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자연과 과학
>
물리
>
원자력/ 방사선/핵

펼쳐보기
방사능 팩트 체크 :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에 대해 고수가 묻고 전문가가 답하다
정가 19,500원
판매가 17,550원 (10% , 1,950원)
I-포인트 97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원자력/ 방사선/핵
저자 조건우 , 박세용 , 조건우 ( 감수 : 김교윤, 김성환 )
출판사/발행일 북스힐 / 2021.05.20
페이지 수 312 page
ISBN 9791159713224
상품코드 349967168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자연과 과학  > 물리  > 원자력/ 방사선/핵

 
목차
이 책을 시작하며 서문 후쿠시마 사고 뒤, 사람들을 놀라게 한 세 가지 사건 1부 당신이 믿었던 방사능 보도, 사실은? ㆍ 방사능이 일본 정부 안전 기준치의 400배라고? ㆍ 400배라더니, 이번엔 안전 기준치의 800배? ㆍ 세슘 걷어낸 흙을 먹으면 소가 죽는다고? ㆍ 도쿄의 방사능 핫플레이스, 엑스레이 100만 번 피폭? ㆍ 후쿠시마에 며칠만 머물러도 암 발생률 증가? ㆍ 제염토 가리려고 ‘위장막’을 덮었다고? 2부 일본 가기 전, 당신이 찾게 될 팩트체크 ㆍ 일본의 ‘꼼수’, 후쿠시마 방사선량이 서울과 비슷하니 안전하다? ㆍ 후쿠시마 원전에서 나온 인공 방사선, 더 위험하다? 3부 올림픽에 터진 방사능 이슈 팩트체크 ㆍ 음식에서 왜 세슘만 검사하는 걸까? ㆍ 방사능 음식 먹으면, 몇 만 배 피폭되나? ㆍ 후쿠시마 쌀 세슘 검사법, 믿을 수 있을까? 이 책을 마치며 찾아보기
본문중에서
방사능이 일본 정부 안전 기준치의 400배라고? 한 시간에 0.23μSv ‘안전’ 기준치가 맞을까? 박세용 기자 : 한 방송사의 뉴스 보도에서 일본 정부의 ‘안전 기준치’가 0.23μSv/h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니까 한 시간에 0.23μSv만큼의 방사선 에너지를 받는다는 뜻이죠. 그런데 취재진이 찾아간 곳에서 그 안전 기준치의 400배가 나왔다고 보도했어요. 사실 기자가 봤을 때는 제목이 딱 나오는 기사지요. 엄청 위험해 보이잖아요. 제가 가장 궁금한 건 일본 정부에 ‘안전 기준치’라는 게 과연 있는가 하는 겁니다. 조건우 박사 : 사실 그 0.23μSv/h는 근거를 따지고 보면, 일반인의 연간 선량한도예요. 방사선량을 1년에 그 이상 받지 않도록 관리하는 기준입니다. 원래는 1년에 1mSv입니다. 그 값에서 거꾸로 유도해, 실제 현장에서 적용하는 기준으로 계산한 값이 시간당 0.23μSv가 된 거예요.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기본안전기준(Basic Safety Standards)에 나와요. 여기에 ‘안전’이라는 말이 있으니까, 언론에서 0.23을 ‘안전 기준치’라고 표현했는데, 완전히 틀린 건 아니라고 봅니다. - 본문 22~23쪽 후쿠시마에 며칠만 머물러도 암 발생률 증가? LA타임스, 대체 뭐라고 보도했기에? 박세용 기자 : 이번엔 굉장히 중요한 내용입니다. 국내 한 방송사가 직접 취재한 건 아니고, 외신을 인용해서 보도한 겁니다. 미국 「LA타임스」에 실린 걸 국내 언론이 메인 뉴스에서 인용해 “후쿠시마에 일주일만 있어도 암에 걸릴 가능성이 매일 높아진다”라고 보도했습니다. 원문이 궁금해서 찾아봤더니 「LA타임스」도 ‘Each day’라는 표현을 썼더라고요. 그러니까 번역하는 과정에서 틀린 건 아니죠. 그런데 ‘Each day’가 과연 사실인지, ‘암에 걸릴 가능성이 매일 높아진다’는 것이 사실인지 팩트체크해봐야 할 것 같아요. 조건우 박사 : 암 발생률이 매일 증가하는지 아닌지가 중요한데, 「LA타임스」가 ‘Each day’라고 표현한 이유는, ‘사람 몸이 받는 방사선량이 매일 증가할 것이다’, 그러니까 방사선으로부터 받는 에너지양이 하루, 이틀, 사흘, 이렇게 증가함에 따라 비례해서 에너지양과 방사선량도 증가할 것이기 때문 아닐까 생각합니다. 박세용 기자 : 그런데 우리 몸이 받는 방사선량이 매일 조금씩 늘어나는 건 후쿠시마뿐 아니라 어디든 마찬가지잖아요. 몸이 받는 방사선량이 매일 조금씩 늘어나는 건 너무 당연한 거 아니에요? 조건우 박사 : 그렇죠. 그런 관점에서 보면, 서울에 살든 제주에 살든, 이란 람사르에 살든 자연에서 받는 방사선량이 매일 증가하기 때문에, 어느 지역에 살든 발암 위험은 증가한다고 얘기할 수 있는 거죠. 하지만 따져볼 게 있습니다. 첫 번째는 그 암 위험이 방사선량에 매일 비례해서 증가하는 게 확실한가, 두 번째는 암 위험이 증가할 때 어느 정도 비율로 증가하는가 하는 점입니다. - 본문 96~97쪽 몸에 유익한 음이온 건강 제품? 사실은 방사능 제품? 박세용 기자 : ‘음이온’ 제품 얘기 좀 해볼게요. 방사선 얘기하다 갑자기 웬 음이온이냐 하실 분들이 있을 텐데, 음이온 제품 중에서 방사선이 나오는 제품이 있다면서요? 조건우 박사 : 우선 방사선 연구하는 사람들은 ‘음이온’이라는 말을 안 써요. 음이온이란 표현은 ‘음이온 팔찌’처럼 건강 제품이라고 주장하는 걸 만드는 사람들이 쓰죠. 일반인들을 현혹시키기 위해 음이온이라는 말을 쓰는 거죠. 음이온이라는 말은 중고등학교 교과서에 나오는 말이에요. 방사선 교과서에는 음이온이라는 말이 안 나옵니다. 박세용 기자 : 제품에서 음이온이 나온다고 광고하는 사람들은 음이온이 뭐라고 설명합니까? 조건우 박사 : 사실 음이온이 뭔지 설명도 제대로 안 할 때가 많아요. 음이온이 건강에 좋다고만 하죠. 예전에 그런 일본 문서가 많았어요. 우리나라 일부 회사가 그걸 번역해서 음이온이 뭐고, 음이온의 건강 효과가 뭔지 홍보했어요. 근데 일본 문서들을 본 서양 연구진이 하도 한심하니까, 일본에서 음이온이 뭐가 좋다고 하는지 조사해서 보고서를 냈는데, 건강 효과가 전혀 없었어요, 전혀. - 본문 196~197쪽

저자
조건우
서울대학교 원자핵공학과 학사 및 석사
미국 University of Cincinnati 핵공학과 박사
(전)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방사선안전본부장
(전) 유엔방사선영향위원회(UNSCEAR) 한국대표
현재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책임연구원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겸임교수
국제방사선방호위원회(ICRP) 위원
   조건우의 방사선방호 이야기 | 조건우 | 집문당
박세용
2005년 SBS에 입사했다. 사회부, 정치부, 8뉴스부 등을 거쳐 2016년 12월부터 3년간 팩트체크 '사실은' 코너를 취재 및 진행했다. [토요 모닝와이드] 앵커를 맡은 바 있으며, 2018년에는 SBS 기자협회장을 역임했다.
19대 대통령선거 후보들의 발언을 정확히 검증한 점을 인정받아 2018년 3월 한국언론학회와 서울대 언론정보연구소 SNU팩트체크센터가 주는 제1회 한국팩트체크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또 '전두환 회고록'을 연속해서 팩트체크 보도해 이듬해에는 제2회 한국팩트체크대상에서 우수상을 받았고, 한국기자협회가 주는 '이달의 기자상'을 수상했다. 이어서 일본 방사능 문제를 과학적으로 정확히 팩트체크 해 2020년에는 제3회 한국팩트체크대상에서 다시 한 번 대상을 수상함으로써 팩트체크 분야에서 국내 최고 권위의 상을 3년 연속 받았다.
   팩트체크의 정석 | 박세용 | 한울
조건우

감수
김교윤
대한방사선방어학회 회장
(전) 한국원자력연구원 해양원전개발센터장
현재 한국원자력연구원 책임연구원
김성환
대한방사선종양학회 회장
대한암학회 이사 겸 정회원
현재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암병원장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누워서 골라 먹는 비주얼 물리 112 | 후쿠에 케이,후쿠에 쓰바사,박해경,김종수,Fukue, Jun | 북스힐
하룻밤에 읽는 그리스 비극 | 다니엘레 아리스타르코,사라 노트,김희정 | 북스힐
자유 | 한혜림 | 북스힐
귀가 트이는 보카팟 ABC 단어장 Basic 동사편 | 최종근 | 북스힐
공부의 고수들이 들려주는 공부의 기술 | 오가와 마리코,후지요시 유타카,정지영 | 북스힐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