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청소년
>
청소년-인문사회

펼쳐보기
쉬운 말이 평화 : 청소년 우리말 특강
정가 14,000원
판매가 12,600원 (10% , 1,400원)
I-포인트 70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청소년-인문사회
저자 최종규 , 최종규 , 숲노래
출판사/발행일 철수와영희 / 2021.04.23
페이지 수 248 page
ISBN 9791188215584
상품코드 349006554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청소년  > 청소년-인문사회

 
이상수의 청소년 에너지 세계사 특강 12,600원 (10%)
정주진의 평화특강 12,600원 (10%)
권은중의 청소년 한국사 특강 13,500원 (10%)
서윤영의 청소년 건축 특강 11,700원 (10%)
쉬운 말이 평화 12,600원 (10%)
          
 

 
목차
여는 말 : 생각을 가꾸고 마음을 살찌우는 우리말 일러두기 ㄱ. 쉽게 나누며 생각 열기 1. 왜 말을 어렵게 쓰나요? 2. 북녘말처럼 남녘말도 쉽게 고쳐 쓴다면 3. 쉬운 말하고 어려운 말은 뭔가요? 4. 푸르기에 풀인 풀빛 5. ‘동반 상승’이든 ‘시너지’이든 6. ‘필명’을 갖고 싶어요 7. 촉각, 안테나, 더듬이 8. ‘전쟁’하고 ‘평화’는 무엇일까요 9. 사춘기란 뭘까요? ㄴ. 마음에 심은 씨앗인 말 10. 좋은 말이 따로 있을까 11. 다 다른 말과 평등 12. ‘배롱빛’이 뭐예요? 13. ‘안구정화’나 ‘안구습기’는? 14. 친구랑 ‘손절’을 했는데 15. ‘평화의 언어’인가 ‘분노의 언어’인가 16. 안버림, 즐안삶, 쓰사살 17. 큰걸음 아니어도 이슬떨이 ㄷ. 손으로 지어 살림 가꾸기 18. 묻힌 말 가운데 19. 자주 쓰는 말이 사전에 오를까 20. 풀이하기 어려운 낱말이 있나요? 21. 새말을 사전에 어떻게 담나요? 22. 뜻풀이를 어떻게 손질하나요? 23. ‘트라우마’하고 ‘마음앓이’ 24. ‘로하스’를 우리말로 25. ‘북큐레이션’하고 ‘책시렁’ 26. 에스엔에스(SNS)는 언어파괴를 할까? ㄹ. 온누리를 담는 그릇은 27. 세계화 시대라는데 28. 한자문화권하고 세계문화권 아닌가요? 29. ‘언어의 사회성’이란 무엇일까요 30. 다문화 31. 말을 잘 하고 글을 잘 쓰는 길 32. 한자말하고 토박이말 33. 어떻게 새말을 지어요? 34. ‘하루 종일’이 겹말이라고요? ㅁ. 말이란 수수께끼 35. 순수한 우리말을 알려면? 36. 순우리말이 더 어렵다면 37. 알맞거나 재미나거나 즐거운 말씨 38. ‘텃말’이 뭐예요? 39. 맞춤법이 너무 어려워요 40. 내가 바라는 말을 찾기 41. 나이를 새롭게 읽고 싶어요 42. 그녀 43. ‘국민학교’하고 ‘초등학교’란 이름 44. 이오덕이라는 분이 궁금해요 45. 우리말 번역기 ‘살림말집’ 46. “하고 있다”라는 말씨 꽃맺음말 : 허름한 말도 멋있는 말도 없습니다
본문중에서
알아듣기 힘든 말을 왜 쓰는가 하면, 끼리끼리 뭉쳐서 울타리를 지키려는 뜻이 있기도 하지만, 이야기가 쉬운지 어려운지부터 제대로 모르는 탓이기도 해요. 어떤 이야기인지 바로 안다면 굳이 어려운 말을 안 써요. 잘 아는 이야기를 어려운 말로 일부러 쓴다면, 이때에는 ‘혼자만 알려는’, 어려운 말로 하자면 ‘지식 독점’을 하려는 셈이라 할 만합니다. 삶으로 녹이지 않았기 때문에 스스로 잘 모르는 말을 쓰고, 이런 말씨는 하나같이 일본 한자말이나 영어이곤 합니다. - 본문에서 ‘길잡이·안내인·가이드’가 있어요. 우리말하고 한자말하고 영어입니다. 셋은 모두 같은 일자리를 나타내지만, 정작 우리말로 일자리를 나타내지 않고 으레 한자말이나 영어를 앞장세우 곤 해요. ‘채식’을 하거나 ‘비건’이라고 밝히는 사람이 늘지만, 정작 ‘풀사랑’이나 ‘풀밥먹기’처럼 우리말로 수수하게 살림길을 밝히는 사람은 잘 안 보여요. - 본문에서 저는 푸른 벗님뿐 아니라 여러 어른 이웃한테 ‘바르게 쓰기’보다는 ‘생각하며 쓰자’고 이야기합니다. 이 말이 틀렸으니 쓰지 말자고 이야기하기보다는 ‘이때에는 이처럼 생각을 펴고, 저때에는 저렇게 생각을 넓히면서 말을 하자’고 이야기합니다. 곱거나 바르게 쓰는 일도 나쁘지 않습니다만, 우리 하루를 스스로 슬기롭게 지으려고 말할 적에 저절로 곱고 바르게 말을 하고 글을 쓸 수 있다고 이야기합니다. - 본문에서 오늘날 우리나라에서 나오는 우리말꽃은 삶말이나 살림말이 많이 빠지거나 허술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러면서 신문이나 어른문학이나 논문을 으레 올림말 밑글로 삼으니, 사람들이 거의 안 쓰거나 아예 안 쓴다고 할 수 있는 일본 한자말이나 중국 한자말이나 영어가 낱말책에 갑자기 올림말로 실리곤 하지요. - 본문에서 곰곰이 생각해 봐요. ‘언어파괴’를 일삼는 쪽이라면 어린이나 푸름이도 아니요, 예전 피시통신도 아니며, 요즈음 인터넷이나 에스엔에스도 아니지 싶습니다. 우리가 재미나게 신바람을 내면서 쓸 우리말을 알맞게 가다듬거나 갈고닦거나 세우지 못한 ‘어른’이야말로 우리말을 무너뜨리거나 흔들거나 허문다고 해야 올바르지 싶습니다. - 본문에서 군대나 감옥에서 쓰는 말이 아닌, 예전 일제강점기에 일본 총칼나라(제국주의) 군홧발이 퍼뜨린 말씨가 아닌, 위아래를 가르면서 마구 밀어붙이는 말이 아닌, 미워하거나 시샘하거나 괴롭히려는 티끌이 섞인 말이 아닌, 그야말로 따사롭고 넉넉하면서 아름다운 눈빛으로 즐겁게 펼치는 우리말이 되기를 바라요. - 본문에서 우리가 스스로 우리말을 제대로 못 쓴다면, 또 한자말이나 영어가 아닌 쉽고 또렷하면서 부드럽고 상냥한 우리말을 알뜰히 못 쓴다면, 한자나 영어 지식은 부질없기 마련이에요. 한자나 영어는 자랑하려고 쓰지 않아요. 이러한 글이나 말을 배우려는 뜻이라면, 이웃나라하고 사이좋게 사귀려는 마음 때문입니다. - 본문에서 글이나 말은, 우리 사랑을 곱게 담아서 들려주려 할 적에 아름답구나 싶습니다. 사랑이 안 담긴 글이나 말이란 재미없다고 할까요. 멋지지도 않겠지요. 겉멋만 있을 테고요. 겉이 아닌 속을 아끼는 숨결로 글을 쓰거나 말을 할 줄 안다면, 띄어쓰기나 맞춤법이 좀 어긋나거나 틀려도 참으로 아름다울 수 있습니다. - 본문에서 “우리말이 있으니 굳이 우리말 아닌 영어나 한자말을 안 쓴다”가 아닙니다. 우리 스스로 우리 생각을 가장 잘 나타내면서 스스로 즐거울 뿐 아니라, 이웃하고 한결 넉넉하고 상냥하게 어우러지는 길을 살피면서 ‘우리말을 더욱 깊고 넓게 살펴서 쓰는 말결’을 돌아본다고 할 수 있습니다. - 본문에서 우리는 일본사람이 옮긴 일본 말씨하고 일본 한자말을 바탕으로 일본에서 나온 ‘일본 영어사전’하고 ‘일본 영어 참고서’를 꽤 오랫동안 들여와서 영어를 가르치고 배웠습니다. 이 탓에 “하고 있다”를 비롯한 갖가지 옮김 말씨가 불거졌어요. 이제부터라도 우리 말결과 말씨를 차근차근 짚으면서 영어도 일본말도 여러 바깥말도 알맞고 슬기롭게 가르치고 배우는 길을 열면 좋겠습니다. - 본문에서

저자
최종규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쓴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고 숲살림을 짓는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이 쓰고 남긴 글을 갈무리했고, 공문서·공공기관 누리집을 쉬운 말로 고치는 일을 했다 .
《곁책》,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쉬운 말이 평화》,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10대와 통하는 새롭게 살려낸 우리말》, 《10대와 통하는 우리말 바로쓰기》,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숲에서 살려낸 우리말》, 《이오덕 마음 읽기》, 《읽는 우리말 사전 1·2·3》,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시골에서 도서관 하는 즐거움》, 《시골에서 책 읽는 즐거움》, 《내가 사랑한 사진책》, 《골목빛》, 《자전거와 함께 살기》, 《사진책과 함께 살기》, 《책빛숲》, 《책빛마실》, 《생각하는 글쓰기》, 《사랑하는 글쓰기》, 《헌책방에서 보낸 1년》, 《모든 책은 헌책이다》를 썼다.

blog.naver.com/hbooklove
instagram.com/supnorae
   우리말 동시 사전 | 최종규 | 스토리닷
   곁책 | 최종규 | 스토리닷
   책숲마실 | 최종규 | 스토리닷
   모든 이야기는 수수께끼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 최종규 | 스토리닷
   우리말 글쓰기 사전 | 최종규 | 스토리닷
최종규
1975년 인천 출생으로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쓰고〈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서재도서관ㆍ책박물관을 꾸리며 숲살림을 짓는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이 쓰고 남긴 글을 갈무리했고, 공문서ㆍ공공기관 누리집을 쉬운 말로 고치는 일을 했다 .《곁책》,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쉬운 말이 평화》,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10대와 통하는 새롭게 살려낸 우리말》, 《10대와 통하는 우리말 바로쓰기》,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숲에서 살려낸 우리말》, 《이오덕 마음 읽기》, 《읽는 우리말 사전 1ㆍ2ㆍ3》,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시골에서 도서관 하는 즐거움》, 《시골에서 책 읽는 즐거움》, 《내가 사랑한 사진책》, 《골목빛》, 《자전거와 함께 살기》, 《사진책과 함께 살기》, 《책빛숲》, 《책빛마실》, 《생각하는 글쓰기》, 《사랑하는 글쓰기》, 《헌책방에서 보낸 1년》, 《모든 책은 헌책이다》를 썼다. 블로그: blog.naver.com/hbooklove, 인스타그램: instagram.com/supnorae
   생각하는 글쓰기 | 최종규 | 호미
   골목빛: 골목동네에 피어난 꽃 | 최종규 | 호미
   우리말 지킴이 최종규가 들려주는 10대와 통하는 우리말 바로쓰기 | 최종규 | 철수와영희
   10대와 통하는 새롭게 살려낸 우리말 | 최종규 | 철수와영희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 최종규 | 철수와영희
   시골에서 책 읽는 즐거움 | 최종규 | 스토리닷
숲노래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미래 세대를 위한 동물권 이야기 | 이유미(루나) | 철수와영희
서균렬 교수의 인문핵 | 서균렬 | 철수와영희
10대와 통하는 생활 속 법률 문해력 | 최정규,조영신,유승희,서치원,서창효 외 | 철수와영희
미래 세대를 위한 지구를 살리는 급식 이야기 | 배성호 | 철수와영희
선생님, 방정환이 누구예요? | 배성호 | 철수와영희

이 분야 신간 관련상품
있는 그대로 튀니지 | 초록비책공방
댓글 달기 전에 생각해 봤어? | 정정희 | 다른
밀란 쿤데라를 읽다 | 휴머니스트
10대를 위한 논어 수업 | 김정진 | 넥스트씨
10대가 가장 알고 싶은 기후변화 최다질문 TOP 50 | 반기성 | 메이트북스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