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자연과 과학
>
지구과학/해양학
>
교양으로 읽는 지구과학

펼쳐보기
베게너의 지구 : 대륙이동설부터 판구조론까지
정가 14,000원
판매가 12,600원 (10% , 1,400원)
I-포인트 70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교양으로 읽는 지구과학
저자 김영호 , 김영호
출판사/발행일 나무와숲 / 2018.06.20
페이지 수 276 page
ISBN 9788993632699
상품코드 286892326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자연과 과학  > 지구과학/해양학  > 교양으로 읽는 지구과학

(1개)
 
책내용
헤스의 해저확장설과 만나면서
판구조론으로 우뚝 서게 된 베게너의 대륙이동설!

베게너 덕분에 현대 지질학은 지구 표면의 물질과 현상에 대한 기재와 해석에만 국한되었던 좁은 분야의 과학에서 지구 내부의 구조와 조성 및 물리-화학적 특성을 아우르는 것은 물론, 동력 작용까지 밝혀내야 하는 넓은 분야의 과학으로 외연을 확장하게 되었다.

베게너가 이런 획기적인 생각을 하게 된 바탕은 다름 아닌 19세기에 접어들면서 마침내 완성을 보게 된 세계지도였다. 당시 세계지도를 제작할 수 있었던 것은 수백 년 동안 이용된 나침반이 없었더라면 절대로 불가능한 과업이었다.

베게너의 대륙이동설은 1960년대에 이르러 미국 프린스턴 대학의 지질학과 교수인 헤스가 주창한 해저확장설과 만나면서 판구조론으로 우뚝 서게 되는 시발점이 되었다. 북극권역에 있는 석탄층의 존재도 판구조 이론을 이용하면 아주 명쾌하게 설명할 수 있다.

이 책은 태양계 안에서 지구의 존재 이유와 더불어 지구의 생성 이후 이어진 진화 과정을 더듬고 있다. 진화 과정의 하이라이트인 판구조론과 판의 운동에 필요한 힘을 제공해 주는 지구 내부의 구조와 동력성, 그리고 각 구조의 광물 조성 내용이 친절하게 설명되어 있다.

그런 점에서 [베게너의 지구]는 아직 확실하지도 않고 대신 의문점은 늘어가고 있는 지구 내부를 좀 더 알 수 있는 좋은 길잡이가 되어 줄 것이다.헤스의 해저확장설과 만나면서 판구조론으로 우뚝 서게 된 베게너의 대륙이동설! 베게너 덕분에 현대 지질학은 지구 표면의 물질과 현상에 대한 기재와 해석에만 국한되었던 좁은 분야의 과학에서 지구 내부의 구조와 조성 및 물리-화학적 특성을 아우르는 것은 물론, 동력 작용까지 밝혀내야 하는 넓은 분야의 과학으로 외연을 확장하게 되었다. 베게너가 이런 획기적인 생각을 하게 된 바탕은 다름 아닌 19세기에 접어들면서 마침내 완성을 보게 된 세계지도였다. 당시 세계지도를 제작할 수 있었던 것은 수백 년 동안 이용된 나침반이 없었더라면 절대로 불가능한 과업이었다. 베게너의 대륙이동설은 1960년대에 이르러 미국 프린스턴 대학의 지질학과 교수인 헤스가 주창한 해저확장설과 만나면서 판구조론으로 우뚝 서게 되는 시발점이 되었다. 북극권역에 있는 석탄층의 존재도 판구조 이론을 이용하면 아주 명쾌하게 설명할 수 있다. 이 책은 태양계 안에서 지구의 존재 이유와 더불어 지구의 생성 이후 이어진 진화 과정을 더듬고 있다. 진화 과정의 하이라이트인 판구조론과 판의 운동에 필요한 힘을 제공해 주는 지구 내부의 구조와 동력성, 그리고 각 구조의 광물 조성 내용이 친절하게 설명되어 있다. 그런 점에서 『베게너의 지구』는 아직 확실하지도 않고 대신 의문점은 늘어가고 있는 지구 내부를 좀 더 알 수 있는 좋은 길잡이가 되어 줄 것이다.
목차
들어가는 글

1장 북극과 석탄
북극권에서
지질 시대와 석탄
지구, 생명, 지질학
자석과 나침반
지구 자기장
세계지도
대륙이동설

2장 우주와 지구
우주와 지구
지구의 생성
지질 시대
지구의 역사
지질 계통

3장 행성지구
지각의 암석
지질 작용
지구 내부

4장 베게너의 지구
지구에 대한 인식과 지식의 변화
베게너와 대륙이동설
다시 바다로, 그러나 해저로

5장 판구조론
판구조론
발산경계
수렴경계
변환단층경계
구동력
열점

6장 지구 내부의 구조와 조성
지구 내부의 구조와 조성
내부 구조 & 물질
지구 내부 모델링
상부 맨틀
하부 맨틀
지구 핵

참고문헌
찾아보기들어가는 글 1장 북극과 석탄 북극권에서 | 지질 시대와 석탄 | 지구, 생명, 지질학 | 자석과 나침반 | 지구 자기장 | 세계지도 | 대륙이동설 2장 우주와 지구 우주와 지구 | 지구의 생성 | 지질 시대 | 지구의 역사 | 지질 계통 3장 행성지구 지각의 암석 | 지질 작용 | 지구 내부 4장 베게너의 지구 지구에 대한 인식과 지식의 변화 | 베게너와 대륙이동설 | 다시 바다로, 그러나 해저로 5장 판구조론 판구조론 | 발산경계 | 수렴경계 | 변환단층경계 | 구동력 | 열점 6장 지구 내부의 구조와 조성 지구 내부의 구조와 조성 | 내부 구조 & 물질 | 지구 내부 모델링 | 상부 맨틀 | 하부 맨틀 | 지구 핵 참고문헌 찾아보기
본문중에서
8월 한여름, 백야의 북극권 마을에서 차츰 인상적으로 보이기 시작한 것은 지질학자에게는 지구를 연구 대상물로만 바라보는 시각이 한쪽으로만 치우쳐 있을 수도 있겠지만, 그래도 가장 눈을 사로잡았던 광경은 녹아내리고 있던 빙하도, 북극곰은 볼 수 없는 시기에 나타난 순록도, 어린 새끼들을 키우느라 정신없이 사냥하던 북극여우 어미도 아닌, 바로 탄광의 흔적이었다.
(/ p.14)

베게너는 1911년 어느 날, 학교 도서관에서 남아메리카의 브라질과 아프리카는 한때 붙어 있었던 게 아닐까 하는 과학 잡지에 실린 기고문을 읽은 다음, 대륙이동에 대한 아이디어는 물론 이에 대한 확신을 뚜렷하게 갖게 된 것 같다. 숲 안에서는 나무만 보게 된다. 숲 전체를 보기 위해서는 높이 올라가야 한다. 요즘에는 카메라가 장착된 드론을 이용하면 된다. 지질학계에 몸담고 있지 않았던 베게너는 지질학이라는 숲을 기상학자로서 어느 정도 하늘 높이 올라가 바라본 것이었다. 자신이 평생 스스로 짊어지게 될 무거운 짐과 함께 멍에가 된 ‘대륙이동’을 주장하면서 고난과 오욕 그리고 멸시의 길을 걸어야만 했던 베게너 덕분에 우리는 지구를 한층 더 폭넓게 이해하면서 한 차원 더 높아진 과학 세상에 살게 되었다.
(/ p.27)

역사는 시간에 대한 일련의 질문에 답을 하는 것이다. 지구는 46억 년 동안 일어난 진화에 대한 답을 우리에게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지금까지 우리가 지구상에서 발견한 가장 오래된 암석의 나이는 38억 년에 불과하고, 그 이전 8억 년에 대한 직접적인 기록은 없다. 증거가 사라진 것이다.
(/ p.84)8월 한여름, 백야의 북극권 마을에서 차츰 인상적으로 보이기 시작한 것은 지질학자에게는 지구를 연구 대상물로만 바라보는 시각이 한쪽으로만 치우쳐 있을 수도 있겠지만, 그래도 가장 눈을 사로잡았던 광경은 녹아내리고 있던 빙하도, 북극곰은 볼 수 없는 시기에 나타난 순록도, 어린 새끼들을 키우느라 정신없이 사냥하던 북극여우 어미도 아닌, 바로 탄광의 흔적이었다. - 14쪽 베게너는 1911년 어느 날, 학교 도서관에서 남아메리카의 브라질과 아프리카는 한때 붙어 있었던 게 아닐까 하는 과학 잡지에 실린 기고문을 읽은 다음, 대륙이동에 대한 아이디어는 물론 이에 대한 확신을 뚜렷하게 갖게 된 것 같다. 숲 안에서는 나무만 보게 된다. 숲 전체를 보기 위해서는 높이 올라가야 한다. 요즘에는 카메라가 장착된 드론을 이용하면 된다. 지질학계에 몸담고 있지 않았던 베게너는 지질학이라는 숲을 기상학자로서 어느 정도 하늘 높이 올라가 바라본 것이었다. 자신이 평생 스스로 짊어지게 될 무거운 짐과 함께 멍에가 된 ‘대륙이동’을 주장하면서 고난과 오욕 그리고 멸시의 길을 걸어야만 했던 베게너 덕분에 우리는 지구를 한층 더 폭넓게 이해하면서 한 차원 더 높아진 과학 세상에 살게 되었다. - 27쪽 역사는 시간에 대한 일련의 질문에 답을 하는 것이다. 지구는 46억 년 동안 일어난 진화에 대한 답을 우리에게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지금까지 우리가 지구상에서 발견한 가장 오래된 암석의 나이는 38억 년에 불과하고, 그 이전 8억 년에 대한 직접적인 기록은 없다. 증거가 사라진 것이다. - 84쪽

저자
김영호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 지질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하와이대학교 대학원에서 광물물리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90년부터 경상대학교 지질과학과에 재직하며 지구 내부 맨틀의 구성 광물에 대한 고온-고압 연구를 하고 있다. 저서로는 [자원과 이용], [자원과 환경, I & II], [물 - 지구의 선물], 네버랜드 자연학교 시리즈의 [물은 정말 힘이 세] 등이 있다.
   공기조화설비 | 김영호 | 보문당
   자원과 환경 | 김영호 | 경상대학교출판부
김영호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약관대 강당당 노무현 | 황이수 | 나무와숲
건달바 지대평 | 구자명 | 나무와숲
그가 아직 살아 있는 이유 | 정의연,김혁,한상준,배명희,김인호 | 나무와숲
이상형과 이상향 | 강윤미,김정배(글마음조각가) | 나무와숲
이별 뒤의 외출 | 김정배(글마음조각가),김정배(글마음조각가) | 나무와숲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1개의 서평이 있습니다.
배송이 너무 늦어요  | pretty*** | 2023/06/07 | 평점
훌륭합니다   | whangpe*** | 2020/07/04 | 평점
1 | [total 1/1]
 

(1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