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자연과 과학
>
동식물학
>
곤충

펼쳐보기
곤충의 집짓기 : 놀랍고 아름다운 곤충의 건축술
정가 55,000원
판매가 49,500원 (10% , 5,500원)
I-포인트 2,75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곤충
저자 정부희
출판사/발행일 보리 / 2024.04.01
페이지 수 544 page
ISBN 9791163143550
상품코드 356895625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자연과 과학  > 동식물학  > 곤충

 
곤충의 집짓기 49,500원 (10%)
곤충의 짝짓기 54,000원 (10%)
곤충과 들꽃 54,000원 (10%)
곤충의 살아남기 49,500원 (10%)
곤충의 보금자리 54,000원 (10%)
          
 

 
책내용
■ ‘소박함과 정결함’이 숨어 있는 《곤충의 집 짓기》 몸집도 작고, 지능도 없고, 도구를 다룰 손도 없는 곤충들이 집을 짓고 삽니다. 가느다란 다리와 작은 입만으로 잎을 말고, 굴을 파고, 실을 뽑아 붙이며, 나무껍질을 갉아 반죽을 만들어 집을 짓습니다. 오직 끈기와 부지런함만으로 이 모든 일을 해냅니다. 왜 이렇게 힘을 들여 집을 지을까요? 바로 대를 잇기 위해서입니다. 자기가 편히 살 집을 짓는 것이 아니라 대를 이을 애벌레를 위해 집을 짓습니다. 곤충 세계는 ‘모계 사회’와 가까워서 집 짓는 일은 거의 암컷이 도맡아 합니다. 자기가 낳은 알과 애벌레를 지키기 위해서입니다. 애벌레도 목숨앗이들의 눈을 피해 먹고 자랄 수 있도록 스스로 나뭇잎 집을 짓고, 명주실을 토해 내 고치 집을 짓고 어른벌레로 탈바꿈할 때를 기다리기도 합니다. 수많은 곤충들이 수억 년 동안 똑같이 되풀이하며 대대로 이어진 본능에 따라 집을 짓고 지금까지 살아남았습니다. “곤충들이 벌이는 집 짓기는 인간들이 하는 복잡한 집 짓기와 달리 매우 단순합니다. 곤충들은 욕심이 없습니다. 그래서 곤충들이 집 짓는 공법에는 ‘소박함과 정결함’이 숨어 있습니다.” _ 저자의 글 중에서 ■ 《곤충의 집 짓기》를 보면 곤충의 지혜를 엿볼 수 있습니다. 곤충의 집 짓기는 자연을 거스르지 않고, 친환경적이며, 단출하고, 군더더기가 없습니다. 집은 자기 몸에 딱 맞는 크기면 됩니다. 집 지을 재료도 모두 자연에서 얻습니다. 넓고 비싸고 호화로운 집은 곤충에게 필요가 없습니다. 곤충들은 흙으로 황토방을 짓기도 하고, 나뭇가지를 일정한 길이로 잘라 도롱이처럼 생긴 집을 짓기도 하고, 땅에 굴을 파서 지하 동굴 집을 짓기도 하고, 섬유질을 긁어다 보름달 같은 집을 짓기도 하고, 잎사귀를 마름질한 뒤 꼬마김밥 같은 잎사귀 집을 짓기도 합니다. 여러 가지 집을 짓는 과정을 들여다보면 곤충이 집을 지었다고 하기에는 놀라운 독창성을 엿볼 수 있습니다. 실로 묶지 않고 돌돌 말기만 했지만 풀리지 않는 집을 짓고, 수백 개 방이 한 치 오차도 없이 가지런히 늘어선 집을 짓기도 합니다. ■ 《곤충의 집 짓기》를 보면 공존과 사랑을 느낄 수 있습니다. 찬찬히 들여다보면 사랑스럽지 않은 것이 없습니다. 알고 나면 이해하지 못할 것이 없습니다. 곤충은 자연과 지구를 해치지 않습니다. 오직 인간만이 자연과 지구에게 위협적입니다. 정부희 선생님은 늘 애정과 공존의 따뜻한 시선으로 곤충과 사람 사이에 편견을 없애고 수많은 곤충을 소개하는 곤충기를 쓰고 있습니다. 정부희 곤충기 6권 《곤충의 집 짓기》에는 우리 둘레에서 흔히 보는 곤충들의 다채로운 집 짓기 과정과 건축 전략이 실려 있습니다. 집 짓는 기술에 따라 수많은 곤충 가운데 매력적인 건축가 곤충 주인공을 30종쯤 뽑은 뒤 그들의 빛나는 집 짓기 과정을 통역해 한 글자 한 글자 글로 담았습니다. 크게 명주실을 뽑아 집 짓는 곤충, 잎사귀나 꽃가루로 집 짓는 곤충, 나무 굴을 파거나 나무 부스러기로 집 짓는 곤충, 흙으로 집 짓거나 땅굴 파는 곤충, 집 없이 떠도는 곤충들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제 놀랍고 아름다운 곤충의 건축술을 만나 보세요.
목차
저자의 글 4 1장 명주실로 집 짓는 곤충 가중나무껍질밤나방 18 먹그림나비 36 산골누에나방 54 왕누에나방 66 벼슬집명나방과 날개검은부채명나방 74 작은멋쟁이나비 92 유리산누에나방 104 장미색들명나방 124 참나무산누에나방 136 천막벌레나방 150 큰각시들명나방 160 2장 잎사귀나 꽃가루로 집 짓는 곤충 꼬마혹등목거위벌레 174 노랑배거위벌레 196 등빨간거위벌레 220 단풍뿔거위벌레 240 가위벌 무리 258 호박벌 274 3장 나무 굴을 파거나 나무 부스러기로 집 짓는 곤충 뱀허물쌍살벌 300 참어리별쌍살벌 326 어리호박벌 350 북방띠호리병벌 3688 4장 흙으로 집 짓거나 땅굴 파는 곤충 털별감탕벌 382 대마도잎벌레살이감탕벌 398 줄무늬감탕벌 412 큰호리병벌 432 호리병벌 무리 446 홍다리조롱박벌 462 큰애기나나니 480 5장 집 없이 떠도는 곤충 왕주둥이노린재 502 남색주둥이노린재 518 세밀화로 보는 곤충 530 찾아보기 538 참고 자료 540 저자 소개 543
본문중에서
곤충은 인류보다 수억 년 먼저 집을 짓고 살았습니다. 자그마한 몸집과 지능이라고는 없는 곤충들이 어떻게 집을 짓게 되었을까요? 바로 대를 잇고 자기 몸을 지키기 위해서입니다. 어떤 도구도 없이 오직 자기 몸을 놀려 집을 짓는 곤충의 집 짓기를 보고 있으면 그 정교함과 아름다움, 소박함과 정결함에 놀라게 됩니다. 화려하지도 않고, 크고 넓지도 않고, 제 몸에 딱 알맞은 만큼 집을 짓습니다. 흙으로 황토방을 짓기도 하고, 나뭇가지를 잘라 통나무집을 짓기도 하고, 땅에 굴을 파서 동굴 집을 짓기도 하고, 잎사귀를 말아 나뭇잎 집을 짓기도 하고, 섬유질을 긁어 종이 집을 짓기도 합니다.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생태 사진과 쉽고 재미있는 글로 놀라운 《곤충의 집 짓기》 세계를 만나 보세요.

저자
정부희
청남도 부여의 산골에서 자랐고, 이화여자대학교 영어교육과를 졸업했다. 30대 초반부터 전국의 유적지를 답사하면서 자연에 눈을 떠 야생화, 새, 버섯 등을 공부했다. 그 뒤 성신여자대학교 생물학과에서 곤충학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화여자대학교 에코과학연구소에서 연구원을 지냈으며, 지금은 여러 대학에서 곤충에 대한 강의를 한다. 쓴 책으로는 《곤충의 밥상》, 《곤충의 유토피아》, 《곤충 마음 야생화 마음》, 《버섯살이 곤충의 사생활》, 《나무와 곤충의 오랜 동행》, 《곤충들의 수다》, 《생물학 미리보기》 등이 있다.
   곤충들의 수다 | 정부희 | 상상의숲
   갈참나무의 죽음과 곤충 왕국 | 정부희 | 상상의숲
   곤충의 밥상 | 정부희 | 보리출판사
   정부희 곤충학 강의 | 정부희 | 보리출판사
   곤충은 어떻게 짝을 부를까? | 정부희 | 보리출판사
   곤충은 어떻게 집을 지을까? | 정부희 | 보리출판사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발 주물러 병 고치기 | 보리
책 읽는 교실 어떻게 할까? | 이영근 | 보리
초등수학, 개념을 그리자 1~3 세트 | 김한조,신동영 | 보리
초등수학, 개념을 그리자 3: 도형과 측정 편 | 신동영 | 보리
삼국사기와 삼국유사 | 김부식 | 보리

이 분야 신간 관련상품
하루 한 권, 곤충(큰글자도서) | 운노 가즈오,정혜원 | 드루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