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자연과 과학
>
지구과학/해양학
>
교양으로 읽는 지구과학

펼쳐보기
선사가 들려주는 우주 이야기
정가 15,000원
판매가 13,500원 (10% , 1,500원)
I-포인트 75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교양으로 읽는 지구과학
저자 최상욱
출판사/발행일 한솜미디어 / 2022.07.25
페이지 수 247 page
ISBN 9788959595594
상품코드 354952074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자연과 과학  > 지구과학/해양학  > 교양으로 읽는 지구과학

 
목차
머리말/ 6 들어가는 말/ 11 제1부·우주의 창조와 진화/ 19 1. 빅뱅, 우주의 탄생/ 20 2. 우주거대구조/ 25 2-1. 그물 모양의 우주거대구조/ 25 2-2. 우주거대구조와 인간/ 28 제2부·은하계/ 33 1. 은하계의 집단/ 34 2. 은하계의 구조 및 크기에 따른 분류/ 35 2-1. 중세계(중간우주)/ 36 2-2. 하세계(소우주)/ 39 2-3. 상세계(상우주) 및 도솔천 은하계(범천)/ 41 3. 은하계의 성장/ 45 4. 입자를 매개로 한 물질형성/ 47 제3부·은하계와 블랙홀/ 53 1. 은하계 중심에 있는 거대블랙홀/ 54 2. 블랙홀 형성/ 56 3. 블랙홀은 별성을 낳는 생산처/ 60 4. 한마음 불바퀴 작용으로서 블랙홀/ 64 제4부·블랙홀 소통/ 67 1. 거시세계에서의 블랙홀과 화이트홀/ 68 2. 미시세계에서의 입자와 반입자 및 블랙홀 소통/ 70 2-1. 미시세계의 물질과 반물질/ 70 2-2. 블랙홀 소통과 미시세계 진공에서의 양자요동/ 73 2-3. 현대물리학에서의 진공과 대승불교의 오온개공/ 77 제5부·별: 별의 삶과 죽음/ 83 1. 별의 탄생/ 87 2. 별의 진화/ 92 제6부·태양계/ 101 1. 태양/ 104 1-1. 태양의 에너지 생성반응/ 104 1-2. 태양의 구조/ 108 2. 태양계 행성들 및 생명체/ 118 2-1. 생명의 기원과 진화/ 118 2-2. 태양계 내의 생명체/ 135 2-3. 태양계 행성들과 고등행성문명/ 142 2-3-1. 수성/ 144 2-3-2. 금성/ 146 2-3-3. 화성/ 149 2-3-4. 목성/ 152 2-3-5. 지구/ 156 2-3-6. 기타 물이 존재하는 태양계 위성들/ 158 3. 비행접시: Identified Flying Object(IFO)/ 163 제7부·텅 빈 지구와 달/ 171 1. 지구 외부구조/ 172 2. 지구 내부구조/ 183 2-1. 기존 지구물리학의 꽉 찬 내부구조/ 183 2-2. 텅 빈 지구 내부구조/ 187 3. 텅 빈 달의 내부구조/ 201 나가는 말/ 205 ◈ 참고 문헌/ 208 ◈ 대행선사 법문 출처/ 211 ◈ 사진 및 그림 출처/ 212 ◈ 부록(Appendix)/ 213 - 논문: 지구의 내부 구조에 대한 연구(텅 빈 삼겹구조)
본문중에서
별은 우리에게 가슴 뛰는 이야기이다. 칸트는 ‘실천이성비판’에서 “나를 외경심으로 채우는 두 가지가 있는데, 그중 하나는 내 위에 있는?별이 빛나는 하늘이며, 다른 하나는 내 안에 있는 도덕법칙이다.”라고 하였다[1]. 칸트뿐이겠는가? “Two things fill the mind with ever new and increasing admiration and awe, the more often and steadily we reflect upon them: the starry heavens above me and the moral law within me." 별 하나 나 하나, 별 둘 나 둘…. 별은 누구의 전유물이 아니고, 태양이라는 커튼이 내리고 우주가 제 모습을 드러내는 밤이 찾아오면, 별을 찾는 모든 이가 공유하는 일종의 보석인 것이다. 천체물리학적으로 볼 때, 별은 우리 친구들이다. 즉 우리의 몸을 이루는 구성성분은 별이 성장하고 폭발할 때 만들어진 것이고, 죽을 때 다시 그 성분은 자연으로 돌아간다. 〈사진 1-1〉 Hubble Ultra Deep Field: 약 130억여 년 전 우주 모습 출처: NASA; Astronomy Picture of the Day 〈사진 1-1〉 Hubble Ultra Deep Field: 약 130억여 년 전 우주 모습 출처: NASA; Astronomy Picture of the Day 도입한 NASA 〈사진 1-1〉은 대략 130억 년 전, 우주 탄생 후 얼마 되지 않은 뒤 태어난 은하계들을 담고 있다. 지구 상공에 있는 허블우주망원경을 이용하여 화로(Fornax) 별자리 근처의 대략 손톱 크기의 영역을 찍은 사진이다. 즉 우리는 약 130억 년 전 과거를 보고 있는 것이다. 빛나는 크고 작은 각각의 점들은 별이 아니라 은하계인데, 우리은하계는 약 1,000억 개의 별 그리고 거대 은하계는 약 100조 개의 별을 포함하고 있다. 태양과 지구의 나이가 약 45억 년이고, 지구 위에서 생명이 본격적으로 폭발한 것이 약 5억 년 전, 공룡이 번성했던 시기가 대략 2억 5천만 년~6천 5백만 년 전 그리고 신화의 형태라도 역사 속에서 논할 수 있는 인간의 역사가 대략 만 년 전인 점을 감안하면, 〈사진 1-1〉의 제목(Hubble Ultra Deep Field)처럼 우리가 얼마나 깊고 깊은 우주공간을 들여다보고 있는지 이해될 것이다. 물론, 이 사진 속에 있는 은하계들의 많은 별들은 오래전에 폭발하여 죽음을 맞이하고 지금은 존재하지 않는다. 그러므로 우리는 시공간을 넘어서 우리 친구들을 만나고 있는 것이다. 우리 몸을 구성하고 있는 기본물질인 단백질은 탄소, 수소를 주성분으로 하는 복합물질이다. 특히 탄소는 유기화합물의 골격이 되는 원소로 생명의 탄생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2]. 여기에 질소, 산소, 인 그리고 황이 더해져서 생명체를 형성한다. 태양과 같은 별들은 수소를 원료로 하여 에너지를 발생시키는 덩어리이다.(수소폭탄과 같은 원리) 그런데 인체를 구성하는 탄소·질소·산소를 포함하여 생명 유지에 필요한 무기물인 철·칼슘·마그네슘 등 무거운 원소들은 별들이 성장하고, 죽음을 맞이하여 폭발할 때 고온 고압의 환경 속에서 생겨난 물질들이다. 즉 우리 몸을 구성하는 물질은 밤하늘의 별들이 삶과 죽음을 통해 만든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시공을 넘어 별들과 같은 사슬고리로 생성소멸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이번 대행선사의 과학법문 정리는 우주에서 시작하고자 한다. 정리 순서는 우주에서 은하계, 별, 태양계, 지구로 그리고 나, 나에게로 돌아올 것이다. 이 과정에서 물리적 미시세계의 입자, 생명, 물질, 물리적 시공간에 대해서도 소개하려고 한다. 왜냐하면 우주라는 거시세계와 소립자가 춤추는 미시세계는 독립적이 아닌 서로 연결된 세계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설명형식은 천체물리학 등 자연과학에 대한 큰스님 법문을 중심으로 인용하고, 현대물리학 관점에서 설명을 붙이도록 하겠다. 큰스님 과학법문과 물리학을 연관시켜 설명하되, 되도록이면 불필요하게 전문적 식견을 핑계로 그 본질을 흐리지 않도록 하려 한다. 즉 대행선사의 과학법문이 본 저술의 주된 뼈대가 될 것이다. 대행스님께서는 문과 이과 학문 전체를 아울러, 심성과학이 되어야 한다고 하셨는데, 이는 한마음 주인공 작용으로서 현상세계에 보살도를 구현하고자 하는 자비심으로 필자는 받아들이고 있다. 무의 세계 50%, 유의 세계 50%로 보살도를 구현하며 끝 간 데 없이 영원한 길을 살아가는 현상세계에서 근기 높으신 분들이야 어려운 환경이 마음공부의 거름이 되겠지만, 하루하루 생활고에 매몰되어 사는 중생들에게는 일상생활을 공부 재료 삼아 수행하는 ‘한마음 주인공 공부’가 쉽지 않으리라 생각된다. 심성과학으로서 내 중생, 내 나라, 나아가 지구촌의 물질 및 정신세계를 한 차원 향상시켜 놓아야 생활고에 매몰되어, ‘참나’ 생각 한번 못 하고 살아가는 범부 중생들에게 ‘한마음 주인공 공부’ 생각할 여유라도 주지 않을까 한다. 그러므로 심성과학을 현상계에 적용해 펼쳐나가는 것이 또한 현상계에서의 보살도 구현에 작은 보탬이 되지 않을까 하고 필자는 이해하고 있다.

저자
최상욱
1957년생이다. 부산고등학교, 부산대학교 상경대 졸업, 고려대학교 물리학과 졸업했다. 메릴랜드 주립대학교 물리학석사, 메릴랜드 주립대학교 공학박사를 취득했으며 미국 국립표준기술연구소(NIST)에서 중성자를 이용한 물질구조 연구(SANS)한다.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별에서 온 그대 | 이윤섭 | 한솜미디어
우리 고대 국가 위치를 찾다 8 | 전우성 | 한솜미디어
우리 고대 국가 위치를 찾다 7 | 전우성 | 한솜미디어
챗GPT 질문법 Logic 대 Logic 전쟁이다 | 이호철 | 한솜미디어
우주에서 내려온 거대 황룡 용의 대통령 | 한솜미디어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