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인문
>
인문교양
>
인문교양일반

펼쳐보기
법의학, 예술작품을 해부하다 : 단 한명의 억울한 죽음도 없게 하라 !
정가 16,000원
판매가 14,400원 (10% , 1,600원)
I-포인트 80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인문교양일반
저자 문국진 , 문국진
출판사/발행일 이야기가있는집 / 2017.11.27
페이지 수 288 page
ISBN 9791186761205
상품코드 272822805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인문  > 인문교양  > 인문교양일반
 대량구매홈  > 자연과 과학  > 의학/생명의 이해  > 법의학

 
책내용
법의학자, 예술작품을 해부하여 숨겨진 진실을 밝혀내다 문국진 교수는 대한민국 1호 법의학자이자, 우리나라에 최초로 법의학 교실을 창설하였다. 법의학자의 관점에서 예술작품을 분석하는 ‘법의예술학’을 세계 최초로 개척하였다. ‘단 한 명의 억울한 죽음도 없게 하라’는 모토로 지난 세월 동안 굵직한 사건을 해결해왔다. 법의학자로서, 예술을 사랑하는 학자로서 ‘법의예술학’적 관점에서 17권의 ‘예술작품을 의학 또는 법의학적으로 분석’한 저술을 펴낸 바 있다. 이 책은 예술작품 속 불가사의한 사건들을 해부하고, 권리침해의 억울함을 가려내고, 죽음의 원인을 밝혀내기 위해 법의학을 도입하였다. 이 책을 통해 우리나라에 하루 빨리 ‘법의관 검시제도’가 수립되기를 바라며, ‘법의예술학’이 예술작품을 사랑하는 의학도나 법과학도 또는 예술가나 문필가들에 의해 실용적인 학문으로 발전되기를 저자는 바라고 있다. [책속으로 추가] 다윗은 밧세바를 손에 넣기 위해 이성을 잃고 그 남편을 죽음으로 몰아넣었다. 전투를 빙자해 죽게 한 것은 ‘미필적 고의’가 내포된 것이며, 이것은 인류사상 처음으로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다윗 왕의 이러한 행동은 진정으로 그녀를 사랑해서가 아니라 단지 아름다움만을 탐닉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즉 진정한 사랑이라고 볼 수 없다. 다윗은 정욕과 사랑을 착각한 것이고, 아름다운 것은 가치 가 있다는 잘못된 생각을 하게 된 것이다. 아름다움에 혈안이 되면 어리석은 행동도 서슴지 않게 하게 된다. 그 이면의 심리를 분석한 평론가에 의하면 마치 고급 보석이나 명품을 손에 넣기 위해 범죄를 저지르는 것과 같은 현상이라고 했다. 다윗과 밧세바의 사건을 살펴보면서, 우리 사회에도 만연해 있는 외형적 아름다움을 추구하기 위해 범죄적 행동도 서슴지 않는 폐단이 만연되어 있음이 우려되고 있다. 아름다움만을 추구함으로써 정욕과 사 랑을 혼동해서는 안 된다. - 중 ‘다윗과 밧세바 사건 3. 역사상 최초의 ’미필적 고의‘ 살인을 범한 다윗 왕’. 162쪽 모 미군 부대 뒷산에서 30대 여인의 변사체가 발견되었다. 경찰은 곧 수사에 나서는 한편, 시체를 부검하여 사인을 판명하기 위해 힘썼다. 부검 소견으로는 우선 피해자의 하반신이 완전 노출되어 있었고, 양하지는 ‘ㄱ’자로 구부러져 있어 강간 치사의 자세였다. 또한 목덜미에 반 월상의 손톱자국이 전형적인 액사의 소견이었다. 특히 둔부臀部를 위시한 시체 배면에 많은 표피 박탈이 있는 것은 강간 치사를 더욱 뒷받침 하였다. 또 내부 소견에 있어서도 액사의 소견을 모두 구비하고 있었다고 부검을 담당하였던 K 의사는 이야기하였다. 따라서 강간의 유무와 가해자의 혈형을 알기 위하여 질 내용물膣內容物을 채취하여 검사했는데, 질 내용물에서 많은 정자精子가 증명되었다. 또 피해자의 혈형이 O형인데 질 내용물이 A형으로 반응하는 것으로 보아 가해자는 A형의 사나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중략) 이러한 보고를 받은 경찰은 미군 헌병의 도움을 받아 J 병사를 수사 하여 범인이라는 심증을 굳히게 되었다. J 병사에 대한 재판이 시작되었고, 부검한 K 의사가 증인으로 법정에 출두했다. 법정에서 미국인 변호사는 J 병사를 열심히 변론하고 있었는데 K 의사에게 이렇게 질문 하였다. “죽은 여인의 목덜미에서 틀림없이 손톱자국이 증명되었나요? 또 정 액의 혈형이 A형이 틀림없었나요?” 이에 대하여 K 의사는 “틀림없이 목덜미에는 액사의 전형적인 소견 인 반월상의 손톱자국이 있었고, 또 질 내용물에서는 A형의 정액이 증명되었다”라고 답변하였다. 이 이야기가 끝나자마자 변호사는 벌떡 일 어서면서 “재판장님! 그렇다면 범인은 다른 A형의 사나이입니다. 흑인은 손톱이 자라지 않습니다. 흑인은 손톱이 자라지 않기 때문에 설사 손으로 목을 누른다 할지라도 절대로 표피 박탈은 생길 수가 없습니다.” 이 이야기를 듣고 K 의사는 필자에게 전화를 걸어왔다. “선생님! 흑인은 손톱이 자라지 않습니까? 그런 이유로 이번 사건의 J 병사는 무죄無罪가 되었습니다.” 필자로서도 처음 듣는 이야기였다. 그 후 필자는 흑인의 손톱은 자라지 않는 것으로 믿고 있었다. 몇 년 후 미국에서 흑인을 부검할 기회가 있어서 동석한 법의관에게 물었다. “흑인은 손톱이 자라지 않나요?” 했더니 오히려 반문하기를 “흑인도 사람인데 왜 손톱이 자라지 않겠습니까? 왜 그런 질문을 하는 거지요?” 라고 물었다. 흑인 법의관에게 한국에서 있었던 미국 변호인의 이야기를 하였다. 다 듣고 난 법의관은 빙그레 웃으며 “그 변호사는 거짓말로 J 병사를 무죄로 만든 겁니다. 거짓으로 무죄를 만들려는 의도입니다.” 변호사가 그런 거짓말을 했다는 사실에 필자는 아연실색할 수밖에 없었다. - 중 ‘흑인의 손톱은 자라지 않는다?’, 260~262쪽
목차
차례 들어가는 글 ‘검시제도’ 수립의 밑거름이 되기를 바라며 Part 1 법의학, 예술작품의 불가사의를 해부하다 No. 1 죽음 그 너머에서 보이는 것 No. 2 신의 계시를 받은 사람들 No. 3 병적 발작에 대한 문학적 표현으로 의료계에 기여한 도스토옙스키 No. 4 성장하는 여성의 변화, 신비한 ‘마미 브레인’ No. 5 사모화를 그린 세 명의 화가, 동성애자가 되다 No. 6 누다 베리타스Nuda Veritas, 여성의 나체에서 보는 진실 No. 7 모든 것의 종말, 수평해지는 자연의 진리 No. 8 죽음의 냄새가 전하는 메멘토 모리Memento Mori Part 2 법의학, 예술작품 속 권리침해의 억울함을 가려내다 No. 9 아름다움으로 희생된 여인과 스탕달신드롬 No. 10 200년간 간직된 한을 풀다_ 고야의 그림 속 모델 신원을 확인하라 No. 11 ‘마하’의 신원 확인을 위한 법의학의 개입 No. 12 배심원 재판의 모순_ ‘프리네’와 ‘채플린’의 친자확인 사건 No. 13 다윗과 밧세바 사건 1_ 밧세바는 과연 요부였는가 No. 14 다윗과 밧세바 사건 2_ ‘공포배란’으로 임신한 밧세바 No. 15 다윗과 밧세바 사건 3_ 역사적 최초의 ‘미필적 고의’ 살인을 범한 다윗 왕 No. 16 아리스토텔레스와 필리스 사건의 진상_ 이성과 열정 사이 대학자의 굴욕 No. 17 질투에 미치다 No. 18 콘스탄체 모차르트는 과연 악처였을까 Part 3 법의학, 예술작품을 해부하여 죽음의 원인을 밝혀내다 No. 19 그림을 통해 자살을 입증하다 No. 20 반 고흐의 사망진단서 No. 21 그림이 알려주는 클레오파트라 죽음의 진실 No. 22 ‘콜레라’인가, 강요된 자살인가_ 차이콥스키 죽음의 진실 No. 23 조세핀의 제비꽃 향과 나폴레옹의 운명 No. 24 모차르트 귀 기형의 원인과 죽음의 진실 No. 25 예수의 심장은 오른쪽에 있었을까 No. 26 아름다움에 숨겨진 복수의 칼날 No. 27 흑인의 손톱은 자라지 않는다? No. 28 ‘헤보나’ 씨앗으로 야기된 햄릿의 비극 마치는 글 평생 얻은 지식을 사회에 환원한다 책에 수록된 그림 목록 참고문헌
본문중에서
정신분석 전문가들은 도스토옙스키가 그의 작품에서 표현한 뇌전증과 살인의 관계에 주목하였고, 작가의 내면에 잠재된 심리에 대한 여러 가설을 세웠다. 예를 들어 그의 작품 《백치》 《악령》 《카라마조프 형제들》에서는 간질과 살인의 상관관계에 대해 보여주고 있다. 작품 속 에서 뇌전증 발작과 환희, 격분상태에 대한 자세한 묘사가 두드러지는 것은 도스토옙스키 자신도 실제로 측두엽 뇌전증 환자였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측두엽 뇌전증이란 무엇일까? 뇌전증의 일종인 측두엽 뇌전증은 의식의 상실이나 경련을 동반하지 않는다. 환자는 발작이 일어나면 청 각, 시각, 후각 및 촉각에 이상을 느끼며 잠시 동안 망연자실 상태가 되거나 입을 씰룩거리며 움직이는 증상이 나타난다. 또 발작이 일어나지 않은 상태에서도 특색 있는 증상을 보이는 게슈 빈트증후군Geschwind syndrome이라는 증상들이 나타나기도 한다. 즉 종교 나 도덕성에 과잉으로 집착하며, 성에 대해 극단적인 태도를 보이기도 한다. 그 중 가장 특징적인 증상은 글을 쓰려는 욕구를 주체하지 못해 계속해서 글을 써내려가는 하이퍼그라피아Hypergraphia라는 상태에 빠지게 된다는 것이다. - 중 ‘병적 발작에 대한 문학적 표현으로 의료계에 기여한 도스토옙스키’, 37쪽 오스트리아의 화가 구스타프 클림트(Gustav Klimt, 1862~1916)의 작품 <희망 II>(1907~1908)를 보자. 이 그림에는 임신한 임부가 눈을 지그시 감고 입덧의 고통을 참는 듯한 표정을 볼 수 있다. 또 그림의 아랫부분에는 세 여인의 얼굴이 그려져 있는데, 임부가 겪는 신체적 변화와 더불어 정신적 고통, 환멸 그리고 인내를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화가의 특징 적인 방식으로 표현된 여러 모양의 문양과 색들은 몸의 변화와 더불어 일어나는 정신적 변화의 다양성을 드러내고 있다. 이 작품은 ‘마미 브레인Mommy brain’이라는 의학적 사실과 결부시켜 볼 수 있다. 여성들이 임신을 하게 되면 기억력 감퇴나 정신적 고통, 환멸 등을 느끼게 된다. 이를 마미 브레인이라고 하는데, 이 그림은 그러한 증상을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최근 뇌 과학의 발달로 임부들의 특징인 ‘마미 브레인’의 수수께끼가 풀리기 시작했다. 네덜란드 레이던대학Leiden University 연구팀의 연구 결과에 의하면, 여성이 임신을 하게 되면 태아를 보호하기 위해 뇌의 구조에서 조직적 변화를 일으키게 되는데, 이로 인해 기억력 감퇴나 고통, 환멸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것이라고 한다. - 중 ‘성장하는 여성의 변화, 신비한 마미 브레인’, 44~45쪽

저자
문국진
지은이 문국진은 법의학자이자 의사평론가다. 1925년생으로 호는 도상度想 필명은 유포柳浦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국립과학수사연구소 법의학과 과장 및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법의학 교수, 뉴욕대학교 의과대학 법의학 객원교수 등을 역임했다. 현재는 대한민국학술원 회원, 고려대학교 명예교수, 대한법의학회 명예회장. 일본 배상과학회 및 한국 배상의학회 고문, 한국의료법학회 고문,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자문위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세계 평화교수아카데미상, 동아의료문화상, 고려대학교 교수학술상, 대한민국학술원상, 함춘대상, 대한민국과학문화상, 서재필 의학상 등을 수상 했다.

저서로는 법의학 전문서적으로 <최신 법의학>, <고금무원록>등 법의학 교양서적으로 <지상아와 새튼이> <법의관이 도끼에 맞아 죽을 뻔했다>등 예술과 의학의 만남을 다룬 서적으로 <명화로 보는 사건>, <예술작품의 후각적 감상>, <법의학, 예술작품을 해부하다> 등이 있다.
   고금 무원록 | 문국진 | 고려의학
   문예작품의 한 풀이 법의학 | 문국진 | 도서출판 별하
   법의학으로 보는 한국의 범죄 사건 | 문국진 | 알마
   풍미 갤러리 | 문국진 | 이야기가있는집
   법의학이 찾아내는 그림 속 사람의 권리 | 문국진 | 예경
문국진
법의학자이자 의사평론가. 1925년생으로 호는 도상度想 필명은 유포柳浦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국립과학수사연구소 법의학과 과장 및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법의학 교수, 뉴욕대학교 의과대학 법의학 객원교수 등을 역임했다. 현재는 대한민국학술원 회원, 고려대학교 명예교수, 대한법의학회 명예회장. 일본 배상과학회 및 한국 배상의학회 고문, 한국의료법학회 고문,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자문위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세계 평화교수아카데미상, 동아의료문화상, 고려대학교 교수학술상, 대한민국학술원상, 함춘대상, 대한민국과학문화상, 서재필 의학상 등을 수상 했다. 저서로는 법의학 전문서적으로 〈최신 법의학〉, 〈고금무원록〉등 법의학 교양서적으로 〈지상아와 새튼이〉 〈법의관이 도끼에 맞아 죽을 뻔했다〉등 예술과 의학의 만남을 다룬 서적으로 〈명화로 보는 사건〉, 〈예술작품의 후각적 감상〉, 〈법의학, 예술작품을 해부하다〉 등이 있다.
   풍미 갤러리 | 문국진 | 이야기가있는집
   법의학으로 보는 한국의 범죄 사건 | 문국진 | 알마
   문예작품의 한 풀이 법의학 | 문국진 | 도서출판 별하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비트 주세요, 주님! | 이창수,최재욱,지푸 | 이야기가있는집
끔찍해서 오늘도 달립니다 | 원윤식(매뛰남) | 이야기가있는집
내 마음에 세상을 담다 | 후암(厚岩) | 이야기가있는집
일 잘하고 일찍 퇴근하겠습니다 | 하하부장 | 이야기가있는집
제로(Zero) | 마크 엘스베르크,백종유 | 이야기가있는집

이 분야 신간 관련상품
2025 한자능력검정시험 기출예상문제집 5급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편집부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2025 공조냉동기계기능사 필기 | 안효열,가동엽,권오수 | 예문사
2025 고시넷 공기업 NCS 피듈형(모듈+PSAT) 통합 오픈봉투모의고사 6회 | 고시넷 NCS 연구소 | 고시넷
한식조리산업기사 | 이여진 | 백산출판사
2024 시대에듀 언어재활사 최종모의고사 | 이보람,엄지연,곽은정,곽경미 | 시대에듀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