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아동
>
초등1~2학년
>
창작동화

펼쳐보기
내 목소리가 들리나요 (원제:ぼくのこえがきこえますか)
정가 14,000원
판매가 12,600원 (10% , 1,400원)
I-포인트 700P 적립(6%)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창작동화
저자 다시마 세이조 ( 역자 : 황진희 / 그림 : 다시마 세이조 )
출판사/발행일 사계절 / 2012.09.20
페이지 수 40 page
ISBN 9788958286349
상품코드 211162570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아동  > 초등1~2학년  > 창작동화

 
낡은 사진 속 이야기 11,250원 (10%)
사쿠라 9,450원 (10%)
군화가 간다 9,450원 (10%)
내 목소리가 들리나요 12,600원 (10%)
경극이 사라진 날 10,350원 (10%)
          
 

 
책내용
전쟁에 희생된 어느 병사의 영혼이 들려주는 피맺힌 외침 <전쟁론>을 쓴 클라우제비츠는 “전쟁은 나의 의지를 관철하기 위해 적에게 굴복을 강요하는 폭력행위”이며, ‘근대전쟁은 국민전쟁이고 국민의 사기와 용기 같은 주체적 요소가 승패에 결정적’이라 주장했습니다. 이를테면 ‘전쟁은 국가 의지의 관철행위이며, 전쟁 앞에서 국민은 애국심과 용기를 가지고 국가와 일치단결해야 한다’는 뜻일 텐데, 군 고위직으로서 여러 차례 전쟁을 수행한 사상가다운 통찰입니다. 하지만 전쟁은 반드시 쌍방의 충돌이고 그 양측에는 반드시 각각의 고귀한 애국심이 있을 것이므로, 그의 논리는 자국의 승리를 위한 전략적 논리이자 수단으로서의 지위를 벗어날 수 없습니다. 하물며 언제나 전쟁의 말단 도구로만 동원되는 갑남을녀들에게 있어서야 그러한 고담준론은 한낱 사탕발림에 불과합니다. 보통 사람들에게 전쟁이란, 그것이 애국인 줄 알고 나아가서, 명령에 따라 적의 병사들을 죽이다가, 자신 또한 적에게 죽음을 당하고 마는 허망하고 처참한 비극일 뿐입니다. 그러나 이성을 잃은 ‘말단의 도구’들은 죽음을 죽음으로 갚는 피의 복수전을 펼치고, 그 비극 앞에 가슴이 찢겨 망연히 우는 이는 그들을 낳은 엄마, 자식을 빼앗긴 모성일 뿐이지요. 평화그림책 다섯 번째 권 『내 목소리가 들리나요』는 바로 그런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소용돌이치는 푸른 붓질 위에 붉은 갈필로 제목을 얹은 책 표지를 열면, 일상의 거리가 펼쳐집니다. 아이를 안고 나들이하는 여인, 출근하는 남자, 데이트하는 연인, 강아지를 데리고 산책하는 아이와 손자의 손을 잡고 장 보러 가는 할머니, 어디론가 여행을 가는 여자와 뛰노는 아이들...... 또 한 장을 넘기자 이 평화로운 사람들은 깃발을 흔들며 거룩한 참전을 종용하는 애국 군중이 되어 버립니다. “나라를 위해 싸워라!” 응원을 받으며 ‘나’는 전쟁터로 나아가는데, 울고 있는 사람은 오직, 엄마뿐입니다. 명령을 따라 나와 똑같은 사람을 향해 총을 쏘던 나는, 날아온 적의 포탄에 온몸이 찢기어 죽어 버리고, 다리도 몸뚱이도 얼굴도 없어져 버립니다. 죽어버린 내가 느끼는 세상은 춥고 어둡습니다. 보이지도 들리지도 않습니다. 그런데, 그런 뒤에야, 눈도 귀도 모두 없어진 뒤에야 내 마음은 무언가를 보고 무언가를 듣고 무언가를 느낍니다. 비로소 웅크린 채 울고 있는 어머니가 보이고, 동생의 미친 듯한 분노가 보입니다. 적의 분노와 증오도 보입니다. 그리고 나는 성찰합니다. ‘도대체 누구를 위해 싸우는 걸까? 누구를 위해 죽이고, 누구를 위해 죽음을 당하는 걸까? 무엇을 위한 죽음인가?’ 끔찍하게 죽은 사람들이 뒤섞여 넋이 되어 올라오고....., 복수에 나선 동생도 죽었습니다! 엄마의 슬픔은 극한에 이르러 어떤 분노보다도 강하고 깊고 처절합니다. 죽어서야 비로소 내 편도 네 편도 아닌 ‘우리들’이 된 병사의 넋들은 산 자들에게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습니다. 사람이 사람을 죽이는 전쟁 이야기를, 여러분과 똑같이 살았던 우리들의 이야기를. 그 간절함으로 애타게 묻습니다. “내 목소리가 들리나요?” 형상이 절제된 반추상의 고졸한 그림이, 이 어둡고 무겁고 처참한 이야기의 중압감을 덜어 줍니다. 그러면서도 전쟁의 광기와 슬픔, 분노, 증오의 격한 감정을 고스란히 전달하는 붓질에서 오랜 세월 반전, 평화, 생명의 예술을 추구해 온 작가의 내공이 느껴집니다. 기획에서 출간까지 5년의 세월과, 그 사이에 오고간 한중일 세 나라 작가들의 열정적인 토론도 작품 속에 오롯이 녹아들어 있습니다.
목차
이 책은 목차가 없습니다.

저자
다시마 세이조
1940년 일본 오사카에서 태어났으며, 자연이 풍요로운 고치 현에서 자랐습니다. 다마 미술대학 도안과를 졸업한 뒤 도쿄 변두리에서 손수 밭을 일구고 염소와 닭을 기르면서 생명력 넘치는 빼어난 그림책을 꾸준히 발표했습니다. 대표작으로 『뛰어라 메뚜기』 『채소밭 잔치』 『엄청나고 신기하게 생긴 풀숲』 『염소 시즈카』 등이 있으며, 브라티슬라바 세계그림책원화전 황금사과상, 고단샤 출판문화상, 쇼가쿠칸 회화상, 그림책 닛폰상, 일본 그림책상 등 많은 상을 수상했습니다. 2009년 니가타현 도카마치시의 폐교를 통째로 공간 그림책으로 만들어 ‘하치&다시마 세이조 그림책과 나무 열매 미술관’을 개관했으며, 2013년부터 한센병 국립요양시설이 있는 세토 내해의 오시마에 ‘푸른 하늘 수족관’과 ‘숲속의 작은 길’ ‘N씨의 인생 걸개그림’ 등의 예술 작품을 만들고 있습니다.
   뛰어라 메뚜기 | 다시마 세이조 | 보림
   채소밭 잔치 | 다시마 세이조 | 우리교육
   엄청나고 신기하게 생긴 풀숲 | 다시마 세이조 | 우리교육
   모기향 | 다시마 세이조 | 한림출판사
   해적 | 다시마 세이조 | 한림출판사

역자
황진희
그림책을 만나고 나서 이름 없는 들꽃을 들여다 보고, 세상의 작은 존재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그림책을 사랑하는 사람들과 일본 그림책 미술관 여행을 할 때와 생명, 사랑, 그리움이 담긴 그림책을 우리말로 옮길 때가 가장 행복하다. ‘황진희 그림책 테라피 연구소’를 운영하며 《숲으로 읽는 그림책 테라피》를 썼다. 옮긴 책으로는 《맛있는 숲의 레몬》 《태어난 아이》 《비 오니까 참 좋다》 《내가 엄마를 골랐어》 《새봄이와 늘봄이》 《빵도둑》 등이 있다.
   새봄이와 늘봄이 | 황진희 | 웃는돌고래
   대장 토끼는 나다운 게 좋아 | 황진희 | 토토북
   빵도둑 | 황진희 | 길벗어린이
   비 오는 날 숲속에는 | 황진희 | 천개의바람
   이름을 지어주세요 | 황진희 | 한솔수북

그림
다시마 세이조
1940년 일본 오사카에서 태어났으며, 자연이 풍요로운 고치 현에서 자랐습니다. 다마 미술대학 도안과를 졸업한 뒤 도쿄 변두리에서 손수 밭을 일구고 염소와 닭을 기르면서 생명력 넘치는 빼어난 그림책을 꾸준히 발표했습니다. 대표작으로 『뛰어라 메뚜기』 『채소밭 잔치』 『엄청나고 신기하게 생긴 풀숲』 『염소 시즈카』 등이 있으며, 브라티슬라바 세계그림책원화전 황금사과상, 고단샤 출판문화상, 쇼가쿠칸 회화상, 그림책 닛폰상, 일본 그림책상 등 많은 상을 수상했습니다. 2009년 니가타현 도카마치시의 폐교를 통째로 공간 그림책으로 만들어 ‘하치&다시마 세이조 그림책과 나무 열매 미술관’을 개관했으며, 2013년부터 한센병 국립요양시설이 있는 세토 내해의 오시마에 ‘푸른 하늘 수족관’과 ‘숲속의 작은 길’ ‘N씨의 인생 걸개그림’ 등의 예술 작품을 만들고 있습니다.
   뛰어라 메뚜기 | 다시마 세이조 | 보림
   해적 | 다시마 세이조 | 한림출판사
   잡았다! | 다시마 세이조 | 미래아이
   바람이 쌩쌩 | 다시마 세이조 | 미래아이
   늑대의 돼지꿈 | 다시마 세이조 | 대교북스주니어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츠츠츠츠 | 이지은 | 사계절
인공지능, 기계가 스스로 생각하는 시대 | 박열음,안주영 | 사계절
브로콜리를 좋아해? | 김지현 | 사계절
시간 속의 너에게 | 김미연,별민영,이새벽,정교영 | 사계절
가느다란 마법사와 진짜 못해 강아지 | 모차,김혜진 | 사계절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