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자연과 과학
>
화학
>
교양으로 읽는 화학

펼쳐보기
오늘의 화학 : 엉뚱하지만 쓸모 많은 생활 밀착형 화학의 세계 (원제:Ingredients)
정가 19,000원
판매가 17,100원 (10% , 1,900원)
I-포인트 95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교양으로 읽는 화학
저자 조지 자이던 , 조지 자이던 ( 역자 : 김민경, 김민경 )
출판사/발행일 시공사 / 2021.04.12
페이지 수 368 page
ISBN 9791165795290
상품코드 348621550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자연과 과학  > 화학  > 교양으로 읽는 화학

 
목차
프롤로그 1부 우리 주변을 이루는 것들에 대하여 1장 가공식품은 건강에 진짜 해로울까? 2장 식물들이 우리를 죽이려 한다 3장 미생물이 호시탐탐 우리의 음식을 노린다 2부 얼마나 나빠야 건강에 해롭다는 걸까? 4장 연기 나는 총, 또는 담배 이야기 5장 햇볕에 탄 숯덩이, 또는 선크림 이야기 3부 그래서 치토스를 먹으라는 거야, 말라는 거야? 6장 커피는 불로장생의 영약인가, 악마의 피인가? 7장 합리적 연관성을 찾아 떠나는 수학 동화 8장 수영장 냄새에 숨겨진 비밀 9장 뉴스가 우리를 혼란스럽게 하는 이유들 10장 그래서 나는 어떻게 해야 하지? 에필로그 부록 감사의 말 찾아보기
본문중에서
우리가 매일 몸에 넣는 화학물질은 아주, 엄청, 매우 다양하다. 물, 치토스, 담배, 자외선 차단제, 전자담배 증기…. 이 목록은 문자 그대로 끝이 없다. 그 모든 것들이 우리 몸을 구성하는 모든 화학물질과 상호작용을 할 때 무슨 일이 일어날까? ▶ 프롤로그 p.11 과학은 정말 외국어라서 읽는다기보다는 해독하거나 번역한다고 해야 한다. (중략) 과학을 해독하는 과정에서는 다른 과학자들만을 위한 짧은 출판물, 공식적으로는 “학회지 기고문”이라고 불리지만 대부분의 과학자들은 ”논문“이라고 부르는 문서를 읽어야 한다. 과학자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것(또는 좋은 생각이라고 판단되는 것)을 실험했을 때나, 자신이 얼마나 끝내주는 것을 알게 되었는지 다른 모든 과학자들에게 알리고 싶을 때 논문을 발표한다. (중략) 논문 100편을 읽었을 때, 이전에 배운 몇 가지 사실들이 틀렸다는 것을 깨달았다. 500편을 읽었을 때는 너무나 많은 매혹적인 사실들과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발견했고 그 내용에 대해 글을 써야겠다고 생각했다. 1,000편을 읽고 인터뷰 50회를 하고 난 후 내가 전혀 새로운 방식으로 세상을 보고 있음을 깨달았다. 여러분도 이 책을 읽으면서 나와 같은 경험을 하기를 희망한다. ▶ 프롤로그 pp.11~13 프랑스의 연구원들은 10만 명 이상의 사람들을 모집했고 평균 5년에 걸친 설문조사를 통해 암에 진단받은 사람들을 찾아냈다. 그 결과 평균적으로 약 4배의 초가공식품을 섭취한 사람들의 경우 암에 걸릴 위험이 약 23퍼센트 더 높다는 것을 발견했다. 동일한 설문조사 자료를 사용해, 또 다른 연구자들은 초가공식품을 2배 이상 섭취한 사람들이 과민성 대장 증후군에 걸릴 위험이 약 25퍼센트 더 높다는 것을 발견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스페인에서 나온 결과로 돌아가 보면, 연구자들은 초가공식품을 2.5배 이상 먹은 사람들의 경우 9년 동안 고혈압에 걸릴 위험이 약 21퍼센트 더 높다는 것을 발견했다. 그리고 이제 이 절망의 아이스크림 꼭대기에 놓인 썩은 체리 차례다. 앞에서 프랑스 연구 데이터를 사용해 과민성 대장증후군의 위험성이 더 높다는 것을 발견한 그룹에 속한 다른 연구자들은 초가공식품을 10퍼센트 더 많이 먹은 사람들의 사망 위험이 14퍼센트 더 높다는 것을 발견했다. 나도 이런 결과들에 대해 다소 놀랐다고 인정한다. 좋다, 거짓말은 하지 않겠다. 사실 조금 당황했다. 암에 걸릴 위험이 23퍼센트 더 높다고? 과민성 대장 증후군에 걸릴 확률이 25퍼센트 더 높다고? 비만이 될 위험도 26퍼센트가 더 높아? 죽을 위험이 14퍼센트 더 높다니? 어떻게 초가공식품이 합법이란 말인가! 그렇다. 사실 많이 기겁했다. ▶ 1장 가공식품은 건강에 진짜 해로울까? pp.37~38 어떤 것들은 시안화물보다 훨씬 엉큼하다. 예를 들어 타닌이 있다. 타닌은 상대적으로 큰 분자로 수십, 수백, 심지어 수천 개의 원자들(시안화이온은 딱 2개!)로 이루어져 있으며, 매우 다르게 작용한다. 타닌은 미토콘드리아의 산소 사용을 막는 대신 단백질에 달라붙는다. 여러분의 손을 꼭 잡은 어린 아이 2명이 꼼짝하지 않는 상황에서 안방에서 건넌방으로 걸어간다고 상상해보라. 힘들어도 걸을 수는 있지만, 아이들을 끌고 가야 할 것이다. 거기다 2명이 더 여러분의 다리를 잡는다면 끈적이는 물엿 속을 헤쳐 나가는 것처럼 느껴질 것이다. 설상가상으로 또 다른 아이가 여러분의 허리에 달라붙고, 2명이 더 여러분의 목과 어깨에 매달린다면? 결국 너무 많은 아이들이 달라붙어서 여러분은 움직일 수 없을 것이고 어린 아이들로 덮여서 완전히 알아볼 수 없게 된다. 이것이 바로 타닌이 단백질에 하는 작용이다. ▶ 2장 식물들이 우리를 죽이려 한다 p.67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지 않은 피부가 타는 데 20분 걸린다고 가정해보자. 만약 SPF100짜리 자외선 차단제를 두껍게 바른다면, 여러분은 태양 아래에서 33시간 동안 신나게 돌아다녀도 피부가 타지 않을 거라고 생각할지도 모른다. 그건 정말 말도 안 되는 소리다. 그 이유를 살펴보자. 첫째, 여러분은 ‘보통 내가 타는 데 시간이 얼마나 걸리는지’ 모른다. 둘째, 그 숫자는 고정되어 있지 않다. (중략) 셋째, 여러분은 성분 표시에 기재된 SPF의 완전한 보호를 거의 받지 못한다. 왜? 많은 이유가 있지만 그중 가장 간단한 것은, 여러분이 공식 검사에 사용하는 만큼을 거의 바르지 않기 때문이다. 피부 제곱센티미터당 2밀리그램이다. 그건 정말 많은 양이다. 내가 어느 여름엔가 그렇게 많이 발라보려고 했는데 마치 마가린이 나오는 세차장을 통과한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이 때문에 권장량의 절반 이하를 바르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리고 여기서 또 다른 오해로 이어진다. 사람들이 자외선 차단제를 너무 적게 바른다는 것이다. 이건… 무의미하다. 아무도 빵에 버터를 얼마나 발라야 하는지 말해주지 않는다. 그냥 적당하다고 느낄 만큼 바른다. 자외선 차단제도 마찬가지다. ‘적당하다는 느낌’이 든다면 아마도 FDA가 요구하는 양의 절반 정도일 것이라는 사실을 명심하라. 사실 이것이 자외선 차단제 용기에 자주 덧바르라고 쓰여 있는 이유다. 여러분이 처음에 ‘충분한 양을’ 바르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 5장 햇볕에 탄 숯덩이, 또는 선크림 이야기 pp.188~189

저자
조지 자이던
과학을 알기 쉽게 설명해주는 사람. <내셔널 지오그래픽> 유튜브에서 “재료들: 우리 주변의 물건들을 이루는 화학Ingredients: The Stuff Inside Your Stuff”이라는 제목의 웹 시리즈를 연재했고 큰 사랑을 받았다. 또한 MIT의 웹 시리즈 “과학 큰 소리로 읽기Science Out Loud”를 공동 집필하고 감독했다. <뉴욕 타임스>, <포브스>, <보스턴 글로브>, <내셔널 지오그래픽>, NPR의 <더 솔트>, NBC의 <코스믹 로그>, <사이언스>, <비즈니스 인사이더>, <기즈모도> 등에 글을 실었다. 현재 미국화학학회의 책임 프로듀서를 맡고 있다.
조지 자이던

역자
김민경
화학자. 한양대학교 공업화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미국 워싱턴 주립대학교에서 화학환경공학 박사후 과정을 밟았다. 2009년부터 한양대학교에서 학생들에게 화학을 가르치고 있으며, 강의를 시작한 이후 매년 한 번도 빠지지 않고 학생들이 뽑은 최고의 교수로 선정되었다. 2014년에는 한양대학교 저명강의교수상을 받았으며 2016년에는 ‘생활 속의 화학’ 강의가 교육부 KMOOC 강의에 선정되었다. 저서로 《우리 집에 화학자가 산다》가 있다.
김민경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라이더, 경성을 누비다 | 김기철 | 시공사
니들리스 거리의 마지막 집 | 캐트리오나 워드,이경아 | 시공사
엑스맨 Vol 2: 레인 오브 엑스 | 임태현,조나단 힉맨,마흐무드 아스라,제리 더갠,Pepe Larrz | 시공사
타이거 디비전 | 이용석,에밀리 킴,크리스 리 | 시공사
로키의 시련 | 강민혁,Roberto Aguirre-Sacasa,세바스티안 피우마라 | 시공사

이 분야 신간 관련상품
읽자마자 과학의 역사가 보이는 원소 어원 사전 | 김성수 | 보누스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