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사회과학
>
사회학 일반
>
사회학일반

실험실 생활 : 과학적 사실의 구성 (원제:Laboratory Life)
정가 43,000원
판매가 38,700원 (10% , 4,300원)
I-포인트 430P 적립(1%)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사회학일반
저자 브루노 라투르 , 스티브 울거 , 브뤼노 라투르 , 스티브 울거 ( 역자 : 이상원, 이상원 )
출판사/발행일 한울아카데미 / 2019.01.07
페이지 수 380 page
ISBN 9788946071162
상품코드 299914992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사회과학  > 사회학 일반  > 사회학일반
 대량구매홈  > 인문  > 서양철학사조  > 과학철학
 대량구매홈  > 자연과 과학  > 과학일반  > 과학사상/철학

 
책내용
철학자, 생리학 실험실에 들어가다 현대사회는 과학자들의 연구에 지대한 영향을 받고 있다. 사람을 달에 보내거나 시험관에서 아기를 만드는 과학자들은 현대사회의 마법사이고 실험실은 마법의 공간 같다. 하지만 일반 대중은 과학자들이 어떻게 이런 놀라운 결과를 만들어내는지 거의 알지 못한다. 실험실에 틀어박힌 채 이들은 도대체 무얼 하는가? 어떻게 과학적 발견과 사실을 생산해내는가? 1975년 프랑스의 철학자 브루노 라투르도 비슷한 의문을 품었다. 궁금증을 풀기 위해 그는 직접 과학 실험실에 들어가 과학자들을 관찰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인류학자들이 즐겨 쓰는 이른바 현지조사 방법론이다. 아프리카 등지의 고립된 부족을 연구할 때 인류학자가 부족 사이에 들어가 이들과 함께 먹고 자고 생활하며 관찰하는 조사 기법이다. 원시 부족도 아닌 문명사회의 과학자 집단을 현지조사 방법으로 연구하는 것은 이 연구가 실시된 1970년대는 물론 지금 들어도 꽤나 흥미로운 아이디어다. 철학자가 실험실 과학자들의 대화 내용을 이해할 수는 있었을까? 졸지에 관찰자(실험자)에서 피관찰자(실험체) 신세가 된 과학자들이 당황해하지는 않았을까? 이 책은 생물학 연구로 유명한 미국 소크연구소의 한 실험실에서 철학자가 과학자들을 지켜본 2년간의 결과물이다. 과학적 사실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브루노 라투르가 과학자들을 관찰하기 위해 찾은 곳은 미국 소크연구소에 소재한 로제 기유맹 교수의 생리학 실험실이었다. 기유맹은 뇌의 시상하부에서 분비되는 TRF(H)라는 호르몬을 발견한 공로로 나중에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하게 되는 저명한 생리학자다. 당시는 TRF(H)라는 물질을 둘러싸고 과학계가 들썩이던 시기였기에 라투르는 ‘TRF(H) 발견’이라는 과학적 사실이 언제, 어떤 방법을 통해 구성되고 동료 과학자들에게 받아들여지는지 관찰하고자 했다. 일반 대중은 과학적 사실이란 과학자 개인의 천재성이나 기발한 착상에 힘입어 생산된다고 여긴다. 아르키메데스가 목욕을 하다가 부력의 원리를 발견했다는 것이나 뉴턴이 사과나무 아래서 떨어지는 사과를 보며 만유인력의 법칙을 깨달았다는 이야기가 그렇다. 하지만 라투르가 관찰한 바에 따르면 과학적 사실은 그렇게 구성되지 않는다. 놀랍게도 『실험실 생활』에서 실험실의 중심은 과학자(인간)가 아니다. 실험실의 주인공은 엄청난 시간과 자본이 투입된 실험실의 물적 설비(도구)다. 그리고 과학적 사실은 과학자들의 착상, 토론, 합의 등의 과정으로 만들어지는 게 아니라, 각양각색의 값비싼 기계들과 컴퓨터가 토해내는 실험 수치가 안정화되고 신뢰할 만한 수준에 도달하는 어느 지점에서 구성된다. TRF(H)의 발견을 예로 들어 설명해보자. TRF(H)는 인간 등 동물의 뇌에서 생성되는 유기물인데 체내에 아주 극소량만 존재한다. 그래서 어지간한 실험 도구로는 검출할 수 없다. TRF(H) 수 그램을 얻기 위해 양과 돼지의 뇌를 수천 톤 소모하는 실험이 십수 년간 반복되었다는 것은 이 물질의 검출이 얼마나 어려웠는지 잘 알려준다. 극히 미미한 물질이기에 TRF(H)의 검출은 이 물질이 산출하는 실험 데이터를 주변의 배경 잡음과 어떻게 구분해내느냐가 관건이었다. 이것은 과학자 개인의 역량에 달린 문제가 아니라 어느 실험실이 더 많은 실험 재료를 구입할 수 있고 더 비싸고 강력한 설비를 갖추었느냐에 달린 문제였다. 라투르의 이런 설명은 과학적 사실이 구성될 때의 물질적, 기술적, 실천적인 측면을 보여준다. TRF(H) 발견에는 기유맹만이 아니라 영국, 일본, 체코슬로바키아 등에서 수많은 경쟁자가 달려들었다. 하지만 TRF(H) 발견에 따른 노벨상의 영광은 로제 기유맹과 역시 같은 미국의 연구기관 소속이었던 앤드루 샬리에게 돌아갔다. 기유맹이 소속되었던 소크연구소는 미국 정부의 든든한 자금 지원하에 10여 년간 막대한 연구비 지출을 감당할 수 있었다. 하지만 다른 나라의 경쟁자들은 그런 출혈을 견디지 못했고 하나씩 도태되어버렸다. 라투르는 이런 관찰 결과를 토대로 도구에 의존하지 않고서 과학적 사실을 탐구하거나 주장하는 것은 곤란하다고 본다. 기유맹의 TRF(H) 발견 역시 철저하게 도구 의존적으로 구성되었다고 주장한다. 기유맹의 실험실에서 보낸 2년 동안 라투르는 과학 연구의 일상적이고 내밀한 과정을 면밀히 따라갔다. 기유맹의 실험실은 과학자, 실험 기술자, 사무직원 등 수십 명으로 구성된 거대한 실험 공장 같은 곳이었다. 이 실험실에서는 연구 방향을 잡고, 실제 실험을 진행하고, 실험 보고서를 쓰고, 논문을 출판했다. 여기에는 경쟁 관계에 있는 실험실의 진척 상황을 파악하고, 연구비를 내주는 후원자들을 설득하는 일도 포함되었다. 실험실에서 진행되는 모든 일상적인 작업의 세부 내용을 라투르는 직접 관찰하며 과학적 사실이 구성되어가는 과정과 그것의 인식론적인 의미를 파헤쳤다. 과학학(Science Studies)의 현대 고전 『실험실 생활』은 과학철학과 과학인류학을 융합한 연구다. ‘과학적 사실이란 무엇이냐’는 과학철학적 주제를 실험실 현지조사라는 인류학적 방법론으로 풀어냈다. 2010년대 들어 한국 과학계에는 융합이나 통섭 등의 아이디어가 각광받고 있는데 브루노 라투르는 이를 거의 반세기 전에 실천에 옮긴 셈이다. 그래서 이 책은 과학철학, 과학사, 과학인류학, 과학사회학을 통섭하는 ‘과학학의 현대 고전’으로 손꼽힌다. 라투르 연구의 특징은 과학의 실천에 초점을 맞추었다는 것이다. 과학철학자나 과학사회학자가 그들의 머릿속에서 그려보고 기대하고 짐작하는 과학이 아니라 진짜 실험실에 들어가 과학자들의 실제 모습을 지켜보며 과학적 사실의 구성을 논의하고 있다. 이 책이 나오기 전까지 과학철학과 과학사학계는 이성, 관념, 사변이라는 전통적인 관점에서 과학 활동을 묘사했다. 하지만 라투르는 도구, 물질, 기술의 관점을 새롭게 채용해 기존 시각이 지닌 한계를 보완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 책을 통해 현대 과학철학계는 과학이란 인간인 과학자와 물질인 실험 도구 간에 벌어지는 활동이라는 인식을 얻게 되었다. 라투르는 과학기술사회학의 세계적인 거장이며 국내에 이미 그의 저서가 여러 종 번역 출간되어 있다. 『실험실 생활』은 라투르의 첫 번째 저작이자 대표작인 만큼 국내 번역이 많이 늦은 편이다. 오랜 기간 번역되지 않은 채로 소개된 탓에 국내에서는 이 책을 두고 사회구성주의의 주요 작품이라는 오해가 적지 않다. 즉, TRF(H)의 발견은 기유맹과 샬리가 실험 데이터를 보정하는 기준에 합의를 본 결과이며, 이른바 과학적 진리라 불리는 것들도 과학자 사회에서 구성된 관념에 불과하다는 해석이다. 하지만 라투르의 논지는 과학자들의 합의가 아니라 실험실의 물질적 조건(도구)에 따라 과학적 사실이 구성된다는 것이니 사회구성주의의 입장과는 전혀 다르다고 할 수 있다. 한국어판 출간을 계기로 이런 세간의 오해가 불식되기를 기대한다. 라투르의 다른 저서보다 다소 늦은 감이 있지만 그의 사상의 출발점 역할을 한 저작을 선보일 수 있어 다행스럽다. 현재 라투르는 파리정치연구대학교 명예교수로 있으며 여전히 활발하게 연구 활동 중이다. 영국 출신의 사회학자이자 책의 공저자인 스티브 울거는 라투르의 현지조사 자료를 토대로 그와 함께 이 책을 썼으며 지금은 옥스퍼드대학교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목차
옮긴이의 말 2판 서문 감사의 글 도입 _조나스 소크 제1장 질서에서 무질서로 제2장 인류학자가 실험실을 방문하다 제3장 사실의 구성: TRF(H)의 경우 제4장 사실의 미세처리 제5장 신용의 순환 제6장 무질서에서 질서의 창조 참고문헌 2판 후기(1986년) 추가 참고문헌 찾아보기
본문중에서
브루노 라투르가 선택한 접근은 실험실의 일부가 되는 것이었는데, 즉 과학 연구의 일상적이고 내밀한 과정을 면밀하게 따라가는 것이었으며, 한편으로는 이와 동시에 ‘내부에 있는’ 외부인 관찰자로 남아 있는 것이었는데, 이것은 과학 ‘문화’를 연구하기 위한 일종의 인류학적 조사이며, 과학자들이 행하는 바와 그들이 어떻게 그리고 무엇을 사고하느냐를 아주 자세히 따라가는 것이었다. (……) 그는 세포, 호르몬 또는 화학반응을 연구하는 그 똑같이 차갑고 깜박이지 않는 눈으로, 과학자들을 관찰하고자 했는데, 이것은 그와 같은 우월한 관점에서 그들 스스로를 분석당하게끔 하는 데는 익숙하지가 않은 과학자 쪽에 편치 않은 느낌을 불러일으킬 수도 있는 과정이다. _17쪽 예를 들어 생물학적 검정 없이는 한 물질이 존재한다고 이야기할 수가 없을 것이다. (……) 생물학적 검정은 그 물질의 구성을 이루어낸다. 이와 유사하게, 어떤 물질은 분별증류관 없이 존재한다고 이야기가 될 수 없는데, 분별물은 식별 작업 과정 덕에 존재할 수 있을 뿐이기에 그러하다. 마찬가지로 핵자기 공명 분석계가 산출해낸 스펙트럼은 분석계 없이는 존재하지 않을 것이다. 이는 단순히 현상이 일정한 물질적 도구 사용에 의존한다는 뜻이 아니다. 오히려 현상이 실험실의 물질적 배치에 의해서 철저하게 구성된다는 것이다. _87쪽 자금 지원 기관의 도움이 아니었다면 기유맹 자신도 그저 다른 이들의 연구를 비판하는 사람으로 남았을 수도 있다. (……) 이 새로운 전략은 프로그램의 비용을 올리는 효과와 규칙의 엄격성을 증가시키는 효과를 모두 지녔다. 전체로서의 신경내분비학자에게 훌륭한 것으로 인정받았고, 미국 정부기관에서 연구비를 조달받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새로운 전략은 일본, 체코슬로바키아, 잉글랜드의 경쟁자들을 효과적으로 제거해버렸다. _157~158쪽 여기서 우리는 TRF 이야기의 전환점에 도달한다. TRF 분야 연구자들은 천연 TRF가 Pyro-Glu-His-Pro-NH₂와 “유사한” 스펙트럼을 가졌다고 더 이상 말하지 않았으며, TRF가 합성 화합물인 Pyro-Glu-His-Pro-NH₂와 “닮았다”라고 말하지도 않았다. 그 대신 주요한 존재론적 변화가 일어났다. 참여자들은 이제 TRF는 Pyro-Glu-His-Pro-NH₂이다고 말하고 있었다. _189쪽 진술이 일단 안정화되기 시작하면 중요한 변화가 일어난다. 그 진술은 분리된 존재자가 된다. 한편으로, 그것은 대상에 관한 진술을 나타내는 단어의 집합이다. 다른 한편으로, 그것은 그것 고유의 생명을 갖는 대상 자체에 대응한다. (……) 그렇지만 안정화 지점에서는 이들 대상 그리고 이들에 관한 진술 둘 모두가 존재하는 것으로 보인다. 머지않아 실재성은 대상에 점점 더 많이 속하는 것으로 여겨지고, 대상에 관한 진술에는 점점 더 적게 속하는 것으로 여겨진다. 결과적으로 전도가 일어난다. 그 대상이 왜 처음으로 그 진술이 정식화되었느냐에 대한 이유가 되어버리는 것이다. _230~231쪽 위치의 중요성은 이력을 시작하면서 실험실에 들어왔다가 잠시 후에 떠난 과학자들의 궤적으로 잘 예시된다. (……) 한 사람은 더 나은 연구 위치를 얻었으나 그 이후로 인용된 어떤 논문도 출간하지 못했으며 다른 세 사람은 그들의 자산을 가르치거나 사업을 함으로써 결산해야 했다. 물론 신용 가능성의 관점에서 이들 이동은 빈약한 투자를 나타낸다. 그렇지만 돈이나 안전성의 관점에서는 중요한 보답이 있었을 수 있다. 다섯 사람 중에 마지막은 연구 쪽에서 종신직 위치를 얻었는데, 그가 이미 그 자신의 독립 자본을 소유했기 때문이었다. _286쪽 그들은 정부 자본의 단순한 피고용자다. 아무리 확장적일지라도, 그들의 과학적 자본은 팔 수 없고 물려줄 수도 없으며 드물게나마 화폐자본과 교환할 수 있을 따름이다. (……) 만일 조심하지 않으면 그들은 피고용자 또는 초기술자로 끝날 수 있다. 그렇지만 독립하거나 그리고 운이 좋으면 스스로 고용자가 되는 것도 가능하다. (……) 우리가 관찰했던 과학자들은 그러므로 두 가지의 중첩되는 경제적 순환 사이에서 놓여 있었다. 그들은 일이 진행되게 하기 위해 자신의 자본을 끊임없이 운용해야 했지만, 이와 동시에 자신이 빌려온 돈과 신용을 사용하는 일을 정당화해야 했다. _302쪽

저자
브루노 라투르
철학자로 인류학자로 훈련받았다. 아프리카와 캘리포니아에서 실지조사를 마친 후 작업 중인 과학자와 기술자 분석 분야에서 전문가가 되었다. 철학, 역사, 사회학 그리고 인류학적인 연구 작업과 과학 정책 및 연구 경영 분야의 많은 부분에서 협력했다. [실험실 인생: 과학적 사실들의 구축Laboratory Life: The Construction of Scientific facts](1979), [행동하는 과학Science in Action](1987), 그리고 [프랑스의 저온살균법The Pasteurization of France](1988)을 썼다. 최근에 [자연의 정치Politique de la Nature, Comment Faire Entrer los Sciences en Democratie](2000)을 출판했다. 현재 런던 경제 대학의 객원 교수이다.
   인간 사물 동맹 | 브루노 라투르 | 이음
   실험실 생활 | 브루노 라투르 | 한울아카데미
스티브 울거
영국 케임브리지대학교에서 공학 학사학위를 받고 사회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영국 브루넬대학교 사회학 교수였으며 지금은 옥스퍼드대학교 교수로 있다. 저술로 Science: the Very Idea(1988), Virtual Society?(2002) 등이 있다.
   실험실 생활 | 스티브 울거 | 한울아카데미
브뤼노 라투르
프랑스 출신의 과학기술학자이며 현재 이 분야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학자 중 한 사람이다. 대학에서는 철학과 인류학을 전공하였고, 파리광업대학과 런던경제대학, 그리고 하버드대학 교수를 역임했다. 현재는 파리정치대학 교수로 재직 중이다. 현대 과학기술에 관한 인류학적이고 철학적인 연구로 널리 알려져 있다. 주요 저서로는 '실험실의 삶'(La vie laboratoire, 1979), '미생물: 전쟁과 평화'(Les Microbes: Guerre et paix, 1984), '과학의 실천'(La science en action, 1987), '우리는 결코 근대인이었던 적이 없다'(Nous n'avons jamais ete modernes, 1991), '자연의 정치'(Politiques de la nature, 1999), '판도라의 희망'(Pandora's Hope, 1999), '사회적인 것의 재조립'(Reassembling the Social, 2005) 등이 있다.
   우리는 결코 근대인이었던 적이 없다 | 브뤼노 라투르 | 갈무리
   녹색 계급의 출현 | 브뤼노 라투르 | 이음
   나는 어디에 있는가? | 브뤼노 라투르 | 이음
   지구와 충돌하지 않고 착륙하는 방법 | 브뤼노 라투르 | 이음
   실험실 생활 | 브뤼노 라투르 | 한울아카데미
스티브 울거

역자
이상원
연세대학교 인문한국 교수, 명지대학교 교수로 근무했다. 현재 서울시립대학교 도시인문학연구소 미래철학연구센터 연구교수로 있다. 저서로 [현상과 도구] 등이 있으며, 역서로 [실험실 생활: 과학적 사실의 구성] 등이 있다.
   과학의 여러 얼굴 | 이상원 | 한울
   표상하기와 개입하기 | 이상원 | 한울아카데미
   실험실 생활 | 이상원 | 한울아카데미
이상원
연세대 인문한국 교수, 명지대 교수로 근무했다. 현재 서울시립대 도시인문학연구소 미래철학연구센터 연구교수로 있다. 논문으로 “Interpretive Praxis and Theory-Networks,” Pacific Philosophical Quarterly 87(2006): 213-230 등이 있고, 저서로 「현상과 도구」(2009) 등이 있으며, 역서로 「실험실 생활: 과학적 사실의 구성」(2019) 등이 있다. 한국과학철학회 논문상을 받았다.
   과학이란 무엇인가 | 이상원 | 서광사
   실험실 생활 | 이상원 | 한울아카데미
   표상하기와 개입하기 | 이상원 | 한울아카데미
   과학의 여러 얼굴 | 이상원 | 한울
   우리 유전자 안에 없다 | 이상원 | 한울아카데미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한국적 생산방식은 가능한가? | 한울아카데미
경영 고전과 열린 미래 | 정명호 | 한울아카데미
천년 역사를 품은 섬나라, 영국 | 어니스트 바커,안경환 | 한울아카데미
오디오북의 역사 | 매슈 루버리 | 한울아카데미
제재의 국제정치학 | 임갑수 | 한울아카데미

이 분야 신간 관련상품
법의학자의 서재(큰글자책) | 나주영 | 드레북스
의례를 통한 저항 | 스튜어트 홀,임영호 | 컬처룩
역사와 현실 | 매일신문사
미디어 기술 부상하는 케이팝 | 이종임 | 북코리아
신사회계약 | 김만권,오수웅,구춘권,랄프 하베르츠,박혜영 외 | HUINE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