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구매홈 >
역사와 문화
>
동양사
>
동남아시아사

펼쳐보기
‘해외인양’ 연구와 포스트제국 : 잊혀진 대일본제국의 역사와 만들어진 기억 (원제:海外引揚の硏究 忘却された「大日本帝國」)
정가 41,000원
판매가 41,000원 (0% , 0원)
I-포인트 1,230P 적립(3%)
판매상태 판매중
분류 동남아시아사
저자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 역자 : 전성곤, 김현아, 서정완 )
출판사/발행일 소명출판 / 2022.12.30
페이지 수 481 page
ISBN 9791159057496
상품코드 356670520
가용재고 재고부족으로 출판사 발주 예정입니다.
 
주문수량 :
대량구매 전문 인터파크 대량주문 시스템을 이용하시면 견적에서부터 행정서류까지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도서를 견적함에 담으시고 실시간 견적을 받으시면 기다리실 필요없이 할인받으실 수 있는 가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발송해 드리는 인터파크의 신간안내 정보를 받아보시면 상품의 선정을 더욱 편리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대량구매홈  > 역사와 문화  > 동양사  > 동남아시아사

'포스트제국'의 동아시아 38,000원 (0%)
‘해외인양’ 연구와 포스트제국 41,000원 (0%)
패전의 기억 33,000원 (0%)
        
 

 
책내용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두 부류로 나누어진 일본인 패전으로 대일본제국은 메이지 이후 획득해 온 점령지를 모두 상실했다. 광대한 제국을 구축하고 ‘1등 국민’을 자부하던 일본인은 하루아침에 겨우 4개의 섬으로 이루어진 ‘4등 국민’으로 전락했다. 전후 일본인에게 ‘8월 15일’이 가진 의미는 매우 컸다. 그것은 패전이라는 충격도 그렇지만 오히려 긴 고통의 전쟁 시대가 겨우 끝나고 새로운 시대가 시작되었다는 긍정적 의미가 강했다고 말할 수 있다. 이것은 당시 서민이나 위정자들의 일기를 보면 알 수 있으며 무엇보다도 ‘패전기념일’이 아니라 ‘종전기념일’이라고 전해지고 있는 것이 현실을 직시하지 않고 현재에 이른 일본인의 의식을 상징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그러나 8월 15일을 대일본제국의 역사와 단절하고, ‘4개의 섬나라’ 일본인과는 별개로 식민지, 점령지의 일본인은 전혀 다른 8월 15일을 맞이했다. 그들에게는 신시대의 도래가 아니라 대일본제국의 ‘청산’이라는 형태로 구시대가 지속되고 있었다. 이것은 전후 일본인 사이에 전후의 출발 시점부터 넘기 어려운 깊고 어두운 틈새가 존재하고 있던 것을 말해준다. 패전 시에 식민지나 점령지에 있던 일본인에게는 국내 일본인과 다르게 그들이 인양될 때까지는 아시아와의 관계는 농밀한 것으로서 존재하고 있었다. 더 나아가 인양 과정 속에서 일찍이 국공내전이나 미·소 대립에 휘말려진 것으로 전후 국제정치의 가혹한 현실을 체험하게 되었다. 그리고 이러한 일본인 사이의 의식 갭은 전후 부흥 속에 매몰되어 인양문제는 관련자의 체험담이라는 형태로만 전해지게 된다. 그렇지만 전후에 인양자문제가 일반 일본인의 마음 깊은 곳에 침전하고 사회에 매몰되어 간 것은 처음부터 왜 인양자가 발생했는가를 깊게 생각하는 기회를 박탈했고, 대부분의 일본인이 전전 일본은 식민지를 갖는 대일본제국이었다는 것을 망각하게 하는 결과를 가져왔다. 식민지체험의 기억을 상실에 의한 동아시아 국가들과의 역사 인식을 둘러싼 알력의 요인이 되었다. 그러나 현재의 일본과 동아시아의 관계는 전전과 전후를 단절한 형태로 취할 것이 아니며 식민지, 점령지라는 요소를 빼고는 성립하지 않는 것이다. 이러한 이유에서 해외인양은 일본인의 미·소 냉전 구조하의 동아시아관을 포함한 전후의식의 형성을 이해하는 데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더 나아가 세계사적으로 보면 제2차 세계대전 후의 영국이나 프랑스에서의 서구 식민지 종주국의 탈식민화와 비교하여 일본과 동아시아의 특이성을 밝혀내는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전후(前後)’ 잊힌 사람들을 연구하다 잔류일본인의 유용, 송환이나 일계 자산의 접수, 중국 동북의 전후 처리를 둘러싼 미·중·소 관계 등 해외인양의 배경을 이해하기 위한 연구는 제2차 세계대전사 또는 냉전사의 틀 속에서 위치 짓는 것이고 해외를 포함하면 많은 연구업적이 있다. 그러나 이에 비해 일본인의 인양 그 자체를 대상으로 한 연구인양문제는 근래가 되어 개별적인 실증연구를 중심으로 진전을 보이고 있지만, 아직 충분하다고는 말할 수 없다. 또한 인양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인양자문제도 마찬가지이다. 현재에서는 인양문제 및 인양자문제를 포괄적으로 다루고 전체상을 제시하여 해외인양 그 자체를 역사로서 위치 짓는 연구는 전혀 없는 실정이다. 이러한 현재 상황을 인지하면서 본서에서는 두 가지 과제를 설정했다. 우선 첫 번째 과제는 패전 후의 잔류일본인의 인양문제를 해명하는 것이다. 이 과제는 국내외의 1차 자료를 근거에 두고 인양 실시를 둘러싼 국내정치과정과 국제정치 요인의 과제는 인양자의 수기 또는 인터뷰 조사 등 여러 자료를 통해 전후 일본 사회와 인양자와의 관계, 인양을 둘러싼 역사 인식과 전쟁희생자관에서 해명을 시도한다. 이상의 두 가지 과제에 대한 해명을 거쳐 최종적으로는 해외인양의 전용, 그리고 일본의 탈식민지화의 특질을 밝히고자 한다. 제8장 중에 제1장은 국제관계 시점에서 해외인양의 전체상을 밝혀낸다. 그것을 받아서 제2장부터 제4장까지는 국제관계 시점에서 각 지역의 실태와 전후에의 영향을 밝혀낸다. 여기까지는 첫번째 과제였던 인양문제를 다루는 것이 된다. 제5장은 마찬가지로 현지에서의 상황을 고찰하는데 동시에 국내에서 시작된 인양자원호의 움직임도 밝혀낸다. 말하자면 제1의 과제에서 제2의 과제로의 전환을 다루는 것이 된다. 그리고 제6장과 제7장은 전후 일본 사회에서의 인양 체험의 의미를 역사편찬과 위령위령의 시점에서 검증하고 두 번째 과제인 인양자문제에 접근을 시도한다. 이러한 검증을 통해 해외인양 연구해외인양 연구의 하나의 도달점을 제시한다. 그리고 종장에서 제2차 세계대전 말기 유라시아대륙의 양단에서 발생한 대규모적인 민족 강제이동, 그리고 대전 후 세계규모에서의 탈식민지화, 더 나아가서는 동아시아에서의 국민국가 재편을 시야에 넣는 것으로 해외인양문제를 통해 세계사 속에서 일본제국주의 붕괴 역사를 자리매김하는 출발점으로 삼고 싶다.
목차
서장 ‘해외인양’ 연구의 의의 1. 문제의 소재 11 2. ‘해외인양’ 연구의 현재 19 3. 본서의 구성과 목표 42 제1장 일본제국의 붕괴와 ‘해외인양문제’의 발생 들어가며 53 1. 포츠담선언 수락과 현지정착 방침 55 2. 히가시쿠니노미야東久邇宮 내각과 잔류일본인 인양문제의 혼미 66 3. 미국의 대중국정책 전환과 잔류일본인 인양의 실현 76 나가며 88 제2장 만주국 붕괴와 재만일본인 인양문제 만주 들어가며 93 1. 소련 참전을 둘러싼 관동군ㆍ일본 정부의 혼돈 95 2. 소련군 점령하의 재만일본인 사회의 혼란 102 3. 정착과 인양 사이 108 4. 국민정부군의 주둔과 재만일본인 송환 개시 113 나가며 123 제3장 인양 체험으로 본 탈식민지화의 특이성 대만ㆍ중국 본토 들어가며 129 1. 평온한 ‘패전’하의 대만 131 2. 대만 사회의 혼란과 인양 개시 134 3. 지나 파견군 항복과 전쟁책임 140 4. 대만 인양자 단체 결성과 전후 일대日臺관계 154 나가며 158 제4장 소련의 동북아시아 정책과 일본인 인양문제 다롄ㆍ북한ㆍ남사할린 들어가며 165 1. 소련군정하의 일본인노동조합과 다롄 인양 167 2. 한반도 분단과 북한 인양문제 175 3. 소련의 남사할린 영유와 사할린 인양 188 나가며 195 제5장 구호에서 원호로 경성일본인세화회와 인양자 단체 들어가며 203 1. 경성일본인세화회와 남한으로부터의 인양 205 2. 재외동포원호회구료부在外同胞援護?救療部를 통해 보는 인양자 응급원호활동의 전개 214 3. 인양정착원호사업引揚定着援護事業으로의 전환과 인양자 단체의 변용 225 나가며 233 제6장 인양 체험의 기억화와 역사 인식 만주 인양자의 전후사 들어가며 237 1. 개인 안의 만주 체험-다카사키 다쓰노스케高崎達之助와 히라시마 도시오平島敏夫 240 2.‘만주’와 ‘만주국’을 둘러싼 역사 인식-『만주개발 40년사』 246 3. ‘패자’와 ‘승자’의 역사 인식-『만주국사』 252 4. 비극과 원망의 역사 인식-『만주개척사』 261 나가며 266 제7장 위령과 제국 표상된 인양 체험 들어가며 271 1. 인양항을 둘러싼 기억과 표상 273 2. 인양 희생자를 둘러싼 ‘순난’과 ‘위령’ 288 3. 사할린 인양으로 보는 ‘고향’과 ‘이향’ 296 나가며 306 종장 ‘대일본제국’의 청산과 동아시아의 탈식민지화 총괄과 전망 311 1. 끝맺지 못한 ‘대일본제국’의 청산 314 2. 제2차 세계대전에 의한 유라시아대륙의 민족변동 334 3. 전후 세계의 탈식민지화와 국민국가 재편 348 해외인양 연구의 가능성-일국사一國史를 넘어서 357 저자후기__364 주석__368 자료문헌일람__439 찾아보기__468 옮긴이 소개__ 480

저자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아사히신문 외지판(남선판) 기사명 색인 1: 1935.12-1937.12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 한국학술정보
   아사히신문 외지판(남선판) 기사명 색인 2: 1938.1-1939.12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 한국학술정보
   아사히신문 외지판(조선판) 기사명 색인 1: 1915.12~1919.12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 한국학술정보
   아사히신문 외지판(조선판) 기사명 색인 2: 1920.1~1921.12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 한국학술정보
   아사히신문 외지판(조선판) 기사명 색인 4: 1924.01~1925.12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 한국학술정보
   아사히신문 외지판(조선판) 기사명 색인 6: 1927.01~1927.12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 한국학술정보

역자
전성곤
<주요논고> '토속발견 논리와 타자인식-도리이류조를 중심으로' '일본어 문학' 제 33회, 한국일본어 문학회, 2007년 6월 등. <역서> '재일한국인' 범우사, 2005년 11월 등.
   '국민'의 경계 | 전성곤 | 소명출판
김현아
쓰쿠바대학(筑波大) 문학박사. 역사학 전공. 일본학술진흥회 특별연구원을 거쳐 현재 한림대 일본학연구소 HK연구교수로 재직 중이다. 주요 논문으로는 「전시기 경성호국신사의 건립과 전몰자 위령·현창」(2018), 「총력전체제기 육군특별지원병제의 실상과 군사원호」(2018), 「전시체제기 식민지조선의 군사원호와 전몰자유가족」(2020), 「패전 후 전쟁미망인의 실상과 유족운동 그리고 국가」(2020), 「식민지 가라후토(樺太)의 신사 창건과 신사정책」(2021) 등이 있다.
서정완
출간작으로 『아사히신문 외지판(조선판) 기사명 색인 9』 등이 있다.

이 출판사의 관련상품
대양을 건넌 근대 동아시아 사절단 | 조세현 | 소명출판
월경자의 정치사 | 이승찬,시오데 히로유키,은희녕,임경화 | 소명출판
중국 남부 해적의 역사, 1807~1810 | 김진순,김경아 | 소명출판
현실과 허구의 경계를 지우는 소설 | 안영희 | 소명출판
민중을 바라보는 방법 | 왕현종 | 소명출판
 
도서를 구입하신 고객 여러분들의 서평입니다.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가능합니다만, 서평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서평중 분야와 상관없이 매주 목요일 5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여, S-Money 3만원을 적립해드립니다.
0개의 서평이 있습니다.