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자연과 과학
>
동식물학
>
동물학

사라져 가는 한국의 새를 찾아서
정가 20,000원
판매가 18,000원 (10% , 2,000원)
I-포인트 1,00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동물학
저자 김연수 ( 그림 : 김연수 )
출판사/발행일 당대 / 2008.05.31
페이지 수 371 page
ISBN 9788981631444
상품코드 201529101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자연과 과학  > 동식물학  > 동물학

사라져 가는 한국의 새를 찾아서 18,000원 (10%)
사라져 가는 한국의 새를 찾아서 18,000원 (10%)
        
 

 
책내용
보일 듯이 보일 듯이 보이지 않는 따옥따옥 따옥 소리 처량한 소리. 초등학교에서 배웠던 ‘따오기’ 노래의 첫 구절이다. 하교길 논두렁을 따라 걷다 심심하면 큰 소리로 불렀던 그 따오기는 삼십년 동안 보이지 않는다. 광릉의 크낙새도 삼십년이 넘게 보이지 않는다. 수십 년이 넘게 보이지 않는 새들이 어디 이들 뿐이겠는가. 도대체 그 날짐승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 사진기자가 찍은 우리 생태계 24년 이 책의 저자는 일간지 사진기자다. 사건과 사고의 최일선을 누비는 사진기자이지만, 동시에 저자는 24년이라는 적지 않은 시간 이 땅의 야생을 기록해 온 생태사진가이기도 하다. 그 24년이 지나는 동안 누구도 잡지 못한 특종을 수없이 하기도 했고, 몇 컷의 사진을 건지려다 죽을 고비도 여러 번 넘겼다. 이 책에 실린 사진과 글은 저자가 지난 24년 동안 이 땅 곳곳을 한발 한발 디디며 가슴으로 기록한 우리 생태계의 소중한 생명문화유산이다. 가슴으로 보면 생명이 보인다 이 책에는 우리 일상에서 쉽게 보지 못하는 새들의 사진이 가득하다. 게다가 어지간해선 전문 탐조가도 담기 힘든 희귀한 새들의 모습도 많다. 보라매라고 불리는 참매, 참수리, 개리, 저어새, 황새 등 그 모습을 보는 것만으로 가치 있는 새들이 생생히 담겨 있다. 하지만 이 책이 진정 가치 있는 것은 이 말 못하는 날짐승을 바라보는 저자의 눈길에 있다. 마치 숨바꼭질을 하듯 다 큰 새끼를 외면하는 참매 어미의 모습에서(22~26쪽), 방조제 건설현장에서 죽어버린 새끼를 바라보며 비통해하는 검은머리물떼새에게서(34~36쪽), 포근히 새끼를 안은 수리부엉이의 눈에서(46~47쪽), 자신의 몸을 던져 새끼로부터 사람을 유인하고 죽은 척하는 쏙독새 어미에게서(176~178쪽), 뱁새의 알을 둥지 밖으로 밀어내는 뻐꾸기의 모습(206~209쪽)에서 저자가 담고자 노력한 것이 살아있는 것의 놀라움과 뿌듯함과 안타까움임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의 저자는 생태학자도 생물학자도 아닌 저널리스트이다. 그래서인지 감동적인 사진을 떠받치는 이야기들을 읽다보면 어느새 바람 들이치는 벌판에서 먼 하늘을 바라보는 자신을 상상할지도 모르겠다. 사라져가는 한국의 새를 위하여 지난 시간을 돌아보며 전하는 저자의 메시지는 머리말에서 분명히 드러난다. “새들의 삶도 인간사와 다를 것이 하나도 없다. 지구의 한 생명체로 세상에 나와 갖은 고난을 겪다가 삶을 마감한다. 가족을 사랑하면서 2세를 이어가고 변화하는 생태계 속에서 끝없는 생존경쟁을 하고 있다. 그나마 인간의 이기심으로 빚어진 환경파괴 시대에 수억 년 전부터 이어져 오던 이동이 단절되고 먹이사슬이 파괴돼 천수를 누리지 못하고 멸종의 길로 치닫고 있다(…….) 우리 선조들이 보고 느끼고 누렸던 자연을 우리 후손들도 향유할 권리가 있다. 사랑하는 우리 아들딸들의 행복을 우리 세대가 미리 앞당겨 수탈하고 있지는 않은지, 주변에서 사라지고 있는 새들을 기록하면서 반성해 본다.” 따오기, 크낙새는 더 이상 우리에게 오지 않는다. 저어새, 황새, 참매, 참수리는 우리에게 쉽게 보이지 않는다. 일반인으로서는 일생 한 번 보기도 힘들지 모른다. 그런데 뜸부기, 뻐꾸기, 딱새, 박새, 소쩍새, 부엉이, 올빼미, 말똥가리는 어떨까? 우리의 아이들이 장년이 되었을 때 우리가 ‘따오기’ 노래에서 그랬듯이 ‘뜸부기’ 노래에서 똑같은 경험을 하지는 않을지. 뜸북 뜸북 뜸북새 논에서 울고 뻐꾹 뻐꾹 뻐꾹새 숲에서 울제.
목차
머리말/두번째 자연현상의 기록을 정리하면서 추천사/더불어 사는 세상을 느끼며 추천사/내가 아는 김연수 기자 1.사계절 한반도에 서식하는 토박이 매사냥의 원조 보라매와 송골매 눈망울이 구슬픈 검은머리물떼새 밤의 제왕 수리부엉이 농가의 한 식구 딱새와 박새 들쥐소탕의 일등공신 황조롱이 구멍뚫기 선수 오색딱따구리와 까막 딱따구리 다시 주목받는 올빼미 습지의 잠수왕 뿔논병아리와 논병아리 2.추위를 피해 겨울을 나고 돌아오는 새 한반도의 상징 저어새 신기루처럼 사라지는 호사도요 한반도 온난화의 상징 물꿩 집단성이 강한 검은머리갈매기 풍년을 기원하는 소쩍새 정자나무 수호신 솔부엉이 공중전의 1인자 새호리기 장마철이 신나는 물총새와 청호반새,호반새 푸른 하늘의 전투기 파랑새 위장의 귀재 쏙독새 금슬 좋은 롱다리 장다리물떼새 이름값 하는 흰눈썹황금새 계곡의 멋쟁이 큰유리새 적과의 동침 뻐꾸기와 뱁새 인디언 추장 같은 후투티 제주의 명물 팔색조와 긴꼬리딱새 3.겨울철 한반도를 찾아오는 새 평화의 천사 DMZ의 두루미 동북아의 황제 참수리 집단 에어쇼의 달인 가창오리 일본으로 이민 간 재두루미와 흑두루미 맑은 물을 사랑하는 호사비오리 한강의 발레리나 큰고니 하늘의 왕자 흰꼬리수리 거위의 조상 개리 내륙습지를 좋아하는 노랑부리저어새 동북아의 귀족 황새와 먹황새 외톨박이 말똥가리 자연의 청소부 독수리와 여우 잡는 검독수리 낮에도 사냥하는 쇠부엉이와 금눈쇠올빼미 물고기사냥의 귀신 물수리 날개 달린 새들의 합창 새들은 왜이동하는가? 이동(migration)이란? 이동의 미스터리

저자
김연수
한양대 신방과 졸업. 현재 '문화일보' 사진부장으로 재직 중. 단국대 언론 영상학부 강사. '올해의 저널리즘상', '이 달의 기자상' 등을 수상.
   바람의 눈: 한국의 맹금류와 매사냥 | 김연수 | 수류산방

그림
김연수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우리 목을 밟고 있는 발을 치워달라 | 이창신 | 당대
인권의 전선들 | 정정훈 | 당대
앞으로의 경제학 | 원용찬 | 당대
이주와 정치 | 한준성 | 당대
공동체의 잔해 위에서 나는 누구와 나의 삶을 이야기할 것인가 | 당대

이 분야 신간 관련상품
새의 시간: 날아오르고 깨어나는 밤과 낮 | 토니 에인절,마크 하우버,박우진 | 가망서사
돼지 복지 | 윤진현 | 한겨레출판사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