적인 측면 구분의 문제 과학의 형성적 열망 전통적인 과학철학에서 추출한 형성적 열망 머튼 과학사회학의 형성적 열망 그 밖의 형성적 열망 논리적 기계와 삶의 양식으로서의 과학 까다로운 문제: 과학이 효과가 없을 때 방어하기 중간 결론 제3장 선택적 모더니즘, 민주주의 그리고 과학? 선택적 모더니즘의 범위 선택적 모더니즘과 정치적 측면 과학에 대한 새로운 이해: 부엉이들 정책 조언을 위한 새로운 제도 여전히 답이 필요한 문제 결론 제3부 학술적 맥락 제4장 맥락으로 본 선택적 모더니즘? 선택적 모더니즘과 제2의 물결 선행 연구자들과 동시대인 제5장 제도적 혁신? 시민 패널, 배심원, 합의회의 구성적 기술영향평가 시민 과학 공적 토론과 자문 대중의 과학과 기술 참여 정책 조언자로서의 전문가 결론 제4부 선언문 제6장 선택적 모더니즘과 민주주의? 왜 순진성에 의존하는가? 참고문헌 이 책을 읽은 독자들에게

저자
해리 콜린스
영국 카디프대학교 사회학과 석좌교수이자 지식·전문성·과학 연구센터 소장. 1980년대 초에 상대주의의 경험적 프로그램(Empirical Program of Relativism)을 제창해 과학지식사회학의 이론적 조류를 이끌었으며, 1990년대 중반 이후의 이른바 ‘과학전쟁’(Science Wars) 에서도 주요 논객으로 활동했다. 2000년대 이후에는 전문성과 민주주의의 문제로 관심의 폭을 넓히고 있다. 저서로 [변화하는 질서](Changing Order), [인공 전문가](Artificial Experts), [중력의 그림자](Gravity’s Shadow), [중력의 키스](Gravity’s Kiss) 등이 있다.
   닥터 골렘 | 해리 콜린스 | 사이언스북스
   중력의 키스 | 해리 콜린스 | 글항아리사이언스
로버트 에번스
영국 카디프대학교 사회학과 교수. 과학기술학에서 공공 영역의 기술적 의사결정에 대해 연구했으며, 과학기술학의 제 3의 물결(Third Wave of Science Studies) 논의를 정착시키는 데 기여했다. 전문성의 본질과 정책 결정에서의 전문적 지식이 어떻게
사용되는지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 해리 콜린스와 함께 저술한 [전문성에 대한 재고](Rethinking Expertise)가 있다.
해리 콜린스
카디프 대학교 사회학과 석좌 연구 교수이자 지식·전문성·과학 연구 센터 소장으로 있다. 바스 대학교 교수로 재직하던 1980년대 초에 상대주의의 경험적 프로그램(Empirical Program of Relativism, EPOR)을 제창해 에딘버러 대학교의 배리 반스, 데이빗 블루어 등이 주도한 지식사회학의 강한 프로그램(Strong Program)과 함께 과학지식사회학의 이론적 조류를 이끌었으며, 1990년대 중반 이후의 이른바 ‘과학전쟁(Science Wars)’에서도 주요 논객으로 활동했다. 2000년대 이후에는 전문성과 민주주의의 문제로 관심의 폭을 넓히고 있다. 저서로는 골렘 시리즈 외에 '변화하는 질서(Changing Order)'(1985년), '인공 전문가 (Artificial Experts)'(1990년), '중력의 그림자(Gravity’s Shadow)'(2004년), '전문성에 대한 재고(Rethinking Expertise)'(2007년, 로버트 에반스와 공저) 등이 있으며, 편집한 책으로 '하나의 문화?(The One Culture?)'(2001년, 제이 라빙거와 공편) 등이 있다.
   닥터 골렘 | 해리 콜린스 | 사이언스북스
   중력의 키스 | 해리 콜린스 | 글항아리사이언스
로버트 에번스

역자
고현석
《경향신문》, 《서울신문》 등에서 국제부·사회부·과학부 기자로 활동했다. 인문·사회과학·우주과학을 넘나들며 다양한 분야의 책들을 우리말로 옮기고 있다. 연세대학교 생화학과를 졸업했으며 번역한 책으로는 안토니오 다마지오의 《느낌의 진화》, 《스페이스 러시》, 《불공정한 숫자들》, 《로봇과 일자리: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 《인종주의에 물든 과학》, 《세상의 모든 과학》, 《외계생명체에 관해 과학이 알아낸 것들》, 《이스탄불 이스탄불》, 《최초의 가축, 그러나 개는 늑대다》 등이 있다.
   인종주의에 물든 과학 | 고현석 | 이음
   느끼고 아는 존재 | 고현석 | 흐름출판
   불공정한 숫자들 | 고현석 | 메디치미디어
   스페이스 러시 | 고현석 | 메디치미디어
   이스탄불 이스탄불 | 고현석 | 황소자리
   의자의 배신 | 고현석 | 아르테(arte)
고현석
연세대학교 생화학과를 졸업하고 〈서울신문〉 과학부, 〈경향신문〉 생활과학부, 국제부, 사회부 등에서 기자로 일했다. 과학기술처와 정보통신부를 출입하면서 과학 정책, IT 관련 기사를 전문적으로 다루었다. 현재는 과학과 민주주의, 우주물리학, 생명과학, 문화와 역사 등 다양한 분야의 책을 기획하고 우리말로 옮기고 있다. 옮긴 책으로 다마지오의 『느낌의 진화』와 『느끼고 아는 존재』를 비롯하여 『지구 밖 생명을 묻는다』, 『코스모스 오디세이』, 『의자의 배신』, 『세상을 이해하는 아름다운 수학 공식』, 『측정의 과학』, 『보이스』, 『제국주의와 전염병』, 『큇Quit』, 『우리 몸은 전기다』 등이 있다.
   인종주의에 물든 과학 | 고현석 | 이음
   세상의 모든 과학 | 고현석 | 영림카디널
   로봇과 일자리: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 | 고현석 | 이음
   토킹 투 노스 코리아 | 고현석 | 생각의날개
   최초의 가축, 그러나 개는 늑대다 | 고현석 | 뿌리와이파리

감수
김기흥
포항공과대학교 인문사회학부 교수. 영국 에딘버러대학교에서 과학기술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런던대학교와 임페리얼 컬리지에서 연구를 했다. 저서로 [광우병 논쟁], [질병의 사회적 구성](Social Construction of Disease)이 있고, 공저로 [기억하는 인간, 호모 메모리스], [로보스케이프]가 있다.
이충형
포항공과대학교 인문사회학부 교수. 미국 미네소타대학교에서 철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미국 캘리포니아 주립대학교 프레즈노 캠퍼스 철학과 및 경희대학교 철학과에서 재직했다. 공저로 [예외: 경계와 일탈에 관한 아홉 개의 사유], [양자, 정보, 생명] 등이 있다.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365일, 최재천의 오늘 | 최재천 | 이음
인류세 책 | 박범순,Zalasiewicz, Jan,Thomas, Julia Adeney | 이음
우리를 읽은 책들 | 이상길,이윤영 | 이음
우리 뇌는 끈적한 덩어리 | 크리스토퍼 닐슨,이단 벤-바라크,최인숙 | 이음
놀라운 물의 깜짝 변신 | 필립 번팅,최인숙 | 이음

이 분야 신간 관련상품
법의학자의 서재(큰글자책) | 나주영 | 드레북스
의례를 통한 저항 | 스튜어트 홀,임영호 | 컬처룩
역사와 현실 | 매일신문사
미디어 기술 부상하는 케이팝 | 이종임 | 북코리아
신사회계약 | 김만권,오수웅,구춘권,랄프 하베르츠,박혜영 외 | HUINE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