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자연과 과학
>
화학
>
교양으로 읽는 화학

펼쳐보기
너무 맛있어서 잠 못 드는 화학책 (원제:Le petit chimiste gourmand en cuisine : 30 recettes et expiences faciles faire en famille)
정가 13,800원
판매가 12,420원 (10% , 1,380원)
I-포인트 69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교양으로 읽는 화학
저자 라파엘 오몽 , 티에리 막스 공동 연구 ( 역자 : 홍은주, 홍은주 / 감수 : 안승현 )
출판사/발행일 생각의길 / 2017.06.05
페이지 수 172 page
ISBN 9788965134664
상품코드 267728061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자연과 과학  > 화학  > 교양으로 읽는 화학

(1개)
 
책내용
요리 속에 숨겨진 30가지 화학의 비밀 1. 부엌은 최초의 화학 실험실이다. 난해한 기호들, 수학보다도 복잡한 공식들로 가득 차 있는 화학 교과서. 하지만 화학은 우리의 일상과 가장 맞닿아 있고, 늘 체험하는 과학이다. 음식을 만드는 과정이 모두 화학이기 때문이다. 『너무 맛있어서 잠 못 드는 화학책』은 이런 맛있는 실험 서른 개를 통해 일상 속의 화학을 소개한다. 재료를 다듬고, 섞고, 조리해 우리가 그 맛을 느끼는 순간까지, 알고 보면 요리는 화학이 아닌 것이 없다. 섬세한 감각이 필요한 마카롱부터 투명한 토마토 주스까지, 이 책에 등장하는 실험의 결과물은 맛있고 신기하다. 그림과 함께 한 단계씩 세심하게 설명된 실험을 따라가다 보면 모든 음식에 화학이 있음을 배운다. 인류가 긴 세월 축적해 놓은 화학적 직관이 늘 일어나는 곳은 바로 부엌이다. 부엌이 최초의 화학 실험실인 셈이다. 화학자 라파엘 오몽은 이런 요리 안의 화학적 직관에 주목하며 이 책을 썼다. 2. 미슐랭 스타 셰프와 화학자가 만났다. 또 다른 특별함은 프랑스 최고의 스타 셰프가 함께했다는 점이다. 라파엘 오몽과 공동연구를 진행한 티에리 막스는 전 세계에서 가장 명성 높은 레스토랑 안내서인 미슐랭 가이드에서 별을 두 개 받은 셰프인 동시에 프랑스 최고의 분자요리 대가이다. 티에리 막스는 실험에 대한 영감을 주었고 또 각각의 실험이 맛있는 요리가 되도록 레시피로 완성시켰다. 이 책의 실험들은 화학 작용을 충실히 경험할 수 있도록 기획되어 있지만, 그 뿐 아니라 어떻게 요리로서 실패하지 않을 수 있는지, 어떻게 연출하고 응용했을 때 눈과 입을 가장 즐겁게 해 주는지 세밀한 조언을 제공했다. 그래서 실험마다 테이블에서 멋진 요리로 다시 탄생시킬 수 있다. 파삭파삭한 캐러멜 조각은 와플이나 푸딩 같은 디저트에 더하면 색다른 개성을 얻을 수 있고, 바닐라빈에 설탕 결정이 생기도록 만든 막대 사탕 같은 경우는 따뜻한 홍차를 젓는 스틱으로 하면 멋스러움뿐만 아니라 그윽한 향과 달콤한 맛을 동시에 잡을 수 있다는 식이다. 이런 디테일은 하나하나의 실험들을 감각을 자극하는 즐거운 체험으로 만들어 준다. 3. 요리 속에 숨겨진 30가지 화학의 비밀 냉동고 없이 만드는 아이스크림, 루빅스 큐브 모양의 라타투이, 밀가루 없이 4분 만에 뚝딱 만드는 케이크, 겉은 파삭하고 속은 말랑한 마카롱, 색깔이 바뀌는 월귤 무스, 켜켜이 쌓인 파이가 천 겹을 너끈히 넘는 밀푀유…… 이 모든 실험들은 마술이 아니라 화학이다. 단순한 것부터 복잡한 것까지 모두 화학의 원리를 품고 있다. 이를테면 달걀을 삶으면 단단해진다고 알고 있지만, 왜 그런지는 모른다. 그건 달걀의 꼬불꼬불한 단백질 분자들이 열을 가하면 펼쳐져 서로 얽히며 결합하기 때문이다. 한편 식으면 굳고 데우면 풀어지는 잼은 왜 그런 걸까? 과일에 흔히 들어 있고 잼에 첨가되는 성분인 펙틴은 다당류로 수분을 천 배까지 품을 수 있어 잼을 굳혀 주지만, 높은 온도에서는 작용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또 밀푀유처럼 결이 천 겹도 넘는 파이를 만들 수 있는 건 우연이 아니라 셰프들이 물과 기름의 섞이지 않는 성질을 활용했기 때문이다. 그 밖에도 예는 무궁무진하다. 젤화, 에멀션, 기화, 결정(結晶)…… 요리의 모든 것은 화학으로 설명할 수 있다. 일상에 가장 가까우며 우리 삶에 밀착한 요리의 화학을 이해하는 경험은 마치 새로운 언어를 배우는 것과 비슷하다. 전에는 볼 수 없었던 것들이 보이고, 들리지 않았던 소리들이 들린다. 빵집 한 군데를 들러도 이제는 맛이나 가격을 궁금해 하는 대신 어떤 식으로 발효를 했는지, 빵 껍질의 빛깔은 어떤 화학 반응 때문인지 생각하게 될 테니까 말이다. 손에 닿고 입에 넣는 일상의 화학이 보이기 시작하면 시야는 넓어지고, 부엌은 더욱 흥미진진해진다.
목차
머리말_ 요리는 과학이다? 1 다이내믹 그 자체 1. 밀도의 마술, 3층 케이크 2. 역전의 맛, 퀘벡 푸딩 <보기 좋은 한 잔의 비결, 밀도> 3. 물의 변신, 팝콘 말고 팝라이스! <팝콘의 과학> 4. 붉은색 무스, 검은색 월귤 <산성 음식은 몸에 나쁜 걸까?> 5. 냉동고가 필요 없는 아이스크림 <초콜릿에 왜 소금을 넣을까?> 6. 뭉게뭉게 부푸는 캐러멜 <이 캐러멜은 그 캐러멜이 아니야> 2 공기의 질감을 불어넣다 7. 둥실둥실, 일 플로탕트 <영양 만점 천연유화제 노른자의 화학> 8. 기체도 액체도 아닌, 딸기 무스 <공기에도 맛이 있다, 사이펀> 9. 수증기를 가둔 과자, 레몬 머랭 10. 효모도 숙성도 없는 파삭한 와플 <중탄산염, 탄산염, 중탄산소다… 알쏭달쏭 팽창제의 세계> 11. 100퍼센트의 맛, 초콜릿 무스 12. 순도 높은 전자레인지 초콜릿 케이크 3 색깔도 맛이다? 13. 가벼운 마요네즈의 핵심, 계면활성제 14. 초록빛 부드러운 삶은 줄기콩 <단단한 채소도 수분 90퍼센트인 이유> 15. 색소는 맛이 아니다? 무색 토마토 <원심분리기는 대체 왜 부엌에 있는 걸까?> 16. 아이스크림을 품은 찹쌀떡 17. 섬세한 화학, 마카롱 18. 완벽한 혼합물, 초콜릿 스프레드 크림 4 새로운 형태, 친숙한 맛 19. 신선한 정육면체 달걀의 맛 20. 숨겨진 1그램, 과일 주스 스파게티 21. 루빅스 큐브를 닮은 라타투이 22. 전하의 이끌림, 민트맛 구슬 <삶은 계란, 딸기잼, 두부, 우무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23. 밀푀유는 정말 천 겹일까? 24. 화학작용의 결정체, 슈크림 <맛있는 갈변현상, 마이야르 반응> 25. 물을 가둬 부드러운 너겟 5 발상의 전환 26. 카세인이 뭉쳤다, 수제 생치즈 <우유는 왜 우유색일까?> 27. 식기세척기로 저온숙성한 생선 28. 자꾸 커지는 달걀 29. 결정의 재주, 바닐라 막대 사탕 <투명한 유리 설탕을 만드는 비법> 30. 물이 움직이는 방식, 얼음 그릇

저자
라파엘 오몽
프랑스 파리 제11대학교의 연구 교수인 물리화학자 라파엘 오몽은 늘 요리를 즐겨 왔다. 학생 시절부터 요리를 하며 화학의 영감을 느꼈던 저자는 세계적인 스타 쉐프 티에리 막스를 만나게 되며 본격적으로 부엌의 화학을 연구하기 시작했고, 2012년에는 공동으로 프랑스 요리혁신센터(CFIC)를 설립했다. 물질과 그 다양한 변신을 이해하고 실험해 요리 분야의 새로운 테크닉을 고안하고 맛의 혁신을 이끌고자 하는 그의 도전은 높이 평가 받아 2014년에는 프랑스 국립고등공예학교 졸업생 협회가 주는 펠릭스 이노바퇴르(혁신가) 상을 수상했다. 끊임없이 혁신하는 화학자인 저자는 대중에게 감동을 줄 뿐만 아니라, 스스로를 자극하는 연구를 하고자 한다.
티에리 막스 공동 연구
세계적인 명성의 레스토랑 가이드 미슐랭에서 투 스타를 받은 셰프이자 프랑스 최고의 분자요리 대가인 티에리 막스는 젊은 시절 레바논에서 참전하던 중 특별한 경험을 했다. 몇몇 병사들이 간이 그릴을 만들어 고기와 빵을 굽자, 묵언의 휴전이 시작되었고 모두가 음식을 나눠 먹었던 것이다. 사람을 감동시킬 수 있는 요리의 힘을 발견한 그는 요리사가 되기로 결심했다. 현재 만다린 오리엔탈 호텔의 총 주방장으로서 파리를 대표하는 레스토랑 두 곳을 진두지휘하는 그는 분자요리 기법을 통해 혁신적인 맛과 경험을 창조하고 소개하는 데 여념이 없다.

역자
홍은주
이화여자대학교 불어교육학과와 같은 대학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했다. 2000년부터 일본에 거주하며 프랑스어와 일본어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마스다 미리의 『엄마라는 여자』 『아빠라는 남자』, 무라카미 하루키의 『일인칭 단수』 『기사단장 죽이기』 『수리부엉이는 황혼에 날아오른다』 등 다수의 책을 우리말로 옮겼다.
   사랑의 목소리 | 홍은주 | 문학동네
   녹턴 | 홍은주 | 문학동네
   일곱 방울의 피 | 홍은주 | 문학동네
   이럴 땐 싫다고 말해요 | 홍은주 | 문학동네
   고로지 할아버지의 뒷마무리 | 홍은주 | 문학동네
   미녀와 야수 | 홍은주 | 문학동네
홍은주
이화여자대학교 불어교육학과와 같은 대학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했다. 2000년부터 일본에 거주하며 프랑스어와 일본어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마스다 미리의 『엄마라는 여자』 『아빠라는 남자』, 무라카미 하루키의 『일인칭 단수』 『기사단장 죽이기』 『수리부엉이는 황혼에 날아오른다』 등 다수의 책을 우리말로 옮겼다.
   유럽의 성이야기(슈퍼 스코프 4) | 홍은주 | 삼성당
   기사단장 죽이기 2: 전이하는 메타포 | 홍은주 | 문학동네
   기사단장 죽이기 1: 현현하는 이데아 | 홍은주 | 문학동네
   청소년을 위한 코스모스(Cosmos) | 홍은주 | 생각의길
   마사 & 겐 | 홍은주 | 비채

감수
안승현
건국대학교 이학 박사과정을 졸업하였다. 동 대학원에서 천연물 유래 물질을 주제로 연구하며 동덕여대 응용화학과에 출강하고 있다. 특히 과일이나 채소에서 발견할 수 있는 다양한 폴리페놀 화합물의 구조에 따라 인체 세포의 생리가 어떻게 활성화되는지 연구 중이다.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선생님의 해방일지 | 권영애 | 생각의길
뛰어난 여성을 위한 심리학 | 이정은 | 생각의길
너무 재밌어서 잠 못 드는 해적의 세계사 | 이정아,다케다 이사미 | 생각의길
나무의 방식 | 배명자 | 생각의길
지칠 때 뇌과학 | 김동규,Amy Brann | 생각의길

이 분야 신간 관련상품
읽자마자 과학의 역사가 보이는 원소 어원 사전 | 김성수 | 보누스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1개의 서평이 있습니다.
재미있어요  | sjheo*** | 2018/03/15 | 평점
잼나요   | ibbuun*** | 2020/07/26 | 평점
좋아요~~~~~~~  | bogl*** | 2020/09/08 | 평점
책 서평을 읽고 과학과 요리를 좋아하는 딸이 좋아할것 같아 구입했는데 내용을 보더니 재미가 없는 구성이라고 책장에 꽂아놓았습니다. 책장 장식용이 될것같은 예감  | wkcho*** | 2017/08/27 | 평점
1 | [total 1/1]
 

(1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