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자연과 과학
>
생명과학
>
생물학
>
생물이야기

같은 공간, 다른 환경 이야기 : 동물과 인간의 주관적 세계론 (원제:Sterifzuege durch die Umwelten von Tieren und Menschen)
정가 23,000원
판매가 20,700원 (10% , 2,300원)
I-포인트 1,15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생물이야기
저자 야콥 폰 윅스퀼 ( 역자 : 김재헌 / 그림 : 문미라 )
출판사/발행일 올리브그린 / 2023.06.17
페이지 수 136 page
ISBN 9788998938512
상품코드 356760998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자연과 과학  > 생명과학  > 생물학  > 생물이야기

 
목차
번역한 사람의 생각과 감사의 말 005 머리말 009 1. 들어가는 말 014 2. 환경의 공간 029 3. 시야의 끝 042 4. 식별 시간 049 5. 가장 단순한 환경 054 6. 동물이 알아보는 모습과 움직임 062 7. 목표를 향한 행동과 설계도에 의한 행동 071 8. 보이는 모습과 작동하는 모습 078 9. 익숙한 길 089 10. 집과 영역 094 11. 친구와 배우자 102 12. 모습 찾기와 쓰임새 찾기 110 13. 신비로운 동물의 환경 115 14. 주인공에 따라 달라지는 쓰임새 123 15. 이야기를 마무리하면서 130 야콥 윅스퀼 133
본문중에서
p.10 내용 일부 인간이 감각 기관을 사용하여 지각하고, 운동 기관을 사용하여 활동한다는 의견을 가진 사람이라면 동물을 단순한 기계 구조물로 보지 않고, 동물의 기관(organ) 안에도 감각과 운동을 조율하는 ‘기계 운전자’가 들어있음을 알게 된다. 그래서 동물을 단순한 물체가 아니고 주요한 지각과 활동을 수행하는 주인공으로 여기게 된다. 이 생각이 있는 사람에게는 ‘환경’으로 들어가는 문이 이미 열린 것이다. 주인공이 알아보는 모든 물체가 모여서 ‘지각되는 세계’가 되고, 모든 활동이 모여서 ‘활동하는 세계’가 된다. 이 두 세계가 함께 하나의 잘 짜인 세계 즉 ‘환경’을 만든다. p.37 내용 일부 만져서 느낀다는 것은 ‘장소’와 ‘방향성이 있는 걸음’을 결합해, 즉 촉감과 공간을 결합해 입체적 형상을 만들어 가는 과정이다. 많은 동물에서 촉감공간이 매우 우수한 기능을 수행한다. 쥐와 고양이는 시각을 잃더라도 촉각이 있는 수염(털)이 있는 한 전혀 장애 없는 활동을 보인다. 모든 야행성 동물 또는 굴속에서 사는 동물은 ‘장소’와 ‘방향성이 있는 걸음’이 융합되어 나타난 촉감공간에서 주로 살아간다. p.79 내용 일부 자연이 움직이는 전제조건, 즉 설계도가 없다면 자연에는 질서는 없고 혼돈만 있을 것이다. 모든 크리스탈(결정)이 자연 설계도에 의해서 만들어진 것이다. 물리학자는 보어(Niels Bohr, 1885-1962)의 아름다운 원자 모델을 보여주면서 자신이 연구하는 물리학적 자연의 설계도를 설명한다. ‘환경’을 탐구해 보면 자연 설계도가 실제로 작용한다는 사실이 분명해진다. p.121 내용 일부 ‘환경’에는 순수하게 주관적인 현실 세계가 존재한다. 게다가 ‘주변’에 있는 객관적인 현실이 ‘환경’에서도 객관적으로 나타나는 것이 절대로 아니다. 현실 세계는 항상 동물에 의해 표지나 모습으로 변환되고 쓰임새가 부여되면서 실질적인 존재가 된다. p.122 내용 일부 모든 동물은 주관적인 현실만 있는 세계에서 살고 있으며 ‘환경’도 역시 주관적인 현실이 눈앞에 나타난 것이다. 주관적인 현실을 부정하는 사람은 자기 자신의 ‘환경’이 어떤 바탕 위에 서 있는지 모르는 사람이다.

저자
야콥 폰 윅스퀼
에스토니아 출신의 동물학자로 유기체가 어떻게 주변의 환경을 인식하고, 행동을 결정하는 가에 초점을 맞춘 생물학을 추구하였다. “모든 생물은 자신만의 디자인을 가지고 있고, 그에 맞는 생명 활동을 한다.”고 본 그는 “생물은 자기 주변의 다양한 물체나 물리 · 화학적 상태 중에서 자신에게 필요한 부분만 지각 · 반응한다.”며 “생물은 환경의 자극을 부호(기호)로 인지하고, 반응 역시 부호로 전달된다.”고 여겼다. 이러한 생각은 현대 ‘생물기호학’의 출발점이다.

역자
김재헌
1954년 서울에서 태어난 역자는 서울대학교에서 미생물학 학사 · 석사 과정을 밟은 후 독일 기센(Giessen)대학교에서 〈방선균의 기균사 형성에 미치는 탄소원과 질소원에 관한 연구〉로 박사학위(1984)를 받았다. 1985년부터 단국대학교 미생물학과에 재직해 후학을 양성하며 한국미생물학회의 학술저널 《미생물학회지》 편집위원(2005), 한국미생물학회 이사(2014) 등을 역임한 후 2019년 정년퇴임했다. 현재 단국대학교 미생물학과 명예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그림
문미라
(文美羅) 1974년 서울에서 태어났으며 관동대 미술학과에서 서양화를 전공하고 건국대 대학원에서 수학했다. 서양화가 모임인 ‘울창한 나무’에서 수차례 정기전과 수원 ‘도서관 속 미술’ 정기전 등 다수의 그룹전에 참가했으며 2018년 이천 예스파크에서 개인전을 개최했다. 현재 아동미술 강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아이들의 삶을 재구성한 그림을 주로 그리고 있다.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불교 영어 첫걸음 | 안양규 | 올리브그린
산간에서 가두로 승려로서 대중에 | 김종진 | 올리브그린
선문염송 요칙 | 문광 | 올리브그린
잘 살고 있습니까 | 최종웅 | 올리브그린
밀교 보리심론 | 혜정 | 올리브그린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