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전공도서/대학교재
>
어문학계열

당시 : 동양 시가의 황금시대를 연 명시 200편
정가 32,000원
판매가 28,800원 (10% , 3,200원)
I-포인트 1,60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어문학계열
저자 김원중 , 김원중
출판사/발행일 민음사 / 2008.12.22
페이지 수 553 page
ISBN 9788937426506
상품코드 201797853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전공도서/대학교재  > 어문학계열

 
책내용
동양 고전 시가의 원류이자 동양 정신의 꽃인 당시를 만난다 이백, 두보, 왕유, 백거이 등 시인 50명과 천 년간 끊임없이 암송되고 변주된 당시의 정수 200편 동양 시가의 황금시대를 연 명시 동양 고전 시가의 원류 『당시(唐詩)』가 김원중의 번역으로 민음사에서 출간되었다. 시 문학이 정점에 달했던 당나라 때의 시 약 5만 수를 모은 『전당시(全唐詩)』 중에서도 문학적 가치가 뛰어나고 인구에 많이 회자되는, 이백, 두보, 왕유, 백거이 등 대시인 50명의 작품 200편을 엄선하여 옮겼다. ‘당시’는 여전히 현대의 중국인들이 문화민족으로 자부하게 하는 원동력이자 그 어느 시대의 문학보다 질적, 양적으로 매우 풍부하며, 우리나라에서뿐 아니라 동아시아 전역에서 꾸준히 사랑받는 문학이다. 이번 『당시』는 『사기열전』, 『정사 삼국지』 등 중국 고전 번역에 힘쓰고 있는 김원중 교수가 이전의 번역을 새로이 보완하고 2명의 시인과 11수의 시를 추가하여 펴낸 것이다. 세련된 한글 번역으로 시의 참맛을 느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기존의 당시 관련 책들과 달리 작품 자체를 중심에 둔 체계적 분석을 통해 당시를 좀 더 우리 언어와 의식에 접목하여 재현된 살아 있는 고전이다. 천 년간 무수히 변주되어 온 고전 시가의 원류 중국뿐 아니라 동아시아 전역에 영향을 끼치며 수천 년 동안 생명력을 이어 온 한자는 대표적 뜻글자로 상징성과 추상성이 뛰어나다. 한자로 쓰인 문학 중에서도 이런 한자의 함축미를 한껏 살린 당시는 읽을수록 그 뜻이 우러나와 천 년이 넘은 지금도 그 울림이 생생히 살아 있다. 흔히 중국 문학의 정수는 시(詩)라고 일컬어지는데 그중에서도 당나라는 시 문학이 가장 꽃피었던 시기이다. 천년이 지나 지금까지도 당시가 사랑받는 것은 무엇보다도 시인의 깊은 인문학적 사유와 섬세하고도 감각적인 성찰이 시에 녹아들어 있기 때문일 것이다. 또한 차가운 문명의 이기에 식어 버린 우리의 감성을 회복하고, 경직된 사유와 상업적 천박성이 난무하는 현대의 독서계에 따끔한 일침이 될 만한 서정의 후광을 두르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중국의 주석들은 종종 다른 나라 정상과의 회담 자리에서 자신의 생각을 당시 구절에 담아 에둘러 표현하여 기사화되곤 한다. 후진타오 주석은 미국 방문 중에 두보의 「태산을 바라보다」의 한 구절을 읊어 화제를 모았고, 장쩌민 전 주석도 동서양 고전을 즐겨 읽으며 시의 적절히 그것을 인용하여 부드러우면서도 강하게 자신의 뜻을 밝혔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중에서도 그가 미국 방문 중에 미국과 중국의 곤란한 처지를 이백의 「아침에 백제성을 떠나다(早發白帝城)」로 읊어 훌륭한 외교술을 발휘했던 일화는 유명하다. 또한 우리가 많이 애송하는 김상용 시인의 유명한 시구 ‘왜 사냐건/ 웃지요’는 이백의 「산중 문답(山中問答)」을 떠올리게 한다. 예전에 큰 인기를 얻었던 영화 「천장지구」도 현종과 양귀비의 사랑을 읊은 백거이의 「장한가」의 한 구절에서 따온 제목이었다. 이렇듯 당시는 수많은 아류를 낳고 현대적으로 변주되면서 여전히 우리의 감성을 자극한다. 한글세대를 위한 당시 명작 한국과 중국의 고전 번역에 힘쓰고 있는 김원중 교수의 번역은 고전을 쉬우면서도 깊이 있게 감상할 수 있도록 독자를 이끈다. 이번 『당시』에서도 한글세대 독자들을 위해 시의 맛을 잘 살린 현대적 어휘들로 번역하여, 고루하지 않고 세련된 느낌이 돋보인다. 최대한 원시의 느낌에 가깝도록 의미를 정확히 전달하면서도 시적 문체는 잃지 않도록 하였다. 또한 주석과 해설을 통해 시구의 의미나 그에 관련된 고사를 설명해 한문학에 친숙하지 않은 독자들도 시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도왔다. 굴욕을 겪은 한신의 일화, 와신상담의 주인공 부차와 구천의 고사, 희대의 연인 현종과 양귀비의 이야기 등 현대에도 끊임없이 회자되는 인물들과 사건들은 시를 읽는 재미를 한층 더한다.
목차
왕적(王績) 낙빈왕(駱賓王) 두심언(杜審言) 왕발(王勃) 양형(楊炯) 유희이(劉希夷) 심전기(沈佺期) 장약허(張若虛) 진자앙(陳子昻) 장열(張說) 장욱(張旭) 하지장(賀知章) 장구령(張九齡) 왕한(王翰) 왕지환(王之渙) 맹호연(孟浩然) 이기(李?) 기무잠(?毋潛) 왕만(王灣) 구위(丘爲) 왕창령(王昌齡) 조영(祖詠) 이백(李白) 왕유(王維) 고적(高適) 최호(崔顥) 상건(常建) 유장경(劉長卿) 장계(張繼) 두보(杜甫) 잠삼(岑參) 가지(賈至) 전기(錢起) 위응물(韋應物) 이익(李益) 장적(張籍) 왕건(王建) 백거이(白居易) 한유(韓愈) 유종원(柳宗元) 유우석(劉禹錫) 원진(元?) 이하(李賀) 두목(杜牧) 이상은(李商隱) 온정균(溫庭筠) 조하(趙?) 위장(韋莊) 한악(韓?) 두순학(杜筍鶴)

저자
김원중
성균관대학교 중문과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대만 중앙연구원과 중국 문철연구소 방문학자 및 대만사범대학 국문연구소 방문교수, 건양대학교 중문과 교수, 대통령직속 인문정신문화특별위원회 위원을 역임했다. 현재 단국대학교 사범대학 한문교육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중국인문학회·한국중국문화학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동양의 고전을 우리 시대의 보편적 언어로 섬세히 복원하는 작업에 매진하여, 고전 한문의 응축미를 담아내면서도 아름다운 우리말의 결을 살려 원전의 품격을 잃지 않는 번역으로 정평 나 있다. 《교수신문》이 선정한 최고의 번역서인『사기 열전』을 비롯해『사기 본기』,『사기 표』,『사기 서』,『사기 세가』 등 개인으로서는 세계 최초로『사기』 전체를 완역했으며, 그 외에도 MBC 「느낌표」 선정도서인『삼국유사』를 비롯하여『한비자』,『정관정요』,『손자병법』,『명심보감』,『정사 삼국지』(전4권),『당시』,『송시』, 『격몽요결』, 『채근담』 등의 고전을 번역했다. 또한 『한마디의 인문학, 고사성어 사전』(편저),『한문 해석 사전』(편저),『중국 문화사』,『중국 문학 이론의 세계』 등의 저서를 출간했고 40여 편의 논문을 발표했다.
   중국문학 이론의 세계 | 김원중 | 을유문화사
   송시 | 김원중 | 민음사
   사기 성공학 | 김원중 | 민음사
   1일 1독 | 김원중 | 민음사
   김원중 교수의 마음에 쓰는 고전 | 김원중 | 한겨레출판사
김원중
충북 보은에서 출생하여 조부로부터 한학을 익혔고, 성균관대 중문과에서 중국고전문학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중국 대만 중앙연구원 대만 중앙연구원과 중국 문철연구소 방문학자 및 대만사범대학교 국문연구소 방문교수, 건양대학교 중문과 교수, 대통령 직속 인문정신문화특별위원, 한국학진흥사업위원장을 역임했다. 현재 단국대학교 사범대학 한문교육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 한국중국문화학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동양의 고전을 우리 시대의 보편적 언어로 섬세히 복원하는 작업에 매진하여, 고전 한문의 응축미를 담아내면서도 아름다운 우리말의 결을 살려 원전의 품격을 잃지 않는 번역으로 정평 나 있다. 교수신문 선정 최고번역서 '사기열전'을 비롯해 '사기본기'와 '사기세가'를 우리말로 옮겼으며, 2011년 '사기 표, 서' 출간을 하여 사기 전체를 2011년 완역하였다. 2002년 '삼국유사'가 MBC '느낌표' 선정도서가 되어 고전 읽기 붐을 일으켰던 그는 '정사 삼국지', '한비자', '정관정요', '당시', '송시', '염철론' 등 굵직한 고전 원전 번역을 통해 고전의 한국화, 현대화에 기여해 왔다. 또한 '허사대사전', '중국문화사', '중국문학이론의 세계', '중국문화의 이해', '혼인의 문화사' 등의 단행본을 저술하고 35편 이상의 논문을 전문학술지에 발표했다. 최근에는 '사기'를 현대인의 경영철학으로 읽어낸 '2천년의 강의-사마천 생각경영법', '통찰력사전-사마천의 생각수첩' 등을 펴내는 등 고전을 인문학적으로 재해석하고 고전 속의 인물군상을 현대적인 시각에서 재조명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한국경제신문에 칼럼 연재를 비롯해 한경아카데미, 문화체육관광부, 금호그룹, 인간개발연구원, KBS, 육군본부, 한양대, 원광대, 제주대 등에서 CEO와 오피니언 리더를 대상으로 고전을 통한 인문 경영을 강의하여 큰 호응을 얻고 있다. 2010년 제1회 건양 학술우수연구자상을 수상했다.
   한비자, 관계의 기술 | 김원중 | 휴머니스트
   나와 조직을 함께 살리는 고전의 전략 | 김원중 | 휴머니스트
   고사성어 사전: 한마디의 인문학 | 김원중 | 휴머니스트
   한문 해석 사전 | 김원중 | 휴머니스트
   문학사와 권력, 권력의 문학사 | 김원중 | 휴머니스트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어른의 학교 | 민음사
밤의 여행자들 : 윤고은 장편소설 | 민음사
조선잡사 : ‘사농’ 말고 ‘공상’으로 보는 조선 시대 직업의 모든 것 | 민음사
한국 여성문학 선집 세트 | 여성문학사연구모임 | 민음사
한국 여성문학 선집 5: 1970년대 개발 레짐과 여성주의적 각성 | 여성문학사연구모임 | 민음사

이 분야 신간 관련상품
중국소설의 세계 | 조관희 | 한국문화사
중국 목록과 목록학 | 역락
언어와 혁명 | 김영찬 | 강
반 디아스포라: 화어계 연구론 | 성옥례,스수메이,고운선 | 역락
전국문자통론 | 박성우,김정남,하림의,강윤옥 | 역락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